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48 장>


모압

1. 모압에 대하여.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불행하여라, 느보! 그 성읍이 파멸되었다.

키르야타임도 수치를 당하고 점령되었다.

그 요새가 수치를 당하고 무너졌다.

2. 이제 모압의 명성은 끝났다.

적들이 헤스본에서 모압을 거슬러 악을 꾸몄다.

'자, 저 민족을 아예 없애 버리자.'

마드멘아, 너도 적막하게 되리니

칼이 너를 뒤쫓는다.

3. 호로나임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들린다.

'참화와 큰 파괴가 닥쳤다!' 하고 외친다.

4. '모압이 파괴되었다.' 하고 외치는

젊은이들의 소리가 들린다.

5. 그들을 울며불며

루힛 고개를 올라간다.

호로나임으로 내려가는 길에서도

파괴되었다는 절망의 외침이 들린다.

6. 너희는 도망쳐 목숨을 구하고

광야의 들나귀처럼 되어라.

7. 너는 네가 만든 것들과

네 보화에 의지하였으니

너 또한 정복당하리라.

크모스 신도 그 사제들과 대신들과 함께

포로로 잡혀가리라.

8. 파괴자가 모든 성읍에 쳐들어오면

어떤 성읍도 피하지 못하리니

골짜기는 파괴되고

고원 지대는 황폐해지리라.

- 주님께서 하시는 말씀이다. -

9. 모압에게 묘비를 세워 주어라.

그는 완전히 파괴될 것이다.

모압의 성읍들은 폐허가 되어

그곳에 사는 이가 아무도 없으리라.

10. 주님의 일을 소홀히 하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피 흘리는 일에서 칼을 거두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11. 모압은 어릴 때부터 편안하게 살았으며

찌꺼기가 곱게 가라앉은 포도주 같았다.

아무도 모압을 이 그릇 저 그릇에 옮겨 담지 않았고

포로로 끌고 가지도 않았다.

그리하여 맛이 그대로 남고

향기도 변하지 않았다.

12. 내가 그를 쏟아 부을 사람들을 보내리니, 이제 그를 쏟아 버릴 때가 온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들은 그의 그릇을 비우고, 그의 술독을 산산조각 낼 것이다.

13. 이스라엘 백성이 베텔을 의지하다가 수치를 당하였듯이, 모압은 크모스 신 때문에 수치를 당할 것이다.

14. 어찌 감히 너희가

'우리는 용사요 전투에 능한 군인이다.' 하고 말하느냐?

15. 모압의 파괴자가 그 성읍들을 치러 올라오고

모압의 젊은이들 가운데 뽑힌 자들이 살육을 당한다.

- 그 이름 만군의 주님이신 임금님께서 하시는 말씀이다.-

16. 모압의 환난이 가까이 다가오고

그 재앙이 재빨리 닥쳐온다.

17. 모압 가까이에 있는 모든 민족들과

그의 명성을 아는 모든 이들아

그를 애도하며 이렇게 말하여라.

'어찌하여 힘을 떨치던 왕홀과 화려하던 지휘봉이 꺾였는가?'

18. 딸 디본의 주민들아

영광의 자리에서 내려와 거름 위에 앉아라.

모압의 파괴자가 너를 치러 올라와

네 요새들을 무너뜨렸다.

19. 아로에르의 주민들아

길가에 서서 지켜보아라.

도망치는 남자와 피난 가는 여자에게

'무슨 일이오?' 하고 물어보아라.

20. '모압이 수치를 당하고 정말 무너졌소.

통곡하고 울부짖으며

아르논에 가서

모압이 파괴되었다고 알려 주시오.'

21. 심판은 고원 지대에 닥쳤고, 홀론과 야하츠와 메파앗,

22. 디본과 느보와 벳 디블라타임,

23. 키르야타임과 벳 가물과 벳 므온,

24. 크리욧과 보츠라와 모압 땅의 멀고 가까운 모든 성읍에 닥쳤다.

25. 모압의 뿔이 잘리고

그의 팔이 부러졌다.

주님의 말씀이다.

26. 모압이 주님을 거슬러 거들먹거렸으니, 그에게 취하도록 술을 먹여라. 그리하면 그가 토한 것 위에서 뒹굴고, 그 자신도 웃음거리가 되리라.

27. 이제까지는 이스라엘이 너에게 웃음거리가 아니었느냐? 너는그에 대해 말할 때마다, 그가 도둑질하다 들키기만 한 것처럼 머리를 흔들지 않았더냐?

