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11:20

사도행전 1, 1 - 2, 47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사도행전



<제1 장>


머리말

1. 테오필로스 님, 첫 번째 책에서 저는 예수님의 행적과 가르침을 처음부터 다 다루었습니다.

2. 예수님께서 당신이 뽑으신 사도들에게 성령을 통하여 분부를 내리시고 나서 승천하신 날까지의 일을 다 다루었습니다.

3. 그분께서는 수난을 받으신 뒤, 당신이 살아 계신 분이심을 여러 가지 증거로 사도들에게 드러내셨습니다. 그러면서 사십 일 동안 그들에게 여러 번 나타나시어, 하느님 나라에 관한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4. 예수님께서는 사도들과 함께 계실 때에 그들에게 명령하셨습니다.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나에게서 들은 대로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분을 기다려라.

5. 요한은 물로 세례를 주었지만 너희는 며칠 뒤에 성령으로 세례를 받을 것이다."


예수님의 승천

6. 사도들이 함께 모여 있을 때에 예수님께 물었다. "주님, 지금이 주님께서 이스라엘에 다시 나라를 일이키실 때입니까?"

7.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때와 시기는 아버지께서 당신의 권한으로 정하셨으니 너희가 알바 아니다.

8. 그러나 성령께서 너희에게 내리시면 너희는 힘을 받아, 예루살렘과 온 유다와 사마리아, 그리고 땅 끝에 이르기까지 나의 증인이 될 것이다."

9.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이르신 다음 그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오르셨는데, 구름에 감싸여 그들의 시아에서 사라지셨다.

10. 예수님께서 올라가시는 동안 그들이 하늘을 유심히 바라보는데, 갑자기 흰옷을 입은 두 사람이 그들 곁에 서서,

11. 이렇게 말하였다.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너희를 떠나 승천하신 저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올라가신 모습 그대로 다시 오실 것이다."


기도하는 사도들

12. 그 뒤에 사도들은 올리브 산이라고 하는 그곳을 떠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그 산은 안식일에도 걸어갈 수 있을 만큼 예루살렘에 가까이 있었다.

13. 성안에 들어간 그들은 자기들이 묵고 있던 위층 방으로 올라갔다. 그들은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와 안드레아, 필리보와 토마스, 바르톨로메오와 마태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열혈당원 시몬과 야고보의 아들 유다였다.

14. 그들은 모두, 여러 여자와 예수님의 어머니와 그분의 형제들과 함께 한마음으로 기도에 전념하였다.


마티아를 사도로 뽑다

15. 그 무렵 베드로가 형제들 한가운데에 서서 말하였다. 그 자리에는 백스무 명가량 되는 무리가 모여 있었다.

16. "형제 여러분, 예수님을 붙잡은 자들의 앞잡이가 된 유다에 관해서는, 성령께서 다윗의 입을 통하여 예언하신 성경 말씀이 이루어져야 했습니다.

17. 유다은 우리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우리와 함께 이 직무를 받았습니다.

18. 그런데 그자는 부정한 삯으로 밭을 산 뒤, 거꾸로 떨어져 배가 터지고 내장이 모조리 쏟아졌습니다.

19. 이 일이 예루살렘의 모든 주민에게 알려져, 그 밭이 그들의 지방 말로 '하켈 드마' 라고 불리게 되었는데, '피밭' 이라는 뜻입니다.

20. 사실 시편에

'그의 처소가 황폐해지고

그 안에 사는 자 없게 하소서.'

'그의 직책을 다른 이가 넘겨받게 하소서.'

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21. 그러므로 주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지내시는 동안 줄곧 우리와 동행한 이들 가운데에서,

22. 곧 요한이 세례를 주던 때부터 시작하여 예수님께서 우리를 떠나 승천하신 날까지 그렇게 한 이들 가운데에서 한 사람이 우리와 함께 예수님 부활의 증인이 되어야 합니다."

23. 그래서 그들은 바르사빠스라고도 하고 유스투스라는 별명도 지닌 요셉과 마티아 두 사람을 앞에 세우고,

24. 이렇게 기도하였다. "모든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주님, 이 둘 가운데에서 주님께서 뽑으신 한 사람을 가리키시어,

25. 유다가 제 갈 곳으로 가려고 내버린 이 직무, 곧 사도직의 자리를 넘겨받게 해 주십시오."

