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13:59

예레미야서 52, 1-34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부록


<제52 장>


예루살렘과 유다에 대한 예레미야의 예언이 이루어지다

1. 치드키야는 스물한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열한 해 동안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 이름은 하무탈인데, 리브나 출신 예레미야의 딸이었다.

2. 치드키야는 여호야킴이 하던 그대로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3. 예루살렘과 유다가 주님을 분노하시게 하였기에, 주님께서는 마침내 그들을 당신 앞에서 쫓아내셨다.

   그런데 치드키야가 바빌론 임금에게 반역하였다.

4. 그래서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는 치드키야 통치 제구년 열째 달 초열흘날에, 전군을 이끌고 예루살렘에 왔다. 그들은 그곳을 향하여 진을 치고 사방으로 공격 축대를 쌓았다.

5. 이렇게 도성은 치드키야 임금 제십일년까지 포위당하였다.

6. 넷째 달 초아흐렛날 도성에 굶주림이 심해지고 나라 백성에게 양식이 떨어졌다.

7. 드디어 성벽이 뚫렸다. 그러자 군사들이 모두 달아났다. 칼데아인들이 도성을 둘러싸고 있는데도, 밤을 틈타서 임금의 정원 곁에 있는 두 성벽 사이 대문을 나가 아라바 쪽으로 갔다.

8. 칼데아인들의 군대가 임금을 뒤쫓아 예리코의 들판에서 치드키야를 따라잡자, 그의 모든 군대는 그를 버리고 흩어졌다.

9. 그들이 임금을 사로잡은 다음, 하맛 땅 리블라에 있는 바빌론 임금에게 데리고 올라가니, 바빌론 임금이 그에게 판결을 내렸다.

10. 바빌론 임금은 리블라에서 치드키야가 보는 가운데, 그의 아들들을 살해하고 유다의 모든 대신들도 살해하였다.

11. 그러고 나서 바빌론 임금은 치드키야의 두 눈을 멀게 한 뒤, 그를 청동 사슬로 묶어 바빌론으로 끌고가서는 죽는 날까지 그를 감옥에 가두어 놓았다.

12. 다섯째 달 초열흘날,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 제십구년에, 바빌론 임금을 면전에서 섬기던 느부자르아단 친위대장이 예루살렘에 들어왔다.

13. 그는 주님의 집과 왕궁과 예루살렘의 모든 집을 태웠다. 이렇게 그는 큰 집을 모두 불태워 버렸다.

14. 또한 친위대장이 이끄는 칼데아인들의 모든 군대는 예루살렘 성벽을 돌아가며 모두 허물었다.

15. 느부자르아단 친위대장은 백성 가운데 일부 가난한 이들과 또 도성에 남아 있던 나머지 백성과 바빌론 임금에게 넘어간 자들, 그리고 그 밖의 나머지 장인들을 끌고 갔다.

16. 그러나 느부자르아단 친위대장은 그 나라의 가난한 이들을 일부 남겨, 포도밭을 가꾸고 농사를 짓게 하였다.

17. 칼데아인들은 주님의 집에 있는 청동 기둥들과 받침대들, 그리고 주님의 집에 있는 청동 바다를 부순 뒤, 그 청동을 바빌론으로 가져갔다.

18. 그들은 냄비와 부삽, 불똥 가위와 쟁반과 접시, 그 밖에 예배 때에 쓰는모든 청둥 기물도 가져갔다.

19. 친위대장은 작은 대접과 향로, 쟁반과 냄비와 등잔대, 접시와 술잔도 가져갔는데, 금으로 만든 것은 금이라고 가져가고, 은으로 만든 것은 은이라고 가져갔다.

20. 솔로몬 임금이 주님의 집에 만들어 놓은 기둥 두 개와 청동 바다 하나와, 받침대 밑에 청동으로 만든 황소 열두 개 등, 이 모든 기물에 쓰인 청동은 그 무게를 달 수 없을 정도였다.

21. 기둥만 해도 기둥 한 개의 높이가 열여덟 암마, 그 둘레가 열두 암마이다. 그 속은 비어 있지만 기둥 면의 두께가 손가락 넷을 합친 것만큼이나 되었다.

