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06:33

1 사무엘기 21,1 ~ 22,23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21 장 -


다윗이 놉의 사제 아히멜렉의 도움을 받다

1 다윗은 일어나 떠나가고 요나탄은 성읍 안으로 들어갔다.

2 다윗은 놉으로 아히멜렉 사제를 찾아갔다. 아히멜렉이 떨면서 다윗을 맞았다. 그가 다윗에게 "어떻게 아무도 없이 혼자 오십니까?" 하고 묻자,

3 다윗이 아히멜렉 사제에게 대답하였다. "임금님께서 나에게 어떤 일을 맡기시면서, '내가 너에게 맡겨 보내는 이 일을 아무도 눈치채게 해서는 안 된다. ' 하고 당부하셨습니다. 그래서 제 부하들과 이곳 어느 지점에서 만나기로 약속해 놓은 것입니다.

4 그런데 사제님 수중에 무엇이 좀 없습니까? 빵 다섯 덩어리도 좋습니다. 아니면 아무것이나 있는 대로 저에게 주십시오."

5 사제가 다윗에게 대답하였다. "보통 빵은 내 수중에 없고, 있는 것이라고는 거룩한 빵뿐입니다. 부하들이 여자를 가까이하지 않았다면 드릴 수 있습니다."

6 다윗이 사제에게 응답하였다. "내가 출정할 때 늘 그렇게 하듯이 우리는 여자를 멀리하였습니다. 그러니 부하들의 몸도 깨끗합니다."

7 그제야 사제는 거룩한 빵을 다윗에게 주었다. 주님 앞에 바친 제사 빵 말고는 다른 빵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마침 그날 주님 앞에서 물려 내고 따끈한 빵으로 바꾸면서 치워 놓은 것이었다.

8 그런데 그날 거기에는 사울의 신하 하나가 주님 앞에 부득이 머물러 있어야 했다. 그는 에돔 사람으로 이름은 도엑이었는데, 사울의 목자들 가운데 우두머리였다.

9 다윗이 아히멜렉에게 물었다. "지금 혹시 사제님께 창이나 칼이 없으신지요? 임금님께서 맡기신 일이 너무 급해서 칼은 물론 다른 무기도 가져오지 못했습니다. "

10 사제가 대답하였다. "장군께서 엘라 골짜기에서 쳐 죽인 필리스티아 사람 골리앗의 칼이 있습니다. 보자기에 싸서 에폿 뒤어 두었는데 그것이라도 가지려면 가지십시오. 이곳에 그것 말고 다른 무기라고는 없습니다." 다윗이 말하였다. "그만한 것이 어디 또 있겠습니까? 그것을 나에게 주십시오."


다윗이 필리스티아로 망명하다

11 다윗은 일어나, 그날로 사울에게서 달아나 갓 임금 아키스에게 갔다.

12 아키스의 신하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이 사람은 그 나라 임금 다윗이 아닙니까? 그를 두고 사람들이 춤추며 이렇게들 노래하지 않았습니까?

'사울은 수천을 치시고

다윗은 수만을 치셨다네.' "

13 이 말을 듣고 다윗은 가슴이 뜨끔하였다. 그는 갓 임금 아키스가 몹시 두려워,

14 사람들 앞에서 태도를 바꾸고 그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동안 미친 척하였다. 그는 성 문짝에 무엇인가를 끍적거리기도하고, 수염에 침을 흘리기도 하였다.

15 그러자 아키스가 신하들을 꾸짖었다. "미친 놈이 아니냐! 어쩌자고 저런 자를 나에게 끌어 왔느냐?

16 나에게 미친 놈들이 모자라서, 저런 자까지 데려다가 내 앞에서 미친 짓을 하게 하느냐? 그래 이런 자까지 내 집에 들어 와야 하겠느냐?"


- 제 22 장 -


다윗이 무리의 우두머리가 되다

1 다윗은 그곳을 떠나 아둘람의 굴 속으로 몸을 피하였다, 그의 형들과 그의 아버지 집안 전체가 이 소식을 듣고 그리로 내려갔다.

2 또한 곤경에 빠진 이들, 빚진 이들, 그 밖에 불만에 찬 사람들이 모두 다윗에게 모여들었다. 다윗이 그들의 우두머리가 되었는데, 그 수는 사백 명가량 되었다.

3 그기에서 다윗은 모압의 미츠파로 가, 모압 임금에게 청하였다. "하느님께서 저를 어떻게 하실지 알게 될 때까지, 저의 부모님이 임금님과 함께 머무르게 해 주십시오. "

4 이렇게 다윗은 모압 임금에게 그들을 맡겨, 자신이 산성에 있는 동안 줄곧 그 임금 곁에 머물러 있게 하였다.

5 그런데 가드 예언자가 다윗에게 일렀다 "이 산성에 머물러 있을 것이 아니라, 어서 유다 지방으로 가십시오. " 그래서 다윗은 그곳을 떠나 헤렛 숲으로 들어갔다.


사울이 놉의 사제들을 학살하다

6 사울이 다윗과 그 부하들이 나타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때 사울은 기브아의 높은 지대에 있는 에셀 나무 아래에서 손에 창을 들고 앉아 있었는데, 모든 신하가 그 주변에 둘러서 있었다.

7 사울은 자기 주변에 둘러서 있는 신하들을 꾸짖었다. "이 벤야민 사람들아, 잘 들어라. 이사이의 아들이 너희 모두에게 밭과 포도원을 주고, 너희를 모두 천인대장이나 백인대장으로 삼을 줄 아느냐?

