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11:04

히브리서 7, 1 - 8, 13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7 장>


멜키체덱의 사제직

1. 이 멜키체덱은 "살렘 임금" 이며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사제" 로서, "여러 임금을 무찌르고 돌아오는 아브라함을 만나" "그에게 축복하였습니다."

2. 그리고 아브라함은 "모든 것의 십분의 일을" 그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먼저 그의 이름은 '정의의 임금' 이라는 뜻입니다. 그는 또한 살렘의 임금 곧 평화의 임금이었습니다.

3. 그는 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으며 족보도 없고 생애의 시작도 끝도 없는 이로서 하느님의 아들을 닮아, 언제까지나 사제로 남아 있습니다.

4. 그가 얼마나 위대한지 생각해 보십시오. 선조 아브라함도 가장 좋은 전리품에서 십분의 일을 그에게 바쳤습니다.

5. 레위 자손 가운데에서 사제직을 맡는 이들에게는, 율법에 따라 백성에게서 십일조를 거두는 규정이 있습니다. 백성 역시 그들의 형제로서 같은 아브라함의 소생인데도 그렇습니다.

6. 그런데 멜키체덱은 그들의 족보에 들지 않았으면서도 아브라함에게서 십일조를 받았고, 약속을 받은 그에게 축복해 주었습니다.

7. 따질 것도 없이, 축복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서 받는 법입니다.

8. 그리고 한쪽에서는 언젠가 죽을 인간들이 십일조를 받고, 다른 쪽에서는 아직도 살아 있다고 성경에서 증언하는 이가 그것을 받았습니다.

9. 이를테면 십일조를 받는 레위도 아브라함을 통하여 십일조를 바친 셈입니다.

10. 멜키체덱이 아브라함을 만났을 때, 레위가 자기 조상의 몸속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멜키체덱과 같은 대사제

11. 백성은 레위의 사제직을 바탕으로 율법을 받았는데, 만일 그 사제직으로 완전성에 이를 수 있었다면, 아론과 같은 사제를 임명하지 않고 멜키체덱과 같은 다른 사제를 세울 필요가 어디 있었겠습니까?

12. 사제직이 변하면 율법에도 반드시 변화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13. 여기에서 말하는 분은 다른 지파에 속하신 분으로서, 그 지파에서는 아무도 제단에서 직무를 수행한 적이 없습니다.

14. 우리의 주님께서 유다 지파에서 나오신 것은 명확합니다. 그런데 모세는 사제들에 관하여 말할 때에 이 지파를 언급한 것이 없습니다.

15. 멜키체덱과 닮은 다른 사제께서 나오시면 더욱 분명해집니다.

16. 그분께서는 육적인 혈통과 관련된 율법 규정이 아니라, 불멸하는 생명의 힘에 따라 사제가 되셨습니다.

17. "너는 멜키체덱과 같이

영원한 사제다."
하고 성경에서 증언하기 때문입니다.

18. 예전의 규정은 무력하고 무익하기 때문에 폐지되었습니다.

19. 사실 율법은 아무것도 완전하게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더 나은 희망이 주어져, 우리는 그것을 통하여 하느님께 다가갑니다.

20. 이 일은 하느님의 맹세 없이 이루어진 것이 아닙니다. 다른 이들은 하느님의 맹세 없이 사제가 되었습니다.

21. 그러나 그분께서는

"주님께서 맹세하시고

뉘우치지 않으시리이다.

'너는 영원한 사제다.' "

라고 하였듯이, 그분께 말씀하신 분의 맹세로 사제가 되셨습니다.

22. 그러한 만큼 예수님께서는 더 나은 계약을 보증해 주시는 분이 되셨습니다.

23. 또한 다른 사제들은 죽음 때문에 직무를 계속할 수가 없어 그 수가 많았습니다.

24. 그러나 그분께서는 영원히 사시기 때문에 영구한 사제직을 지니십니다.

25. 따라서 그분께서는 당신을 통하여 하느님께 나아가는 사람들을 언제나 구원하실 수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늘 살아 계시어 그들을 위하여 빌어 주십니다.

26. 사실 우리는 이와 같은 대사제가 필요하였습니다. 거룩하시고 순수하시고 순결하시고 죄인들과 떨어져 계시며 하늘보다 더 높으신 분이 되신 대사제이십니다.

27. 그분께서는 다른 대사제들처럼 날마다 먼저 자기 죄 때문에 제물을 바치고 그다음으로 백성의 죄 때문에 제물을 바칠 필요가 없으십니다. 당신 자신을 바치실 때에 이 일을 단 한 번에 다 이루신 것입니다.

