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07:55

판관기 15,1-16,31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삼손이 필리스티아인들에게 복수하다

1     15 얼마 뒤밀 수확기에, 삼손은 새끼 염소 한 마리를 끌고 아내를 찾아가서 장인에게, "제 아내 방으로 들어가고 싶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장인은 들어가지 못하게 하면서,

2 그를 타 일렀다. '나는 자네가 틀림없이 그 애를 미워한다고 생각하였네. 그래서 그 애를 자네 동료에게 주어 버렸네. 그 애보다는 동생이 더 에쁘지 않나? 동생을 대신 아내로 삼게나."

3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내가 필리스티아인들에게 해를 끼친다 해도, 이번만은 그들이 나를 탓할 수 없을 것이오."

4 그러고 나서 삼손은 밖으로 나가 여우 삼백 마리를 사로잡고 홰도 마련한 다음, 꼬리를 서로 비끄러매고서는 그 두 꼬리 사이에 홰를 하나씩 매달았다.

5 이어서 홰에 불을 붙여 여우들을 필리스티아인들의 곡식밭으로 내보냈다. 이렇게 하여 그는 곡식 가리뿐 아니라, 베지 않은 곡식과 포도밭과 올리브 나무까지 태워 버렸다.

6     "누가 이 짓을 했느냐?' 하고 필리스티아인들이 묻자, 사람들이 "팀나 사람의 사위 삼손의 아내를 그의 동료에게 주어버렸기 때문이오." 하고 대답하였다. 그리하여 필리스티아인들이 올라가서 그 여자와 아버지를 불태워 버렸다.

7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가 이런 식으로 한다면 좋다. 내가 너희에게 원수를 갚기 전에는 결코 그만두지 않겠다."

8 그러고 나서 섬손은 닥치는 대로 필리스티아인들을 쳐 죽이고는, 에캄 바위로 내려가 그 바위틈에 머물렀다.


삼손이 당나귀 턱뼈로 필리스티아인들을 쳐부수다

9      필리스티아인들이 올라와서 유다에 진을 치고 르히를 습격하였다.

10 유다 사람들이 "어째서 우리에게 올라왔소?' 하고 묻자, 그들은 "삼손을 묶어 그자가 우리에게 한 그대로 해 주려고 올라왔소." 하고 대답하였다.

11 그래서 유다 사람 삼천 명이 에탐 바위틈으로 내려가서 삼손에게 말하였다. "자네는 필리스티아인들이 우리를 지배한다는 것을 알지 않나? 그런데 어째서 우리에게 이런 일을 하였단 말인가?" 삼손이 그들에게, "저들이 나에게 한 대로 나도 저들에게 한 것뿐이오." 하고 대답하자,

12 그들이 삼손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자네를 묶어 필리스티아인들의 손에 넘기려고 내려왔네." 삼손이 그들에게 "그러면 나를 때려 죽이지 않겠다고 맹세해 주시오." 하고 말하였다.

13 그러자 그들의 "그러고 말고. 우리는 자네를 결박만 해서 저들 손에 넘길뿐 결코 죽이지는 않겠네." 하고 나서, 새 밧줄 두 개로 그를 묶어 그 바위에서 끌어 올렸다.

14      이렇게 하여 삼손이 르히까지 가자, 필리스티아인들이 소리를 지르며 그에게 마주왔다.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다. 그러자 그의 팔을 동여맨 밧줄이 불에 탄 아마포처럼 되었다. 그래서 그를 묶은 그 포승이 녹아내리듯 그의 손에서 떨어져 나갔다.

15 삼손은 싱싱한 당나귀 턱뼈 하나를 발견하고 손을 내밀어 그것을 잡아, 그 턱뻐로 천 명을 쳐 죽였다.

16 그러고 나서 삼손은 이렇게 말하였다.

              "당나귀 턱뼈로 

              나 그들을 마구두들겨 팼다네.

              당나귀 턱뻐로

              천명을 쳐 죽였다네."

17 말을 마친 삼손은 그 턱뼈를 손에서 내던졌다. 그래서 그곳을 라맛 르히라고 하였다.

18      삼손은 몹시 목이 말라 주님께 부르짖었다. "당신께서는 당신 종의 손을 통하여이 큰 승리를 베푸셨습니다. 그런데 이제 제가 목이 말라 죽어서, 저 할례 받지 않은 자들 손에 떨어져야 하겠습니까?' 

19 하느님께서 르히에 있는 우묵한 곳을 쪼개시니 그기에서 물이 솟아 나왔다. 삼손이 그 물을 마시자 정신이 들어 되살아났다. 그리하여 그 이름을 엔 코레라고 하였는데, 그것은 오늘날까지 르히에 있다.

20      삼손은 필리스티아인들의 시대에  스무 해 동안 이스라엘의 판관으로일 하였다.