8 그래서 너희가 모두 나를 거슬러 음모를 꾸민 것이냐? 내 아들이 이사이의 아들과 계약을 맺었을 때도, 나에게 알려 준 자가 아무도 없었다. 또 내 아들이 오늘 이처럼 내 신하를 부추겨서 나를 치려고 노리는데도, 너희 가운데에는 나를 염려하여 알려 주는 자가 아무도 없다."

9 그때 에돔 사람 도엑이 사울의 신하들 곁에 서 있다가 이렇게 응답하였다. "제가 이사이의 아들을 보았습니다. 그는 놉으로 아히툽의 아들 엘레멜렉을 찾아온 적이 있습니다.

10 그때 아히멜렉은 그를 위하여 주님께 여쭈어 본 다음, 그에게 여행 양식을 주고 필리스티아 사람 골리앗의 칼도 내주었습니다."

11 임금은 놉에 있는 아히톱의 아들 아히멜렉 사제와 그 아버지 집안의 사제들을 모두 불러 들였다. 그들이 모두 임금 앞에 나오자,

12 사울이 "아히툽의 아들아, 잘 들어라. "하고 말하였다. 아히멜렉이 "예, 임금님! 말씀하십시오. " 하고 대답하였다.

13 사울이 그를 꾸짖었다. "너는 어찌하여 이사이의 아들과 더불러 나를 거슬러 음모를 꾸몄느냐? 어찌하여 그에게 음식과 칼을 내주고, 그를 위하여 하느님께 여쭈어 보아, 오늘 이처럼 나에게 맞서 일어나 나를 노리게 하였느냐?"

14 아히멜렉이 임금에게 대답하였다. "임금님의 신하들 가운데 다윗만큼 믿을 만한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그는 임금님의 사위이자 경호대장이며, 궁궐에서 존경받는 사람이 아닙니까?

15 그리고 그을 위하여 하느님께 여쭈어 보는 일을 제가 오늘에 와서야 시작한 것입니까?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니 임금님께서는 이 일의 책임을 이 종이나 이 종의 아버지 집안 전체에 지우지 말아 주십시오. 이 종은 작건 크건 이 모든 일에 관해 아는 바가 전혀 없습니다. "

16 그러나 임금은 "너 아히멜렉과 네 아비의 온 집안은 죽어 마땅하다." 하고 말하였다.

17 임금은 자기 주변에 둘러선 호위병들에게 명령을 내렸다. "돌아서서 주님의 이 사제들을 죽여라. 그들은 다윗과 손을 잡고, 그가 달아난 것을 알면서도 나에게 알려 주지 않았다." 그러나 임금의 신하들은 감히 손을 들어 주님의 사제들을 치려고 하지 않았다.

18 임금이 도엑에게 "네가 돌아서서 이 사제들을 쳐라. " 하고 명령하자, 에돔 사람 도엑은 돌아서서 그 사제들을 쳤다. 그날 그는 아마포 에폿을 걸친 사람 여든 다섯 명을 죽였다.

19 사울은 그사제들이 살던 성읍 주민들도 칼로 쳐 죽였다. 남자와 여자, 어린이와 젖먹이, 소와 나귀와 양들까지 모두 칼로 쳐 죽였다.

20 그런데 아히툽의 손자이며 아히멜렉의 아들인 한 사람이 목숨을 건져 다윗에게 달아났다. 그의 이름은 에브야타르였다.

21 에브야타르는 다윗에게 사울이 주님의 사제들을 죽였다는 소식을 전하였다.

22 다윗이 에브야타르에게 말하였다. "그 에돔 사람 도엑이 그날 거기에 있었는데, 그가 틀림없이 사울에게 보고하리라 짐작하였소. 당신 아버지 집안이 모두 목숨을 잃은 것은 바로 내탓으로 돌려야 하오.

23 무서워하지 말고 여기에서 나와 함께 있도록 합시다. 사실 당신 목숨을 노리는 자는 바로 내 목숨을 노리는 것이니, 나와 함께 있으면 안전할 것이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74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56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049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131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2356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5625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1165
5384 1사무엘기 23,1-24,25 사둘리나 2019.10.11 17
» 1 사무엘기 21,1 ~ 22,23 장스테파노 2019.10.11 21
5382 1사무엘기 20, 1-42 요안나 2019.10.10 28
5381 1 사무엘 19,1-24 사둘리나 2019.10.10 19
5380 1사무엘기 18,1 ~ 30 장스테파노 2019.10.10 25
5379 1사무엘기 17, 1-58 요안나 2019.10.09 23
5378 1사무엘기 16,1 ~ 23 장스테파노 2019.10.09 28
5377 1사무엘 15,1-35 사둘리나 2019.10.09 17
5376 1사무엘기 13, 1 - 14, 52 요안나 2019.10.08 13
5375 1 사무엘 11,1-12,25 사둘리나 2019.10.08 16
5374 1사무엘기 9, 1 - 10, 27 요안나 2019.10.07 9
5373 1 사무엘 8,1-22 사둘리나 2019.10.07 9
5372 1 사무엘기 7,1 ~ 17 장스테파노 2019.10.07 16
5371 1사무엘기 5, 1 - 6, 21 요안나 2019.10.06 14
5370 1 사무엘기 4,1 ~ 22 장스테파노 2019.10.06 17
5369 1 사무엘기 3,1-21` 사둘리나 2019.10.05 15
5368 1사무엘기 2, 1-36 요안나 2019.10.05 33
5367 1 사무엘기 1,1 ~ 28 장스테파노 2019.10.05 16
5366 룻기 3, 1 - 4, 22 요안나 2019.10.04 34
5365 롯기 1,1 ~ 2,23 장스테파노 2019.10.04 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74 Next ›
/ 27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