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12:41

1사무엘기 23,1-24,25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다윗이 크일라를 구하다

1    23 다윗은 필리스티아인들이 크일라에 싸움을 걸어 타작마당을 약탈해 간다는 소식을 들었다.

2 그가 주님께 "제가 가서 저 필리스니아인들을 칠까요?" 하고 여쭈어 보자, 주님께서 다윗에게 "가서 필리스티아인들을 치고 크일라를 구해 주어라." 하고 이르셨다.

3 그러나 다윗의 부하들은 그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여기 유다에서도 두려워하고 있는데, 크일라로 가서 필리스티아인들의 군대에 맞서라는 말씀입니까?"

4 그래서 다윗이 주님께다시 한 번 여쭈어 보자, 주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어서 크일라로 내려가거라. 내가 필리스티아인들을 네 손에 넘겨주겠다."

5 그리하여 다윗은 부하들을 거느리고 크일라로 가서 필리스티아인들과 싸웠다. 다윗은 가축들을 몰아낸 다음, 필리스티아인들을 크게 무찌르고 크일라 주민들을 구하였다.

6    아히멜렉의 아들 에브야타르가 크일라에 있는 다윗에게 도망쳐 올 때, 그는 에폿을 손에 들고 내려왔다.

7 한편 사울은 다윗이 크일라에 들어갔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그자를 내 손에 넘겨주셨구나. 성문과 빗장이 있는 성읍으로 들어갔으니 스스로 갇힌 꼴이 되었군."

8 사울은 크일라로 내려가 다윗은 사울이 자기를 해치려고 준비하는 것을 알아차리고, 에브야타르 사제에게 에폿을 가져오게 하였다.

10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의 종인 저는 사울이 크일라로 와서 저 때문에 이성읍을 파괴하려 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11 크일라 주민들이 저를 그의 손에 넘기겠습니까? 당신 종이 들은 바대로 사울이 내려오겠습니까?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 종에게 제발 알려 주십시오." 주님께서 "그가 내려올 것이다." 하고 대답하시자,

12 다윗이 다시 여쭈었다. "크일라 주민들이 너와 부하들을 사울의 손에 넘기겠습니까?" 주님께서 대답하셨다. "그들이 너를 넘길 것이다."

13 그래서 다윗은 곧 부하 육백 명가량을 이끌고 크일라에서 나와, 발길 닿는 대로 떠돌아다녔다. 다윗이 크일라에서 빠져나갔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울은 출동하려다가 그만 두었다.

14    다윗은 광야의 산성에서 살았다. 다윗이 지프 광야의 산속에 살고 있는 동안 사울은 날마다 그를 찾아다녔지만, 하느님께서는 다윗을 그의 손에 넘기지 않으셨다.

15 지프 광양 호레스에 있을 때, 다윗은 사울이 자기 목숨을 노리고 출동하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6 그때 사울의 아들 요나탄은 다윗을 찾아 호레스까지 와서, 하느님의 이름으로 그를 격려해 주었다.

17 두려워하지 말게. 나의 아버지 사울의 손이 자네에게 미치지 못할 것이네. 결국은 자네가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임금이 되고, 나는자네 다음 자리에 있게 될 것일세. 아버지도 그걸 아신다네."

18  둘은 주님 앞에서 계약을 맺었다. 그런 다음 다윗은 홀에스에 남고, 요나탄은 자기 집으로 갔다.


다윗이 사울의 추격을 벗어나다

19   지프인들  몇이 기브아에 있는 사울에게 올라가서 말하였다. "다윗은 지금 우리 가운데에 숨어 있습니다. 여시몬 남쪽, 하킬라 산 위 호레스 산성에 있습니다.

20 그러니 임금님께서 마음이  내키시는대로 언제든지 내려오십시오. 우리 쪽에서는 임금님께 그를 넘겨 드리겠습니다."

21 그러자 사울이 말하였다. "너희가 나를 그토록 동정해 주니 주님께 복을 받기 바란다.