26. 그러고 나서 그들에게 제비를 뽑게 하니 마티아가 뽑혀, 그가 열한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제2 장>


성령 강림

1. 오순절이 되었을 때 그들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2. 그런데 갑자기 하늘에서 거센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나더니, 그들이 앉아 있는 온 집 안을 가득 채웠다.

3. 그리고 불꽃 모양의 혀들이 나타나 갈라지면서 각 사람 위에 내려앉았다.

4. 그러자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가득 차, 성령께서 표현의 능력을 주시는 대로 다른 언어들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5. 그때에 예루살렘에는 세계 모든 나라에서 온 독실한 유다인들이 살고 있었는데,

6. 그 말소리가 나자 무리를 지어 몰려왔다. 그리고 제자들이 말하는 것을 저마다 자기 지방 말로 듣고 어리둥절해하였다.

7. 그들은 놀라워하고 신기하게 여기며 말하였다. "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8.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인가?

9. 파르티아 사람, 메디아 사람, 엘람 사람, 또 메소포타미아와 유다와 카파도키아와 폰토스와 아시아 주민,

10. 프리기아와 팜필리아와 이집트 주민, 키레네 부근 리비아의 여러 지방 주민, 여기에 머무르는 로마인,

11. 유다인과 유다교로 개종한 이들, 그리고 크레타 사람과 아라비아 사람인 우리가 저들이 하느님의 위업을 말하는 것을 저마다 자기 언어로 듣고 있지 않는가?"

12. 그들은 모두 놀라워하고 어쩔줄 몰라 하며, "도대체 어찌 된 영문인가?" 하고 서로 말하였다.

13. 그러나 더러는 "새 포도주에 취했군." 하며 비웃었다.


베드로의 오순절 설교

14. 그때에 베드로가 열한 사도와 함께 일어나 목소리를 높여 그들에게 말하였다. "유다인들과 모든 예루살렘 주민 여러분, 여러분은 이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내 말을 귀담아들으십시오.

15. 지금은 아침 아홉 시입니다. 그러니 이 사람들은 여러분이 생각하듯이 취하지 않았습니다.

16. 이 일은 요엘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대로 된 것입니다.

17. '하느님께서 말씀하신다.

마지막 날에

나는 모든 사람에게 내 영을 부어 주리라.

그리하여 너희 아들딸들은 예언을 하고

너희 젊은이들은 환시를 보며

너희 노인들은 꿈을 꾸리라.

18. 그날에 나의 남종들과 여종들에게도

내 영을 부어 주리니

그들도 예언을 하리라.

19. 또 나는 위로 하늘에서는 이적들을,

아래로 땅에서는 표징들을 일으키리니

곧 피와 불과 짙은 연기다.

20. 그 크고 찬란한 주님의 날이 오기 전에

해는 어둠으로,

달은 피로 바뀌리라.

21. 그때에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는 모두 구원을 받으리라.'

22. 이스라엘인 여러분, 이 말을 들으십시오.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자렛 사람 예수님은 하느님께서 여러 기적과 이적과 표징으로 여러분에게 확인해 주신 분이십니다. 하느님께서 그분을 통하여 여러분 가운데에서 그것들을 일으키셨습니다.

23. 하느님께서 미리 정하신 계획과 예지에 따라 여러분에게 념겨지신 그분을, 여러분은 무법자들의 손을 빌려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습니다.

24.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죽음의 고통에서 풀어 다시 살리셨습니다. 그분께서는 죽음에 사로잡혀 계실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25. 그래서 다윗이 그분을 두고 이렇게 말합니다.

'나 언제나 주님을 내 앞에 모시어

그분께서 내 오른쪽에 계시니 나는 흔들리지 않는다.

그러기에 내 마음은 기뻐하고 내 혀는 즐거워하였다.

내 육신마저 희망 속에 살리라.


27. 당신께서 제 영혼을 저승에 버려두지 않으시고

당신의 거룩한 이에게 죽음의 나라를 아니 보게 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28. 당신은 저에게 생명의 길을 가르쳐 주신 분

당신 면전에서 저를 기쁨으로 가득 채우실 것입니다.'

29. 형제 여러분, 나는 다윗 조상에 관하여 여러분에게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 그는 죽어 묻혔고 그의 무덤은 오늘날까지 우리 가운데에 남아 있습니다.

