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8 11:10

1사무엘기 13, 1 - 14, 52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울이 이끈 전투


<제13 장>


사울이 필리스티아인들과 싸우다

1. 사울이 임금이 된 것은 서른 살 때였다. 그는 이스라엘을 두 해 동안 다스렸다.

2. 사울은 이스라엘에서 삼천 명을 뽑아 이천 명은 자기와 함께 미크마스와 베텔 산악 지방에 있게 하고, 천 명은 요나탄과 함께 벤야민 땅 기브아에 있게 하였다. 그리고 나머지 군사들은 저마다 제 천막으로 돌려보냈다.

3. 요나탄이 게바에 있는 필리스티아인들의 수비대를 치자, 필리스티아인들이 그 소식을 들었다. 사울은 "히브리인들은 들으시오!" 하면서 온 나라에 나팔을 불었다.

4. 온 이스라엘은 사울이 필리스티아인들의 수비대를 쳐서, 자기들이 필리스티아인들의 원한을 사게 되었다는 말을 들었다. 그리고 백성은 길갈로 와서 사울과 합세하라는 소집령도 받았다.

5. 필리스티아인들도 이스라엘과 싸우려고 모여들었다. 병거는 삼천이고 기마는 육천이나 되었으며, 군사들은 바닷가의 모래처럼 많았다. 그들은 벳 아웬 동쪽 미크마스에 올라가 거기에 진을 쳤다.

6.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기들이 포위되어 위급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고, 저마다 굴이나 덤불이나 바위틈, 또는 구덩이나 웅덩이를 찾아 몸을 숨겼다.

7. 어떤 히브리인들은 요르단을 건너 가드와 길앗 지방으로 넘어갔다.

    사울은 아직 길갈에 남아 있었는데, 그의 뒤에서는 군사들이 모두 겁에 질려 떨고 있었다.

8. 사울은 사무엘이 약속한 이레를 기다렸으나, 사무엘은 길갈에 오지 않았다. 군사들은 사울 곁을 떠나 흩어지기 시작하였다.

9. 그래서 사울은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나에게 가져와라." 하여 번제물을 바쳤다.

10. 사울이 번제물을 바치고 나자 사무엘이 왔다. 사울이 나가 그를 맞으며 인사하자,

11. 사무엘이 "임금님은 왜 그런 일을 하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사울이 대답하였다. "군사들은 저에게서 떠나 흩어지고 어르신은 약속하신 때에 오지 않으시는데, 필리스티아인들이 미크마스에 모여드는 것이 보였습니다.

12. 그러자 '필리스티아인들이 나를 향해 길갈로 내려오는 데도 주님의 호의를 간청하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용기를 내어 번제물을 바치게 된 것입니다."

13. 사무엘이 다시 사울에게 말하였다. "임금님은 어리석은 일을 하셨고, 주 임금님의 하느님께서 내리신 명령을 지키지 않으셨습니다. 그것을 지키셨더라면 지금쯤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다스리는 임금님의 왕국을 영원히 굳게 세워 주셨을 터인데,

14. 이제는 임금님의 왕국이 더 이상 서 있지 못할 것입니다. 주님께서 명령하신 것을 임금님이 지키지 않으셨으므로, 주님께서는 당신 마음에 드는 사람을 찾으시어, 당신 백성을 다스릴 영도자로 임명하셨습니다."

15. 사무엘은 일어나서 길갈을 떠나 벤야민 땅 기브아로 올라갔다. 나머지 군대는 사울을 좇아 길갈에서 벤야민 땅 기브아로 이동하였다. 사울이 그의 아들 요나탄, 그리고 그들이 거느린 군대는 벤야민 땅 게바에 머무르고, 필리스티아인들은 미크마스에 진을 쳤다.

17. 필리스티아인들 진영에서는 공격대가 셋으로 나뉘어 촐동하였는데, 한 부대는 수알 지방 오프라로 난 길을 향하고,

18. 다른 한 부대는 벳 호론으로 난 길을 향하였으며, 나머지 한 부대는 츠보임 골짜기를 따라 광야가 바라보이는 지역으로 난 길을 향하였다.

19. 그 당시 이스라엘 온 땅에는 대장장이가 한 명도 없었다. 필리스티아인들이 히브리인들에게 칼이나 창을 만들지 말라고 하였기 때문이다.

20. 그래서 이스라엘 사람들은 모두 보습이나 곡괭이나 도끼나 낫을 벼리기 위해, 필리스티아인들에게 내려가야만 하였다.

