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1 05:49

판관기 17,1 ~ 18,31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17 장 -


미카의 신당

1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미카라는 사람이 있었다.

2 그가 자기 어머니에게 말하였다. "어머니가 은 천백 세켈을 잃어버리신 일이 있지요? 그때에 저주를 하셨는데, 제가 듣는 데에서도 그리하셨습니다. 그 은이 여기 있습니다. 제가 그것을 가져갔습니다." 그러자 그 어머니가 "내 아들은 주님께 복을 받아라." 하고 말하였다.

3 이렇게 그가 은 천백 세켈을 돌려주니, 그의 어머니가 또 이런 말을 하였다. "사실은 내가 이 은을 내 아들을 위해서 주님께 봉헌하였다. 그것으로 조각 신상과 주조 신상을 만들려고 하였는데, 이제 그것을 너에게 도로 주마,'

4 그러나 미카는 그 은을 어머니에게 돌려주었다. 그러자 그 어머니는 은 이백 세켈을 떼어서 은장이에게 주어, 조각 신상과 주조 신상을 만들게 하였다. 그것은 미카의 집에 모셔졌다.

5 미카라는 이 사람에게는 산당이 하나 있었댜. 그는 에폿과 수호신들을 만들고, 한 아들에게 직무를 맡겨 자기의 사제로 삼았다.

6 그 시대에는 이스라엘에 임금이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저마다 제 눈에 옳게 보이는 대로 하였다.

7 유다 땅 베들레헴에 유다 씨족의 한 젊은이가 있었다. 레위인인 그는 그곳에서 나그네살이하고 있었다.

8 그 사람은 다른 곳에서 나그네살이하려고, 유다 땅 베들레헴 성읍을 떠나 길을 가다가,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있는 미카의  집까지 이르게 되었다.

9 미카가 그에게 "어디소 오셨소?" 하고 물었다. "저는 유다 땅 베들레헴에서 온 레위인입니다. 아무 데서나 나그네 살이하려고 길을 나섰습니다. " 하고 그가 대답하자,

10 미카가 그에게 말하였다. "나와 함께  살면서 나에게 아버지와 사제가 되어 주시오. 일 년에 은 열 세켈과 옷가지와 양식을 드리겠소. "

11 레위인은 그 사람과 함께 살기로 하였다. 그리고 그 젊은이는 미카의 아들 가운데 하나처럼 되었다.

12 미카가 레위인에게 직무를 맡기니, 그 젊은이는 미카의 사제가 되었으니, 주님께서 틀림없이 나에게 잘해 주실 것이다. ' 하고 생각하였다.


- 제 18 장 -


땅을 찾아 나선 단 지파

1 그 시대에는 이스라엘에 임금이 없었다. 단 지파는 그때까지도 이스라엘의 지파들 가운데에서 상속지를 얻지 못하여으므로, 바로 그 시대에 자기들이 살 곳을 찾고 있었다.

2 단의 자손들은 자기들의 씨족 전체에서 다섯 사람, 곧 초르아와 에스타올 출신의 용감한 사람 다섯에게, "가서 땅을 탐지해 보시오." 하고 일러, 그들이 땅을 정탐하고 탐지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은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있는 미카의 집까지 이르러, 그곳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다.

3 미카의 집에 있을 때에 그들은 젊은 레위인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소리가 나는 곳으로 가서 그에게 물었다. "누가 그대를 이리 데려왔소? 여기에서 무슨 일을 하오? 그대는 이곳과 무슨 관계가 있소?"

4 "미카가 이러저러하여 나를 고용하였소, 그래서 내가 그의 사제가 된 것이오." 하고 그가 대답하자,

5 그들이 부탁하였다. "하느님께 여쭈어 보아 우리가 지금 가는 길이 성공할 것인지 알려 주시오."

6 그 사제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평안히 가시오. 그대들이 가는 길은 바로 주님 앞에 펼쳐서 있소."

7 그리하여 그 다섯 사람은 길을 떠나 라이스에 다다랐다. 그들은 그곳 백성이 시돈인들의 방식으로 태평스럽게 사는 모습을 보았다. 조용하고 태평하게 사는 그들의 땅에는, 무슨 일로 남을 부끄럽게 만드는 권세가도 없었다. 그들은 시돈인들과도 멀리 떨어져 있을 뿐더러 누구와도 접촉이 없었다.

8그들이 초르아와 에스타올로 친족들에게 돌아오자, 친족들이 그들에게 "어떻게 되었소?" 하고 물었다.

9 그들이 대답하였다. "자, 그들에게 올라갑시다. 우리가 그 땅을 보았는데 매우 좋습니다. 가만히 있을 때가 아닙니다. 망설이지 말고 길을 떠나 그곳으로 가서 그 땅을 차지합시다.

10 여러분은 태평하게 사는 백성에게 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양쪽으로 드넓은 그 땅을 정녕 하느님께서 여러분의 손에 넘겨주셨습니다. 세상에 아쉬울 것이 하나도 없는 곳입니다."


단 지파의 이주

11 단  씨족 가운데에서 육백 명이 무장하고 초르아와 에스타올을 떠났다.

12 그들은 유다 땅에 있는 키르얏 여아림으로 올라가서 진을 쳤다. 그리하여 그곳을 오늘날까지 '단의 진영' 이라고 하는데, 그곳은 키르얏 여아림 서쪽에 있다.

13 그들은 거기에서 에프라임 산악 지방을 가로질러 미카의 집까지 이르렀다.

