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6:08

탈출기 17,1-18,27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마싸와 므리바의 물

1      17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는 주님의 분부대로 신 광야를 떠나 차츰차츰 자리를 옮겨 갔다. 그들은 르피딤에 진을 쳤는데, 백성이 마실 물이 없었다.

2 백성은 "우리가 마실 물을 내놓으시오." 하면서 모세와 시비하였다. 그러자 모세가 말하였다. "어째서 나와 시비하려 하느냐? 어째서 주님을 시험하느냐?"

3 그러나 백성은 그곳에서 목이말라, 모세에게 불평하며 말하였다.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왔소? 우리와 우리 자식들과 가축들을 목말라 죽게 하려고 그랬소?"

4 모세가 주님께 부르짖었다. '이 백성에게 제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이제 조금만 있으면 저에게 돌을 던질 것 같습니다."

5 그러자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스라엘의 원로들 가운데 몇 사람을 데리고 백성보다 앞서 나아가거라. 나일 강을 친 너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가거라.

6 이제 네가 저기 호렙의 바위 위에서 네 앞에 서 있겠다. 네가 그 바위를 치면 그곳에서 물이 터져 나와, 백성이 그것을 마시게 될 것이다." 모세는 이스라엘의 원로들이 보는 앞에서 그대로 하였다.

7      그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시비하였다 해서, 그리고 그들이 "주님께서 우리 가운데에 계시는가, 계시지 않는가?" 하면서 주님을시험하였다 해서, 그곳의 이름을 마싸와 므리바라하였다.


아말렉족과 싸워이기다

8     그때 아말렉족이 몰려와 르피딤에서 이스라엘과 싸움을 벌였다.

9 그러자 모세가 여호수아에게 말하였다. "너는 우리를 위하여 장정들을 뽑아 아말렉과 싸우러 나가거라. 내일 내가 하느님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언덕 꼭대기에 서 있겠다."

10 여호수아는 모세가 말한 대로 아말렉과 싸우고, 모세와 아론과 후르는 언덕으로 올라갔다.

11 모세가 손을 들면 이스라엘이 우세하고, 손을 내리면 아말렉이 우세하였다.

12 모세의 손이 무거워지자, 그들은 돌을 가져다 그의 발아래 놓고 그를 그 위에 앉혔다. 그런 다음 아론과 후르가 한 사람은 이쪽에서, 다른 사람은 저쪽에서 모세의 두 손을 받쳐 주니, 그의 손이 해가질 때까지 처지지 않았다.

13 그리하여 여호수아는 아말레과 그의 백성을 칼로 무찔렀다.

14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 일을 기념하여 책에 기록해 두어라. 그리고 내가 아말렉에 대한 기억을 하늘 아래에서 완전히 없애 버리겠다는 것을 여호수아에게 똑똑히 일러 주어라."

15     모세는 제단을  쌓아 그 이름을 야훼 니씨라 하고, 

16 이렇게 말하였다. "손 하나가 주님의 어좌를 거슬러 들리리니, 주님과 아말렉사에에 대대로 전쟁이 일어날 것이다."


이트로가 사위 모세를 찾아오다

1     18 미디안의 사제이며 모세의 장인인 이트로는, 하느님께서 모세와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게 하신 모든 일, 곧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이집트에서 어떻게 이끌어 내셨는지를 들었다.

2 그래서 모세의 장인 이트로는 친정에 돌아오 있던 모세의 아내 치포라와,

3 치포라의 두 아들을 데리고 나섰다. 한 아이의 이름은 게르솜인데, 이는 모세가 "낯선 땅에서 내가 이방인이 되었구나." 하고 말한 까닭이고,

4 다른 아이의 이름은 엘리에제르인데, 이는 모세가 "내 아버지의 하느님께서 나에게 도움이 되시어, 나를 파라오의 칼에서 구해주셨다." 하고 말한 까닭이다.

5 모세의 장인 이트로는 모세의 아들들과 아내를 데리고, 모세가 진을 친 광야, 곧 하느님의 산으로 그를 찾아갔다.

