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05:35

판관기 11,1-40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판관 입타   

1    11 길앗 사람 입타는 창녀의 아들이었는데 힘센 용사였다. 길앗이 이 입타를 낳았다.

2 길앗의 아내도 그에게 아들을 낳아주었는데, 그들이 자라서 입타에게, "너는 다른 여자의 아들이기 때문에, 우리 아버지 집안에서 상속 재산을 받을 수 없다." 하며 그를 쫓아내었다.

2 길앗의 아내도 그에게 아들들을 낳아주었는데, 그들이 자라서 입타에게, "너는 다른 여자의 아들이기 때문에, 우리 아버지 집안에서 상속 재산을 받을 수 없다." 하며 그를 쫓아내었다.

3 그래서 입타는 자기 형제들을 피하여 달아나 톱 땅에서 살았는데, 건달들이 입타에게 모여들어 그와 함께 노략질하러 다녔다.

4     얼마 뒤에 암몬 자손들이 이스라엘을 공격하였다.

5 암몬 자손들이 이스라엘을 공결하자, 길앗의 원로들이 입타를 데려오려고 톱 땅으로 가서,

6 입타에게 말하였다. "와서 우리의 지휘관이 되어 주시오. 그래야 우리가 암몬 자손들과 싸울수 있겠소."

7 그러나 입타는 길앗의 원로들에게 말하였다. "나를 미워하여 내 아버지의 집에서 쫓아낸 것이 바로 여러분이 아닙니까? 그런데 이제 여러분이 곤경에 빠졌으녀면 빠젔지, 나를 찾아온 이유가 무엇입니까?"

8 그러자 길앗의 원로들이 입타에게 대답하였다. "그래서 우리가 그대에게 온 것이오. 우리와 함께 가서 암몬 자손들과 싸우고, 길앗에 사는 모든 주민의 우두머리가 되어 주시오."

9 이에 입타가 길앗의 원로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이 나를 도로 데리고 가서 내가 암몬 자손들과 싸울 때, 주님께서 그들을 나에게 넘겨주시면, 내가 여러분의 우두머리가 되는 것이오?"

10 그러자 길앗의 원로들이 입타에게 대답하였다. "주님께서 우리 사이의 증인이 되어 주실 것이오. 우리는 꼭 그대의 말대로 하겠소."

11 그리하여 입타는 길앗의 원로들과 함께 갔다. 백성이 그를 자기들의 우두머리와 지휘관으로 모시자, 입타는 미츠파로 가서 자기가 나눈 모든 말을 주님 앞에서 되풀이하였다.

12    입타는 암몬 자손들의 임금에게 사절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그대가 나와 무슨 상관이 있다고, 이렇게 와서 내 땅을 공격하는것이오?"

13 그러자 암몬 자손들의 임금이 입타의 사절들에게 대답하였다. "이스라엘이 이집트에서 올라올 때 아르논에서 야뽁까지, 또 요르단까지 내 땅을 점령하였기 때문이오. 그러니 이제 그것을 평화롭게 돌려주시오."

14    입타가 다시 암몬 자손들의 임금에게 사절들을 보내어

15 말하였다."나 입타는 이렇게 말하오. 이스라엘이 모압 땅이나 암몬 자손들의 땅을 점령한 것이 아니오.

16 이스라엘은 이집트에서 올라와 갈대 바다까지 광야를 가로질러 카데스에 다다랐소.

17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은 에돔 임금에게 사적들을 보내어, '우리가 임금님의 땅을 지나게 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소. 그러나 에돔 임금은 들어 주지 않았소. 모압 임금에게도 사절들을 보냈지만 그도 허락하지 않았소. 모압 임금에게도 사절들을 보냈지만 그도 허락하지 않았소 그래서 이스라엘은 카데스에 머물러 있다가,

18 광야를 가로질러 에돔 땅에 모압 땅을 돌아서 모압 땅 동쪽에 다다른 다음, 아르논 건너편에 진을 첬던 것이오. 그리고 아르논이 모압의 경계였으므로 모압의 영토 안으로는 들어가지 않았소.

19 이스라엘은 또 아모리족의 임금, 곧 헤스본 임금 시혼에게 사절들을 보내어, '우리 목적지에 이르기까지임금님의 땅을 지나게 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소

20 그러나 시혼은 이스라엘이 자기 영토를 그냥 지나간다는 것을 믿지 않았을 뿐더러, 자기의 온 군대를 모아 야화츠에 진을 치고 이스라엘과 싸웠소.

21 그러나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는 시혼과 그의 온 군대를 이스라엘의 손에 넘기셨으므로, 이스라엘은 그들을 쳐 죽이고 그지방에 사는 아모리족의 땅을 모두 차지하였소.

22 그리하여 이스라엘은 아르논에서 야뽁가지, 광야에서 요르단까지 아모리족의 온 영토를 차지하게 된 것이오.

23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당신 백성 이스라엘 앞에서 아모리족을 쫓아내셨는데, 이제 와서 그대가이 이스라엘을 쫓아내겠다는 것이오?

24 그대는 그대의 신 크모스가 차지하라고 준것을 차지하지 않았소? 우리도 우리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차지하라고 주신 것을 차지해야 하지 않겠소?

