2020.01.13 10:25

잠언 4, 1 - 5, 23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4 장>


지혜는 귀중한 재산

1. 아들들아, 아버지의 교훈을 들어라.

귀를 기울여 예지를 얻어라.

2. 내가 너희에게 유익한 지침을 주었으니

내 가르침을 저버리지 마라.

3. 나도 내 아버지에게 좋은 아들이었으며

내 어머니가 애지중지하는 외아들이었다.

4. 아버지께서는 나에게 이렇게 가르치셨다.

"내 말을 마음에 간직하고

내 계명을 지켜라. 그러면 네가 살리라.

5. 지혜를 얻고 예지를 얻어라.

내가 한 말을 잊지 말고 어기지 마라.

6. 지혜를 저버리지 마라. 그것이 너를 보호해 주리라.

지혜를 사랑하여라. 그것이 너를 지켜 주리라.

7. 지혜를 얻어라. 이것이 곧 지혜의 시작이다.

네가 가진 것을 다하여 예지를 얻어라.

8. 지혜를 소중히 여겨라. 그것이 너를 높여 주리라.

지혜를 품으면 그것이 너를 영광스럽게 하리라.

9. 그것이 아름다운 화환을 네 머리에 씌워 주고

화려한 관을 너에게 가져다 주리라."


현인의 교육은 생명의 길잡이

10. 내 아들아, 들어라. 내 말을 받아들여라.

그것이 네게 수명을 더해 주리라.

11. 내가 너에게 지혜의 길을 가르치고

너를 바른길로 이끌어 주었으니

12. 네가 걸을 때 앞길이 막히지 않고

네가 뛰더라도 비틀거리지 않으리라.

13. 교훈을 놓치지 말고 굳게 잡아라.

그것이 네 생명이니 잘 지켜라.

14. 악인들의 길에 들어서지 말고

악한들의 행로를 걷지 마라.

15. 그런 길은 피하여 발을 들여놓지 말고

발길을 돌려 비켜 가거라.

16. 그들은 악을 저지르지 않고는 잠들지 못하고

남을 쓰러트리지 않으면 잠을 설친다.

17. 그들은 불의의 빵을 먹고

폭력의 술을 마신다.

18. 의인들의 길은 동틀 녘의 빛과 같아

한낮이 될 때까지 점점 밝아지지만

19. 악인들의 길은 암흑과 같아

어디에 걸려 비틀거리는지도 모른다.


20. 내 아들아, 내 말에 주의를 기울이고

내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라.

21. 그것이 네 눈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네 마음 한가운데에 간직하여라.

22. 내 말은 그것을 찾아 얻는 이에게 생명이 되고

그의 온몸에 활력이 되어 준다.

23. 무엇보다도 네 마음을 지켜라.

거기에서 생명의 샘이 흘러나온다.

24. 거짓된 말을 치워 버리고

비방하는 말을 멀리하여라.

25. 눈은 똑바로 앞을 바라보고

눈길은 앞으로만 곧게 두어라.

26. 바른길을 걸어라.

네가 가는 길이 모두 튼튼하리라.

27. 오른쪽으로도 왼쪽으로도 벗어나지 말고

악에서 발길을 돌려라.


<제5 장>


낯선 여자를 조심하여라

1. 내 아들아, 내 지혜에 주의를 기울이고

내 슬기에 귀를 기울여라.

2. 그러면 네가 현명함을 간직하고

네 입술이 지식을 보존하리라.

3. 정녕 낯선 여자의 입술은 꿀을 흘리고

그 입속은 기름보다 매끄럽지만

4. 그 끝은 쓴흰쑥처럼 쓰디쓰고

쌍날칼처럼 날카롭다.

5. 그 여자의 발은 죽음으로 내려가고

그 걸음은 저승을 향한다.

6. 그 여자는 생명의 길에 뜻을 두지 않으니

제 앞길이 흔들림을 깨닫지도 못한다.


7. 그러니 이제, 아들들아, 내 말을 들어라.

내가 하는 말에서 벗어나지 마라.

8. 그 여자에게서 멀리 떨어져 걷고

그 집 문에 가까이 가지 마라.

9. 다른 이들에게 네 명예를 넘겨주고

네 세월을 난폭한 자에게 빼앗기며

10. 낯선 자들이 네 재산으로 배를 불리고

네 노고의 결실이 낯모르는 자의 집으로 가게 된다.

11. 마침내 몸과 살이 스러지는 지경에 이르러

너는 통곡하면서

12. 한탄하게 되리라. "어쩌자고 내가 교훈을 싫어하고

내 마음이 훈계를 업신여겼단 말인가?

13. 스승님들의 소리를 듣지 않고

선생님들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다가

14. 회중과 공동체 한가운데에서

하마터면 처참한 불행에 빠질 뻔하였구나."


젊은 시절의 아내

15. 네 저수 동굴에서 물을 마시고

네 샘에서 솟는 물을 마셔라.

16. 네 샘물이 바깥으로 흘러 버리고

그 물줄기가 거리로 흘러서야 되겠느냐?

17. 그것은 너 혼자만의 것

네 곁에 있는 낯선 자들이 가져서는 안 된다.

18. 네 샘터가 복을 받도록 하고

네 젊은 시절의 아내를 두고 즐거워하여라.

19. 그 여자는 너의 사랑스러운 암사슴, 우아한 영양

너는 언제나 그의 가슴에서 흡족해하고

늘 그 사랑에 흠뻑 취하여라.

20. 그런데 내 아들아, 너는 어찌 낯선 여자에게 흠뻑 취하고

낯모르는 여자의 가슴을 껴안으려 드느냐?

21. 사람의 길은 주님 눈앞에 펼쳐져 있고

그분께서는 그의 모든 행로를 지켜보신다.

22. 악인은 제 악행에 붙잡히고

제 죄의 밧줄에 얽매인다.

23. 그는 교훈을 받아들이지 않아 죽게 되고

너무 어리석어 길을 잃게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89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01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181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62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658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706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545
5625 잠언 14,1 ~ 15,33 장스테파노 2020.01.16 5
5624 잠언 13,1-25 사둘리나 2020.01.15 6
5623 잠언 11,1 ~ 12,28 장스테파노 2020.01.15 7
5622 잠언 9, 1 - 10, 32 요안나 2020.01.14 7
5621 잠언 8,1-36 사둘리나 2020.01.14 6
5620 잠언 6,1 ~ 7,27 장스테파노 2020.01.14 7
» 잠언 4, 1 - 5, 23 요안나 2020.01.13 5
5618 잠언 3,1-35 사둘리나 2020.01.13 5
5617 잠언 1,1 ~ 2,22 장스테파노 2020.01.13 8
5616 시편 147, 1 - 150, 6 요안나 2020.01.12 6
5615 시편 1451-146,10 사둘리나 2020.01.12 6
5614 시편 141,1 ~ 144,15 장스테파노 2020.01.12 6
5613 시편 137, 1 - 140, 14 요안나 2020.01.11 6
5612 시편 132,1 ~ 136,26 장스테파노 2020.01.11 5
5611 시편 127, 1 - 131, 3 요안나 2020.01.10 5
5610 시편 120,1-126,6 사둘리나 2020.01.10 5
5609 시편 119,89 ~ 176 장스테파노 2020.01.10 4
5608 시편 119, 1-88 요안나 2020.01.09 4
5607 시편 114,1 ~ 118,29 장스테파노 2020.01.09 4
5606 시편 110,1-113,9 사둘리나 2020.01.09 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83 Next ›
/ 28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