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06:53

판관기 13,1 ~ 14,20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13 장 -


삼손이 태어나다

1 이스라엘 자손들이 다시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그리하여 주님께서는 그들을 마흔 해 동안 필리스티아인들의 손에 넘겨 버리셨다.

2 그때에 초르아 출신으로 단 씨족에 속한 사람이 하나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마노아였다. 그의 아내는 임신할 수 없는 몸이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다.

3 그런데 주님의 천사가 그 여자에게 나타나서 말하였다. "보라, 너는 임신할 수 없는 몸이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지만, 이제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4 그러니 앞으로 조심하여 포도주도 독주도 마시지 말고,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지 마라.

5 네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기의 머리에 면도칼을 대어서는 안 된다. 그 아이는 모태에서 부터 이미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이 될 것이다. 그가 이스라엘을 필리스티아인들의 손에서 구원해 내기 시작할 것이다."

6 그러자 그 여자가 남편에게 가서 말하였다. "하느님의 사람이 나에게 오셨는데, 그 모습이 하느님 천사의 모습 같아서 너무나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분이 어디에서 오셨는지 묻지도 못하였고, 그분도 당신 이름을 알려 주지 않으셨습니다.

7 그런데 그분이 나에게 "보라, 너는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그러니 앞으로 포도주도 독주도 마시지 말고, 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지 마라.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죽는 날까지 하느님께 바쳐진 나지르인이 될 것이다. '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8 그래서 마논아가 주님께 기도하였다. "주님, 외람된 말씀입니다만, 당신께서 보내신 하느님의 사람이 저희에게 다시 와서, 태어날 아이에게 저희가 어떻게 해야 할지를 가르치게 해 주십시오. "

9 하느님께서는 마노아의 말을 들어 주시어, 하느님의 천사를 그 여자에게 다시 가게 하셨다. 그때에 그 여자는 들에 앉아 있었고 그의 남편 마노아는 함께 있지 않았다.

10 그래서 그 여자는 급히 남편에게 달려가 알렸다. "이 봐요, 저번에 나에게 오셨던 그분이 나타나셨어요."

11 마노아는 일어나 아내를 뒤따라갔다. 그 사람이 있는 곳에 다다른 그는, "당신께서 전에 이 여자에게 말씀하신 분이십니까 ?" 하고 물었다. 그가 "그렇다." 하고 대답하자,

12 마노아가 그에게 또 물었다. "앞으로 당신의 말씀이 이루어지면, 그 아이는    어떤 사람이 되며, 또 무슨 일을 해야 합니까?"

13 그러자 주님의 천사가 마노아에게 말하였다. "내가 말한 모든 것을 저 여자는 명심해야 한다.

14 저 여자는 포도나무에서 나는 것은 아무것도 먹어서는 안 된다. 포도주도 독주도 마셔서는 안 되고, 부정한 것은 아무것도 먹어서는 안 된다. 내가 명령한 모든 것을 저 여자는 지켜야 한다. "

15 마노아가 주님의 천사에게 "새끼 염소를 한 마리 잡아 올리겠으니 좀 기다려 주시겠습니까? " 하고 물었다.

16 그러자 주님의 천사가 마노아에게 대답하였다. "내가 기다리기는 하여도 네가 준비한 음식을 먹지는 않겠다. 그러나 주님께 번제물을 드리고 싶으면 그렇게 하여라." 마노아는 그가 주님의 천사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였던 것이다.

17 마노아가 다시 주님의 천사에게, "당신의 이름은 무엇입니끼? 그래야 당신의 말씀이 이루어 지면, 저희가 당신을 공경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18 그러나 주님의 천사는, "내 이름은 무엇 때문에 물어보느냐? 그것은 신비한 것이다." 하고 대답하였다.

19 그제야 마노아는 새끼 염소한 마리와 곡식 예물을 가져다가 바위 위에서 "신비한 일을 하시는 분' 주님께 바쳤다. 그러고 나서 마노아는 아내와 함께 지켜보았다.

20 그때에 제단에서 불길이 하늘로 올라가는데, 주님의 천사도 그 제단의 불길을 타고 올라가는 것이었다. 이를 보고 마노아와 그의 아내는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21 주님의 천사는 마노아와 그의 아내에게 다시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제야 마노아는 그분이 주님의 천사였다는 것을 알았다.

22 그래서 마노아는 아내에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뵈었으니 우리는 틀리없이 죽을 것이오."

23 그러자 그의 아내가 그에게, "만일 주님께서 우리를 죽이려 하셨다면, 우리 손에서 번제물과 곡식 제물을 받지 않으셨을 것입니다. 우리에게 이 모든 일을 보여 주지도 않으시고, 이와 같은 것을 들려주지도 않으셨을 것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24 그 여자는 아들을 낳고 이름을 삼손이라 하였다. 아이는 자라나고 주님께서는 그에게 복을 내려주셨다.

25 그가 초르아와 에스타올 사이에 자리 잡은 '단의 진영'에 있을 때, 주님의 영이 그를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 제 14 장 -


삼손이 혼인하다

1 삼손은 팀나로 내려갔다가 그곳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고서는,

2 아버지와 어머니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서 청하였다."팀나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았습니다. 그러니 이제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아들여 주십시오."

3 그러자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그에게 말하였다. "네 동족의 딸들 가운데에는, 나의 온 백성 가운데에는 여자가 없어서, 할례받지 않은 필리스티아인들에게 가서 아내를 맞아들이려 하느냐?" 그래도 삼손은 자기 아버지에게, "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으들여 주십시오. 그 여자가 마음에 듭니다." 하고 말하였다.

