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13:38

2사무엘기 12, 1 - 13, 39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12 장>


나탄이 다윗을 꾸짖다

1. 주님께서 나탄을 다윗에게 보내시니, 나탄이 다윗에게 나아가 말하였다.

    "한 성읍에 두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한 사람은 부자이고 다른 사람은 가난했습니다.

2. 부자에게는 양과 소가 매우 많았으나,

3. 가난한 이에게는 자기가 산 작은 암양 한 마리밖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가난한 이는 이 암양을 길렀는데, 암양은 그의 집에서 자식들과 함께 자라면서, 그의 음식을 나누어 먹고 그의 잔을 나누어 마시며 그의 품 안에서 자곤 하였습니다. 그에게는 이 암양이 딸과 같았습니다.

4. 그런데 부자에게 길손이 찾아왔습니다. 부자는 자기를 찾아온 나그네를 대접하려고 자기 양과 소 가운데에서 하나를 잡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가난한 사람의 암양을 잡아 자신을 찾아온 사람을 대접하였습니다."

5. 다윗은 그 부자에 대하여 몹시 화를 내며 나탄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 그런 짓을 한 그자는 죽어 마땅하다.

6. 그는 그런 짓을 하고 동정심도 없었으니, 그 암양을 네 갑절로 갚아야 한다."

7. 그러자 나탄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임금님이 바로 그 사람입니다.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는 너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임금으로 세우고,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해 주었다.

8. 나는 너에게 네 주군의 집안을, 또 네 품에 주군의 아내들을 안겨 주고, 이스라엘과 유다의 집안을 주었다. 그래도 적다면 이것저것 너에게 더 보태 주었을 것이다.

9. 그런데 어찌하여 너는 주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주님이 보기에 악한 짓을 저질렀느냐? 너는 히타이트 사람 우리야를 칼로 쳐 죽이고 그의 아내를 네 아내로 삼았다. 너는 그를 암몬 자손들의 칼로 죽였다.

10. 그러므로 이제 네 집안에서는 칼부림이 영원히 그치지 않을 것이다. 네가 나를 무시하고, 히타이트 사람 우리야의 아내를 데려다가 네 아내로 삼았기 때문이다.'

11. 주님께서 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제 내가 너를 거슬러 너의 집안에서 재앙이 일어나게 하겠다. 네가 지켜보는 가운데 내가 너의 아내들을 데려다 이웃에게 넘겨주리니, 저 태양이 지켜보는 가운데 그가 너의 아내들과 잠자리를 같이할 것이다.

12. 너는 그 짓을 은밀하게 하였지만, 나는 이 일을 이스라엘의 모든 백성 앞에서, 그리고 태양이 지켜보는 가운데에서 할 것이다.' "

13. 그때 다윗이 나탄에게 "내가 주님께 죄를 지었소." 하고 고백하였다. 그러자 나탄이 다윗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임금님의 죄를 용서하셨으니 임금님께서 돌아가시지는 않을 것입니다.

14. 다만 임금님께서 이 일로 주님을 몹시 업신여기셨으니, 임금님에게서 태어난 아들은 반드시 죽고 말 것입니다."

15. 그러고 나서 나탄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다윗의 아들이 죽다

     주님께서 우리야의 아내가 다윗에게 낳아 준 아이를 치시니, 아이가 큰 병이 들었다.

16. 다윗은 그 어린아이를 위하여 하느님께 호소하였다. 다윗은 단식하며 방에 와서도 바닥에 누워 밤을 지냈다.

17. 그의 궁 원로들이 그의 곁에 서서 그를 바닥에서 일으키려 하였으나, 그는 마다하고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으려고도 하지 않았다.

18. 이레째 되는 날 아이가 죽었다. 다윗의 신하들은 아이가 죽었다고 그에게 알리기를 두려워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왕자님이 살아 계실 때에도 우리가 그분께 말씀드리면 우리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셨는데, 지금 우리가 어떻게 왕자님이 돌아가셨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소? 그분께서 해로운 일을 하실지도 모르오."

19. 다윗은 신하들이 서로 수군거리는 것을 보고, 아이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다윗은 신하들에게 "아이가 죽었소?" 하고 물었다. "예, 돌아가셨습니다." 하고 그들이 대답하였다.

