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2 06:41

사도행전 18,1 ~ 19,40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18 장 -


코린토에서 션교하다

1 그 뒤에 바오로는 아테네를 떠나 코린토로 갔다.

2 거기에서 그는 폰토스 출신의 아퀼라라는 어떤 유다인을 만났다. 아퀼라는 클라우디우스 황제가 모든 유다인은 로마를 떠나라는 칙령을 내렸기 때문에 자기 아내 프리스킬라와 함께 얼마 전에 이탈리아에서 온 사람이었 다. 바오로가 그들을 찾아갔는데,

3 미침 생업이 같아 그들과 함께 지내며 일을 하였다. 천막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생업이었다.

4 바오로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토론하며 유다인들과 그리스인들을 설득하였다.

5 실라스와 티모테오가 마케도니아에서 내려온 뒤로, 바오로는 유다인들에게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라고 증언하면서 말씀 전파에만 전념하였다.

6 그러나 그들이 반대하며 모독하는 말을 퍼붓자 바오로는 옷의 먼지를 털고 나서, "여러분의 멸망은 여러분의 책임입니다. 나에게는 잘못이 없습니다. 이제부터 나는 다른 민족들에게로 갑니다." 하고 그들에게 말하였다.

7 그리고 그 자리를 떠나 티티우스 유스투스라는 사람의 집으로 갔는데, 그는 하느님을 섬기는 이였다. 그 집은 바로 회당 옆에 있었다.

8 회당장 크리스포스는 온 집안과 함께 주님을 믿게 되었다. 코린토 사람들 가운데에서 바오로의 설교를 들은 다른 많은 사람도 믿고 세례를 받았다.

9 어느날 밤 주님께서는 환시 속에서 바오로에게 이르셨다. "두려워하지 마라. 잠자코 있지 말고 계속 말하여라.

10 내가 너와 함께 있다. 아무도 너에게 손을 대어 해치지 못할 것이다. 이 도시에는 내 백성이 많기 때문이다. "

11 그리하여 바오로는 일 년 육 개월 동안 그곳에 자리를 잡고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말씀을 가르쳤다.

12 그러나 갈리오가 아카이아 지방 총독으로 있을 때, 유다인들이 합심하여 들고 일어나 바오로를 재판정으로 끌고 가서,

13 "이자는 법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하느님을 섬기라고 부추기고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4 바오로가 입을 열려고 하는데 갈리오가 유다인들에게 말하였다. "유다인 여러분, 무슨 범죄나 악행이라면 여러분의 고발을 당연히 들어 주겠소.

15 그러나 말이라든지 명칭이라든지 여러분의 율법과 관련된 시비라면, 스스로 알아서 처리하시오. 나는 그런 일에 재판관이 되고 싶지 않소."

16 그러고 나서 그들은 재판정에서 몰아내었다.

17 그러자 모두 회당장 소스테네스를 붙잡아 재판정 앞에서 매질하였다. 그러나 갈리오는 그 일에 아무런 관심도 두지 않았다.


안티오키아로 돌아가다

18 바오로는 한 동안 그곳에 머물렀다가, 형제들과 작별하고 프리스킬라와 아퀼라와 함께 배를 타고 시리아로 갔다. 바오로는 서원 한 일이 있었으므로, 떠나기 전에 켕크레애에서 머리를 깎았다.

19 그들은 에페소에 도착하였다. 바오로는 그 두 사람을 그곳에 따로 남겨 두고 혼자 회당으로 가서 유다인들과 토론하였다.

20 그들은 바오로에게 좀 더 오래 머물기를 청하였지만 그는 승낙하지 않았다.

21 그러나 "하느님께서 원하시면 여러분에게 다시 오겠습니다." 하고 작별 인사를 한 뒤, 배를 타고 에페소를 떠났다.

22 바오로는 카이사리아에 내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 교회에 인사한 다음, 안티오키아로 내려갔다.

23 바오로는 그곳에서 얼마 동안 지낸 뒤 다시 길을 떠나, 갈라티아 지방과 프리기아를 차례로 거쳐 가면서 모든 제자들의 힘을 북돋아 주었다.


아폴로가 에페소에서 선교하다

24 한편 아롤로라는 어떤 유다인이 에페소에 도착하였는데, 그는 알렉산드리아 출신으로 달변가이며 성경에 정통한 사람이었다.

25 이미 주님의 길을 배워 알고 있던 그는 예수님에 관한 일들을 열정을 가지고 이야기하며 정확히 가르쳤다. 그러나 요한의 세례만 알고 있었다.

26 그가 회당에서 담대히 설교하기 시작하였는데, 프리스킬라와 아퀼라가 그의 말을 듣고 데리고 가서 그에게 하느님의 길을 더 정학히 설명해 주었다.

