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14:38

집회서 5, 1 - 6, 37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5 장>


재산과 자만

1. 재산을 믿지 말고

"넉넉하다." 고 말하지 마라.

2. 너 자신과 네 힘을 붙좇지 말고

마음의 욕망을 따르지 마라.

3. "누가 나를 억누르리오?" 하고 말하지 마라.

주님께서 기필코 징벌하시리라.

4. "죄를 지었어도 내게 아무 일도 없었지 않은가?" 하지 마라.

주님께서는 분노에 더디시기 때문이다.

5. 속죄를 과신하지 마라.

죄에 죄를 쌓을 뿐이다.

6. "그분의 인자함이 크시니

수많은 내 죄악이 속죄받으리라." 고 말하지 마라.

정녕 자비도 분노도 다 그분께 있고

그분의 진노가 죄인들 위에 머무르리라.

7. 주님께 돌아가기를 미루지 말고

하루하루 늦추려 하지 마라.

정녕 주님의 분노가 갑자기 들이닥쳐

너는 징벌의 날에 완전히 망하리라.

8. 부정한 재산을 믿지 마라.

정녕 재난의 날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리라.


확고한 신념

9. 아무 바람에나 키질하지 말고

아무 길에나 들어서지 마라.

두 혀를 지닌 죄인의 짓이 그러하다.

10. 네가 깨친 바를 굳게 지키고

네 말을 한결같이 하여라.

11. 듣기는 빨리하고

대답은 신중히 하여라.

12. 네가 이해했거든 이웃에게 대답하여라.

그러지 못했거든 손을 입에 얹어라.

13. 영광과 치욕은 말에 있고

인간의 혀는 파멸이 될 수도 있다.

14. 중상꾼으로 불리지 않도록 하고

네 혀로 올가미를 놓지 마라.

부끄러움이 도둑에게 닥치고

엄한 단죄가 두 혀를 지닌 자에게 떨어지리라.

15.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소홀히 하지 말고


<제6 장>


1. 친구가 되어야지 원수가 되어서는 안 된다.

고약한 평판은 치욕과 비난을 불러들인다.

두 혀를 지닌 죄인의 짓이 그러하다.

2. 힘센 네가 황소처럼 찢기지 않도록

자신을 마음 내키는 대로 들어 높이지 마라.

3. 너는 네 잎사귀를 먹어 치워 열매를 망치고

너 자신을 마른 장작같이 남겨 놓으리라.

4. 사악한 정신은 그 사람을 파괴하고

그를 원수들의 놀림감으로 만들리라.


우정

5. 부드러운 말씨는 친구들을 많게 하고

우아한 말은 정중한 인사를 많이 받게 한다.

6. 너와 화목하게 지내는 친구들을 많이 만들되

조언자는 천 명 가운데 하나만을 골라라.

7. 친구를 얻으려거든 시험해 보고 얻되

서둘러 그를 신뢰하지 마라.

8. 제 좋을 때에만 친구가 되는 이가 있는데

그는 네 고난의 날에 함께 있어 주지 않으리라.

9. 원수로 변하는 친구도 있으니

그는 너의 수치스러운 말다툼을 폭로하리라.

10. 식탁의 친교나 즐기는 친구도 있으니

그는 네 고난의 날에 함께 있어 주지 않으리라.

11. 그는 네가 잘될 때에는 너 자신인 양  행세하고

네 종들에게 마구 명령해 대리라.

12. 그러나 네가 비천하게 되면 그는 너를 배반하고

네 앞에서 자취를 감추리라.

13. 원수들을 멀리하고

친구들도 조심하여라.

14. 성실한 친구는 든든한 피난처로서

그를 얻으면 보물을 얻은 셈이다.

15. 성실한 친구는 값으로 따질 수 없으니

어떤 저울로도 그의 가치를 달 수 없다.

16. 성실한 친구는 생명을 살리는 명약이니

주님을 경외하는 이들은 그런 친구를 얻으리라.

17. 주님을 경외하는 이는 자신의 우정을 바르게 키워 나가니

이웃도 그의 본을 따라 그대로 하리라.


지혜의 획득

18. 얘야, 젊을 때부터 교육을 받아라.