삼손과 가자 성문

1      16 삼손이 가자에 갔다가 거기에서 창녀 하나를 만나 그의 집으로 들어갔다.

2 가자 사람들은 "삼손이 여기에 왔다." 는 소식을 듣고 그곳을 애워싼 다음, 밤새도록 성문에 숨어 그를 기다렸다. 그들은 "내일 동이 틀 때까지 기다렸다가 그를 죽이자." 하면서 밤새도록 가만히 있었다.

3 삼손은 함밤중까지 자리에 누워 있었다. 그러다가 그는 한밤중에 일어나 성문의 두 문짝과  양쪽 문설주를 잡고 빗장째 뽑아 어깨에 메고서는, 헤브론 맞은쪽 산꼭대기로 올라 가버렸다. 


삼손과 들릴라

4    이러한 일이 있고 난 뒤, 삼손은 소렉 골짜기에 사는 한 여자를 사랑하게 되었다. 그 여자의 이름은 들릴라였다.

5 필리스티아 제후들이 그 여자에게 올라가서 말하였다. "삼손을 구슬러 그의 그 큰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우리가 어떻게 하면 그를 잡아 묶어서 꼼짝 못하게 할 수 있는지 알아내어라. 그러면 우리가 저마다 너에게 은 천백 세켈씩 주겠다."

6       그리하여 들릴라가 삼손에게 물었다. "당신의 그 큰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어떻게 하면 당신을 묶어서 꼼짝 못하게 할 수 있는지 말해 주세요."

7 삼손이 그 여자에게 대답하였다. "마르지 않은 싱싱한 줄 일곱 개로 묶으면, 내가 약해져서 여느 사람처럼 된다오."

8 그래서 필리스티아 제후들이 마르지 않은 싱싱한 줄 일곱개를 올려 보내자, 들릴라는 그것으로 삼손을 묶었다.

9 복병을 미리 자기 방에 숨겨 둔 들릴라가 그에게 말하였다. "삼손, 필리스티아인들이 당신을 잡으러 와요." 그러자 삼손은 불에 닿은 삼 오라기를 끊듯이 그 줄들을 끊어 버렸다. 그리하여 그 힘의 비밀이 알려지지 않았다.

10      들릴라가 삼손에게 말하였다. "이봐요, 당신은 나를 놀렸어요. 나한테 거짓말을 했어요. 무엇을 묶으면 되는지 이제 말해 주세요."

11  삼손이 그 여자에게 대답하였다. "한 번도 쓰지 않은 새 밧줄로 묶기만 하면, 내가 약해져서 여느 사람처럼 된다오."

12 그래서 들리라는 새 밧줄을 가져다가 삼손을 묶고 나서 말하였다. "삼손, 필리스티아인들이 당신을 잡으러 와요." 방에는 미리복병을 숨겨 두고 있었다. 그러자 삼손은 제 팔을 묶은 밧줄을 실처럼 끊어버렸다.

13     들리라가 삼손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여전히 나를 놀리고 나한테 거짓말을 하는군요. 무엇으로 묶으면 되는지 말해 주세오." 삼손이 그 어자에게 대답하였다. "내 머리털 일곱 가닥을 베틀 날실로 땋아 말뚝에 매고 벽에 박아 놓으면, 내가 약해져서 여느 사람처럼 된다오."

14 그래서 들릴라는 그를 잠들게 하고 나서, 그의 머리털 일곱 가닥을 베틀 날실로 땋아 말뚝으로 박아놓은 다음 말하였다. "삼손, 필리스티아인들이 당신을 잡으러 와요." 그러자 삼손은 잠에서 깨어나 말뚝과 날실을 뽑아 버렸다.

15     들릴라가 또 삼손에게 말하였다. "마음은 내 곁에 있지도 않으면서, 당신은 어떻게 나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어요? 이렇게 나를 세 번이나 놀리면서, 당신의 그 큰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말해 주지 않는군요."

16 이런 말로 들릴라가 날마다들 볶고 조르는 바람에, 삼손은 지겨워서 죽을 지경이 되었다.

17 그래서 삼손은 자기 속을 다 털어놓고 말았다. "내 머리는 면도칼을 대어 본 적이 없소. 나는 모태에서 부터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이기 때문이오. 내 머리털을 깎아 버리면 내 힘이 빠져나가 버릴 것이오. 그러면 내가 약해져서 다른 사람처럼 된다오."

18     삼손이 자기 속을 다 털어놓은 것을 본 들릴라는 필리스티아 제후들을 불러 모으려고 전갈을 보냈다. "이번에는 직접 올라오십시오. 그가 자기 속을 다 털어놓았습니다." 그러자 필리스티아 제후들이 그 여자에게 올라왔다. 저마다 손에 돈을 들고 올라왔다.

19 들릴라는 삼손을 무릎에 뉘어 잠들게 하고 나서, 사람 하나를 불러 불러 일곱 가닥으로 땋은 그의 머리털을 깎게 하였다. 그러자 삼손은 허약해지기 시작하더니, 힘이 빠저나가 버렸다.

