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6:29

탈출기 7,1-8,28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7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보아라, 나는 너를 파라오에게 하느님처럼 되게 하였다. 그리고 너의 형 아론은 너의 예언자가 될 것이다.

2 너는 내가 너에게 명령한 것을 모두 너의 형 아론에게 말하고, 아론은 그것을 파라오에게 말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을 자기 땅에서 내보내게 하여라.

3 그러나 나는 파라오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고, 이집트 땅에서 표징과 기적을 많이 일으키겠다.

4 그래도 파라오가 너희 말을 듣지 않으면, 나는 이집트에 내 손을 뻗쳐 큰 심판을 내려서 나의 군대, 곧 나의 백성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겠다.

5 내가 이집트 위로 내 손을 뻗어 그들 가운데에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끌어 내면, 이집트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6 모세와 아론은 그렇게 하였다. 그들은 주님께서 자기들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다.

7 그들이 파라오에게 말할 때, 모세는 여든 살, 아론은 여든세 살이었다.


지팡이가 뱀으로 변하다

8     주님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9 "파라오가 너희에게 '기적을 일으켜 보아라.' 하거든, 너는 아론에게 지팡이를 집어 파라오 앞으로 던지라고 말하여라. 그것이 큰 뱀이 될것이다."

10 모세와 아론은 파라오에게 가서 주님께서 명령하신 재로 하였다. 아론이 자기 지팡이를 파라오와 그의 신하들 앞으로 던지자, 그것이 큰 뱀이 되었다.

11 파라오도 현인들과 요술사들을 불러들였다. 이들 이집트의 요술사들도 자기네 요술로 그와 똑같이 하였다.

12 그들이 저마다 자기 지팡이를 던지자, 그것들도 큰 뱀이되었다. 그러나 아론의 지팡이가 그들의 지팡이들을 삼켜 버렸다.

13 그래도 파라오는 마음이 완고해져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대로였다.


첫째 재앙: 물이 피가 되다

14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파라오가 마음이 완강해져 백성을 내보내기를 거부하는구나.

15 아침에 파라오에게 가거라. 그가 물가로 나갈 터이니, 나일 강 가에 서 있다가 그를 만나라. 뱀으로 변하였던 그 지팡이도 손에 쥐고 있어라.

16 그리고 그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 히브리인들이 하느님께서 저를 임금님께 보내시어, '내 백성을 내보내어 그들이 광야에서 나를 예배하게 하여라' 하셨는데도, 파라오께서는 여태껏 말을 듣지 않으셨습니다.

17 그래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으로 너는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보아라, 내 손에 있는 이 지팡이로 나일강 물을 치겠다. 그러면 물이 피로 변할 것이다.

18 강에 있는 물고기들은 죽고  강은 악취를 풍겨, 이집트인들이 강에서 물을 퍼 마시지 못할 것이다.' "

19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아론에게, 지팡이를 잡고 이집트에 있는 물, 강과 운하와 늪, 그밖에 물이 괸 모든 곳 위로 손을 뻗으라고 말하여라. 그리하여 그것들이 피가 되게 하여라. 그러면 이집트 땅 모든 곳에, 심지어 나무와 돌에까지도 피가 홍건할 것이다."

20     모세와 아론은 주님께서 명렁하신 대로 하였다. 그가 파라오와 그의 신하들 앞에서 지팡이를 들어 나일 강 물을 쳤다. 그러자 나일 강 물이 모두 피로 변하였다.

21 강에 있는 몰고기들은 죽고 강은 악취를 풍겨, 이집트인들이 강에서 물을 퍼 마실 수가 없었다. 이집트 온 땅에 피가 홍건하였다.

22 그러나 이집트의 요술사들도 자기네 마술로 그와 똑같이 하였다. 그러자 파라오는 마음이 완고해져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대로였다.

23 파라오는 이 일도 마음에 두지 않은 채, 몸을 돌려 궁궐로 돌아가 버렸다.

24 나일 강에서 물을 퍼 마실 수 없게 되자, 이집트인들은 모두 마실 물을 찾아 강 주변을 팠다.

25 주님께서 나일 강을 치신 지 이레가 지났다.


둘째 재앙: 개구리 소동

26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파라오에게 가서,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하고 말하여라. '나의 백성을 내보내어 나를 예배하게 하여라.

27 네가 만일 내보내기를 거부한다면, 나는 개구리 떼로 너의 온 영토를 치겠다.

28 그러면 나일 강에 개구리들이 우글거릴 것이다. 그것들은 울라와 네 궁궐과 침실로, 네 참상 위로, 네 신하들과 백성의 집으로, 네 화덕과 반죽 통 속으로 들어갈 것이다.

29 그리고 개구리들은 너에게, 네 백성에게, 너의 모든 신하들에게 뛰어오를 것이다.' "


1      8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아론에게, 지팡이를 든 손을 강과 운하와 늪위로 뻗어, 개구리들을 이집트 땅 위로 올라오게 하라고 말하여라."

2 이론이 이집트의 물 위로 손을 뻗자, 개구리들이 올라와 이집트 땅을 뒤덮었다.