27 그 뒤에 아폴로가 아카이아로 건너가고 싶어 하자, 형제들이 그를 격려하며, 그곳의 제자들에게 그를 영접해 달라는 편지를 써 보냈다. 아폴로는 그곳에 이르러, 하느님의 은총으로 이미 신자가 된 이들에게 큰 도움을 주었다.

28 그가 성경을 바탕으로 예수님께서 메시아이심을 논증하면서, 공공연히 그리고 확고히 유다인들을 논박하였기 때문이다.


- 제 19 장 -


바오로가 예페소에서 설교하다

1 아폴로가 코린토에 있는 동안, 바오로는 여러 내륙 지방을 거쳐 에페소로 내려갔다. 그곳에서 제자 몇 사람을 만나

2 "여러분이 믿게 되었을 때에 성령을 받았습니까?" 하고 묻자, 그들이 "받지 않았습니다. 성령이 있다는 말조차 듣지 못하였습 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 바오로가 다시 "그러면 어떤 세례를 받았습니까?" 하니, 그들이 대답하였다. "요한의 세례입니다.. "

4 바오로가 말하였다. "요한은 회개의 세례를 주면서, 자기 뒤에 오시는 분 곧 예수님을 믿으리고 백성에게 일렀습니다."

5 그들은 이 말을 듣고 주 예수 님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다.

6 그리고 바와로가 그들에게 안수하자 성령께서 그들에게 내리시어, 그들이 신령한 언어로 말하고 예언하였다.

7 그들은 모두 열두 사람쯤 되었다.

8 바오로는 석 달 동안 회당에 드나들며 하느님 나라에 관하여 토론하고 설득하면서 담대히 설교하였다.

9 그러나 몇몇 사람이 회중 앞에서 주님의 길을 헐뜯으며 고집스럽게 믿지 않으려 하자, 바오로는 그들을 떠나 제자들을 데리고 날마다 티란노스 학원에서 토론을 벌였다.

10 이 일이 두 해 동안 계속되어, 아시아에 사는 사람들은 유다인 그리스인 할 것 없이 모두 주님의 말씀을 듣게 되었다.


바오로가 기적을 일으키다

11 하느님께서는 바오로를 통하여 비범한 기적들을 일으키셨다.

12 그의 살갗에 닿았던 수건이나 앞치마를 병자들에게 대기만 해도, 그들에게서 질병이 사라지고 악령들이 물러갔다.

13 그러자 구마자로 돌아다니는 몇몇 유다인까지도 "바오로가 선포하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너희에게 명령한다." 하면서, 악령 들린 사람들에게 주 예수님의 이름을 이용해 보려고 시도하였다.

14 그런데 스케우아스라는 유다인 대사제의 일곱 아들이 그렇게 하자,

15 악령이 그들에게 "나는 예수도 알고 바오로도 아는데 너희는 구구냐?" 하였다.

16 그때에 악령들린 사람이 그들에게 달려들어 그들을 모조리 억누르고 짓누르는 바람에, 그들은 옷이 벗겨지고 상처를 입어 그 집에서 달아났다.

17 이 일이 에페소에 사는 모든 유다인과 그리스인에게 알려지니, 그들은 모두 두려움에 휩싸였다. 그리고 사람들은 주 예수님의 이름을 찬송하였다.

18 그러자 신자가 된 많은 사람들이 나서서 자기들이 해 온 행실을 숨김없이 고백하였다.

19 또 마술을 부리던 자들 가운데 많은 이가 자기 책들을 모아 모든 사람 앞에서 불살라 버렸다. 그 책들을 값으로 따져 보니 은돈 오만 냥어치나 되었다.

20 그리하여 주님의 말씀은 더욱 힘차게 자라고 힘을 떨쳤다.


에페소에서 소동이 일어나다

21 이런 일들이 끝난 뒤, 바오로는 마케도니아와 아카이아를 거쳐 예루살렘에 가기로 작정하고, "거기에 갔다가 로마에도 가 보아야 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2 그래서 그는 자기의 협력자들 가운데에서 티모테오스와 에라스토스 두 사람을 마케도니아로 보내고, 자기는 얼마 동안 아시아애 더 머물렀다.

23 그 무렵 주님의 길 때문에 적지 않은 소동이 일어났다.

24 데메트리오스라는 은장이가 있었는데, 그는 은으로 아르테미스 신당 모형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장인들에게 적지 않은 돈벌이를 시켜 주고 있었다.

25 데메트리오스가 그 장인들과 또 같은 일에 종사하는 다른 사람들을 모아 놓고 말하였다."여러분,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이 직업으로 부유하게 되었습니다

26 그런데 여러분이 보고 듣는 대로, 저 바오로라는 자가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은 신이 아리라고 하면서, 에페소만이 아니라 거의 온 아시아 지방에 걸쳐 수많은 사람을 설득하고 유인하였습니다.