22 이제 가서 철저히 준비하여라. 내가 듣기에 그는 아주 꾀가 많다고 하니, 그가 어디로 가는지, 누가 그를 보았는지 잘 알아보아라.

23 숨을 만한 은신처는 모두 살펴 알아본 다음, 확실한 정보를 가지고 나에게 돌아오너라. 그러면 내가 너희와 함께 가겠다. 그가 이 지방에 있기만 하면, 유다의 모든 씨족 가운데에서 그를 찾아내고야 말겠다."

24    그들은 일어나 사울보다 앞서 지프로 갔다. 그때 다윗은 부하들을 거느리고 여시몬 남쪽 아라바에 있는 마온 광야에 있었다.

25 사울도 부하들을 거느리고 다윗을 찾아나섰다. 누군가 이 소식을 다윗에게 전하자, 그는 '바위' 로 내려가 마온 광야에 머물렀다.사울은 이 소식을 듣고 다윗을 뒤쫓아 마온 광에 들어섰다.

26 사울이 산 이쪽에서 '쫓아가자, 다윗은 부하들과 산 저쪽에 있다가 사울을 피하여 급히 도망쳤다. 사울과 그의 부하들은 다윗과 그 부하들을 잡으려고 포위하기 시작하였다.

27 그때 전령 하나가 사울에게 와서 보고하였다. "빨리 돌아가십시오. 필리스티아인들이 나라에 쳐들어왔습니다."

28 사울은 다윗을 뒤쫓다말고 필리스티아인들을 치러 돌아갔다 그리하여 그곳을 '갈림 바위' 라하였다.


다윗이 사울을 살려 주다

1    24 다윗은 그곳에서 올라가 엔 게디 산성에 머물렀다.

2 사울이 필리스티아인들을 쫓아내고 돌아왔을 때, 누군가 사울에게 다윗이 엔 게디 광야 있다는 소식을 전해 주었다.

3 사울은 온 이스라엘에서 가려 뽑은 삼천 명을 이끌고, 다윗과 그 부하들을 찾아 '들염소 바위' 쪽으로 갔다.

4 그는 길 옆으로 양 우리들이 있는 곳에 이르렀다. 그곳에는 동굴이 하나 있었는데 사울은 거기에 들어가서 뒤를 보았다. 그때 다윗은 부하들을 거느리고  그 굴속 깊숙한 곳에 앉아 잇었다.

5 부하들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내가 너의 원수를 네 손에 넘겨줄 터이니, 네 마음대로 하여라.' 하신 때가 바로 오늘입니다." 다윗은 일어나 사울의 겉옷 자락을 몰래 잘랐다.

6 그러고 나자, 다윗은 사울의 겉옷 자락을 자른 탓에 마음이 찔렀다.

7 다윗이 부하들에게 말하엿다. "주님께서는 내가 주님의 기름부음받은이인 나의 주군에게 손을 대는 그런 짓을 용납하지 않으신다.어쨌든 그분은 주님의 기름부음받은이가 아니시냐?"

8 다윗은 이런 말로 부하들을 꾸짖으며 사울을 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사울은 굴에서 나와 제 길을 갔다.

9   다윗도 일어나 굴에서 나와 사울 뒤에다 대고,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 하고 불렀다.사울이 돌아다보자, 다윗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하였다.

10 다윗이 사울에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임금님께서는, '다윗이 임금님을 해치려 합니다.' 하고 말하는사람들의 소리를 곧이 들으십니까?

11 바로 오늘 임금님 눈으로 확인해 보십시오. 오늘 주님께서는 동굴에서 임금님을 제 손에 넘겨주셨습니다  임금님을 죽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저는  '그분은 주님의 기름부음받은이니 나의 주군에게 결코 손을 대지 않겠다.' 고 다짐하면서, 임금님의 목숨을  살려 드렸습니다.

12 아버님, 잘 보십시오. 여기 제 손에 아버님의 겉옷 자락이 있습니다. 저는 겉옷 자락만 자르고 임금님을 죽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저에게 임금님을 해치거나 배반할 뜻이 없다는 것을 알아주시고 살펴주십시오. 제가 임금님께 죄짓지 않았는데도, 임금님께서는제 목숨을 빼앗으려고 찾아다니십니다.

