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06:41

탈출기 5,1 ~ 6,30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5 장 -


모세와 아론이 주님의 말씀을 파라오에게 전하다

1 그 뒤 모세와 아론이 파라오에게 가서 말하였다.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내 백성을 내보내어 그들이 광야에서 나를 위하여 축제를 지내게 하여라.' "

2 그러자 파라오가 대답하였다. "그 주님이 누구이기에 그의 말을 듣고 이스라엘을 내보내라는 것이냐? 나는 그 주님을 알지도 못할뿐더러, 이스라엘을 내보내지도 않겠다."

3 그들이 다시 말하였다. "히브리인들의 하느님께서 저희에게 나타나셨습니다. 그러니 저희가 광야로 사흘 길을 걸어가, 주 저희 하느님께 제사를 드릴 수 있도록허락해 주십시오. 그러지 않으시면 그분께서 흑사병이나 칼로 저희를 덮치실 것입니다."

4 이집트 임금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모세와 아론, 너희는 어찌하여 백성이 일을 하지 않도록 부추시느냐? 너희 일터로 돌아가라."

5 파라오가 또 말하였다. "그들이 이제 이 땅의 백성보다 많아졌는데도, 너희는 그들이 일을 그만두게 하려는구나!"


파라오가 이스라엘인들을 심하게 부리다

6 파라오는 그날로 이스라엘 백성을 부리는 작업 감독들과 조장들에게 명령하였다.

7 "너희는 벽들을 만드는데 쓰는 짚을 더 이상 예전처럼 대 주 지 마라. 그들이 직접 가서 짚을 모아 오게 하여라.

8 그러나 벽돌 생산량은 그들이 예전에 만들던 것 만큼 그들에게 지워라. 그 양을 줄여서는 안 된다. 그들은 게을러져, '가서 저희 하느님께 제사를 드릴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하며 아우성치고 있다.

9 그자들의 일을 더 힘들게 하여라. 그러면 그들이 일만 하느라 허튼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게 될 것이다."

10 이에 그 백성의 작업 감독들과 조장들이 물러가서 그들에게 말하였다. "파라오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너희에게 더 이상 짚을 대 주지 않겠다.

11 직접 가서, 너희가 쓸 짚을 어디서든 찾아 가져와라. 그러나 너희의 일을 조금도 줄여서는 안 된다. ' "

12 그리하여 그 백성은 온 이집트 땅에 흩어져, 벽돌 짚으로 쓸 지푸라기를 보아 왔다.

13 그러나 작업 감독들은 "너희는 짚이 있을 때와 다름없이 그날 일을 그날로 마쳐라." 하며 다그쳤다.

14 그리고 파라오의 작업 감독들은 자기들이 세운 이스라엘 자손들의 조장들에게, "너희는 어째서 정해진 벽돌 양을 어제도 오늘도 예전처럼 채우지 못하느냐?" 하면서 그들을 때렸다.


이스라엘인 조장들이 파라오에게 항의하다

15 이스라엘 자손의 조장들이 파라오에게 가서 부르짖었다, "어찌하여 임금님의 종들에게 이렇게 하십니까?

16 이 종들은 짚을 받지도 못하는데, 그들은 벽돌을 만들라고 말합니다. 보십시오. 이 종들이 이렇게 매를 맞았습니다. 임금님께서는 이 백성에게 잘못하고 계십니다.

17 그러자 파라오가 대답하였다. "너희는 게으르기 짝이 없는 자들이다. 그러니까 너희가, '가서 주님께 제사를 드릴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는 것이다.

18 가서 일이나 하여라. 너희에게 짚을 대 주지 않겠다. 그러나 벽돌은 정해 준 수대로 만들어 내어라. "

19 이스라엘 자손의 조장들은, "너희가 만들어야 하는 벽돌 양을 줄여서는 안 된다. 그날 일은 그날로 하여라." 하는 말을 듣고 자기들이 곤경에 빠진 것을 알았다.


조장들의 불평과 모세의 탄원

20 그들이 파라오 앞에서 물러 나오다가 자기들을 만나려고 서있는 모세와 아론과 마주치자,

21 그들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당신들을 내려다보시고 심판해 주셨으면 좋겠소. 당신들은 파라오와 그 신하들이 우리를 역겨워하게 만들어, 우리를 죽이도록 그들 손에 칼을 쥐어 주었소." 

22 그러자 모세는 주님께 돌아와 아뢰었다. "주님, 어찌하여 이 백성을 괴롭하십니까? 어찌하여 저를 보내셨습니까 ?

23 제가 파라오에게 가서 당신 이름을 말한 뒤로, 그가 백성을 괴롭혀 오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당신께서는 당신 백성을 도무지 구해 주시지 않습니다."


