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05:41

창세기 48,1-49,33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야곱이 에프라임과 므나쎄를 아들로 삼다

1     48 이런 일들이 있은 뒤, 요셉은 아버지가 아프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그는 두 아들 므나쎄와 에프라임을 데리고 갔다.

2 아들 요셉이 왔다고 사람들이 야곱에게 알렸다. 그러자 이스라엘은 기운을 내어 침상에서 일어나 앉았다.

3      야곱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가나안 땅 루즈에서 나에게 나타나 복을 내려 주시며,

4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네가 자식을 많이 낳고 번성하게 하겠다. 또한 네가 민족들의 무리가 되게 하고, 이 땅을 네 뒤에 오는 후손들에게 영원한 소유로 주겠다.'

5 그러니 이제 내가 이집트로 너에게 오기 전에, 이집트 땅에서 태어난 너의 두 아들을 내 아들로 삼아야겠다. 에프라임과 므나쎄는 르우벤과 시메온처럼 내 아들이 되는 것이다.

6 이 아이들 다음에 너에게서 태어난 자식들은 너의 아이들이다. 그들은 제 형들의 이름으로 상속 재산을 받을 것이다.

7 내가 파딴에서 가나안 땅으로 와서 길을 가던 중, 에프랏까지는 아직 얼마 더 가야 하는 곳에서 그만 라헬이 죽고 말았다. 그래서 나는 에프랏 곧 베들레헴으로 가는 길 옆에 그를 묻었다."

8     이스라엘이 요셉의 아들들을 보고 "이 아이들은 누구냐?" 하고 물었다.

9 요셉이 "이 아이들은 하느님께서 이곳에서 저에게 주신 아들들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이스라엘이 "아이들을 나에게 데려오너라. 내가 아이들에게 축복하겠다." 하고 말하였다.

10 그런데 이스라엘은 나이가 많아 눈이 어두워서 앞을 볼 수 없었다. 요셉이  아이들을 가까이 데려가자, 이스라엘은그들에게 입 맞추고 끌어안았다.

11 그런 다음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나는 네 얼굴을 다시 보리라고는 생각도 못 했는데, 이제 하느님께서는 네 자식들까지 보게 해 주시는구나."

12 요셉은 아이들을 아버지 무릎에서 물러나게 하고,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였다.

13     요셉은 두 아이를 데려다, 에프라임은 오른손으로 이끌어 이스라엘의 왼쪽으로, 므나쎄는 왼손으로 이끌어 이스라엘의 오른쪽으로 가까이 가게 하였다.

14 그러자 이스라엘은 손을엇갈리게 내밀어, 에프라임이 작은아들인데도 오른손을 에프라임의 머리에 얹고, 므나쎄가 맏아들인데도 왼손을 므나쎄의 머리에 얹었다.

15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축복하였다.

                 "저의 조상 아브라함과 이사악을 당신 앞에서 살아가게 하신 하느님,

                 제가 사는 동안 지금까지 늘 저의 목자가 되어 주신 하느님,

16             저를 모든 불행에서 구해 주신 천사께서는 이 아이들에게 복을 내려 주소서.

                 나의 이름과 내 조상 아브라함과 이사악의 이름이

                 이 아이들에게도 살아 있으리라.

                 또한 이들이 세상에서 크게 불어나리라."

17      요셉은 아버지가 오른손을 에프라임의 머리 위에 얹은 것을 보고는 못마땅하게 여겨, 아버지의 손을 잡아 에프라임의 머리에서 므나쎄의 머리로 옮기려 하였다.

18 그러면서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닙니다, 아버지. 이 아이가 맏아들이니, 이 아이 위에 아버지의 오른손을 얹으셔야 합니다."

19 그러나 그의 아버지는 거절하며 말하였다. "아들아, 나도 안다, 나도 알아. 이 아이도 한 겨레를 이루고 크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 의 아우가 그보다 더 크게 되고, 그의 후손은 많은 민족을 이룰 것이다."

20      그날 야곱은 그들에게 이렇게 축복하였다.

                  "이스라엘 백성이 너희를 들어 말하며 이렇게 축복하리라.

                  '하느님께서 너를 에프라임과 므나쎄처럼 만들어 주시리라.' "

           이렇게 그는 에프라임을 므나쎄 앞에 내 세웠다.

21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자, 나는 이제 죽는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너희와 함께 계시면서, 너희를 다시 조상들의 땅으로 데려가 주실 것이다.

22 그리고 나는 너의 형제들보다 너에게, 내 칼과 활로  아모리족의 손에서 뺏은 스켐 하나를 더 준다."


야곱의 축복

1     49 야곱이 아들들을 불러 말하였다.

              "너희는  모여들 오너라.

              뒷날 너희가 겪을 일을

              내가 너희에게 일러 주리라.

2            야곱의 아들들아, 모여 와 들어라.

              너희 아버지 이스라엘의 말을 들어라.