13 주님께서 저와 임금님 사이를 판가름하시어. 제가 임금님께 당하는 이 억울함을 풀어 주셨으면 합니다. 그러나 제 손으로는 임금님을 해치지 않겠습니다.

14 '악인들에게서 악이 나온다.' 는 옛 사람들의 속담도 있으니, 제 손으로는 임금님을 해치지 않겠습니다.

15 이스라엘의 임금님께서 누구 뒤를 쫓아 이렇게 나오셨단 말씀입니까? 임금님께서는 누구 뒤를 쫓아다니십니까? 죽은 개 한 마리입니까, 아니면 벼록 한마리입니까?

16 주님께서 재판관이 되시어 저와 임금님 사이를 판가름하셨으면 합니다. 주님께서 저의 송사를 살피시고 판결하시어, 저를 임금님의 손에서 건져 주시기 바랍니다."

17   다윗이 사울에게 이런 사연들을 다 말하고 나자, 사울은 "내아들 다윗아, 이게 정말 네 목소리냐?" 하면서 소리 높여 울었다.

18 사울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네가 나보다 의로운 사람이다. 내가 너를 나쁘게 대하였는데도, 너는 나를 좋게 대하였으니 말이다.

19 주님께서 나를 네 손에 넘겨주셨는데도 너는 나를 죽이지 않았으니,  네가 얼마나 나에게 잘해 주었는지 오늘 보여 준 것이다.

20 누가 자기 원수를 찾아 놓고 무사히 제 갈 길로 돌려보내겠느냐? 네가 오늘 나에게 이런 일을 해 준 것을 주님께서 너에게 후하게 갚아주시기를 바란다.

21 이제야 나는 너야말로 반드시 임금이 될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스라엘 왕국은 너의 손에서 일어설 것이다.

22 그러니 이제 내 후손을  내 뒤에서 끓어 버리지 않고, 내 이름을 내 아버지 집안에서 지워 버리지 않겠다고, 주님의 이름으로 나에게 맹세해 다오."

23 그래서 다윗은 사울에게 맹세하였다. 그러고 나서 사울은 궁으로 돌아가고, 다윗과 그 부하들은 자기들의 산성으로 올라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74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56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049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131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2356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5625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1165
» 1사무엘기 23,1-24,25 사둘리나 2019.10.11 18
5383 1 사무엘기 21,1 ~ 22,23 장스테파노 2019.10.11 21
5382 1사무엘기 20, 1-42 요안나 2019.10.10 28
5381 1 사무엘 19,1-24 사둘리나 2019.10.10 19
5380 1사무엘기 18,1 ~ 30 장스테파노 2019.10.10 25
5379 1사무엘기 17, 1-58 요안나 2019.10.09 26
5378 1사무엘기 16,1 ~ 23 장스테파노 2019.10.09 29
5377 1사무엘 15,1-35 사둘리나 2019.10.09 17
5376 1사무엘기 13, 1 - 14, 52 요안나 2019.10.08 13
5375 1 사무엘 11,1-12,25 사둘리나 2019.10.08 17
5374 1사무엘기 9, 1 - 10, 27 요안나 2019.10.07 10
5373 1 사무엘 8,1-22 사둘리나 2019.10.07 9
5372 1 사무엘기 7,1 ~ 17 장스테파노 2019.10.07 16
5371 1사무엘기 5, 1 - 6, 21 요안나 2019.10.06 14
5370 1 사무엘기 4,1 ~ 22 장스테파노 2019.10.06 17
5369 1 사무엘기 3,1-21` 사둘리나 2019.10.05 15
5368 1사무엘기 2, 1-36 요안나 2019.10.05 33
5367 1 사무엘기 1,1 ~ 28 장스테파노 2019.10.05 16
5366 룻기 3, 1 - 4, 22 요안나 2019.10.04 34
5365 롯기 1,1 ~ 2,23 장스테파노 2019.10.04 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74 Next ›
/ 27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