21. 보습이나 곡괭이를 벼리는 값은 삼분의 이 세켈이었고, 도끼를 벼리거나 낫을 가는 값은 삼분의 일 세켈이었다.

22. 그래서 전쟁이 일어났을 때, 사울과 요나탄을 따르는 모든 군사의 손에는 칼도 창도 없었고, 오직 사울과 그의 아들 요나탄에게만 있었다.

23. 필리스티아인들의 전초 부대는 미크마스 길목까지 나와 있었다.


<제14 장>


요나탄이 필리스티아인들을 치다

1. 하루는 사울의 아들 요나탄이 자기 무기병에게 "자, 저 건너편 필리스티아인들의 전초 부대를 치러 건너가자."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아버지에게는 알리지 않았다.

2. 그때 사울은 기브아 변두리 미그론에 있는 석류나무 아래 머무르고 있었는데, 군사 육백 명가량이 그와 함께 있었다.

3. 거기에는 실로에서 주님의 사제로 있던 엘리의 증손이고 피느하스의 손자이며, 이카봇의 조카이고 아히툽의 아들인 아히야가 에폿을 걸치고 함께 있었다. 그런데 군사들은 요나탄이 자리를 뜬 줄 모르고 있었다.

4. 요나탄이 필리스티아인들의 전초 부대로 건너가려고 했던 길목 양쪽에는 절벽이 있었는데, 하나는 보체츠라 하고 다른 하나는 센네라고 하였다.

5. 북쪽에 우뚝 솟은 절벽은 미크마스를 마주 보고, 남쪽의 다른 절벽은 게바를 마주 보고 있었다.

6. 요나탄이 무기병에게 일렀다. "자! 저 할례 받지 않은 자들의 전초 부대를 넘어 들어가자.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 행동하실 것이다. 주님께서 승리하시는 데에는 수가 많든 적든 아무 상관이 없다."

7. 무기병은 그에게 "무엇이든 마음 내키시는 대로 하십시오. 왕자님께서 먼저 실행하십시오. 저야 왕자님께서 결정하신 대로 따를 뿐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8. 그러자 요나탄이 일렀다. "좋다. 그러면 우리가 저 사람들에게 건너가서 우리 모습을 드러내자.

9. 그들이 만일 우리한테, '우리가 갈 때까지 꼼짝 마라.' 하고 소리치면, 그 자리에 선 채 그들에게 올라가지 말고,

10. '어디 올라와 봐라.' 하면, 주님께서 그들을 우리 손에 넘기신 것이니 우리가 올라가자. 바로 이것이 우리에게 주시는 표징이다."

11. 두 사람이 필리스티아인들의 전초 부대에 모습을 드러내자, 필리스티아인들은 "저것 봐라, 히브리 놈들이 숨어 있던 구멍에서 나오고 있다." 하고 말하였다.

12. 전초 부대 군사들은 요나탄과 그의 무기병에게, "어디 올라와 봐라. 알려 줄 게 있다." 하고 외쳤다. 그때 요나탄이 무기병에게 "주님께서 저들을 이스라엘 손에 넘겨주셨으니 나를 따라 올라오너라." 하고는,

13. 손과 발로 기어올라 갔다. 무기병도 그의 뒤를 따랐다. 필리스티아인들은 요나탄 앞에서 쓰러졌다. 무기병도 요나탄을 뒤따라가며 그들을 쳐 죽였다.

14. 이렇게 요나탄과 그의 무기병이, 겨릿소 한 쌍이 한나절에 갈아엎을 만한 들판에서, 처음으로 죽인 군사들은 스무 명쯤 되었다.

15. 진영 안에 있든 들판에 있든, 모든 군대 사이에 공포가 퍼져 나갔다. 전초 부대와 공격대도 공포에 떨었다. 땅이 뒤흔들리고 하느님의 공포가 퍼져 나갔다.

16. 벤야민 땅 기브아에 있는 사울의 파수병들이 보니, 필리스티아인들의 무리가 갈팡질팡하고 있었다.

17. 그래서 사울이 함께 있는 군사들에게, "인원을 점검하여 우리 가운데에서 누가 빠져나갔는지 알아보아라." 하고 명령하였다. 그들이 점검해 보니 요나탄과 그의 무기병이 없었다.

18. 사울이 아히야에게 "하느님의 궤를 모셔 오시오." 하고 일렀다. 그때에 하느님의 궤는 이스라엘 자손들과 함께 있었다.

19. 사울이 사제에게 말하고 있는 동안에도 필리스티아인들의 진영에서는 소란이 더욱 심해졌다. 그래서 사울은 사제에게 "그만두시오." 하고 말하였다.