27 그래서 우리의 사업이 나쁜 평판을 받을 뿐만 아니라 위대한 여신 아르테미스의 신전도 무시 당하고, 마침내 온 아시아와 온 세상이 숭배하는 이 여신께서 위엄마저 상실하실 위험에 놓였습니다."

28 그들은 이 말을 듣고 격분하여, "에페소인들의 아르테미스는 위대하시다!" 하고 외쳤다.

29 그래서 온 도시가 혼란에 빠졌다. 사람들은 바오로의 동행인 마케도니아 사람 가이오스와 아리스타르코스를 붙들어, 일제히 극장으로 몰려갔다.

30 바로로가 군중 속으로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제자들이 그를 말렸다.

31 바오로와 친하게 지내던 몇몇 아시아 지방 장관들도 바오로에게 사람들을 보내어 극장 안으로 들어가지 말라고 권고하였다.

32 한편 이 사람들은 이렇게 외치고 저 사람들은 저렇게 외치는 바람에 집회는 매우 혼란스러웠는데, 대부분의 사람은 무엇 때문에 모여들었는지 알지도 못하였다.

33 그때에 유다인들이 알렉산드로스를 앞으로 밀어내자 군중 가운데에서 몇 사람이 그에게 상황을 이야기해 주었다.그래서 알렉산드로스가 조용히 하라고 손짓하고 군중에게 설명하려고 하였다.

34 그러나 군중은 그가 유다인이라는 것을 알고, 모두 한 목소리로 거의 두 시간 동안이나 "에페소인들의 아르테미스는 위대하시다!" 하고외쳐 댔다.

35 마침내 서기관이 군중을 진정시키고 나서 말하였다. "에페소시민 여러분, 에페소인들의 도시가 위대한 아르테미스와 하늘에서 내려온 그 신상을 지키는 곳임을 모르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36 이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므로, 여러분은 진정하고 절대로 경솔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37 그런데 여러분은 신전 강도도 아니고  우리 여신을 모독하지도  않은 이 사람들을 끌고 왔습니다.

38 데메트리오스와 그의 동료 장인들은 누구를 걸어 송사할 일이 있으면, 법정이 열려 있고 지방 총독들도 있으니 당사자들끼리 고소하십시오.

39 그리고 다른 요구 사항이 있으면 정식 집회에서 해결하십시오.

40 사실 우리는 오늘의 일 때문에 소요죄로 고소를 당할 위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소요의 사유가 없으니 우리는 이 난동을 해명하지 못할 것입니다. " 그는 이렇게 말하고 나서 집회를 해산시켰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75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74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7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85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183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703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716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406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714
    read more
  10. 창세기 35,1-36,43

    Date2020.05.20 By사둘리나 Views23
    Read More
  11. 창세기 34,1 ~ 31

    Date2020.05.20 By장스테파노 Views21
    Read More
  12. 창세기 32,1 ~ 33,20

    Date2020.05.19 By장스테파노 Views39
    Read More
  13. 창세기 31,1-54

    Date2020.05.19 By사둘리나 Views25
    Read More
  14. 창세기 30,1-43

    Date2020.05.18 By사둘리나 Views33
    Read More
  15. 창세기 28,1 ~ 29,35

    Date2020.05.18 By장스테파노 Views24
    Read More
  16. 창세기 27,1-46

    Date2020.05.17 By사둘리나 Views18
    Read More
  17. 창세기 26,1 ~ 35

    Date2020.05.17 By장스테파노 Views18
    Read More
  18. 창세기 25,1 ~34

    Date2020.05.16 By장스테파노 Views21
    Read More
  19. 창세기 24,1ㅡ67

    Date2020.05.16 By사둘리나 Views24
    Read More
  20. 창세기 22,1 ~ 23,20

    Date2020.05.15 By장스테파노 Views26
    Read More
  21. 창세기 21,1-34

    Date2020.05.15 By사둘리나 Views35
    Read More
  22. 창세기 20,1 ~ 18

    Date2020.05.14 By장스테파노 Views37
    Read More
  23. 창세기 19,1-38

    Date2020.05.14 By사둘리나 Views28
    Read More
  24. 창세기 18,1 ~ 33

    Date2020.05.13 By장스테파노 Views40
    Read More
  25. 창세기 15,1-17,27

    Date2020.05.13 By사둘리나 Views26
    Read More
  26. 창제기 13,1 ~ 14,24

    Date2020.05.12 By장스테파노 Views33
    Read More
  27. 창세기 11,1-12,20

    Date2020.05.12 By사둘리나 Views23
    Read More
  28. 창세기 9,1 ~ 10,32

    Date2020.05.11 By장스테파노 Views44
    Read More
  29. 창세기 6,1-8,22

    Date2020.05.11 By사둘리나 Views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