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9 장>


중풍 병자를 고치시다 (마르 2, 1-12; 루카 5, 17-26)

1. 예수님께서는 배에 오르시어 호수를 건너 당신께서 사시는 고을로 가셨다.

2. 그런데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평상에 뉘어 그분께 데려왔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용기를 내어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3. 그러자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속으로 '이자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고 생각하였다.

4. 예수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에 악한 생각을 품느냐?

5.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6.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런 다음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7. 그러자 그는 일어나 집으로 갔다.

8. 이 일을 보고 군중은 두려워하며, 사람들에게 그러한 권한을 주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마태오를 부르시고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드시다

(마르 2, 13-17; 루카 5, 27-32)

9. 예수님께서 그곳을 떠나 길을 가시다가 마태오라는 사람이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마태오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10. 예수님께서 집에서 식탁에 앉게 되셨는데, 마침 많은 세리와 죄인도 와서 예수님과 그분의 제자들과 자리를 함께하였다.

11. 그것을 본 바리사이들이 그분의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네 스승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이오?"

12.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튼튼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13. 너희는 가서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배워라. 사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단식 논쟁 - 새것과 헌것 (마르 2, 18-22; 루카 5, 33-39)

14. 그때에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와서, "저희와 바리사이들은 단식을 많이 하는데, 스승님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 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1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

16. 아무도 새 천 조각을 헌 옷에 대고 꿰매지 않는다. 헝겊에 그 옷이 땅겨 더 심하게 찢어지기 때문이다.

17. 또한 새 포도주를 헌 가죽 부대에 담지 않는다.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는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된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그래야 둘 다 보존된다."


야이로의 딸을 살리시고 하혈하는 부인을 고치시다

(마르 5, 21-3; 루카 8, 40-56)

1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말씀을 하고 계실 때, 한 회당장이 와서 예수님께 엎드려 절하며, "제 딸이 방금 죽었습니다. 그러나 가셔서 아이에게 손을 얹으시면 살아날 것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19. 예수님께서 일어나시어 제자들과 함께 그를 따라가셨다.

20. 그때에 열두 해 동안 혈루증을 앓는 여자가 예수님 뒤로 다가가, 그분의 옷자락 술에 손을 대었다.

21. 그는 속으로 '내가 저분의 옷에 손을 대기만 하여도 구원을 받겠지.' 하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22. 예수님께서 돌아서시어 그 여자를 보시며 이르셨다. "딸아, 용기를 내어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바로 그때에 그 부인은 구원을 받았다.

23. 예수님께서 회당장의 집에 이르시어 피리를 부는 이들과 소란을 피우는 군중을 보시고,

24. "물러들 가거라. 저 소녀는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웃었다.

25. 군중이 쫓겨난 뒤에 예수님께서 안으로 들어가시어 소녀의 손을 잡으셨다. 그러자 소녀가 일어났다.

26. 그 소문이 그 지방에 두루 퍼졌다.

 

눈먼 두 사람을 고치시다

27. 예수님께서 그곳을 떠나 길을 가시는데 눈먼 사람 둘이 따라오면서,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28. 예수님께서 집 안으로 들어가시자 그 눈먼 이들이 그분께 다가왔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내가 그런 일을 할 수 있다고 너희는 믿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들이 "예, 주님!" 하고 대답하였다.

29. 그때 예수님께서 그들의 눈에 손을 대시며 이르셨다. "너희가 믿는 대로 되어라."

30. 그러자 그들의 눈이 열렸다. 예수님께서는 "아무도 이 일을 알지 못하게 조심하여라." 하고 단단히 이르셨다.

31. 그러나 그들은 나가서 예수님에 관한 이야기를 그 지방에 두루 퍼뜨렸다.


말못하는 이를 고치시다

32. 그들이 나간 뒤에 사람들이 마귀 들려 말 못하는 사람 하나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33. 마귀가 쫓겨나자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였다. 그러자 군중은 놀라워하며,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하고 말하였다.

34. 그러나 바리사이들은, "저 사람은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였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마르 6, 6ㄴ. 34; 루카 10. 2)

35.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고쳐 주셨다.

36.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37. 그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38.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제10 장>


열두 사도를 뽑으시다 (마르  3, 13-19; 루카 6, 12-16)

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시어, 그것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게 하셨다.

2. 열두 사도의 이름은 이러하다. 베드로라고 하는 시몬을 비롯하여 그의 동생 안드레아,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

3. 필립보와 바르톨로메오, 토마스와 세리 마태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타대오,

4. 열혈당원 시몬, 그리고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 이스카리옷이다.


열두 사도를 파견하시다 (마르 6, 7-13; 루카 9, 1-6)

5. 에수님께서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 이렇게 분부하셨다. "다른 민족들에게 가는 길로 가지 말고, 사마리아인들의 고을에도 들어가지 마라.

6.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8.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9.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 돈도 지니지 마라.