그래야 백발이 되어서도 지혜를 찾으리라.

19. 밭 가는 사람처럼, 씨 뿌리는 사람처럼 지혜에 다가서서

지혜의 온갖 좋은 열매를 기대하여라.

정녕 지혜를 가꾸는 데는 적은 수고를 들이나

곧 지혜의 소출을 맛보리라.

20. 무지한 자들에게 지혜는 얼마나 어려운가!

미련한 자는 지혜 안에 머무를 수 없다.

21. 이런 자에게 지혜는 무거운 들돌 같아서

이내 떨어뜨리지 않을 수 없다.

22. 지혜는 이름 그대로 지혜이니

많은 이들에게 드러나지 않는다.

23. 얘야, 들어라, 내 의견을 받아들이고

내 충고를 거부하지 마라.

24. 네 두 발을 지혜의 차꼬에 밀어 넣고

네 목을 지혜의 큰칼에 밀어 넣어라.

25. 어끼를 낮추어 지혜를 짊어지고

지혜의 사슬을 귀찮게 여기지 마라.

26. 목숨을 다 바쳐 지혜에 다가서고

온 힘을 다해 지혜의 길을 지켜라.

27. 찾고 구하여라, 그러면 지혜가 너에게 알려지리라.

지혜를 얻으면 놓치지 마라.

28. 마침내 너는 지혜의 안식을 찾고

지혜는 너에게 기쁨이 되어 주리라.

29. 지혜의 차꼬는 너에게 든든한 보호막이 되고

그의 큰칼은 영광의 옷이 되리라.

30. 지혜의 멍에는 금장식이고

그의 사슬은 자주색 끈이다.

31. 너는 지혜를 영광의 옷으로 입고

지혜를 기쁨의 왕관으로 쓰리라.

32. 얘야, 네가 원하면 교육을 받을 수 있고

마음을 쏟으면 현명하게 될 수 있다.

33. 듣기를 좋아하면 이해를 얻고

귀를 기울이면 지혜롭게 되리라.

34. 원로들이 많이 모인 자리에 서라.

그들의 지혜에 너 자신을 맡겨라.

35. 하느님에 관한 온갖 담화를 즐겨 듣고

지혜로운 금언이 너에게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여라.

36. 지각 있는 이를 보거든 이른 새벽부터 그를 찾아다니며

너의 발에 문지방이 닳도록 들락거려라.

37. 주님의 법령을 되새기고

언제나 그분의 계명을 묵상하여라.

그분께서 네 마음을 든든히 잡아 주시고

갈망하는 지혜를 너에게 주시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23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188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890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1985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0910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4009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29545
4874 집회서 39,1 ~ 40,30 new 장스테파노 2019.03.22 1
4873 집회서 37, 1 - 38, 34 update 요안나 2019.03.21 1
4872 집회서 35,1 ~ 36,31 장스테파노 2019.03.21 1
4871 집회서 33, 1 - 34, 31 요안나 2019.03.20 1
4870 집회서 31,1 ~ 32,24 장스테파노 2019.03.20 1
4869 집회서 29, 1 - 30, 25 요안나 2019.03.19 3
4868 집회서 27,1 ~ 28,26 장스테파노 2019.03.19 2
4867 집회서 26,1-29 사둘리나 2019.03.19 3
4866 집회서 24, 1 - 25, 26 요안나 2019.03.18 4
4865 집회서 23,1-28 사둘리나 2019.03.18 4
4864 집회서 21, 1 - 22, 27 요안나 2019.03.17 4
4863 집회서 20,1-32 사둘리나 2019.03.17 4
4862 집회서 18, 1 - 19, 30 요안나 2019.03.16 4
4861 집회서 17,1-32 사둘리나 2019.03.16 5
4860 집회서 14, 1 - 16, 30 요안나 2019.03.15 5
4859 집회서 11,1-13,26 사둘리나 2019.03.15 6
4858 집회서 8, 1 - 10, 31 요안나 2019.03.14 6
4857 집회서 7,1-36 사둘리나 2019.03.14 7
» 집회서 5, 1 - 6, 37 요안나 2019.03.13 7
4855 집회서 3,1-4,31 사둘리나 2019.03.13 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44 Next ›
/ 24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