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05:52

창세기 47,1 ~ 31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47 장 -


요셉의 가족이 파라오를 알현하다

1 요셉이 가서 파라오에게 아뢰었다. "제 아버지와 형제들이 양떼와 소 떼, 그리고 자기들의 재산을 모두 가지고 가나안 땅을 떠나, 지금 고센 지방에 와 있습니다. "

2 그런 다음 요셉은 자기 형제들 가운데에서 다섯 사람을 가려 파라오에게 소개하였다.

3 파라오가 그의 형제들에게 "너희의 생업이 무엇이냐?" 하고 묻자, 그들이 파라오에게 대답하였다. "이 종들은 목자들입니다. 저희도 그러하고 저희 조상들도 그러하였습니다. "

4 그들이 계속 파라오에게 말하였다. "저희는 이 땅에서 나그네살이를 할까 해서 왔습니다. 가나안 땅에 기근이 심하여 이 종들의 양 떼를 먹일 풀밭이 없습니다. 그러니 이 종들이 고센 지방에 머무를 수 있게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

5 그러자 파라와가 요셉에게 말하였다."그대의 아버지와 형제들이 그대에게 왔소.

6 이집트 땅이 그대 앞에 펼쳐져 있으니, 그 가운데에서 가장 좋은 땅에 그대의 아버지와 형제들을 머무르게 하시오. 그들은 고센 지방에 머물러도 좋소. 그대가 알기에 그들 가운데 유능한 사람들이 있거든 내 가축을 돌보는 책임자로 세우시오."

7 요셉이 자기 아버지 야곱을 모셔댜 파라오 앞에 세우자, 야곱이 파라오에게 축복하였다.

8 파라오가 야곱에게 "연세가 얼마나 되시오?" 하고 묻자,

9 야곱이 파라오에게 대답하였다. "제가 나그네살이한 햇수는 백삼십 년입니다. 제가 산 햇수는 짧고 불행하였을 뿐만 아니라 제 조상들이 나그네살이한 햇수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10 야곱은 다시 파라오에게 축복하고 그 앞에서 물러 나왔다.

11 요셉은 파라오가 분부한 대로 자기 아버지의 형제들을 이집트 땅에, 곧 그 땅에서 가장 좋은 곳인 라메세스 지방에 머무르게 하고, 그들에게 소유지도 떼어 주었다.

12 그리고 아버지와 형제들과 아버지의 온 집안에, 그 식솔 대로 양식을 대 주었다.


요셉의 양곡 관리

13 기근이 매우 심하여 온 땅에 양식이 떨어졌다. 이집트 땅과 가나안 땅이 이 기근으로 피폐해져 갔다.

14 요셉은 사람들이 사 가는 곡식 값으로 이집트 땅에 있는 돈은 모조리 거두어 들였다. 그는 그 돈을 파라오의궁궐로 넘겼다.

15 이렇게 하여 이집트 땅과 가나안 땅에서 돈이 떨어지게 되자, 이집트인들이 모두 요셉에게 몰려와 말하였다 "우리에게 양식을 주십시오. 돈이 덜어졌다고 해서 우리가 나리 앞에서 죽을 수야 없지 않습니까?"

16 그러자 요셉이 대답하였다. "돈이 떨어졌으면 여러분의 가축을 몰고 오시오. 그러면 그 가축 값으로 여러분에게 양식을 대주겠소."

17 그리하여 그들은 자기들의 가축을 요셉에게 몰고 왔 다. 요셉은 밀과 양떼와 소 떼와 나귀들을 받고서 양식을 내주었다. 이렇게 그해에는 그들의 가축 값으로 양식을 공급해 주었다.

18 그해가 다 지나 이듬해가 되자, 그들이 다시 요셉에게 와서 말하였다. "저희가 나리께 무엇을 숨길 수 있겠습니까? 돈은 떨어지고 가축 떼도 이제 다 나리 것입니다. 이제 나리께 갖다 드릴 것이라고는 저희 몸과 농토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19 저희가 저희 농토와 함께 나리께서 보시는 앞에서 망할 수야 없지 않습니까? 그러니 양식을 주시고 저희와 저희 농토를 사십시오. 농토는 물론이고 저희가 파라오의 종이 되겠습니다.  씨앗을 주십시오. 그러면 저희도 죽지 않고 살 것 이고, 농토도 퐝폐해지지 않을 것입니다."

20 이리하여 요셉은 이집트의 모든 농토를 파라오의 것으로 사들였다. 기근이 심하여 이집트인들이 하나같이 자기 밭을 팔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온 땅이 파라오의 차지가 되었다.

21 그는 이집트 국경 끝에서 끝까지 백성들을 모두 종으로 만들었다.

22 그러나 사제들의 농토만은 사들이지 않았다. 사제들은 파라오에게서 녹을 받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파라오가 주는 녹을 먹었으므로 농토를 팔 필요가 없었다.

23 그런 다음 요셉이 백성에게 말하였다. "나는 오늘 여러분과 여러분의 농토를 파라오의 것으로 사들였소. 자, 여기에 씨앗이 있으니 농토에 씨앗을 뿌리시오.

24 그러나 수확의 오분의 일을 파라오에게 바치시오.그리고 오분의 사는 여러분의 것이니, 밭에 씨를 뿌리고, 여러분과 집안 식구들의 양식과 아이들의 양식을 삼으시오."

25 그러자 그들이 요셉에게 대답하였다. "나리께서 저희의 목숨을 살려 주셨습니다. 나리께서 너희에게 호의를 베풀어 주십시오. 저희는 기꺼이 파라오의 종이 되겠습니다."

26 이렇게 하여 요셉은 이집트의 농토에 관하여 오늘날까지 유효한 법을 만들었다. 곧 오분의 일이 파라오에게 속한다는 것이다. 다만 사제들의 농토만은 파라오의 차지가 되지 않았다.


야곱의 유언

27 이스라엘은 이집트 땅 고센 지방에 머물게 되었다. 그들은 그곳에 소유지를 얻어 자식들을 많이 낳고 크게 번성하였다.

28 야곱은 이집트 땅에서 십칠년을 살았다. 그래서 야곱이 산 햇수는 백사십칠 년이 되었다.

29 죽을 때가 다가오자 이스라엘은 자기 아들 요셉을 불러 말하였다. "네가 나에게 호의를 보여 준다면, 나에게 효성과 신의를 지켜 나를 이집트 땅에 묻지 않겠다고, 네 손을 내 샅에 넣고 맹세해 다오.

30 내가 내 조상들과 함께 잠들게 되거든 나를 이집트에서 옮겨 그분들의 무덤에 묻어 다오. " 요셉이 "제가 꼭 아버지의 말씀대로 하겠습니댜." 하고 대답하자,

31 이스라엘이 "그러면 나에게 맹세하여라." 하고 말하였다. 요셉이 맹세하니, 이스라엘이 침상 머리맡에 엎드려 경배하였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1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1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0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1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1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7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8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