10. 여행 보따리도 여벌 옷도 신발도 지팡이도 지니지 마라. 일꾼이 자기 먹을 것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11. 어떤 고을이나 마을에 들어가거든, 그곳에서 마땅한 사람을 찾아내어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12. 집에 들어가면 그 집에 평화를 빈다고 인사하여라.

13. 그 집이 평화를 누리기에 마땅하면 너희의 평화가 그 집에 내리고, 마땅하지 않으면 그 평화가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다.

14. 누구든지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고 너희 말도 듣지 않거든, 그 집이나 그 고을을 떠날 때에 너희 발의 먼지를 털어 버려라.

15.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심판 날에는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고을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박해를 각오하여라 (마르 13, 9-13; 루카 21, 12-17)

16.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므로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17. 사람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이 너희를 의회에 넘기고 회당에서 채찍질할 것이다.

18. 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19. 사람들이 너희를 넘길 때, 어떻게  말할까,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너희가 무엇을 말해야 할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 주실 것이다.

20.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

21. 형제가 형제를 넘겨 죽게 하고 아버지가 자식을 그렇게 하며, 자식들도 부모를 거슬러 일어나 죽게 할 것이다.

22.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23. 어떤 고을에서 너희를 박해하거든 다른 고을로 피하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스라엘의 고을들을 다 돌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

24. 제자는 스승보다 높지 않고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

25. 제자가 스승처럼 되고 종이 주인처럼 되는 것으로 충분하다. 사람들이 집주인을 베엘제불이라고 불렀다면, 그 집 식구들에게야 얼마나 더 심하게 하겠느냐?"


두려워하지 말고 복음을 선포하여라 (루카 12, 2-9)

26. "그러니 너희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숨겨진 것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감추어지 것은 알려지기 마련이다.

27. 내가 너희에게 어두운 데에서 말하는 것을 너희는 밝은 데에서 말하여라. 너희가 귓속말로 들은 것을 지붕 위에서 선포하여라.

28. 육신은 죽여도 영혼은 죽이지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오히려 영혼도 육신도 지옥에서 멸망시키실 수 있는 분을 두려워하여라.

29. 참새 두 마리가 한 닢에 팔리지 않느냐? 그러나 그 가운데 한 마리도 너희 아버지의 허락 없이는 땅에 떨어지지 않는다.

30. 그분께서는 너희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 두셨다.

31. 그러니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는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

32. 그러므로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그를 안다고 증언할 것이다.

33. 그러나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루카 12, 51-53)

34.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지 마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35. 나는

아들이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갈라서게 하려고 왔다.

36. 집안 식구가 바로 원수가 된다."


버림과 따름 (루카 14, 25-27)

37. "아버지나 어머니를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은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아들이나 딸을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8. 또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9. 제 목숨을 얻으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고, 나 때문에 제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너희를 받아들이는 이들이 받을 상 (마르 9, 41)

40. "너희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이고, 나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사람이다.

41. 예언자를 예언자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예언자가 받는 상을 받을 것이고, 의인을 의인이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의인이 받는 상을 받을 것이다.

4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그가 제자라서 시원한 물 한 잔이라도 마시게 하는 이는 자기가 받을 상을 결코 잃지 않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36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196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24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16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212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34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29925
5040 마르코 복음 2, 1-28 요안나 2019.05.20 5
5039 마르코복음서 1,1 ~ 45 장스테파노 2019.05.20 7
5038 마태오복음서 28,1 ~ 20 장스테파노 2019.05.20 6
5037 마태오복음 27,1-66 사둘리나 2019.05.20 6
5036 마태오 복음 26, 1-75 요안나 2019.05.19 7
5035 마태오복음서 25,1 ~ 46 장스테파노 2019.05.19 5
5034 마태오복음서 24,1-51 사둘리나 2019.05.19 6
5033 마태오 복음 23, 1-39 요안나 2019.05.18 6
5032 마태오복음서 22,1 ~ 46 장스테파노 2019.05.18 6
5031 마태오복음 21,1-46 사둘리나 2019.05.18 6
5030 마태오 복음 19, 1 - 20, 34 요안나 2019.05.17 4
5029 마태오복음서 17,1 ~ 18,35 장스테파노 2019.05.17 5
5028 마태오복음서 16,1-28 사둘리나 2019.05.17 5
5027 마태오 복음 14, 1 - 15, 39 요안나 2019.05.16 7
5026 마태오복음서 13,1 ~ 58 장스테파노 2019.05.16 8
5025 마태오 복음서 11,1-12,50 사둘리나 2019.05.16 7
» 마태오 복음 9, 1 - 10, 42 요안나 2019.05.15 8
5023 마태오복음서 7,1 ~ 8,34 장스테파노 2019.05.15 11
5022 마태오 복음서 6,1-34 사둘리나 2019.05.15 11
5021 마태오 복음 5, 1-48 요안나 2019.05.14 1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3 Next ›
/ 25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