3            르우벤아, 너는 나의 맏아들

              나의 힘, 내 정력의 첫 열매.

              너는 영광이 넘치고 힘어 넘친다.

4            그러나 물처럼 끓어오르니

              너는 남보다 뛰어나지 못하리라.

              너는 아버지 침상에 올라갔다.

              그때 너는 내 침상을 더럽혔다.


5            시메온과 레위는 형제

              그들의 칼은 폭행의 되고.

6            나는 그들의 모의에 끼지 않고

              그들의 모임에 들지 않으리라.

              그들은 격분하여 사람들을 죽이고

              멋대로 소를 못 쓰게 만들었다.

7            포악한 그들의 격분,

              잔악한 그들의 분노는 저주를 받으라.

              나 그들을 야곱에게 갈라놓으리라.

              그들을 이스라엘에 흩어 버리리라.


8            너 유다야, 네 형제들이 너를 찬양하리라.

              네 손은 원수들의 목을 잡고

              네 아버지의 아들들이 네 앞에 엎드리리라.

9            유다는 어린 사자.

              내 아들아, 너는 네가 잡은 짐승을 먹고 컸다.

              유다가 사자처럼 암사자처럼 웅크려 엎드리니

              누가 감히 그를 건드리랴?

10          유다에게 조공을 바치고

              민족들이 그에게 순종할 때까지

              왕홀이 유다에게서,

              지휘봉이 그의 다리 사이에서 떠나지 않으리라.

11          그는 제 어린 나귀를 포도 줄기에,

              새끼 나귀를 좋은 포도나무에 매고

              포도주로 제 옷을,

              포도주의 붉은 즙으로 제 겉옷을 빤다.

12          그의 눈은 포도주 보다 검고

              그의 이는 우유보다 희다.


13          즈불룬은 바닷가에 살며

              배들의 항구가 되고

              그 경계는 시돈에 이르리라.


14          이사카르는 튼튼한 나귀

              가축 우리 사이로 엎드린다.

15          쉬기에 좋고

              땅이 아름다운 것을 보고는

              그곳에서 짐을 지려고 어깨를 구부려

              노역을 하게 되었다.

16          단은 이스라엘의 여느 지파처럼

              제 백성을 정의로 다스리리라.

17          단은 길가의 뱀

              오솔길의 독사.

              말  뒤꿈치를 물어

              그 위에 탄 사람이 뒤로 떨어진다.


18         주님, 제가 당신의 구원을 기다립니다.


19         가드는 약탈자들의 습격을 받겠지만

             그 자신이 그들의 뒤를 습격하리라.


20         아세르는 양식이 넉넉하여

             임금에게 진미를 올리리라.


21         납탈리는 풀어 놓은 암사슴

             예쁜 새끼들을 낳는다.


22         요셉은 열매 많은 나무

             샘 가에 심긴 열매 많은 나무.

             그 가지가 담장 너머로 뻗어 간다.

23         궁수들이 그를 어지럽히고

             그에게 활을 쏘며 덤벼들었어도

24         그의 활은 든든히 버티고

             그의 손과 팔은 날쌔었다.

             이는 야곱의 장사의 손,

             이스라엘의 목자요 바위이신 분의 이름 덕분이고

25         네 아버지의 하느님 덕분이다. 그분께서 너를 도우시리라.

             전능하신 분 덕분이다. 그분께서 너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위에 있는 하늘의 복,

             땅 속에 놓여 있는 심연의 복,

             젖가슴과 모테의 복을 내리시리라.

26         네 아버지의 복은

             예로부터 있던 산들의 복보다,

             처음부터 있던 언덕들의 탐스러운 것들보다 크다.

             그 복이 요셉의 머리로,

             제 형제들 가운데에서 봉헌된 자의 정수리로 내리리라.


27         벤야민은 약탈하는 이리

             아침에는 움켜쥔 것을 먹고

             저녁에는 잡은 것을 나눈다."

28     이들이 모두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다. 이것은 그들의 아버지가 그들 각자에게 알맞은 복을 빌어 주면서 한 말이다.


야곱이 죽다

29     그런 다음 야곱이 아들들에게 분부하였다. "나는 이제 선조들 곁으로 간다. 나를 히타이트 사람 에프론의 밭에 있는 동굴에 조상들과 함께 묻어 다오.

30 그 동굴은 가나안 땅 마므레 맞은쪽 막펠라 밭에 있는 것으로, 아브라함께서 그 밭을 히타이트 사람 에프론에게서 묘지로 사 두셨다.

31 그곳에 아브라함과 그분의 아내 레베카께서 묻히셨다. 나도 레아를 그곳에 묻었다.

32 밭과 그 안에 있는 굴이 히타이트 사람들에게서 산 것이다."

33     야곱은 자기 아들들에게 분부하고 나서, 다리를 다시 침상 위로 올린 뒤, 숨을 거두고 선조들 곁으로 갔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3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2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1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3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4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9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