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04:56

민수기 24,1-25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발라암의 세 번째 신탁

1     24 이스라엘에게 축복하는 것을 주님께서 좋게 여기시는 것을 본 발라암은 전처럼 징조를 찾으러 가지 않고, 광야 쪽으로 얼굴만 돌렸다.

2 발라암은 눈을 들어 지파별로 자리 잡은 이스라엘을 보았다. 그때에 하느님의 영이그에게 내렸다.

3 그리하여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

               열린 눈을 가진 사람의 말이며

4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이 뜨이게 된다.

5             야곱아, 너의 천막들이,

               이스라엘아, 너의 거처가 어찌 그리 좋으냐!

6             골짜기 처럼 뻗어 있고

               강가의 동산 같구나.

               주님께서 심으신 침향나무 같고

               물가의 향백나무 같구나.

7             그의 물통에서는 물이 넘치고

               그의 씨는 물을 흠뻑 먹으리라.

               그들의 임금은 아각보다 뛰어나고

               그들의 왕국은 위세를 떨치리라.

8             그들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신 하느님은

               그들에게 들소의 뿔 같은 분이시다.

               그들은 자기들에게 맞서는 민족들을 집어삼키고

               그 뼈를 짓부수며

               화살로 쳐부수리라.

9             웅크리고 엎드린 모습이 수사자 같고 암사자 같으니

               누가 그들을 일으켜 세우랴?

               너희에게 축복하는 이는 복을 받고

               너희를 저주하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10     발락은 발라암에게 화가 나서, 손바닥을 치며 발라암에게 말하였다. "나는 원수들을 저주해 달라고 당신을 불렀소. 그런데 보시오, 당신은 이렇게 세 번씩이나 그들에게 축복해 주었소.

11 그러니 이제 당장 당신 고향으로 물러가시오. 나는 당신을 극진히 대우해 주겠다고 했지만, 보다시피 당신이 대우를 받는 것을 주님이 막아 버렸소."

12 그러자 발라암이 발락에게 말였다. "임금님께 저에게 보내신 사자들에게도 제가 이미 말하지 않았습니까?

13 '발락이 비록 그의 집에 가득  찰 만한 은과 금을 준다하여도, 나는 주님의 분부를 어기고서는,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내 마음대로할 수가 없습니다. 나는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만 말해야 합니다. 하고 말입니다.

14 이제 저는 제 백성에게 돌아갑니다. 자, 뒷날에 저 백성이 임금님의 백성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나 알려 드리겠습니다."


발라암의 네 번째 신탁

15     그러고 나서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

            열린 눈을 가진 사람의 말이며

16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지식을 아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이 뜨이게 된다.

17        나는 한 모습을 본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나는 그를 바라본다. 그러나 가깝지는 않다.

            야곱에게 별 하나가 솟고

            이스라엘에게서 왕홀이 일어난다.

            그는 모압의 관자놀이를,

            셋의  모든 자손의 정수리를 부수리라.

18        에돔은 속국이 되리라.

            세이르는 원수들의 속국이 되리라.

            그러나 이스라엘은 세력을 떨치고

19        야곱에게서는 통치자가 나와

            이르에서 도망쳐 나온 자들을 멸망시키리라."

20    그런 다음에 그는 아말렉을 보며 신탁을 선포하였다.

            "민족들 가운데 첫째인 아말렉.

            그러나 그의 종말은 영원한 멸망이 되리라."

21    그는 또 카인족을 보며 신탁을 선포하였다.

             "네 거처는 든든하고

             네 보금자리는 바위 위에 있다.

22         그러나 카인은 황폐하게 되리라.

             아시리아가 너를 언제까지 사로잡아 둘 것인가?"

23     그는 다시 신탁을 선포하였다.

             "아, 하느님께서 이 일을 하실 때에 누가 살아남으랴?

24         키팀 쪽에서 배들어 온다.

             그들은 아시리아를 누르고 에베르를 억누르겠지만

             그들도 영원히 멸망하리라."

25     발라암은 일어나 제 고향으로 돌아갔다. 발락도 제 갈 길을 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363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26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55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476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09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664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7650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133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6632
6076 신명기 10,1 ~ 11,32 new 장스테파노 2020.07.07 1
6075 신명기 8,1-9,29 new 사둘리나 2020.07.07 1
6074 신명기 7,1-26 사둘리나 2020.07.06 0
6073 신명기 5,1 ~ 6,25 장스테파노 2020.07.06 3
6072 신명기 4, 1-49 요안나 2020.07.05 5
6071 신명기 3,1-29 사둘리나 2020.07.05 4
6070 신명기 2,1 ~ 37 장스테파노 2020.07.05 6
6069 신명기 1,1-46 사둘리나 2020.07.04 6
6068 민수기 35,1 ~ 36,13 장스테파노 2020.07.04 4
6067 민수기 34,1-29 사둘리나 2020.07.03 2
6066 민수기 33,1 ~ 56 장스테파노 2020.07.03 3
6065 민수기 32,1-42 사둘리나 2020.07.02 6
6064 민수기 31,1 ~ 54 장스테파노 2020.07.02 9
6063 민수기 30,1 ~ 17 장스테파노 2020.07.01 12
6062 민수기 29,1-39 사둘리나 2020.07.01 11
6061 민수기 27,1 ~ 28,31 장스테파노 2020.06.30 8
6060 민수기 26,1-65 사둘리나 2020.06.30 7
6059 민수기 25,1 ~ 18 장스테파노 2020.06.29 9
» 민수기 24,1-25 사둘리나 2020.06.29 9
6057 민수기 23,1-30 사둘리나 2020.06.28 1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