30. 그는 예언자였고, 또 자기 몸의 소생 가운데에서 한 사람을 자기 왕좌에 앉혀 주시겠다고 하느님께서 맹세하신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31. 그래서 그리스도의 부활을 예견하며

'그분은 저승에 버려지지 않으시고

그분의 육신은 죽음의 나라를 보지 않았다.'

하고 말하였습니다.

32. 이 예수님을 하느님께서 다시 살리셨고 우리는 모두 그 증인입니다.

33. 하느님의 오른쪽으로 들어 올려지신 그분께서는 약속된 성령을 아버지에게서 받으신 다음, 여러분이 지금 보고 듣는 것처럼 그 성령을 부어 주셨습니다.

34. 다윗은 하늘에 올라가지 못하였지만 그 자신이 이렇게 말합니다.

'주님께서 내 주님께 말씀하셨다.

`내 오른쪽에 앉아라.

35. 내가 너의 원수들을 네 발판으로 삼을 때까지.`'

36. 그러므로 이스라엘 온 집안은 분명히 알아 두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 박은 이 예수님을 주님과 메시아로 삼으셨습니다.


개종한 첫 사람들

37. 사람들은 이 말을 듣고 마음이 꿰찔리듯 아파하며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형제 여러분,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38. 베드로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회개하십시오. 그리고 저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아 여러분의 죄를 용서받으십시오. 그러면 성령을 선물로 받을 것입니다.

39. 이 약속은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손들과 또 멀리 있는 모든 이들, 곧 주 우리 하느님께서 부르시는 모든 이에게 해당됩니다."

40. 베드로는 이 밖에도 많은 증거를 들어 간곡히 이야기하며, "여러분은 이 타락한 세대로부터 자신을 구원하십시오." 하고 타일렀다.

41. 베드로의 말을 받아들인 이들은 세례를 받았다. 그리하여 그날에 신자가 삼천 명가량 늘었다.


첫 신자 공동체의 생활

42. 그들은 사도들의 가르침을 받고 친교를 이루며 빵을 떼어 나누고 기도하는 일에 전념하였다.

43. 그리고 사도들을 통하여 많은 이적과 표징이 일어나므로 사람들은 저마다 두려움에 사로잡혔다.

44. 신자들은 모두 함께 지내며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다.

45. 그리고 재산과 재물을 팔아 모든 사람에게 저마다 필요한 대로 나누어 주곤 하였다.

46. 그들은 날마다 한마음으로 성전에 열심히 모이고 이 집 저 집에서 빵을 떼어 나누었으며, 즐겁고 순박한 마음으로 음식을 함께 먹고,

47. 하느님을 찬미하며 온 백성에게서 호감을 얻었다. 주님께서는 날마다 그들의 모임에 구원받을 이들을 보태어 주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38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01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32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23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283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42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0040
5112 사도행전 17, 1 - 18, 28 new 요안나 2019.06.18 0
5111 사도행전 16,1 ~ 40 new 장스테파노 2019.06.18 0
5110 사도행전 14, 1 - 15, 41 요안나 2019.06.17 0
5109 사도행전 13,1 ~ 52 장스테파노 2019.06.17 0
5108 사도행전 11, 1 - 12, 25 요안나 2019.06.16 2
5107 사도행전 10,1 ~ 48 장스테파노 2019.06.16 2
5106 사도행전 9, 1-43 요안나 2019.06.15 3
5105 사도행전 8,1 ~ 40 장스테파노 2019.06.15 2
5104 사도행전 7, 1-60 요안나 2019.06.14 2
5103 사도행전 6,1 ~ 15 장스테파노 2019.06.14 2
5102 사도행전 5, 1-42 요안나 2019.06.13 2
5101 사도행전 4,1 ~ 37 장스테파노 2019.06.13 2
5100 사도행전 3,1-26 사둘리나 2019.06.13 2
» 사도행전 1, 1 - 2, 47 요안나 2019.06.12 4
5098 요한복음 21,1 ~ 25 장스테파노 2019.06.12 4
5097 요한복음 20,1-31 사둘리나 2019.06.12 4
5096 요한 복음 19, 1-42 요안나 2019.06.11 3
5095 요한복음 18,1 ~ 40 장스테파노 2019.06.11 2
5094 요한복음 17,1-26 사둘리나 2019.06.11 2
5093 요한 복음 15, 1 - 16, 33 요안나 2019.06.10 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6 Next ›
/ 25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