6 그는 모세에게 전갈을 보냈다. "자네의 장인인 나 이트로가 자네 처와 두 아들을 데리고 왔네."

7 모세는 장인을 맞으러 나가 엎드려 절하고 입을 맞추었다. 그들은 서로 안부를 묻고 함께 천막으로 들어갔다.

8     모세는 장인에게,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파라오와 이집트인들에게 하신 모든 일고 자기들이 도중에 겪은 모든 고생, 그리고 주님께서 자기들을 어떻게 구해 주셨는지 이야기하였다.

9 이트로는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이집트인들의 손에서 구해 내시면서 이스라엘에게 베푸신 온갖 고마운 일을 듣고 기뻐하였다.

10 이트로가 말하였다. "이집트인들의 손과 파라오의 손에서 자네들을 구해 주신 주님, 이 백성을 이집트인들의 손아래에서 빼내어 구해 주신 주님께서는 찬미받으시리라!

11 이집트인들이 백성을 방자하게 다루었지만, 그 일에서도 이제 나는 주님께서 모든 신들보다 위대하시다는 것을 알았네."

12 모세의 장인 이트로는 하느님께 번제물과 희생 제물을 바쳤다. 그러자 아론과 이스라엘의 모든 원로들이 와서, 모세의 장인과 함께 하느님 앞에서음식을 먹었다.


이트로의 충고에 따라 재판관들을 세우다

13     이튿날, 모세가 백성을 재판하려고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백성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모세 곁에 서 있었다.

14 모세의 장인은 모세가 백성을 위하여 하는 일을 모두 보고 말하였다. "자네가 백성을 위하여 하는 이 일은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인가? 어째서 자네 혼자 앉아 있고, 백성은 모두 아침부터 저녁까지 자네 곁에 서  있는가?"

15 그러자 모세가 장인에게 대답하였다. "백성이 하느님께 문의하려고 저를 찾아오기 때문입니다.

16 무슨 일이 생기면 그들은 저에게 옵니다. 그러면 저는 이웃 간의 문제를 재판해 주고, 하느님의 규정들과 지시들을 알려줍니다."

17 모세의 장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자네가 일하는 방식은 좋지 않네.

18 자네뿐만 아니라 자네가 거느린 백성도 아주 지쳐 버리고 말 걸세. 이 일은 자네에게 너무나 힘겨워 자네 혼자서는 할  수가 없네.

19 이제 내가 자네에게 충고할 터이니 내 말을 듣게. 아무쪼록 하느님께서 자네와 함께 계시기를 비네. 자네는 하느님 앞에서 백성을 대리하는 사람으로서 그들의 일을 하느님께 가져가게나.

20 그리고 그들에게 규정들과 지시들을 밝혀 주고, 그들이 걸어야 할 길과 해야 활 일을 가르쳐주게.

21 또 자네는 온 백성 가운데에서, 하느님을 경외하고 진실하며 부정한 소득을 싫어하는 유능한 사람들을 가려내어, 그들을 친인대장 백인대장, 오십인대장, 십인대장으로 백성 위에 세우게.

22 이들이 늘 백성을 재판하고, 큰일만 자네에게 가져오도록 하게. 작은 일들은 모두 그들이 재판하도록 하게. 이렇게 그들과 짐을 나누어 져서, 자네 짐을 덜게나.

23 자네가 이렇게 일을 하고 하느님께서도 그렇게 명령하시면, 자네도 버티어 나갈 수 있고, 이 백성도 평화롭게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네."

24     모세는 장인의 말을 듣고, 그가 말한 대로 다 하였다.

25 모세는 온 이스라엘에서 유능한 사람들을 뽑아 백성의 우두머리, 곧 천인대장, 백인대장, 오십인대장, 십인대장으로 삼았다.

26 그리하여 이들이 늘 백성을재판하였다. 그들은 어려운 일만 모세에게 가져오고, 작은 일들은 모두 그들이 맡아 재판하였다.

27      그 뒤 모세가 장인을 떠나보내자, 그는 제고장으로 돌아갔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3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2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1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3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4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9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