20 들릴라가 말하였다. "삼손, 필리스티아인들이 당신을 잡으려 와요." 삼손은 잠에서 깨어나, '지난번 처럼 밖으로 나가 몸을 빼낼 수 있겠지.' 하고 생각하였다. 그는 주님께서 자기를 떠나셨다는 것을 알지 못하였다.

21 필리스티아인들은 그를 붙잡아 그의 눈을 후벼 낸 다음, 가자로 끌고 내려가서  청동 사슬로 묶어, 감옥에서 연자매를 돌리게 하였다.

22 그런데 그의 깎인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기 시작하였다.


삼손의 복수와 죽음

23     필리스티아 제후들이 자기들의 신 다곤에게 큰 제물을 바치면서 기쁘게 지내려고 한데 모였다. 그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의 원수 삼손을

               우리의 신께서 우리 손에 넘겨주셨네."

24 백성도 그를 보고서는 자기들의 신을 찬양하며 말하였다.             

                우리 땅을 망쳐 놓은 자

                우리를 많이도 살해한 자

                우리의 원수를

                우리의 신께서 우리 손에 넘겨주셨네."

25      그들은 마음이 흥겨워지자, "삼손을 불러내어 재주를 부리게 합시다." 하였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를 감옥에서 불러내어 자기들 앞에서 재간을 부리게 하였다. 그러고 나서 그를 기둥 사이에 세워 놓았다.

26 그러자 삼손은 자기 손을 븥들어 주는 소년에게 부탁하였다. "이 집을 버티고 있는 기둥들을 만질 수 있는 곳으로 나를 데려다 다오. 그기에 좀 기대야겠다."

27 그때에 그 집은 남자와 여자로 가득 찼는데, 필리스티아 제후들도 모두 거기에 있었다. 옥상에도 삼손이 재주를 부릴 때에 구경하던 남자와 여자가 삼천 명쯤 있었다.

28      그때에 삼손이 주님께 부르짖었다. "주 하느님,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이번 한 번만 저에게 다시 힘을 주십시오. 하느님, 이 한번으로 필리스티아인들에게 저의 두 눈에 대한 복수를 하게 해 주십시오."

29 그런 다음에 삼손은 그 집을 버티고있는 중앙의 두 기둥을 더듬어 찾아서, 기둥 하나에는 오른손을, 다른 하나에는 왼손을 대었다.

30 그리고 삼손이 "필리스티아인들과 함께 죽게 해 주십시오." 하면서 힘을 다하여 밀어내니, 그 집이 그안에 있는 제후들과 온 백성 위로 무너져 내렸다. 그리하여 삼손이 죽으면서 죽인 사람이, 그가 사는 동안에 죽인 사람보다 더 많았다.

31     그의 형제들과 그의 아버지 집안이 모두 내려와 그의 주검을 들고 올라가서, 초르아와 에스타올 사이에 있는 그의 아버지 마노아의 무덤에 장사 지냈다. 그는 스무 해 동안 이스라엘의 판관으로 일 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628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54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8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525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98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746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8454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217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7538
6140 1 사무엘기 17,1 ~58 new 장스테파노 2020.08.11 2
6139 1 사무엘기 16,1 ~ 23 장스테파노 2020.08.10 1
6138 1 사무엘 15,1-35 사둘리나 2020.08.09 4
6137 1 사무엘기 14,1 ~ 52 장스테파노 2020.08.09 2
6136 1 사무엘기 13,1-23 사둘리나 2020.08.08 3
6135 1 사무엘기 12,1 ~ 25 장스테파노 2020.08.08 4
6134 1 사무엘기 10,1 ~ 11,15 장스테파노 2020.08.07 6
6133 1사무엘기 9,1-27 사둘리나 2020.08.06 6
6132 1 사무엘기 7,1 ~ 8,22 장스테파노 2020.08.06 7
6131 1 사무엘기 5,1-6,21 사둘리나 2020.08.05 10
6130 1 사무엘기 3,1 ~ 4,22 장스테파노 2020.08.05 8
6129 1사무엘기 2,1-36 사둘리나 2020.08.04 4
6128 1 사무엘기 1,1 ~ 28 장스테파노 2020.08.04 3
6127 롯기 3,1-4,22 사둘리나 2020.08.03 7
6126 롯기 1,1 ~ 2,23 장스테파노 2020.08.03 7
6125 판관기 21,1-25 사둘리나 2020.08.02 7
6124 판관기 20,1 ~ 48 장스테파노 2020.08.02 7
6123 판관기 19,1-30 사둘리나 2020.08.01 7
6122 판관기 17,1 ~ 18,31 장스테파노 2020.08.01 10
» 판관기 15,1-16,31 사둘리나 2020.07.31 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7 Next ›
/ 30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