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6:03

탈출기 13,1-14,31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맏아들과 맏배의 봉헌

1      13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2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맏아들, 곧 태를 맨 먼저 열고 나온 첫아들은 모두 나에게 봉현하여라. 사람뿐 아니라 짐승의 맏배도 나의 것이다."


3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이집트에서, 곧 종살이하던 집에서 나온 이날을 기억하여라. 주님께서 강한 손으로 너희를 그곳에서 이끌어 내셨기 때문이다. 이날 누룩 든 빵을 먹어서는 안 된다.

4 너희는 아빕 달 바로 오늘 나왔다.

5 주님께서 너희에게 주시겠다고 너희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대로, 가나안족과 히타이트족과 아모리족과 히위족과 여부스족의 땅, 곧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너희를 데려가시거든, 이 달에 이러한 예식을 올려야 한다.

6 너희는 이레 동안 누룩 없는 빵을 먹고, 이렛날에는 주님을 위하여 축제를 지내야 한다.

7 이레 동안 누룩 없는 빵을 먹어야 한다. 그 동안 너희 영토 어느 곳에서든 누룩 든 빵이 보여서도 안 되고, 누룩이 보여서도 안 된다.

8 그날 너희는 너희 아들에게, '이것은 내가 이집트에서 나올 때, 주님께서 나를 위하여 하신 일 때문이란다.' 하고 설명해 주어라.

9 이것을 너희는 너희 손에 감은 표징과 너희 이마에 붙인 기념의 표지로 여겨, 주님의 가르침을 되뇔 수 있게 하여라. 주님께서 강한 손으로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셨기 때문이다.

10 너희는 이 규칙을 해마다 정해진 때에 지켜야 한다."


맏아들과 맏배의 봉헌 세칙

11      "주님께서 너희와 너희 보상들에게 맹사하신 대로, 너희를 가나안족의 땅으로 데려가셔서 그 땅을 너희에게 주시면,

12 너희는 태를 맨 먼저 열고 나온 것을 모두 주님께 바쳐야 한다. 너희 가축이 처음 낳은 것으로 수컷은 모두 주님의 것이다.

13 그러나 나귀의 첫 새끼는 양으로 대속해야 한다. 대속하지 않으려면  그 목을 꺾어야 한다. 너희 자식들 가운데 맏아들은 모두 대속해야 한다.

14      뒷날, 너희 아들이 '왜 그렇게 하십니까?' 하고 물으면, 이렇게 대답하여라. '주님께서 강한 손으로 이집트에서, 곧 종살이하던 집에서 우리를 이끌어 내셨다.

15 그때 파라오가 우리르 내보내지 않으려고 고집을 부렸으므로, 주님께서 사람의 맏아들 부터 짐승의 맏배까지 이집트 땅에서 처음난 것을 모조리 죽이셨다. 그래서 나는 태를 맨 먼저 열고 나온 수컷을 무두 주님께 바친다. 그러나 아들들 가운데에서 맏아들은 모두 대속하는 것이다.

16 이것을 네 손에 감은 표징과 네 이마에 붙인 표지로 여겨라. 주님께서 강한 손으로 우리를 이집트에서이끌어 내셨기 때문이다.' "


이스라엘이 이집트를 떠나다

17      파라오가 이스라엘 백성을 내보낼 때, 하느님께서는 필리스티아인들의 땅을 지나는 길이 가장 가까운데도, 그들을 그곳으로 인도하지 않으셨다. 하느님께서 '그들이 닥쳐올 전쟁을 내다보고는 마음을 바꾸어 이집트로 되돌아가서는 안 되지.' 하고 생각하셨던 것이다.

18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백성을 갈대 바다에 이르는 광야 길로 돌아가게 하셨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전열을 갖추고 이집트 땅에서 올라갔다.

19      모세는 요셉의 유골을 가지고 나왔다. 요셉이 "하느님께서 반드시 여러분을 찾아오실 것입니다. 그때 여기서 내 유골을 가지고 올라가십시오." 하며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엄숙히 맹세하게 하였기 때문이다.

20     그들은 수콧을 떠나 광야 가장자리에 있는 에탐에 진을 쳤다. 

21 주님께서는 그들이 밤낮으로 행진할 수 있도록 그들 앞에 서서가시며, 낮에는 구름 기둥 속에서 길을 인도하시고, 밤에는 불기둥속에서 그들을 비추어 주셨다.

22 낮에는 구름 기둥이, 밤에는 불기둥이 백성 앞을 떠나지 않았다.


에탐에서 갈대 바다로

1      14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2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되돌아가서 믹돌과 바알 츠폰 앞 바다 사이에 있는 피 하히롯 앞에 진을 치라고 일러라. 너희는 바알 츠폰을 마주하고 바닷가에 진을 쳐야 한다.

3 그러면 파라오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광야에 갇혀 아직도 이 땅에서 헤매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4 내가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면, 그가 그들의 뒤를 쫓을 것이다. 그런 다음 내가 파라오와 그의 모든 군대를 쳐서 나의 영광을 드러내면, 이집트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그들은 그대로 하였다.