3 그러나 요술사들도 자기네 마술로 그와 똑같이 하여, 개구리들을 이집트 땅위로 올라오게 하였다.

4      파라오가 모세와 아론을 불러 말하였다. "너희는 주님께 기도하여 나와 내 백성에게서 개구리들을 물리쳐 다오. 그러면 내가 너희 백성을 내보내어, 주님께 제사를 드릴 수 있게 해 주겠다."

5 그러자 모세가 파라오에게 말하였다. "개구리들이 임금님과 궁궐에서 물러나 나일 강에만 남아있도록, 임금님과 신하들과 백성을 위하여 언제 기도해야 할지 저에게 분부만 내래십시오."

6 파라오가 "내일이다." 하고 대답하자, 모세가 말하였다. "임금님 말씀대로 하겠습니다. 이는 주 저희 하느님과 같은신 분이 없다는 것을 임금님께서 아시게 하려는 것입니다.

7 이제 개구리들이 임금님과 궁궐과 신하들과 백성에게서 물러가, 나일 강에만 남아 있을 것입니다."

8 모세와 아론은 파라오에게서 물러 나왔다. 모세는, 주님께서 파라오에게 보내신 개구리들 때문에 주님께 부르짖었다.

9 주님께서는 모세가 청한 대로 해 주셨다. 개구리들이 집과 뜰과 들에서 죽어갔다.

10 사람들이 그것들을 모아 무더기로 쌓아 놓으니, 땅이 악취를 풍겼다.

11 그러나 파라오는 일이 진정되는 것을 보고, 마음이 완강해져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대로였다.


셋째 재앙: 모기 소동

12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아론에게, 지팡이를 뻗어 땅의 먼지를 쳐서, 그것을 이집트 온 땅에서 모기로 변하게 하라고 말하여라."

13 그들은 그대로 하였다. 아론이 지팡이를 든 손을 뻗어 땅의 먼지를 치자, 사람들과 짐승들에게 모기들이 달려들었다. 이집트 온 나라에서 땅의 먼지가 모기로 변하였다.

14 요술사들도 똑같이하여 자기네 마술로 모기들을 생기게 하려 하였으나, 그렇게 할 수가 없었다. 모기들이 계속해서 사람들과 짐승들에게 달려들었다.

15 요술사들이 파라오에게 말하였다. "이것은 하느님의 손가락이 하신 일입니다." 그러나 파라오는 마음이 완고해져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대로였다.


넷째 재앙: 등에 소동

16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아침 일찍 일어나 파라오 앞에 나서라. 그가 물가로 나오면,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하고 그에게 말하여라. '나의 백성을 내보내어 나를 예배하게 하여라.

17 네가 나의 백성을 내보내지 않으면, 내가 너와 네 신하들과 백성들에게, 또 너의 궁궐로 등에 떼를 보내겠다. 그러면 이집트인들의 집과 그들이 사는 땅이 등에로 가득할 것이다.

18 그러나 그날에 나는 내 백성이 사는 고센 땅만은 따로 구분하여, 그곳에는 등에가 없게 하겠다. 이는 나 주님이 이 땅에 있음을 네가 알게 하려는 것이다.

19 나는 이렇게 나의 백성과 너의 백성 사이에 구별을 둘터인데, 그 표징이 내일 일어날 것이다.' "

20 주님께서는 그대로 하셨다. 엄청난 등에 떼가 파라오의 궁궐과 그 신하들의 집으로 날아들었다. 이집트 온 나라의 땅이 등에 때문에 폐허가 되었다.

21     그러자 파라오가 모세와 아론을 불러 말하였다. "가거라. 그러나 이 땅안에서 너희 하느님께 제사를 드려라."

22 모세가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저희가 저희 하느님께 바치는 제물을 이집트인들이 역겨워하기 때문입니다. 이집트인들이 역겨워하는 것을 그들이 보는 앞에서 저희가 제물로 바치면, 그들이 저희에게 돌을 던지지 않겠습니까?

23 저희 하느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저희는 광야로 사흘 길을 걸어가 그분께 제사를 드려야 합니다."

24 그러자 파라오가 말하였다. "그렇다면 내가 너희를 내보낼 터이니, 광야에서 너희 하느님께 제사를 드려라. 다만 너무 멀리 가서는 안 된다. 나를 위하여 기도해 다오."

25 모세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이제 제가 임금님에게서 물러가 주님께 기도하겠습니다. 내일이면 파라오와 신하들과 백성에게서 등에 떼가 물러날 것입니다. 다만 파라오께서 다시 저희를 속이시고 이 백성을 내보내시지 않아, 주님께 제사를 드리지 못하게 하시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26    모세는 파라오에게서 물러 나와 주님께 기도하였다.

27 그러자 주님께서 모세가 말한 대로 해 주셨다. 등에 떼가 파라오와 그의 신하들과 그의 백성에게서 물러가 하나도 남지 않았다.

28 그러나 파라오는 이번에도 마음이 완강해져 백성을  내보내지 않았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1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1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0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3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2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8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