22. 그 기둥 위에는 청동으로 만든 기둥머리가 있는데, 그 기둥머리의 높이는 다섯 암마였다. 이 기둥머리에는 모두 청동으로 만든 그물과 석류들이 돌아가며 달리고, 두 번째 기둥도 마찬가지로 석류들이 달렸다.

23. 겉보기에는 아흔여섯 개지만 실제로 그물에 매달린 석류는 모두 백 개나 되었다.

24. 친위대장은 스라야 수석 사제, 두 번째 서열의 스바니아 사제, 그리고 성전 문지기 셋을 체포하였다.

25. 또한 군사의 지휘관이었던 내시 하나도 도성에서 체포하였다. 이 밖에도 도성에서 발견된 임금의 측근 일곱과 나라 백성을 징집하는 군부대신 서기관과, 도성 한가운데에서 발견된 나라 백성 예순 명도 체포하였다.

26. 느부자르아단 친위대장은 그들을 체포하여, 리블라에 있는 바빌론 임금에게 끌고 갔다.

27. 바빌론 임금은 하맛 땅 리블라에서 그들을 쳐 죽였다. 이렇게 유다 백성은 고향을 떠나 유배를 갔다.

28. 네부카드네자르가 유배시킨 백성은 제칠년에 삼천이십삼 명이었고,

29. 네부카드네자르 제십팔년에 예루살렘에서 끌고 간 사람은 팔백삼십이 명이었다.

30. 네부카드네자르 제이십삼년에는 느부자르아단 친위대장이 유다인 칠백사십오 명을 포로로 잡아갔다. 이렇게 해서 모두 사천육백 명이 포로로 잡혀갔다.


다윗 후손의 운명

31. 유다 임금 여호야킨의 유배살이 제삼십칠년 열두째 달 스무닷샛날이었다. 바빌론 임금 에월 므로닥은 자기가 왕위에 오른 바로 그해에, 유다 임금 여호야킨을 감옥에서 풀어 주었다.

32. 바빌론 임금은 그에게 친절히 말을 건네며, 그와 함께 바빌론에 있는 다른 임금들의 자리보다 더 높은 곳에 그의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33. 그 뒤에 여호야킨은 죄수복을 벗고, 살아 있는 동안 내내 바빌론 임금 앞에서 늘 음식을 먹게 되었다.,

34. 여호야킨의 생계비는 그가 죽을 때까지 살아 있는 동안 내내, 바빌론 임금이 날마다 일정하게 대 주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30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190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12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05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098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22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29779
4944 애가 3, 1-66 요안나 2019.04.16 6
4943 애가 2,1-22 사둘리나 2019.04.16 6
4942 애가 1,1 ~ 22 장스테파노 2019.04.16 6
» 예레미야서 52, 1-34 요안나 2019.04.15 8
4940 예레미야서 51,1 ~ 64 장스테파노 2019.04.15 8
4939 예레미야서 50,1-46 사둘리나 2019.04.15 7
4938 예레미야서 48, 1 - 49, 39 요안나 2019.04.14 9
4937 예레미야서 46,1 ~ 47,7 장스테파노 2019.04.14 8
4936 예레미야서 44,1-45,5 사둘리나 2019.04.14 8
4935 예레미야서 41, 1 - 43, 13 요안나 2019.04.13 10
4934 예레미야서 39,1-40,16 사둘리나 2019.04.13 11
4933 예레미야서 37,1 ~ 38,28 장스테파노 2019.04.13 8
4932 예레미야서 35, 1 - 36, 32 요안나 2019.04.12 11
4931 예레미야서 33,1 ~ 34,22 장스테파노 2019.04.12 12
4930 예레미야서 32,1-44 사둘리나 2019.04.12 10
4929 예레미야서 31, 1-40 요안나 2019.04.11 10
4928 예레미야서 30,1 ~ 24 장스테파노 2019.04.11 14
4927 예레미야서 29,1-32 사둘리나 2019.04.11 17
4926 예레미야서 26, 1 - 28, 17 요안나 2019.04.10 14
4925 예레미야서 24,1 ~ 25,38 장스테파노 2019.04.10 1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9 Next ›
/ 24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