4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 일이 주님께서 하시는 것인 줄 몰랐다. 그분께서는 필리스티아인들을 치실 구실을 찾고 계셨던 것이다. 그때에는 필리스티아인들이 이스라엘을 지배하고 있었다.

5 그리하여 삼손은 아버지와 어머니와 함께 팀나로 내려갔다. 그런데 팀나의 포도밭에 다다랐을 때, 힘센 사자 한 마리가 그에게 으르렁 거리는 것이었다.

6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으므로, 삼손은 손에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채, 새끼 염소를 찢듯이 그 사자를 찢어 죽였다. 그러나 그는 자기가 한 일을 아버지와 어머니에게는 알리지 않았다.

7 삼손은 그 여자에게 내려가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여자가 삼손의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8 얼마 뒤에 삼손이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이러 다시 그곳으로 가다가 길을 벗어나, 죽은 사자가 있는 곳으로 가 보았더니, 그 사자 시제에 벌 때가 모여 있는데 꿀도 고여 있었댜.

9 그는 그 꿀을 따서 손바닥에 놓고 길을 가면서 먹었다. 그리고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가서 그 꿀을 드리니, 그들도 그것을 먹었다. 그러나 삼손은 그 꿀이 사자의 시체에서 나온 것이라고는 알리지 않았다.

10 삼손의 아버지도 그 여자에게 내려갔다. 삼손은 그곳에서 젊은이들이 하는 풍속대로 잔치를 베풀었다.

11 필리스티아인들은 그를 보자, 동료들을 서른 명 데려다가 그와 자리를 같이히게 하였다.

12 그때에 삼손이 그들에게 제안하였다. "내가 그대들에게 수수께끼를 하나 내겠소.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답을 찾아서 그 수수께끼를 풀면, 내가 그대들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내겠소.

13 그러나 풀지 못하면, 그대들이 나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주시오." 그들이 "당신의 수수께끼를 내놓아 보시오. 한번 들어 봅시다." 하고 응답하자,

14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힘센 자에게서 단것이 나왔다."

그들은 사흘이 지나도록 이 수수께끼를 풀지 못하였다.

15 나흘 째 되는 날, 그들은 삼손의 아내에게 말하였다. "네 신랑을 구슬러 우리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라고 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너와 네 아버지 집안을 불태워 버릴 테다. 우리를 가난뱅이로 만들려고 초대한 것이냐? 뭐냐?"

16 그래서 삼손의 아내는 그의 곁에서 울며 졸랐다."당신은 나를 미워하기만 하지, 사랑하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당신이 내 동포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고도, 나에게 풀이해 주지 않았지요." 그러자 삼손이 말하였다. "이봐요, 내 아버지와 어머니께도 알려 드리지 않았는데, 어찌 당신이라고 알려 주겠소?"

17 그러나 그의 아내는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 줄곧 삼손 곁에서 울어 댔다. 이렇게 들볶는 바람에, 삼손은 이레째 되는 날 마침내 아내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고 말았다. 그리고 그 여자는 자기 동포들에게 그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었다.

18이레째 되는 날 해가 지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랴?"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그대들이 내 암송아지로 밭을 갈지 않아더라면

내 수수께끼의 답을 찾지 못하였을 것이오."

19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다. 그리하여 삼손은 아스클론으로 내려가 그곳에서 서른 명을 쳐 죽이고 옷을 벗긴 다음, 수수께끼를 푼 자들에게  그 예복을 주었다, 그러고는 화를 내며 자기 아버지 집으로 올라가 버렸다.

20 그러자 삼손의 아내는 그의 들러리를 서 준 동료의 아내가 되고 말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629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54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8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525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98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746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8454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217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7540
» 판관기 13,1 ~ 14,20 장스테파노 2020.07.31 13
6119 판관기 12,1-15 사둘리나 2020.07.30 8
6118 판관기 11,1 ~ 40 장스테파노 2020.07.30 11
6117 판관기 10,1-18 사둘리나 2020.07.29 7
6116 판관기 9,1 ~ 57 장스테파노 2020.07.29 5
6115 판관기 8,1-35 사둘리나 2020.07.28 6
6114 판관기 7,1 ~ 25 장스테파노 2020.07.28 8
6113 판관기 6,1-40 사둘리나 2020.07.27 5
6112 판관기 5,1 ~ 31 장스테파노 2020.07.27 7
6111 판관기 4,1 ~ 24 장스테파노 2020.07.26 8
6110 판관기 3,1-31 사둘리나 2020.07.25 11
6109 판관기 2,1 ~ 23 장스테파노 2020.07.24 10
6108 판관기 1,1-36 사둘리나 2020.07.23 11
6107 여호수아기 24,1 ~33 장스테파노 2020.07.23 9
6106 여호수아기 23,1-16 사둘리나 2020.07.22 7
6105 여호수아기 22,1 ~ 34 장스테파노 2020.07.22 9
6104 여호수아기 20,1-21,45 사둘리나 2020.07.21 8
6103 여호수아기 18,1 ~ 19,51 장스테파노 2020.07.21 8
6102 여호수아기 16,1-17,18 사둘리나 2020.07.20 9
6101 여호수아기 15,1 ~ 63 장스테파노 2020.07.20 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7 Next ›
/ 30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