20. 그러자 다윗은 바닥에서 일어나 목욕하고 몸에 기름을 바른 다음, 옷을 갈아입고 나서 주님의 집에 들어가 경배하였다. 그리고 자기 궁으로 돌아와 음식을 가져오게 하였다. 그들이 그에게 음식을 차려 오자 그것을 먹었다.

21. 신하들이 그에게 여쭈었다. "임금님께서 어찌 이런 행동을 하십니까? 왕자님이 살아 계실 때에는 단식하고 우시더니, 이제 왕자님이 돌아가시자 일어나시어 음식을 드시니 말입니다."

22. 다윗이 말하였다. "아이가 살아 있는 동안에 내가 단식하고 운 것은, '주님께서 나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그 아이가 살게 될지 누가 알겠는가?' 하고 생각하였기 때문이오.

23. 그러나 지금 아이가 죽었는데 무엇 때문에 내가 단식하겠소? 아이를 다시 데려올 수라도 있다는 말이오? 내가 아이에게 갈 수는 있지만 아이가 나에게 돌아올 수는 없지 않소?"


솔로몬이 태어나다

24. 다윗은 자기 아내 밧 세바를 위로하고, 그에게 들어 잠자리를 같이하였다. 밧 세바가 아들을 낳자 다윗은 그의 이름을 솔로몬이라 하였다. 주님께서 그 아이를 사랑하셨다.

25. 주님께서는 예언자 나탄을 보내시어,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아이라 하여 그의 이름을 여디드야라고 부르게 하셨다.


다윗이 라빠를 점령하다

26. 요압은 암몬 자손들의 라빠를 공격하여 그 왕성을 점령하였다.

27. 요압은 다윗에게 전령들을 보내어 이렇게 말하였다. "제가 라빠를 공격하여 그 '물의 성' 을 점령하였습니다.

28. 이제 임금님께서는 나머지 군사들을 모아 그 성읍 안에 진을 치고 그곳을 점령하십시오. 그러지 않으시면 제가 그 성읍을 점령해서 그곳이 제 이름으로 불리게 될 것입니다."

29. 다윗은 모든 군사를 모아 라빠로 가서 그 성읍을 공격하고 점령하였다.

30. 그런 다음 그들 임금의 머리에서 왕관을 벗겨 왔는데, 그 무게가 금 한 탈렌트나 되었고 거거에는 값진 보석들이 박혀 있었다. 이제 그것은 다윗의 머리에 얹혀졌다. 다윗은 그 성읍을 털어 아주 많은 전리품을 가지고 나왔다.

31. 그는 또 그곳의 백성을 데려다가 톱과 날카로운 쇠 연장과 쇠도끼 다루는 일을 맡기고, 그들에게 벽돌 만드는 일을 시켰다. 그는 암몬 자손들의 성읍마다 이렇게 하였다. 그러고 나서 다윗과 모든 군사는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


<제13 장>


암논과 타마르

1. 그 뒤에 이런 일이 있었다. 다윗의 아들 압살롬에게는 아름다운 누이가 있었는데 이름은 타마르였다. 이 타마르를 다윗의 아들 암논이 사랑하였다.

2. 암논은 제 누이 타마르 때문에 애를 태우다가 병이 나고 말았다. 타마르가 처녀인지라, 그에게 무슨 일을 한다는 것이 암논에게는 불가능하게 보였기 때문이다.

3. 암논에게는 친구가 하나 있었는데, 그는 다윗의 형인 시므아의 아들로 이름은 여호나답이었다. 여호나답은 매우 영리한 자였다.

4. 그가 암논에게 물었다. "왕자님, 무슨 일로 나날이 그렇게 야위어 가십니까? 저에게 그 까닭을 말씀해 주실 수 없겠습니까? 암논이 그에게 말하였다. "나는 내 동생 압살롬의 누이 타마르를 사랑한다네."

5. 그러자 여호나답이 그에게 말하였다. "왕자님은 침상에 누워 아픈 척하십시오. 그러면 부왕께서 왕자님을 보러 오실 것입니다. 그때 그분께 '누이 타마르를 들여보내시어 저에게 음식을 먹이게 해 주십시오. 제가 볼 수 있도록 그 애가 제 눈앞에서 음식을 만들고 그 애 손에서 제가 음식을 받아먹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씀드리십시오."