28. 모압 주민들아

성읍들을 버리고 바위에서 살아라.

절벽 어귀 양쪽 벽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비둘기처럼 되어라.

29. 우리는 모압의 교만에 대하여,

그가 몹시 교만하다는 소리를 들었다.

그의 거만과 교만과 오만과

그의 자만심에 대하여 들었다.

30. 나는 그의 방자함을 알고 있다. 주님의 말씀이다. 그의 자랑도 거짓이고 그가 한  일도 거짓이다.

31.. 그러므로 내가 모압을 두고 통곡하고, 모압 전체를 위해 울부짖으며, 키르 헤레스 사람들을 위해 슬피 울겠다.

32. 시브마의 포도밭아

내가 야제르를 위해 우는 것보다 너를 위해 더 운다.

너의 가지들이 바다를 건너

야제르까지 뻗었는데

네 여름 과일과 포도룰 거둘 때에

파괴자가 들이닥쳤구나.

33. 모압의 기름진 땅에서는

기쁨도 즐거움도 사라졌다.

내가 술틀에서 포도주를 없애 버리니

아무도 흥에 겨워 술틀을 밟는 자가 없고

그들이 외치는 소리는 더 이상 흥겨운 소리가 아니다.

34. 헤스본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엘알레까지, 심지어 야하츠까지 들린다. 그들은 목소리를 높여 그 소리가, 초아르에서 호로나임과 에글랏 슬리시야까지 들리게 한다. 니므림의 샘도 폐허가 되는구나.

35. 산당에 올라가 제사를 바치고 자기 신들에게 향을 피우는 자를, - 주님의 말씀이다. - 내가 모압에서 뿌리 뽑겠다.

36. 그러므로 내 마음은 모압 때문에 피리처럼 슬피 운다. 내 마음은 키르 헤레스 사람들 때문에 피리처럼 슬피 운다. 그들이 쌓아 둔 재물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37. 모두 머리를 밀고 수염을 자르며, 손마다 상처를 내고 허리에 자루옷을 두르고 있다.

38. 모압의 모든 지붕과 광장에서는 애곡 소리만 들린다.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 그릇처럼 내가 모압을 부수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39. 어쩌다 모압이 무너졌는가! 그들이 통곡한다. 모압이 등을 돌리고 수치스러워한다. 그래서 모압은 주위의 모든 민족들에게 웃음거리와 놀람 거리가 되어 버렸다.

40. - 그러므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 적이 독수리처럼 날아와 모압을 향해 날개를 편다.

41. 성읍들이 점령되고

산성들은 함락되리라.

그날에 모압 용사들의 마음은

산고를 겪는 여인의 마음처럼 되리라.

42. 모압은 주님을 거슬러 거들먹거렸으니

더 이상 한 민족을 이루지 못하고 사라지리라.

43. 모압 주민들아

네 앞에 공포와 함정과 올가미가 놓이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44. 공포에서 도망치는 자는

함정에 빠지고

함정에서 올라오는 자는

올가미에 걸리리라.

징벌의 해에

내가 정녕 모압에게 벌을 내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45. 도망치는 자들이 지쳐

헤스본의 그늘 아래 멈춰 선다 할지라도

헤스본에서 불이 나오고

시혼의 집에서 불꽃이 나와

모압의 관자놀이와

소란을 피우는 자들의 정수리를 삼켜 버리리라.

46. 불행하여라, 너 모압아!

크모스 신을 섬기는 백성이 멸망하리라.

네 아들들도 잡혀 유배되고

네 딸들도 잡혀 유배되리라.

47. 그러나 뒷날 내가 모압의 운명을 되돌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모압에 대한 판결은 여기까지다.


<제49 장>


암몬

1. 암몬 자손들에 대하여.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스라엘은 자식도 없고

상속자도 없느냐?

어찌하여 밀콤 신이 가드를 차지하고

그의 백성이 가드의 여러 성읍에서 사는가?

2. 그러므로 이제 그때가 오면

암몬 자손들이 사는 라빠에 전쟁의 함성이 들려오게 하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라빠는 폐허의 흙 언덕이 되고

그 마을들은 불타리라.

이제는 이스라엘이 자신을 차지했던 자들을 차지하리라.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3. 아이 성이 부서졌으니, 헤스본아, 통곡하여라.

라빠의 마을들아, 울부짖어라.

