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05:06

창세기 45,1-46,34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요셉이 형들에게 자신을 밝히다

1     45 요셉은 자기 곁에 서 있는 모든 이들 앞에서 더 이상 자신을 억제하지 못하고, "모두들 물러가게 하여라." 하고 외쳤다. 그래서 요셉이 형제들에게 자신을 밝힐 때, 그 곁에는 아무도 없었다.

2 요셉이 목 놓아 울자, 그 소리가 이집트  사람들에게 들리고 파라오의 궁궐에도 들렸다.

3     요셉이 형제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요셉입니다! 아버지께서는 아직 살아 계십니까?" 그러나 형제들은 요셉 앞에서 너무나 놀라, 그에게 대답할 수가 없었다.

4 그래서 요셉은 형제들에게 "나에게 가까이 오십시오." 하고서는, 그들이 가까이오자 다시 말하였다. "내가 형님들의 아우 요셉입니다. 형님들이 이집트로 팔아넘긴 그 아우입니다.

5 그러나 이제는 저를 이곳으로 팔아넘겼다고 해서 괴로워하지도, 자신에게 화를 내지도 마십시오. 우리 목숨을 살리시려고 하느님께서는 나를 여러분 보다 앞서 보내신 것입니다.

6 이 땅에 기근이 든 지 이태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다섯 해 동안은 밭을 갈지도 거두지도 못합니다.

7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나를 여러분 보다 앞서 보내시어, 여러분을 위하여 자손들을 이 땅에 일으켜 세우고, 구원받은 이들의 큰 무리가 되도록 여러분의 목숨을 지키게 하셨습니다.

8 그러니 나를 이곳으로 보낸 것은 여러분이 아니라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께서 나를 파라오의 아버지로, 그의 온 집안의 주인으로, 그리고 이집트 온 땅의 통치자로 세우셨습니다.

9 그러니 서둘러 아버지께 올라가 아버지의 아들 요셉의 말이라 하고 이렇게 전하십시오. '하느님께서 저를 온 이집트의 주인으로 세우셨습니다. 지체하지 마시고 저에게 내려오십시오.

10 아버지께서 고센 지방에 자리잡게 되시면, 아버지께서는 아들들과 손자들, 그리고 양 떼와 소 떼 등 모든 재산과 더불어 저와 가까이 계실 수 있습니다.

11 기근이 아직도 다섯 해나 계속될 터이니, 네가 그곳에서 아버지를 부양해 드리겠습니다. 그러면 아버지와 집안, 그리고 아버지께 딸린 것들이 궁핍해지지 않을 것입니다.'

12 지금 형님들은 내가 여러분에게 직접 말하고 있는 것을 내 아우 벤야민과 함께 바로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13 내가 이집트에서 누리는 이 영화와 그 밖에 무엇이든 본 대로 다 아버지께 말씀드리십시오. 서둘러 아버지를 모시고 이곳으로 내려오십시오."

14 그러고 나서 요셉은 자기 아우 벤야민의 목을 껴안고 울었다. 벤야민도 그의 목을 껴안고 울었다.

15 요셉은 형들과도 하나하나 입을 맞추고 그들을 붙잡고 울었다. 그제야 형들은 그와 이야기하였다.


파라오의 초청

16     요셉의 형제들이 왔다는 소식이 파라오의 궁궐에 전해지자, 파라오와 그의 신하들이 좋아하였다.

17 파라오가 요셉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형재들에게 이르시오. '너희는 이렇게 하여라. 너희의 짐승들에게 짐을 싣고 가나안 땅으로 가서,

18 너희 아버지와 집안 식구들을 데리고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이집트에서 가장 좋은 땅을 주고, 이 땅의 기름진 것을 먹게 해 주겠다.'

19 그대는 또 이렇게 내 말을 전하시오. '너희는 이렇게 하여라. 너희의 어린것들과 아내들은 생각하여, 이집트 땅에서 수레들도 끌고 가거라. 거기에다 너희 아버지를 태워 오너라.

20 너희 세간들을 아까워하지 마라. 이집트 온 땅의 가장 좋은 것들이 너희 차지가 될 것이다.' "


요셉의 형제들이 가나안으로 돌아가다

21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하라는 대로 하였다. 요셉은 파라오의 명령대로 그들에게 수레들을 내주고 여행 양식도 마련해 주었다.