20. 사울과 그가 거느린 모든 군사가 함성을 지르며 싸우러 나가 보니, 필리스티아군은 제 편끼리 칼로 치며 큰 혼란을 일으키고 있었다.

21. 이제껏 필리스티아인들 편에 붙어 그들과 함께 진영에 올라와 있던 히브리인들도 돌아서서, 사울과 요나탄이 이끄는 이스라엘과 한편이 되었다.

22.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숨었던 이스라엘군도 필리스티아인들이 도망친다는 소식을 듣고, 모두 그들 뒤를 바짝 쫓아가며 싸웠다.

23. 그날 주님께서 이렇게 이스라엘을 도와주시어, 싸움은 벳 아웬 건너편까지 번져 갔다.


요나탄이 사울의 명령을 어기다

24. 그날 이스라엘군이 곤경에 처했을 때, 사울은 군사들에게 저주를 씌우는 맹세를 하였다. "오늘 저녁 내가 원수를 다 갚기 전에 음식을 먹는 자는 저주를 받는다." 그래서 군사들은 모두 음식을 맛보지도 못하였다.

25. 모든 군사가 숲으로 들어갔는데 거기 땅바닥에 꿀이 있었다.

26. 그러나 군사들 가운데에는 숲에 들어가서 꿀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도 손으로 찍어 입에 대는 이가 없었다. 그 맹세가 두려웠기 때문이다.

27. 그런데 요나탄은 아버지가 군사들에게 저주를 씌우는 맹세를 하였다는 말을 듣지 못하였으므로, 손에 든 막대기를 내밀어 그 끝으로 벌집에서 꿀을 찍어 입에 넣었다. 그러자 눈이 번쩍 뜨였다.

28. 군사들 가운데 하나가 요나탄에게 알려 주었다. "아버님께서 군사들에게, '오늘 음식을 먹는 자는 저주를 받는다.' 하시면서 맹세를 시키셨습니다. 그래서 이렇게들 지쳐 있는 것입니다."

29. 그러자 요나탄이 말하였다. "아버지께서 이 나라를 불행에 빠뜨리셨구나. 이 꿀을 이렇게 조금만 맛보고도 내 눈이 번쩍 뜨였는데,

30. 오늘 군사들이 적군에게서 빼앗은 것을 마음대로 먹었더라면 얼마나 좋았겠느냐? 지금쯤은 필리스아인들을 더 많이 죽이지 않았겠느냐?"

31. 그날 이스라엘군은 필리스티아인들을 미크마스에서 아얄론까지 쫓아가며 쳐 죽였다. 그러고 나서 군사들은 몹시 지친 나머지,

32. 빼앗은 것에 달려들어 양과 소와 송아지들을 끌어다가 맨땅에서 잡고 고기를 피째 먹었다.

33. 사울은 군사들이 고기를 피째 먹어 주님께 죄를 짓고 있다는 보고를 듣고 명령하였다. "너희는 배신하였다! 당장 큰 돌을 하나 굴려 나에게 가져오너라."

34. 사울이 다시 명령하였다. "백성 가운데로 흩어져 가서 그들에게, '저마다 소와 양을 내게로 끌고 와 이 돌 위에서 잡아먹되, 피째로 먹어 주님께 죄를 짓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하고 전하여라." 그래서 그날 밤 군사들이 모두 소를 끌고 와 거기에서 잡았다.

35. 그러고 나서 사울은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세웠는데, 이것이 그가 주님께 처음으로 세워 드린 제단이었다.

36. 사울이 말하였다. "우리가 오늘 밤에 필리스티아인들을 쫓아 내려가 동이 틀 때까지 약탈하자. 그리고 그들 가운데 한 사람도 남겨 두지 말자." 군사들은 "임금님 좋으실 대로 하십시오." 하고 대답하였으나, 사제는 "여기서 하느님께 나아가 여쭈어 봅시다." 하고 말하였다.

37. 그래서 사울이 하느님께 여쭈어 보았다. "필리스티아인들을 쫓아 내려갈까요? 그들을 이스라엘 손에 넘기시겠습니까?" 그러나 그분께서는 그날 아무 응답도 하지 않으셨다.

38. 그러자 사울이 명령하였다. "군대 수장들은 모두 앞으로 나와, 오늘 이런 죄가 어떻게 저질러졌는지 알아보아라.

39.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는 주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그 죄가 내 자식 요나탄에게 있다 하여도 그는 마땅히 죽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군사들 가운데 어느 누구도 그에게 대답하지 않았다.