14 라이스 땅을 점령하러 갔던 그 다섯 사람이 친족에게 말하였다."여러분은 이 건물들 안에 에폿과 수호신들, 조각 신상과 주조 신상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지요? 그러니 이제 알아서 하십시오."

15 그러고 나서 그들은 방향을 틀어, 미카의 집에 있는 그 젊은 레위인의 거처로 가서 그에게 인사하였다.

16 무장한 단의 자손 육백 명은 그동안 대문 어귀에 서 있었다.

17 땅을 정찰하러 갔던 그 다섯 사람은 층계를 올라 집으로 들어가, 조각 신상과 에폿과 수호신들과 주조 신상을 꺼내 왔다, 사제는 무장한 육백 명과 함께 대문 어귀에 서 있었다.

18 그 사람들이 미카의 집으로 들어가서 조각 신상과 에폿과 수호신들과 주조 신상을 꺼내오니, 사제가 그들에게 "무슨 짓을 하는 것입니까?" 하고 따졌다.

19 그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조용히 입을 다물고 우리를 따라나서시오. 그리고 우리에게 아버지와 사제가 되어 주시오, 한 집안의 사제가 되는 것이 좋소?  아니면 이스라엘 한 지파, 한씨족의 사제가 되는 것이 좋소?"

20 그러자 그 사제는 마음이 흐뭇해져, 에폿과 수호신들과 주조 신상을 가지고 그 무리 한가운데로 들어갔다.

21 그들은 비전투원들과 가축과 짐을 앞세우고 다시 길을 떠났다.

22 이렇게 하여 그들은 미카의 집에서 멀어져 갔다. 소집을 받은 미카의 이웃집 사람들이 단의 자손들을 바싹 뒤쫓아 갔다.

23 그들이 고함을 지르자 단의 자손들이 돌아서서 미카에게 물었다. "무슨 일이기에 이렇게 사람을 소집하였소?"

24 미카가 말하였다. "당신들은 내가 만든 나의 신을 가져가고 사제도 데려가고 있소. 이제 나에게 남은 것이 무엇이란 말이오? 그런데도 당신들은 나에게 '무슨 일이오?' 하고 물을 수 있소?"

25 그러자 단의 자손들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아무말도 하지 마시오.그러지 않으면 성질 급한 사람들이 당신들을 쳐서 당신과 당신 집안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수가 있소."

26 그러고 나서 단의 자손들은 제 길을 계속 가 버렸다. 미카는 그들이 자기보다 강한 것을 보고 돌아서서 집으로 갔다.


라이스의 정복, 단 성읍과 성소의 창건

27 이렇게 그들은 미카가 만든 것과 그들에게 딸린 사제를 데리고 라이스로 조용하고 태평하게 사는 백성에게 가서 그들을 칼로 쳐 죽이고 그 성읍을 불살라 버렸다.

28 벳 르홉에 딸린 골짜기에 자리 잡은 라이스는,시돈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뿐더러 누구와도 접촉이 없었기 때문에, 구해 주는 자가 아무도 없었다. 그리하여 단의 자손들은 성읍을 다시 세우고 그곳에 살았다.

29 그리고 그 성읍의 이름을 이스라엘에게서 태어난 자기들의 조상 단의 이름을 따서 단이라고 지었다.그 성읍의 이전 이름은 라이스였다.

30 단의 자손들은 그 조각 신상을 모셔 놓았다. 그리고 이 땅의 백성이 유배를 갈때까지, 모세의 손자이며 게르솜의 아들인 요나탄과그의 자손들이 단 지파의 사제로 일하였다.

31 그들은 하느님의 집이 실로에 있는 동안 내내, 미카가 만든 조각 신상을 그곳에 두고 셤겼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628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54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85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525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98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746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8454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217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7538
6140 1 사무엘기 17,1 ~58 new 장스테파노 2020.08.11 2
6139 1 사무엘기 16,1 ~ 23 장스테파노 2020.08.10 1
6138 1 사무엘 15,1-35 사둘리나 2020.08.09 4
6137 1 사무엘기 14,1 ~ 52 장스테파노 2020.08.09 2
6136 1 사무엘기 13,1-23 사둘리나 2020.08.08 3
6135 1 사무엘기 12,1 ~ 25 장스테파노 2020.08.08 4
6134 1 사무엘기 10,1 ~ 11,15 장스테파노 2020.08.07 6
6133 1사무엘기 9,1-27 사둘리나 2020.08.06 6
6132 1 사무엘기 7,1 ~ 8,22 장스테파노 2020.08.06 7
6131 1 사무엘기 5,1-6,21 사둘리나 2020.08.05 10
6130 1 사무엘기 3,1 ~ 4,22 장스테파노 2020.08.05 8
6129 1사무엘기 2,1-36 사둘리나 2020.08.04 4
6128 1 사무엘기 1,1 ~ 28 장스테파노 2020.08.04 3
6127 롯기 3,1-4,22 사둘리나 2020.08.03 7
6126 롯기 1,1 ~ 2,23 장스테파노 2020.08.03 7
6125 판관기 21,1-25 사둘리나 2020.08.02 7
6124 판관기 20,1 ~ 48 장스테파노 2020.08.02 7
6123 판관기 19,1-30 사둘리나 2020.08.01 7
» 판관기 17,1 ~ 18,31 장스테파노 2020.08.01 10
6121 판관기 15,1-16,31 사둘리나 2020.07.31 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7 Next ›
/ 30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