22 그리고 그들 모두에게 예복을 한 벌씩 주고, 벤야민에게는 은전 삼백 닢과 예복 다섯 벌을 주었다.

23 또한 아버지에게는 이집트의 특산물을 실은 나귀 열 마리와, 아버지가 여행길에 먹을 곡식과 빵과 음식을 실은 암나귀 열 마리를 보냈다.

24 요셉은 형재들을 떠나 보냈다. 그들이 떠나갈 때 요셉은 "길에서 너무 흥분하지들 마십시오." 하고 당부하였다.

25      이렇게 하여 그들은 이집트에서 올라와 가나안 땅에 있는 아버지 야곱에게 다다랐다.

26 그들이 야곱에게 "요셉이 살아 있습니다. 그는 온 이집트 땅의 통치자입니다." 하고 말하였지만, 야곱의 마음은 무덤덤하기만 하였다. 그들의 말을 믿지 않았기 때문이다.

27 그러나 요셉이 한 말을 다 전해 듣고, 요셉이 자기를 데려오라고 보낸 수레들을 보자, 아버지 야곱은 정신이 들었다.

28 "내 아들 요셉이 살아있다니, 이제 여한이 없구나! 내가 죽기 전에 가서 그 아이를 봐야겠다." 하고 이스라엘은 말하였다.


야곱이 이집트로 떠나다

   46 이스라엘은 자기에게 딸린 모든 것을 거느리고 길을 떠났다. 그는 브에르세바에 이르러 자기 아버지 이사악의 하느님께 제사를 드렸다.

2 하느님께서 밤의 환시 중에 이스라엘에게 말씀하셨다. 하느님께서 "야곱아, 야곱아" 하고 부르시자.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3 그러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하느님, 네 아버지의 하느님이다. 이집트로 내려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그곳에서 너를 큰 민족으로 만들어 주겠다.

4 나도 너와 함께 이집트로 내려가겠다. 그리고 내가 그곳에서 너를 다시 데리고 올라오겠다. 요셉의 손이 네 눈을 감겨 줄 것이다."

5 그리하여 야곱은 브에르 세바를 떠났다.

        이스라엘의 아들들은 아버지를 태워 오라고 파라오가 보낸  수레들에 아버지 야곱과 아이들과 아내들을 태웠다.

6 그들은 가나안 땅에서 얻은 가축과 재산을 가지고 이집트로 들어갔다. 야곱과 그의 모든 자손이 함께 들어갔다.

7 야곱은 아들과 손자, 딸과 손녀, 곧 그의 모든 자손을 거느리고 이집트로 들어갔다.


이집트로 내려간 야곱의 자손

8    이집트로 들어간 이스라엘인들, 곧 야곱과 그  아들들의 이름은 이러하다.

9    야곱의 맏아들은 르우벤이고,

9 르우벤의 아들은 하녹, 팔루, 헤츠론, 카르미이다.

10 시메온의 아들은 여무엘, 야민, 오핫, 야캔, 초하르, 그리고 가나안 여자에게서 난 사울이다.

11 레위의 아들은 게르손, 크핫, 므라리이다.

12 유다의 아들은 에르, 오난, 셀라, 페레츠, 제라안데, 에르와 오난은 가나안 땅에서 죽었다. 페레츠의 아들은 헤츠론과 하물이다.

13 이사카르의 아들은 톨라, 푸와, 야숩, 시므론이다.

14 즈불룬의 아들은 세렛, 엘론, 야흘엘이다.

15 이들은 에라가 파딴 아람에서 야곱에게 낳아준 아들들이다. 이 밖에 딸 디나가 있다. 그의 아들딸들은 모두 서른세 명이다.

16    가드의 아들은 치프욘, 하끼, 수니, 에츠본, 에리, 아로디, 아르엘리이다.

17 아세르의 아들은 임마, 이스와, 이스위, 브리아이고, 그들에게는 세라라는 누이가 있었다. 브리아의 아들은 헤베르와 말키엘이다.

18 이들은 라반이 자기의 딸 레아에게 준 질파의 자손들이다. 질파가 이들을 야곱에게 낳아주었다. 이들은 열여섯 명이다.

19    야곱의 아내 라헬의 아들은 요셉과 벤야민이다.