이집트인들이 이스라엘인들을 뒤쫓다

5     이스라엘 백성이 도망쳤다는 소식이 이집트 임금에게 전해졌다. 그러자 파라오와 그의 신하들은 이 백성에 대한 마음이 달라져, "우리를 섬기던 이스라엘을 내보내다니, 우리가 무슨 짓을 하였는가?" 하고 말하였다.

6 파라오는 자기 병거를 갖추어 군사들을 거느리고 나섰다.

7 그는 병거 육백 대에 이르는 정예 부대와, 군관이 이끄는 이집트의 모든 병거를 거느리고 나섰다.

8 주님께서 이집트 임금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셨으므로, 그는 이스라엘 자손들의 뒤를 쫓았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당당하게 나아가고 있었다.

9 마침내 파라오의 모든 말이며 병거, 그의 기병이며 보병 등 이집트인들이 그들의 뒤를 쫓아가, 바알 츠폰 앞 피 하히롯 근처 바닷가에 진을 친 거들을 따라잡았다.

10     파라오가 다가왔다. 이스라엘 자손들이 눈을 들어 보니, 이집트인들이 그들 뒤로 다가오고 있었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몹시 두려워하며 주님께 부르짖었다.

11 그들은 모세에게 말하였다. "이집트에는 묏자리가 없어 광야에서 죽으라고 우리를 데려왔소?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어 이렇게 만드는 것이오?

12 '우리한테는 이집트인들을 섬기는 것이 광에서 죽는 것보다 나으니, 이집트인들을 섬기게 우리를 그냥 놔두시오.' 하면서 우리가 이미 이집트에서 당신에게 말하지 않았소?"

13 그러자 모세가 백성에게 대답하였다. "두러워하지들 마라. 똑바로 서서 오늘 주님께서 너희를 위하여 이루실 구원을 보아라. 오늘 너희가 보는 이집트인들을 다시는 영원히 보지 않게 될 것이다.

14 주님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워 주실 터이니, 너희는 잠자코 있기만 하여라."


이스라엘인들이 바다를 건너다

15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어찌하여 나에게 부르짖느냐?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앞으로 나아가라고 일러라.

16 너는 네 지팡이를 들고 바다 위로 손을 뻗어 바다를 가르고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바다 가운데로 마른 땅을 걸어 들어가게 하여라.

17 나는 이집트인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여, 너희를 뒤따라 들어가게 하겠다. 그런 다음 나는 파라오와 그의 모든 군대, 그의 병거와 기병들을 쳐서 나의 영광을 드러내겠다.

18 내가 파라오와 그의 병겨와 기병들을 쳐서 나의 영광을 드러내면, 이집트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19     이스라엘 군대 앞에 서서 나아가던 하느님의천사가 자리를 옮겨 그들 뒤로 갔다. 구름 기둥도 그들 앞에서 자리를 옮겨 그들 뒤로 가 섰다.

20 그리하여 거곳은 이집트 군대와 이스라엘 군대 사이에 자리 잡게 되었다. 그러자 그 구름이 한 쪽은 어둡게 하고, 다른 쪽은 밤을 밝혀 주었다. 그래서 밤새도록 아무도 이쪽에서 저쪽으로 다가가 수 없었다.

21     모세가 바다 위로 손을 뻗었다. 주님께서는 밤새도록 거센 샛바람으로 바닷물을 밀어내시어, 바다를 마른 땅으로 만드셨다. 그리하여 바닷물이 갈라지자,

22 이스라엘 자손들이 바다 가운데로 마른 땅을 걸어 들어갔다. 물은 그들 좌우에서 벽이 되어 주었다.

23 뒤이어 이집트인들이 쫓아왔다. 파라오의 모든 말과 병거와 기병들이 그들을 따라 바다 한가운데로 들어갔다.

24 새벽녘에 주님께서 불기둥과 구름 기둥에서 이집트 군대를 내려다 보시고, 이집트 군대를 혼란에 빠뜨리셨다.

25 그리고 그분께서는 이집트 병거들의 바퀴를 움직이지 못하게 하시어, 병거를 몰기 어렵게 만드셨다. 그러자 이집트인들이 "이스라엘을 피해 달아나자. 주님이 그들을 위해서 이집트와 싸우신다." 하고 말하였다.

26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바다위로 손을 뻗어, 이집트인들과 그들이 병거와 기병들 위로 물이 되돌아오게 하여라."

27 모세가 바다 위로 손을 뻗었다. 날이 새자 물이 제자리로 되돌아왔다. 그래서 도망치던 이집트인들이 물과 맞닥뜨리게 되었다. 주님께서는 이집트인들을 바다 한가운데로 처넣으셨다.

28 물이 되돌아와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따라 바다로 들어선 파라오의 모든 군대의 병거와 기병들을 덮쳐 버렸다. 그들 가운데 한 사람도 살아남지 못하였다.

29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은 바다 가운데로 마른 땅을 걸어갔다. 물은 그들 좌우에서 벽이 되어 주었다.

30     그날 주님께서는 이렇게 이스라엘을 이집트인들의 손에서 구해주셨고, 이스라엘은 바닷가에 죽어 있는 이집인들을 보게 되었다.

31 이렇게  이스라엘은 주님께서 이집트인들에게 행사하신 큰 권능을 보았다. 그리하여 백성은 주님을 경외하고, 주님과 그분의 종 모세를 믿게 되었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1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1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0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1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1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7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8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