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10:52

판관기 14,1-20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삼손이 혼인하다

1     14 삼손은 팀나로 내려갔다가 그곳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고서는,

2 아버지와 어머니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서 청하였다. "팀나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았습니다. 그러니 이제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아들여 주십시오."

3 그러자 그의 아버지아 어머니가 그에게 말하였다. "네 동족의 딸들 가운데에는, 나의 온 백성 가운데에는 여자가 없어서, 할례받지 않은 필리스티아인들에게 가서 아내를 맞아들이려 하느냐?" 그래도 삼손은 자기 아버지에게,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아들여 주십시오. 그 여자가 마음에 듭니다." 하고 말하였다.

4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 일이 주님께서 하시는 것인 줄 몰랐다. 그분께서는 필리스티아인들을 치실 구실을 찾고 계셨던 거이다. 그때에는 필리스티아인들이 이스라엘을 지배하고 있었다.

5      그리하여 삼손은 아버지와 어머니와 함께 팀나로 내려갔다. 그런데 팀나의 포도밭에 다다랐을 때, 힘센 사자 한 마리가 그에게 으르렁거리는 것이었다.

6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으므로, 삼손은 손에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채, 새끼 염소를 찢듯이 그 사자를 찢어 죽였다. 그러나 그는 자기가 한 일을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알리지 않았다.

7 삼손은 그 여자에게 내려가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여자가 삼손의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8     얼마 뒤에 삼손이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이러 다시 그곳으로 가다가 길을 벗어나, 죽은 사자가 있는 곳으로 가 보았더니, 그 사자 시체에 벌 떼가 모여 있는데 꿀도 고여 있었다.

9 그는 그 꿀을 따서 손바닥에 놓고 거리을 가면서 먹었다. 그리고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가서 그 꿀을드리니, 그들도 그것을 먹었다. 그러나 삼손은 그 꿀이 사자의 시체에서 나온 것이라고는 알리지 않았다.

10    삼손의 아버지도 그 여자에게 내려갔다. 삼손은 그곳에서 젊은이들이 하는 풍속대로 잔치를 베풀었다.

11 필리스티아인들은 그를 보자, 동료들을 서른 명 데려다가 그와 자리를 같이하게 하였다.

12 그때에 삼손이 그들에게 제안하였다. 내가 그대들에게 수수께끼를 하나 내겠소.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에 답을 찾아서 그 수수께끼를 풀면, 내가 그대들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내겠소.

13 그러나 풀지 못하면, 그대들이 나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주시오." 그들이" 그 수수께끼를  내놓아 보시오. 한번 들어 봅시다." 하고 응답하자,

14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힘센 자에게서 단것이 나왔다."

그들은 사흘이 지나도록 이 수수께끼를 풀지 못하였다.

15     나흘째 되는 날, 그들은 삼손의 아내에게 말하였다. "네 신랑을 구슬러 우리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라고 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너와 네 아버지 집안을 불태워 버릴 테다. 우리를 가난뱅이로 만들려고 초대한 것이냐, 뭐냐?"

16 그래서 삼손의 아내는 그의 곁에서  울며 졸랐다. "당신은 나를 미워하기만 하지, 사랑하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당신이 내 동포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고도, 나에게 풀이해 주지 않았지요." 그러자 삼손이 말하였다. "이봐요, 내 아버지와 어머니께도 알려 드리지 않았는데, 어찌 당신이라고 알려 주겠소?'

17 그러나 그의 아내는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 줄곧 삼손 곁에서 울어 댔다. 이렇게 들볶는 바람에, 삼손은 이레째 되는 날 마침내 아내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고 말았다. 그리고 그 여자는 자기 동포들에게 그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었다.

18    이레째 되는 날 해가 지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랴?"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그대들이 내 암송아지로 밭을 갈지 않았더라면

          내 수수께끼의 답을 찾지 못하였을 것이오."

19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다. 그리하여 삼손은 아스클론으로 내려가 그곳에서 서른 명을 쳐 죽이고 옷을 벗긴 다음, 수수께끼를 푼 자들에게 그 예복들을 주었다. 그러고는 화를 내며 자기 아버지 집으로 올라가 버렸다.

20 그러자 삼손의 아내는 그의 들러리를 서 준 동료의 아내가 되고 말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0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21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18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94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977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750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897
5376 1사무엘기 13, 1 - 14, 52 요안나 2019.10.08 55
5375 1 사무엘 11,1-12,25 사둘리나 2019.10.08 41
5374 1사무엘기 9, 1 - 10, 27 요안나 2019.10.07 41
5373 1 사무엘 8,1-22 사둘리나 2019.10.07 59
5372 1 사무엘기 7,1 ~ 17 장스테파노 2019.10.07 46
5371 1사무엘기 5, 1 - 6, 21 요안나 2019.10.06 80
5370 1 사무엘기 4,1 ~ 22 장스테파노 2019.10.06 69
5369 1 사무엘기 3,1-21` 사둘리나 2019.10.05 73
5368 1사무엘기 2, 1-36 요안나 2019.10.05 71
5367 1 사무엘기 1,1 ~ 28 장스테파노 2019.10.05 68
5366 룻기 3, 1 - 4, 22 요안나 2019.10.04 73
5365 롯기 1,1 ~ 2,23 장스테파노 2019.10.04 55
5364 판관기 21,1-25 사둘리나 2019.10.04 68
5363 판관기 20, 1-48 요안나 2019.10.03 97
5362 판관기 19,1-30 사둘리나 2019.10.03 68
5361 판관기 17,1 ~ 18,31 장스테파노 2019.10.03 57
5360 판관기 16,1-31 사둘리나 2019.10.02 64
5359 판관기 15,1 ~ 20 장스테파노 2019.10.02 46
» 판관기 14,1-20 사둘리나 2019.10.01 47
5357 판관기 13,1 ~ 25 장스테파노 2019.10.01 28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288 Next ›
/ 28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