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06:10

마르코복음서 13,1 ~ 37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13 장 -


성전의 파괴를 예고하시다

1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나가실 때에 제자들 가운데 한 사람이 말하였다. "스승님, 보십시오.. 얼마나 대단한 돌들이고 얼마나 장엄한 건물들입니까?"

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너는 이 웅장한 건물들을 보고 있느냐? 여기 돌 하나도 다른 돌 위에 남아 있지 않고 다 허물어지고 말 것이다."


재난의 시작

3 예수님께서 성전 맞은쪽 올리브 산에 앉아 계실 때,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과 안드레아가 따로 예수님께 물었다.

4 "저희에게 일러 주십시오. 그런 일이 언제 일어나겠습니까? 또 그 모든 일이 이루어지려고 할 때에 어떤 표징이 나타나겠습니까?"

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너희는 누구에게도 속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여라.

6 많은 사람이 내 이름으로 와서, '내가 그리스도다.' 하면서 많은 이를 속일 것이다.

7 그리고 너희는 여기저기에서 전쟁이 났다는 소식과 전쟁이 일어난다는 소문을 듣더라도 불안해 하지 마라. 그러한 일이 반드시 벌어지겠지만 그것이 아직 끝이 아니다.

8 민족과 민족사이에 맞서 일어나고 나라와 나라가 맞서 일어나며, 곳곳에 지진이 발행하고 기근이 들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진통의 시작일 따름이다.

9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여라 사람들이 너희를 의회에 넘기고, 회당에서는 너희가 매를 맞을 것이다. 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급들 앞에 서서 증언할 것이다.

10 먼저 복음이 모든 민족들에게 선포되어야 한다.

11 사람들이 너희를 끌어다가 법정에 넘길 때, 무슨 말을 할까 미리 걱정하지 마라. 그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주시는 대로 말하여라.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성령이시다.

12 형제가 형제를 넘겨 죽게 하고 아버지가 자식을 그렇게 하며, 자식들이 부모를 거슬러 일어나 죽게 할 것이다.

13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어 내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가장 큰 재난

14 "있어서는 안 될 곳에 황폐를 부르는 혐오스러운 것이 서 이는 것을 보거든 - 읽는 이는 알아 들어라. - 그때에 유다에 있는 이들은 산으로 달아나라.

15 옥상에 있는 이는 내려가지도 말고 무엇을 꺼내러 집 안으로 들어가지도 마라.

16 들에 있는 이는 같옷을 가지러 뒤로 돌아서지 마라.

17 불행하여라 그 무렵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

18 그 일이 겨울에 일어낮니 않도록 기도하여라.

19 그 무렵에 환난이 닥칠 터인데, 그러한 환난은 하느님께서 이룩하신 창조 이래 지금까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20 주님께서 그 날수를 줄여 주지 않으셨으면, 어떠한 사람도 살아 남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몸소 선택하신 이들을 위하여 그 날수를 줄여 주셨다.

21 그때에 누가 너희에게 '보아라. 그리스도께서 여기 계시다!' 또는 '보아라. 저기 계시다!' 하더라도 믿지 마라.

22 거짓 그리스도들과 거짓 예언자들이 나타나, 할 수만 있으면 선택된 이들까지 속이려고 표징과 이적들을 일으킬 것이다

23 그러니 너희는 조심하여라. 내가 이 모든 일을 너희에게 미리 말해 둔다."


사람의 아들이 오시는 날

24 "그 무렵 환난에 뒤이어

해는 어두워지고

달은 빛을 내지 않으며

25 별들은 하늘에서 떨어지고

하늘의 세력들은 흔들릴 것이다.

26 그때에 '사람의 아들이' 큰 권능과 영광을 떨치며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볼 것이다.

27 그때에 사람의 아들은 천사들을 보내어, 자기가 선택한 이들을  땅 끝에서 하늘끝까지 사방에서 모을 것 이다. "


무화과나무의 교훈

28 "너희는 무화과나무를 보고 그 비유를 깨달아라. 어느덧 가지가 부드러워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이 온줄 알게 된다.

29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사람의 아들이 문 가까이 온 줄 알아라.

30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이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31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깨어 있어라

32 "그러나 그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신다.

33 너희는 조심하고 깨어 지켜라. 그때가 언제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34 그것은 먼 길을 떠나는 사람의 경우와 같다. 그는 집을 떠나면서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자에게 할 일을 맡기고, 문지기에게는 깨어 있으라고 분부한다.

35 그러니 깨어 있어라. 집주인이 언제  돌아올지, 저녁일지, 한밤중일지, 닭이 울 때일지, 새벽일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36 주인이 갑자기 돌아와 너희가 잠자는 것을 보는 일이 없게하여라.

37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깨어 있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57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30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86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73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773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97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0584
5054 마르코복음서 16,1 ~ 20 장스테파노 2019.05.25 23
5053 마르코복음 15.1-47 사둘리나 2019.05.25 16
5052 마르코 복음 14, 1-72 요안나 2019.05.24 20
» 마르코복음서 13,1 ~ 37 장스테파노 2019.05.24 16
5050 마르코복음 12,1-44 사둘리나 2019.05.24 28
5049 마르코 복음 11, 1-33 요안나 2019.05.23 33
5048 마르코복음서 10,1-52 사둘리나 2019.05.23 18
5047 마르코서 9,1 ~ 50 장스테파노 2019.05.23 17
5046 마르코 복음 8, 1-38 요안나 2019.05.22 48
5045 마르코복음서 7,1 ~ 37 장스테파노 2019.05.22 30
5044 마르코복음 6,1-56 사둘리나 2019.05.22 37
5043 마르코 복음 5, 1-43 요안나 2019.05.21 27
5042 마르코 복음서 4,1 ~ 41 장스테파노 2019.05.21 26
5041 마르코복음서 3,1-35 사둘리나 2019.05.21 28
5040 마르코 복음 2, 1-28 요안나 2019.05.20 40
5039 마르코복음서 1,1 ~ 45 장스테파노 2019.05.20 34
5038 마태오복음서 28,1 ~ 20 장스테파노 2019.05.20 35
5037 마태오복음 27,1-66 사둘리나 2019.05.20 29
5036 마태오 복음 26, 1-75 요안나 2019.05.19 71
5035 마태오복음서 25,1 ~ 46 장스테파노 2019.05.19 78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267 Next ›
/ 26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