6. 암논이 누워서 아픈 척하자 임금이 그를 보러 왔다. 암논이 임금에게 "누이 타마르를 들여보내시어, 그 애가 제 눈앞에서 과자 두 개를 만들고, 제가 그 애 손에서 받아먹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7. 다윗이 타마르의 집으로 사람을 보내어 일렀다. "네 오라비 암논의 집으로 가서 그에게 음식을 만들어 주어라."

8. 그래서 타마르가 자기 오빠 암논의 집으고 가 보니 그가 누워 있었다. 타마르는 밀가루를 가져다가 반죽하여 그의 눈앞에서 과자를 구웠다.

9. 타마르가 번철을 들고 가 암논의 눈앞에 과자를 내놓았으나 그는 먹기를 마다하였다. 그러면서 암논은 "사람들을 모두 내게서 물러가게 하여라." 하고 일렀다. 사람들이 모두 물러가자,

10. 암논이 타마르에게 말하였다. "음식을 방 안으로 가져와, 내가 네 손에서 받아먹게 해 다오." 타마르는 자기가 만든 과자를 들고 암논 오빠의 방으로 가져갔다.

11. 타마르가 암논에게 먹을 것을 가까이 가져가니, 암논은 타마르를 끌어안으며 말하였다. "누이야, 이리 와서 나와 함께 눕자."

12. 그러자 타마르가 그에게 말하였다. "오라버니, 안 됩니다! 저를 욕보이지 마십시오. 이스라엘에서 이런 짓을 해서는 안 됩니다. 이런 추잡한 짓을 저지르지 마십시오.

13. 제가 이 수치를 안고 어디로 가겠습니까? 또한 오라버니는 이스라엘에서 추잡한 자들 가운데 하나가 될 것입니다. 그러니 제발 임금님께 청하십시오. 그분께서 저를 오라버니에게 주시기를 거절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14. 그러나 암논은 타마르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았다. 그는 타마르보다 힘이 셌기 때문에 강제로 타마르와 함께 잤다.

15. 그런 다음 암논은 타마르가 지독히 미워졌는데, 타마르를 미워하는 마음이 전에 타마르를 사랑하던 마음보다 더 컸다. 그래서 암논은 타마르에게, "일어나 나가라!" 하였다.

16. 그러자 타마르가 암논에게 말하였다. "안 됩니다! 저를 내쫓는 것은 조금 전에 제게 하신 행동보다 더 나쁜 짓입니다." 그러나 암논은 타마르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고,

17. 시중드는 젊은이를 불러 "내 앞에서 이 여자를 밖으로 내쫓고 그 뒤에서 문을 걸어 잠가라!" 하고 일렀다.

18. 타마르는 긴 겉옷을 입고 있었는데, 시집 안 간 공주들이 보통 그런 옷을 입었다. 암논의 시종은 타마르를 밖으로 내보내고 그 뒤에서 문을 걸어 잠갔다.

19. 타마르는 재를 머리에 뒤집어쓰고 자기가 입고 있는 긴 겉옷을 찢었다. 그리고 머리에 손을 얹은 채 울부짖으며 계속 걸었다.

20. 타마르의 오빠 압살롬이 타마르에게 말하였다. "네 오라비 암논이 너와 함께 있었느냐?그렇다면 얘야, 지금은 입을 다물어라. 어떻든 그는 네 오빠이다. 이 일에 마음을 두지 마라." 타마르는 제 오빠 압살롬의 집에서 처량하게 지냈다.

21. 다윗 임금이 이 모든 일을 전해 듣고 몹시 화를 내었다.

22. 압살롬은 암논에게 좋다 나쁘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제 누이 타마르를 욕보인 일로 압살롬은 암논을 미워하였다.


압살롬이 암논을 죽이다

23. 두 해가 지났다. 에프라임 근처 바알 하초르에는 압살롬의 양털 깎는 일꾼들이 있었다. 압살롬은 왕자들을 모두 그곳으로 초대하고,

24. 다윗 임금에게도 가서 말하였다. "이번에 임금님의 이 종이 사람들을 불러 양털을 깎게 되었는데, 임금님께서도 신하들을 거느리시고 이 종과 함께 내려가 주십시오."

25. 그러나 임금은 압살롬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아니다, 내 아들아, 우리가 다 내려가 너에게 짐이 되어서야 되겠느냐?" 압솔롬이 계속 간청하였지만 그는 가려 하지 않고, 그 대신 복을 빌어 주었다.