28. 율법은 약점을 지닌 사람들을 대사제로 세우지만, 율법 다음에 이루어진 맹세의 그 말씀은 영원히 완전하게 되신 아드님을 대사제로 세웁니다.


<제8 장>


새 계약의 대사제

1. 지금 하는 말의 요점은 우리에게 이와 같은 대사제가 계시다는 것입니다. 곧 하늘에 계신 존엄하신 분의 어좌 오른쪽에 앉으시어,

2. 사람이 아니라 주님께서 세우신 성소와 참성막에서 직무를 수행하시는 분이십니다.

3. 모든 대사제는 예물과 제물을 바치도록 임명된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대사제도 무엇인가 바칠 것이 있어야 합니다.

4. 만일 그분께서 세상에 계시면 사제가 되지 못하십니다. 율법에 따라 예물을 바치는 사제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5. 모세가 성막을 세우려고 할 때에 지시를 받은 대로, 그들은 하늘에 있는 성소의 모상이며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 성소에서 봉직합니다. 하느님께서 "자, 내가 이 산에서 너에게 보여 준 모형에 따라 모든 것을 만들어라." 하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6. 그런데 이제 그리스도께서는 더 훌륭한 직무를 맡으셨습니다. 더 나은 약속을 바탕으로 세워진 더 나은 계약의 중개자이시기 때문입니다.

7. 저 첫째 계약에 결함이 없었다면, 다른 계약을 찾을 까닭이 없었을 것입니다.

8. 그런데 하느님께서는 그들의 결함을 꾸짖으시며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보라, 그날이 온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그때에 나는 이스라엘 집안과

유다 집안과 새 계약을 맺으리라.

9. 그것은 내가 그 조상들의 손을 잡고

이집트 땅에서 이끌고 나올 때에

그들과 맺었던 계약과는 다르다.

그들이 내 계약을 지키지 않아

나도 그들을 돌보지 않았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10. 그 시대가 지난 뒤에

내가 이스라엘 집안과 맺어 줄 계약은 이러하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나는 그들의 생각 속에 내 법을 넣어 주고

그들의 마음에 그 법을 새겨 주리라.

그리하여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되고

그들은 나의 백성이 되리라.

11. 그때에는 아무도 자기 이웃에게,

아무도 제 형제에게

'주님을 알아라.' 하고 가르치지 않으리라.

그들이 낮은 사람부터 높은 사람까지

모두 나를 알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12. 나는 그들의 불의를 너그럽게 보아주고

그들의 죄를 더 이상 기억하지 않으리라."

13. 하느님께서는 "새 계약" 이라는 말씀을 하심으로써 첫째 계약을 낡은 것으로 만드셨습니다. 낡고 오래된 것은 곧 사라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46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10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45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33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382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54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0170
5187 유다서간 1 ~ 25 new 장스테파노 2019.07.16 0
5186 3 요한서 1,1-15 new 사둘리나 2019.07.16 0
5185 2요한서 2,1-13 new 사둘리나 2019.07.16 0
5184 1요한서 3, 1 - 5, 21 new 요안나 2019.07.15 2
5183 1 요한서 1,1 ~ 2,29 장스테파노 2019.07.15 1
5182 2베드로서 1,1-3,18 사둘리나 2019.07.15 1
5181 1베드로서 3, 1 - 5, 15 요안나 2019.07.14 1
5180 1 베드로서 1,1 ~ 2,25 장스테파노 2019.07.14 1
5179 야고보서 3, 1 - 5, 20 요안나 2019.07.13 1
5178 야고보서 1,1 ~ 2,26 장스테파노 2019.07.13 1
5177 히브리서 12,1-13,25 사둘리나 2019.07.13 1
5176 히브리서 11, 1-40 요안나 2019.07.12 2
5175 히브리서 9,1 ~ 10,39 장스테파노 2019.07.12 1
» 히브리서 7, 1 - 8, 13 요안나 2019.07.11 6
5173 히브리서 5,1 ~ 6,20 장스테파노 2019.07.11 5
5172 히브리서 3,1- 4,16 사둘리나 2019.07.11 5
5171 히브리서 1, 1 - 2, 18 요안나 2019.07.10 5
5170 필레몬서 1-25절 요안나 2019.07.10 4
5169 티토서 1,1 ~ 3,15 장스테파노 2019.07.10 3
5168 2티모테오서 3,1--4,22 사둘리나 2019.07.10 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60 Next ›
/ 26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