- 제 6 장 -


1 그러자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제 너는 내가 파라오에게 어떻게 하는지 보게 될 것이다. 정녕 그는 강한 손에 밀려 그들을 내보낼 것이다. 강한 손에 밀려 그가 자기 땅에서 그들을 내쫓을 것이다."


모세가 부르심을 받다

2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나는 야훼다.

3 나는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에게 '전능하신  하느님' 으로 나타났으나, '야훼'라는 내 이름으로 나를 그들에게 알리지는 않았다.

4 또 나는 가나안 땅, 그들이 나그네살이하는 땅을 주기로 그들과 계약을 세웠다.

5 그리고 나는 이집트인들이 종으로 부리는 이스라엘 자손들의 신음 소리를 듣고, 나의 계약을 기억하였다.

6 그러므로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말하여라. '나는 주님이다. 나는 이집트의 강제 노동에서 너희를 빼내고, 그 종살이에서 너희를 구해 내겠다.팔을 뻗어 큰 심판을 내려서 너희를 구원하겠다.

 7 그리고 나서 나는 너희를 내 백성으로 삼고, 너희 하느님이 되어 주겠다 그러면 너희는 내가 주님임을, 이집트의 강제 노동에서 너희를 빼낸 너희 하느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8 그런 다음 나는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에게 주기로 손을 들어 맹세한 땅으로 너희를 데리고 가서, 그 땅을 너희 차지로 주겠다. 나는 주님이다.' "

9 모세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그대로 전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기가 꺾이고 힘겨운 종살이에 시달려 모세의 말을 듣지 않았다.

10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렇게 이르셨다.

11 "너는 이집트 임금 파라와에게 가서 이스라엘 자손들을 자기 땅에서 내보래라고 하여라."

12 이에 모세가 주님께 아뢰었다. "보십시오. 이스라엘 자손들도 제 말을 듣지 않았는데, 어찌 파라오가 제 말을 듣겠습니까?  그리고 저는 입이 안 떨어져 말을 못합니다."

13 주님께서는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신 다음,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라고 명령하시며, 그들을 이스라엘 자손들과 이집트 임금 파라오에게 보내셨다.


모세와 아론의 족보

14 그들 집안의 우두머리들은 이러하다. 이스라엘의 맏아들 르우벤의 아들들은 하녹, 팔루, 헤츠론, 카르미인데, 이들이 르우벤의 씨족들이다.

15 시메온의 아들들은 여무엘, 야민, 오핫,야킨, 초하르, 그리고 가나안 여인의 아들인 사울인데, 이들이 시메온의 씨족들이다.

16 족보에 따라 본 레위 아들들의 이름은 이러하다. 곧 게르손, 크핫, 므라리이다. 레위가 산 햇수는 백삼십칠 년이다.

17 시족에 따라 본 게르손의 아들들은 리브니와 시므이이다.

18 크핫의 아들들은 아므람, 이츠하르, 헤브론, 우찌엘이다. 크핫이 산 햇수는 백삼십삼 년이다.

19 므라리의 아들들은 마흘리와 무시이다. 이들이  족보에 따라 본 레위의 씨족들이다.

20 아므람은 자기의 고모 요케벳을 아내로 맞아들였는데, 이여인이 그에게 아론과 모세를 낳아 주었다.아르람이 산 햇수는 백삼십칠 년이다.

21 이츠하르의 아들들은 코라, 네펙, 지크리이다.

22 우찌엘의 아들들은 미사엘, 엘차판, 시트리이다.

23 아론은 암미나답의 딸이요, 나흐손의 누이인 엘리세바를 아내로 맞아들였는데, 이 여인이 그에게 나답, 아비후, 엘아자르, 이타마르를 낳아 주었다.

24 코라의 아들들은  아씨르, 엘카나, 아비아삽이다. 이들이 코라인들의 씨족들이다.

25 아론의 아들 엘아자르는 푸티엘의 딸들 가운데 하나를 아내로 맞아들였는데, 이 여인이 그에게 피느하스를 낳아 주었다. 이들이 씨족에 따라 본 레위인 가문의 우두머리들이다.

26 "이스라엘 자손들을 부대로 편성하여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어라." 하신 주님의 분부를 받은 이들이 바로 모세와 아론이다.

27 이스라엘 자손들을 이집트에서 이끌러 내려고 이집트 임금 파라오에게 말한 이들도 바로 모세와 아론이다


모세가 소명을 받다

28 주님께서 이집트 땅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던 날,

29 주님께서는 모세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주님이다. 내가 너에게 이르는 말을 모두 이집트 임금 파라오에게 전하여라."

30 그러자 모세가 주님께 아뢰었다. "보십시오. 저 는 입이 안 떨어져 말을 못합니다. 어찌 파라오가 제 말을 듣겠습니까? "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2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2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1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3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4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9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