26. 그러자 압살롬이 "그러면 암논 형이라도 우리와 함께 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임금이 그에게 물었다. "어찌하여 암논이 너와 함께 가야 하느냐?"

27. 그래도 압살롬이 간청하자 임금은 암논과 모든 왕자를 압살롬과 함께 떠나보냈다.

28. 압살롬은 부하들에게 이렇게 명령하였다. "암논이 술로 기분이 좋아질 때까지 지켜보다가, 내가 '암논을 쳐라.' 하거든 그를 죽여라. 겁내지 마라.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이 아니냐? 그러니 힘을 내어 용사답게 행동하여라."

29. 압살롬의 부하들은 그가 명령한 대로 암논에게 하였다. 그러자 왕자들이 모두 일어나 저마다 노새에  올라타고 도망쳤다.

30. 그들이 돌아오는 도중에, 압살롬이 왕자들을 모두 죽여 그들 가운데 하나도 남지 않았다는 소식이 다윗에게 전해졌다.

31. 그러자 임금은 일어나 옷을 찢고 바닥에 누웠다. 그를 모시고 섰던 신하들도 모두 옷을 찢었다.

32. 그때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 여호나답이 말하였다. "임금님께서는 그들이 젊은 왕자님들을 모두 살해했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실은 암논 왕자님 혼자만 돌아가셨습니다. 이는 암논 왕자님이 누이 타마르 공주님을 욕보이시던 날부터 이미 압살롬 왕자님이 작정하신 일입니다.

33. 그러하오니 저의 주군이신 임금님께서는 '왕자들이 모두 죽었구나.' 하시면서 이 일을 마음에 두지 마십시오. 암논 왕자님 혼자만 돌아가셨기 때문입니다."

34. 그 사이에 압살롬은 달아났다. 한편 파수를 보던 병사가 눈을 들어 보니, 많은 사람이 산등성이에서 호로나임 길을 내려오고 있었다.

35. 여호나답이 임금에게 말하였다. "왕자님들이 오셨습니다. 이 종이 말씀드린 대로입니다."

36. 그가 막 이 말을 마쳤을 때, 왕자들이 도착하여 목 놓아 울었다. 임금과 신하들도 몹시 슬프게 울었다.

37. 압살롬은 달아나 그수르 임금 암마훗의 아들 탈마이에게 가고, 다윗은 날마다 자기 아들을 생각하며 애도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2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162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1849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1945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0498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356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28996
4620 1 열왕기 12.1 ~ 33 new 아오스딩 2018.12.14 0
4619 1열왕기 11,1-43 new 사둘리나 2018.12.14 1
4618 1 열왕기 10,1 ~ 29 new 장스테파노 2018.12.13 3
4617 1 열왕기 9,1-28 update 사둘리나 2018.12.13 3
4616 1열왕기 8,1-66 사둘리나 2018.12.12 5
4615 1 열왕기 7,1 ~ 51 장스테파노 2018.12.12 4
4614 1 열왕기 5,1 ~ 6,38 장스테파노 2018.12.11 5
4613 1열왕기 3,1-4,20 사둘리나 2018.12.11 4
4612 1 열왕기 2,1-46 사둘리나 2018.12.10 6
4611 1 열왕기 1,1 ~ 53 장스테파노 2018.12.10 6
4610 2사무엘기 23, 1 - 24, 25 요안나 2018.12.09 6
4609 2 사무엘기 22,1 ~ 51 장스테파노 2018.12.09 5
4608 2 사무엘기 20,1-21,22 사둘리나 2018.12.09 7
4607 2사무엘기 19, 1-44 요안나 2018.12.08 3
4606 2 사무엘기 18,1 ~ 32 장스테파노 2018.12.08 9
4605 2사무엘 17,1-29 사둘리나 2018.12.08 5
4604 2사무엘기 15, 1 - 16, 23 요안나 2018.12.07 8
4603 2 사무엘기 14,1 ~ 33 장스테파노 2018.12.07 9
» 2사무엘기 12, 1 - 13, 39 요안나 2018.12.06 7
4601 2사무엘기 11,1 ~ 27 장스테파노 2018.12.06 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31 Next ›
/ 23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