25 이제 그대가 정말 모압 임금, 치포르의 아들 발락보다 낫다고 생각하오? 그가 이스라엘과 한 번이라도 다툰 적이 있소? 그가 이스라엘과 한 번이라도 싸운 적이 있소?

26 이스라엘이 헤스본과 거기에 딸린 마을들, 알에르와 거기에 딸린 마을들, 아르논 강 가의 모든 성읍에 삼백 년 동안 살았는데, 그동안 그대는 어찌하여 이곳들을 되찾지 않았소?

27 나는 그대에게 잘못한 것이 없소. 그런데도 그대는 나를 공결하여 나에게 악한  행동을 하고 있소. 그러니 판관이신 주님께서 오늘 이스라엘 자손들과 암몬 자손들 사이에 판결을 내려주실 것이오."

28    그러나 암몬 자손들이 임금은 입타가 보낸 전갈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29    주님의 영이 입타에게 내렸다. 그리하여 그는 길앗과 므나쎄를 가로질렀다. 그리고 길앗 마츠파로 건너갔다가, 길앗 미츠파를 떠나 암몬 자손들이 있는 곳으로 건너갔다.

30 그때에 입타는 주님께 서원을 하였다. "당신께서 암몬 자손들을 제 손에 넘겨만 주신다면,

31 제가 암몬 자손들을 이기고 무사히 돌아갈 때, 저를 맞으러 제 집 문을 처음 나오는 사람은 주님의 것이 될 것입니다. 그 사람을 제가 번제물로 바치겠습니다."

32 그러고 나서 입타는 암몬 자손들에게 건너가 그들과 싸웠다. 주님께서 그들을 그의 손에 넘겨주셨으므로,

33 그는 아로에르에서 민닛 어귀까지 그들의 성읍 스무 개를, 그리고 아벨 크라밈까지 쳐부수었다. 암몬 자손들에게 그것은 대단히큰 타격이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굴복하였다.


입타의 딸

34   입타가 미츠파에 있는 자기 집으로 돌아가는데, 그의 딸이 손북을 들고 춤을 추면서 그를 맞으러 나오는 것이었다. 그는 하나밖에 없는 자식이었다. 입타에게 그 아이 말고는 아들도 딸도 없었다.

35 자기 딸을 본 순간 입타는 제 옷을 찢어며 말하였다. "아, 내 딸아! 네가 나를 짓눌러 버리는구나. 바로 네가 나를 비탄에 빠뜨리다니! 내가 주님께 내 입으로 약속했는데, 그것을 돌이킬 수는 없단다."

36 그러자 딸이 입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아버지께서는 주님께 직접 약속하셨습니다. 주님께서 아버지의 원수인 암몬 자손들에게 복수해 주셨으니, 이미 말씀하신대로 저에게 하십시오."

37 그러고 나서 딸은 아버지에게 청하였다. "이 한가지만 저에게 허락해 주십시오. 두 달 동안 말미를 주십시오. 동무들과 함께 길을 떠나 산으로 가서 처녀로 죽는 이 몸을 두고 곡을 하렵니다."

38 입타는 "가거라." 하면서 딸을 두 달 동안 떠나보냈다. 딸은 동무들과 함께 산으로 가서 처녀로 죽는 자신을 두고 곡을 하였다.

39 두달 뒤에 딸이 아버지에게 돌아오자, 아버지는 주님께 서원한 대로 딸을 바쳤다. 그 딸은 남자를 안 일이없었다. 이로부터 이스라엘에 한 가지 관습이 생겼다.

40  해마다 이스라엘의 딸들이 집을 떠나, 길앗 사람 입타의 딸을 생각하며 나흘 동안 애곡하는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0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21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18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94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977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7502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897
5356 펀관기 12,1 ~ 15 장스테파노 2019.09.30 79
» 판관기 11,1-40 사둘리나 2019.09.30 45
5354 판관기 10,1-18 사둘리나 2019.09.29 36
5353 판관기 9,1 ~ 57 장스테파노 2019.09.29 50
5352 판관기 8,1-35 사둘리나 2019.09.28 62
5351 판관기 7,1 ~ 25 장스테파노 2019.09.28 70
5350 판관기 6,1 ~ 40 장스테파노 2019.09.27 36
5349 판관기 5,1-31 사둘리나 2019.09.27 38
5348 판관기 4,1 ~ 21 장스테파노 2019.09.26 46
5347 판관기 3,1-31 사둘리나 2019.09.26 39
5346 판관기 2,1 ~ 23 장스테파노 2019.09.25 53
5345 판관기 1,1-36 사둘리나 2019.09.25 54
5344 여호수아기 23,1 ~ 24,33 장스테파노 2019.09.24 46
5343 여호수아기 22,1-34 사둘리나 2019.09.24 51
5342 여호수아기 20,1 ~ 21,45 장스테파노 2019.09.23 44
5341 여호수아기 19,1-51 사둘리나 2019.09.23 37
5340 여호수아기 18,1 ~ 28 장스테파노 2019.09.22 59
5339 여호수아기 16,1 ~ 17,18 장스테파노 2019.09.21 36
5338 여호수아기 15,1 ~ 63 장스테파노 2019.09.20 48
5337 여호수아기 13,1 ~ 14,15 장스테파노 2019.09.19 31
Board Pagination ‹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88 Next ›
/ 28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