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06:51

창세기 34,1 ~ 31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34 장 -


디나가 폭행을 당하다

1 레아가 야곱에게 낳아 준 딸 디나가 그 고장 여자들을 보러 나갔다.

2 그런데 그 고장의 족장인 히위 사람 하므로의 아들 스켐이 디나를 보고, 그를 데리고 가서 겁탈하였다.

3 그는 야곱의 딸 디나에게 반하여 그 소녀를 사랑하게 되었다. 그는 그 소녀에게 다정하게 이야기 하였다.

4 스켐은 자기 아버지 하모르에게 "이 처녀를 제 아내로 얻어 주십시오. " 하고 말하였다. 

5 야곱은 스켐이 자기 딸 디나를 더럽혔다는 말을 들었지만, 아들들이 가축과 함께 들에 있었기 때문에, 그들이 돌아올 때까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스켐인들과 혼인 계약을 맺다

6 스켐의 아버지 하모르가 야곱에게 이야기하려고 왔다.

7 마침 야곱의 아들들이 들에서 돌아와 있었는데, 이 남자들은 소식을 듣고 분개하여 화가 치밀어 있었다. 스켐이 야곱의 딸과 동침하여 이스라엘에서  추잡한 짓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그런 짓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

8 그러나 하모르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들 스켐이 여러분의 따님에게 반해 있습니다. 따님을 그의 아내로 주십시오.

9 우리와 인척 관계를 맺읍시다. 여러분의 딸들을 우리에게 주고, 우리 딸들을 데려가십시오.

10 우리와 어울려 삽시다. 이 땅은 여러분 앞에 펼쳐져 있으니, 여기 사시면서 두루 돌아다니실 수 있습니다. 이곳에 정착하십시오. "

11 스켐도 디나의 아버지와 오빠들에게 말하였다. "저에게 호의를 베풀어 주십시오. 여러분이 저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다 드리겠습니다.

12 신부 몸값과 선물을 아주 많이 요구하십시오. 여러분이 저에게 말씀하시는 대로 다 드리겠습니다. 다만 그 소녀를 저에게 아내로 주시기만 하십시오."

13 야곱의 아들들은 스켐이 자기들의 누이 디나를 더럽혔기 때문에, 스켐과 그의 아버지 하모르에게 거짓으로 대답하였다.

14 그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할례 받지 않은 남자에게 우리 누이를 주는 그러한 일을 우리는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수치스러운 일입니다.

15 다만 여러분 가운데에 있는 남자들이 모두 할례를 받아 우리처럼 된다는 조건이라면, 여러분의 청을 받아들이겠습니다.

16 그렇게하면 우리 딸들을 여러분에게 주고 여러분의 딸들을 우리에게 데려오고 하면서, 서로 어울려 살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한 겨레가 되는 것입니다.

17 그러나 여러분이 우리 말대로 할례를 받지 않으신다면, 우리는 누이를 데리고 떠나겠습니다."

18 하모르와 하모르의 아들 스켐은 야곱 아들들의 제안을 좋게 여겼다.

19 그래서 그 젊은이는 지체하지 않고 그 제안을 실행에 옮겼다. 그가 야곱의 딸을 좋아하였기 때문이다. 이 젊은이는 자기 아버지의 온 집안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이었다.

20 하모르와 그의 아들 스켐은 성문으로 가서 자기네 성읍 남자들에게 말하였다.

21 "이 사람들은 우리에게 호의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니 그들이 이 땅에 살면서 두루 돌아다닐 수 있게 해 줍시다. 이 땅은 그들을 받아들일 수 있을 만큼 넓습니다. 그들의 딸들을 아내로 데려오고 우리 딸들을 그들에게 줍시다.

22 그러나 이 사람들은 자기들이 할례를 받은 것처럼 우리 가운데에 있는 남자들도 모두 할례를 받는다는 조건이어야 , 우리와 어울려 살면서 한 겨레가 되겠다고 합니다.

23 결국은 그들의 가축 떼와 그들의 재산과 그들의 짐승들이 모두 우리 것이 되지 않겠습니까? 그들의 조건을 받아들여서 그들이 우리와 어울려 살게만 합시다."

24 성문에 나온 사람들이 모두 하모르와 그의 아들 스켐의 말을 받아들였다. 그리하여 모든 남자들이, 성문에 나온 모든 이들이 할례를 받았다.


시메온과 레위의 음흉한 복수

25 사흘 뒤, 그들이 아직 아파하고 있을 때, 야곱의 두 아들 곧 디나의 오빠인 시메온과 레위가 각자 칼을 들고, 거침없이 성읍으로 들어가 남자들을 모조리 죽였다.

26 하모르와 그의 아들 스켐도 칼로 쳐 죽이고, 스켐의 집에서 디나를 데리고 나왔다.

27 야곱의 아들들은 칼에 맞아 쓰러진 자들에게 달려들어 성읍을 약탈하였다. 그들이 자기들의 누이를 더럽혔기 때문이다.

28 그들은 양과 염소, 소와 당나귀, 성안에 있는 것과 바깥 들에 있는 것들을 가져갔다.

29 재산을 모두 빼앗고 모든 어린아이들과 아낙네들을 잡아가고, 집안에 있는 것들은 모조리 약탈하였다.

30 그러자 야곱이 시메온과 레위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이 땅에 사는 가나안족과 프리즈족에게 나를 흉측한 인간으로 만들어, 나를 불행에 빠뜨리는구나. 나에게는 사람들이 얼마 없는데, 그들이 합세하여 나를 치면, 나도 내 집안도 몰살당할 수밖에 없다."

31 그러나 그들은, "우리 누이가 창녀처럼 다루어져도 좋다는 말씀입니까?" 하고 말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379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27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57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478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18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670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7720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1407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6714
5980 창세기 35,1-36,43 사둘리나 2020.05.20 24
» 창세기 34,1 ~ 31 장스테파노 2020.05.20 22
5978 창세기 32,1 ~ 33,20 장스테파노 2020.05.19 39
5977 창세기 31,1-54 사둘리나 2020.05.19 26
5976 창세기 30,1-43 사둘리나 2020.05.18 33
5975 창세기 28,1 ~ 29,35 장스테파노 2020.05.18 24
5974 창세기 27,1-46 사둘리나 2020.05.17 18
5973 창세기 26,1 ~ 35 장스테파노 2020.05.17 18
5972 창세기 25,1 ~34 장스테파노 2020.05.16 21
5971 창세기 24,1ㅡ67 사둘리나 2020.05.16 24
5970 창세기 22,1 ~ 23,20 장스테파노 2020.05.15 26
5969 창세기 21,1-34 사둘리나 2020.05.15 35
5968 창세기 20,1 ~ 18 장스테파노 2020.05.14 37
5967 창세기 19,1-38 사둘리나 2020.05.14 28
5966 창세기 18,1 ~ 33 장스테파노 2020.05.13 40
5965 창세기 15,1-17,27 사둘리나 2020.05.13 26
5964 창제기 13,1 ~ 14,24 장스테파노 2020.05.12 33
5963 창세기 11,1-12,20 사둘리나 2020.05.12 23
5962 창세기 9,1 ~ 10,32 장스테파노 2020.05.11 44
5961 창세기 6,1-8,22 사둘리나 2020.05.11 2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