자루옷을 두르고 애곡하며

몸에 상처를 내고 돌아다녀라.

밀콤 신이 그의 사제들과 대신들과 더불어

포로로 끌려갈 것이다.

4. 배반한 딸아

어찌하여 너의 골짜기를 두고 자랑하느냐?

네 골짜기는 이제 스러지고 있지 않느냐??

암몬은 자기 보물을 의지하고

'누가 나를 치러 오겠느냐?' 하고 말한다.

5. 내가 주위의 모든 민족들에게서 너에게 공포를 가져오리라.

- 주 만군의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그러면 너희는 저마다 그분 앞에서 쫓겨 갈 것이고

도망자들을 모을 자가 없으리라.-

6. 그러나 그 뒤에 내가 암몬 자손들의 운명을 되돌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에돔

7. 에돔에 대하여.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제 테만에는 더 이상 지혜가 없느냐?

지각 있는 자들에게서 의견이 사라지고

그들의 지혜가 다했단 말이냐?

8. 드단 주민들아

등을 돌려 달아나 깊이 숨어라.

내가 그에게 에사우의 환난을,

그를 징벌할 때를 가져올 것이다.

9. 포도를 따는 사람들이 너에게 오면

지스러기도 남기지 않는다.

도둑들이 밤에 들어오면

자기네가 원하는 대로 털어 간다.

10. 나도 에사우를 발가벗기고

그의 피신처들을 들추어내니

그는 더 이상 몸을 숨길 수 없다.

그의 후손과 형제들과 이웃들이 몰락하고

자신마저 살아남지 못한다.

11. 너의 고아들은 남겨 두어라.

내가 살려 주겠다.

너의 과부들도 나를 의지하게 하여라."

12.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마땅히 잔을 마시지 않아도 되는 자마저 마시는데, 너라고 벌받지 않을 수 있겠느냐? 너는 벌받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너는 반드시 그 잔을 마셔야 한다.

13. 내가 정녕 나 자신을 두고 맹세한다. 주님의 말씀이다. 보츠라는 폐허가 되어 놀람과 수치와 저주의 대상이 될 것이다. 보츠라의 모든 성읍도 영원히 황무지가 될 것이다."

14. 나는 주님께 말씀을 들었다.

사자가 민족들에게 파견되었다.

"한데 모여 에돔으로 진격하고

일어나 싸워라."


15. 보라, 내가 너를 민족들 가운데에서 보잘것없게 만들리니

너는 사람들 가운데에서 멸시를 받으리라.

16. 바위틈에 살고

언덕에 자리 잡은 자야

네가 일으킨 두려움과

네 마음의 교만이 너 자신을 속였다.

네가 독수리처럼 높은 곳에 보금자리를 차려도

내가 너를 거기에서 끌어 내리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17. 에돔이 놀람 거리가 되어, 지나가는 사람마다 그를 보고 깜짝 놀라며, 그 모든 참상을 비웃을 것이다.

18. 소돔과 고모라와 그 이웃 성읍들이 멸망했을 때처럼,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아무도 거기에 살지 않고 그곳에 머무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19. 사자가 요르단의 깊은 숲 속에서 뛰쳐나와

늘 푸른 목장으로 달려들 듯

나도 순식간에 그곳에서 그들을 몰아내고

누구든 내가 뽑은 자를 그곳에 세우리라.

과연 나와 같은 자가 누구며 누가 나를 불러낼 수 있는가?

어떤 목자가 내 앞에 나설 수 있는가?


20. 그러므로 주님께서 에돔을 치려고

세우신 결의와

테만 주민들을 치려고

짜 놓으신 계획을 들어 보아라.

양 떼의 어린것들이 그들을 반드시 끌어내고

이들 때문에 그들의 목장이 깜짝 놀라리라.

21. 그들이 쓰러지는 소리에 땅이 흔들리고

그 울부짖는 소리가 갈대 바다까지 들리리라.

22. 이제 그가 독수리처럼 떠올라 날고

보츠라를 치려고 날개를 펼치리라.

그날에 에돔 용사들의 마음은

산고를 겪는 여인의 마음처럼 되리라.


다마스쿠스

23. 다마스쿠스에 대하여.

하맛과 아르팟이

나쁜 소식을 들은 까닭에 당황한다.

그들은 낙담하여 바다처럼 동요하니

잠잠히 있을 수 없다.

24. 다마스쿠스는 기운이 떨어지자 몸을 돌려 달아나려 하지만

공포에 사로잡혔다.