40. 사울이 다시 온 이스라엘군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한편에 서라. 나와 내 아들 요나탄은 다른 편에 서겠다." 군사들은 사울에게 "임금님 좋으실 대로 하십시오." 하고 대답하였다.

41. 사울이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분명히 알려 주십시오." 하고 말씀드렸더니, 요나탄과 사울이 뽑히고 백성은 풀려났다.

42. 그다음 사울이 "나와 내 아들 요나탄을 두고 제비를 뽑아라." 하자 요나탄이 뽑혔다.

43. 그래서 사울은 요나탄에게, "네가 무슨 짓을 했는지 말해 보아라." 하고 물었다. 요나탄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손에 든 막대기 끝으로 꿀을 조금 찍어 맛보았습니다. 그러나 죽을 각오는 되어 있습니다."

44. 사울이 말하였다. "요나탄아, 내가 너를 죽이지 않으면, 하느님께서 나에게 벌을 내리시고 또 내리실 것이다."

45. 그러자 군사들이 사울에게 간청하였다. "이스라엘에 이렇게 큰 승리를 안겨 준 요나탄 왕자님을 꼭 죽이셔야 합니까? 안 됩니다. 주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그의 머리카락 하나라도 결코 땅에 떨어져서는 안 됩니다. 그는 오늘 하느님과 함께 이 일을 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군사들이 요나탄을 살려 내어, 그는 죽지 않게 되었다.

46. 사울은 필리스티아인들을 뒤쫓는 일을 그만두고 올라갔다. 필리스티아인들도 자기들 고장으로 물러갔다.


사울이 왕위를 굳히다

47. 사울은 이스라엘의 왕권을 차지하고 나서, 사방에 있는 모든 원수들, 곧 모압과 암몬 자손들과 에돔, 초바 임금들과 필리스티아인들과 싸웠다. 그리고 그는 어느 쪽으로 가든지 그들을 패배시켰다.

48. 그는 아말렉도 용감하게 쳐부수어 이스라엘을 약탈자들의 손에서 빼내었다.

49. 사울의 아들은 요나탄과 이스위와 말키수아였다. 딸도 둘 있었는데, 큰딸의 이름은 메랍이고 작은딸의 이름은 미칼이었다.

50. 사울의 아내 이름은 아히마아츠의 딸 아히노암이었다. 사울 군대의 장수 이름은 그의 삼촌 네르의 아들 아브네르였다.

51. 사울의 아버지는 키스였고, 아브네르의 아버지 네르는 아비엘의 아들이었다.

52. 사울은 평생 필리스티아인들과 격전을 벌였다. 그는 용감하고 힘센 사람을 보면 누구든지 자기에게 불러 모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63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36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013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96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2020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5254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0820
5393 2 사무엘기 9,1 ~ 10,19 장스테파노 2019.10.15 2
5392 2사무엘기 7, 1 - 8, 18 요안나 2019.10.14 2
5391 2 사무엘기 6,1 ~ 23 장스테파노 2019.10.14 3
5390 2 사무엘서 4,1-5,25 사둘리나 2019.10.14 4
5389 2 사무엘서 3,1 ~ 39 장스테파노 2019.10.13 6
5388 2 사무엘서 1,1-2,32 사둘리나 2019.10.12 14
5387 1사무엘기 29, 1 - 31, 13 요안나 2019.10.12 6
5386 1 사무엘기 27,1 ~ 28,25 장스테파노 2019.10.12 8
5385 1사무엘기 25, 1 - 26, 25 요안나 2019.10.11 9
5384 1사무엘기 23,1-24,25 사둘리나 2019.10.11 8
5383 1 사무엘기 21,1 ~ 22,23 장스테파노 2019.10.11 7
5382 1사무엘기 20, 1-42 요안나 2019.10.10 15
5381 1 사무엘 19,1-24 사둘리나 2019.10.10 7
5380 1사무엘기 18,1 ~ 30 장스테파노 2019.10.10 9
5379 1사무엘기 17, 1-58 요안나 2019.10.09 11
5378 1사무엘기 16,1 ~ 23 장스테파노 2019.10.09 13
5377 1사무엘 15,1-35 사둘리나 2019.10.09 8
» 1사무엘기 13, 1 - 14, 52 요안나 2019.10.08 5
5375 1 사무엘 11,1-12,25 사둘리나 2019.10.08 6
5374 1사무엘기 9, 1 - 10, 27 요안나 2019.10.07 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71 Next ›
/ 27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