해산하는 여인같이 근심과 슬픔이 그를 붙잡는다.

25. 명성 높던 성읍이,

나의 기쁨이던 성읍이 어쩌다 버림받았느냐?

26. 그러므로 그날 성읍의 젊은이들이 광장에서 쓰러지고

모든 군인이 전멸하리라.

만군의 주님 말씀이다.

27. 내가 다마스쿠스의 궁궐에 불을 질러

벤 하닷의 성채를 태워 버리리라.


케다르와 하초르

28.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멸망시킨 케다르와 하초르 왕국에 대하여.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일어나 케다르를 치러 올라가라.

동방 사람들을 몰락시켜라.

29. 그들의 천막과 양 떼를 빼앗고

휘장과 살람살이도 모두 빼앗아라.

그들에게서 낙타들을 몰아내 오고

그들에게 '사방에서 공포가 밀려온다.' 하고 외쳐라.

30. 하초르 주민들아, 어서 몸을 피해 달아나

깊이 숨어라.

주님의 말씀이다.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너희를 칠 구상을 하고

너희를 칠 계획을 짜 놓았다.


31. 일어나 마음 놓고 편안히 살고 있는 민족을 치려 올라가라.

주님의 말씀이다.

그들은 성문도 빗장도 없이

홀로 떨어져 살고 있다.

32. 그들의 낙타들이 노획물이 되고

그들의 가축 떼가 전리품이 되리라.

관자놀이의 머리를 민 자들을

내가 사방으로 흩어 버리고

그들 주변 곳곳에서

그들에게 환난을 불러오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33. 하초르는 승냥이의 소굴이 되고

영원히 폐허가 되리라.

아무도 거기에 살지 않게 되고

그곳에 머무는 사람도 없으리라."


엘람

34. 유다 임금 치드키야가 다스리기 시작할 무렵에, 엘람을 두고 예레미야 예언자에게 내린 주님의 말씀.

35.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엘람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활을 꺾어 버리겠다.

36. 내가 하늘 네 귀퉁이에서 네 가지 바람을 몰아와, 그들을 사방으로 흩어 버리겠다. 그러면 엘람에서 쫓겨난 사람들이 들어가지 않는 나라가 없을 것이다.

37. 나는 그들의 원수들과 그들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 앞에서, 엘람이 무서워 떨게 하겠다. 그들에게 재앙을, 타오르는 분노를 내리고, 그들 뒤로 칼을 보내어, 내가 그들을 멸망시킬 때까지 뒤쫓게 하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38. 나는 엘람에 내 옥좌를 차리고

거기에서 임금과 대신들을 없애 버리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39. 그러나 내가 뒷날

엘람의 운명을 되돌려 주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36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196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924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016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1212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34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29925
4940 예레미야서 51,1 ~ 64 장스테파노 2019.04.15 23
4939 예레미야서 50,1-46 사둘리나 2019.04.15 18
» 예레미야서 48, 1 - 49, 39 요안나 2019.04.14 28
4937 예레미야서 46,1 ~ 47,7 장스테파노 2019.04.14 24
4936 예레미야서 44,1-45,5 사둘리나 2019.04.14 19
4935 예레미야서 41, 1 - 43, 13 요안나 2019.04.13 27
4934 예레미야서 39,1-40,16 사둘리나 2019.04.13 22
4933 예레미야서 37,1 ~ 38,28 장스테파노 2019.04.13 31
4932 예레미야서 35, 1 - 36, 32 요안나 2019.04.12 33
4931 예레미야서 33,1 ~ 34,22 장스테파노 2019.04.12 28
4930 예레미야서 32,1-44 사둘리나 2019.04.12 28
4929 예레미야서 31, 1-40 요안나 2019.04.11 23
4928 예레미야서 30,1 ~ 24 장스테파노 2019.04.11 31
4927 예레미야서 29,1-32 사둘리나 2019.04.11 41
4926 예레미야서 26, 1 - 28, 17 요안나 2019.04.10 31
4925 예레미야서 24,1 ~ 25,38 장스테파노 2019.04.10 24
4924 예레미야 23,1-40 사둘리나 2019.04.10 29
4923 예레미야서 21, 1 - 22, 30 요안나 2019.04.09 18
4922 예레미야서 19,1 ~ 20,18 장스테파노 2019.04.09 26
4921 예레미야서 17, 1 - 18, 23 요안나 2019.04.08 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3 Next ›
/ 25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