20 요셉에게서는 이집트 땅에서 므나쎄에와 에프라임이 태어났다. 이들은 온의 사제 포티페라의 딸 아스낫이 그에게 낳아 준 아들들이다.

21 벤야민의 아들은 벨라, 베케르, 아스벨, 게라, 나아만, 에히, 로스, 무핌, 후핌, 아르드이다.

22 이들은 야곱에게서 태어난 자식들로 라헬의 자손들이다. 이들은 모두 열네 명이다.

23   단의 아들은 후심이다.

24 납탈리의 아들은 야흐츠엘, 구니, 예체르, 살렘이다.

25 이들은 라반이 자기 딸 라헬에게 준 빌하의 자손들이다. 빌하가 이들을 야곱에게 낳아 주었다. 이들은 모두 일곱 명이다

26     야곱과 함께 이집트로 들어간 사람들은 야곱의 며느리들을 뺀 직계 자손들이 모두 예순여섯 명이다.

27 이집트에서 태어난 요셉의 아들들은 둘이다. 그래서 이집트로 들어간 야곱의 집안 식구는 모두 일흔 명이다.


요셉이 가족을 맞이하다

28     이스라엘은 자기보다 앞서 유다를 요셉에게 보내어, 고센으로 오게 하였다. 그런 다음 그들은 고센 지방에 이르렀다.

29 요셉은 자기 병겨를 준비시켜, 아버지 이스라엘을 만나러고 고센으로 올라갔다. 요셉은 그를 보자 목을 껴안았다. 목을 껴안은 채 한참 울었다.

30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내가 이렇게 너의 얼굴을 보고 네가 살아 있는 것을 알았으니, 이제는 기꺼이 죽을 수 있겠구나."

31     요셉이 자기 형제들과 아버지의 집안 식구들에게 말하였다. "제가 올라가 파라오께 아뢰겠습니다. '가나안 땅에 살던 제 형제들과 아버지의 집안 식구들이 저에게 왔습니다.

32 그 사람들은 본디 가축을 치던 목자들이어서 양 떼와  소떼, 그리고 모든 재산을 가지고 왔습니다.'

33 그러니 파라오께서 여러분을 불러 '너희의 생업이 무엇이냐?' 하고 물으시거든,

34 이렇게 대답하십시오. '임금님의 이 종들은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줄곧 가축을쳐 온 사람들입니다. 저희도 그러하고 저희 조상들도 그러하였습니다.' 그러면 여러분이 고센 지방에 자리 잡을 수 있습니다. 이집트 사람들은 목자라면 무두 역겨워하기 때문입니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363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266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558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764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6091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6641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7650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1333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6633
    read more
  10. 신명기 10,1 ~ 11,32

    Date2020.07.07 By장스테파노 Views1
    Read More
  11. 신명기 8,1-9,29

    Date2020.07.07 By사둘리나 Views1
    Read More
  12. 신명기 7,1-26

    Date2020.07.06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신명기 5,1 ~ 6,25

    Date2020.07.06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14. 신명기 4, 1-49

    Date2020.07.05 By요안나 Views5
    Read More
  15. 신명기 3,1-29

    Date2020.07.05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신명기 2,1 ~ 37

    Date2020.07.05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신명기 1,1-46

    Date2020.07.04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18. 민수기 35,1 ~ 36,13

    Date2020.07.04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9. 민수기 34,1-29

    Date2020.07.03 By사둘리나 Views2
    Read More
  20. 민수기 33,1 ~ 56

    Date2020.07.03 By장스테파노 Views3
    Read More
  21. 민수기 32,1-42

    Date2020.07.02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민수기 31,1 ~ 54

    Date2020.07.02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3. 민수기 30,1 ~ 17

    Date2020.07.01 By장스테파노 Views12
    Read More
  24. 민수기 29,1-39

    Date2020.07.01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25. 민수기 27,1 ~ 28,31

    Date2020.06.30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6. 민수기 26,1-65

    Date2020.06.30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7. 민수기 25,1 ~ 18

    Date2020.06.29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8. 민수기 24,1-25

    Date2020.06.29 By사둘리나 Views9
    Read More
  29. 민수기 23,1-30

    Date2020.06.28 By사둘리나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4 Next ›
/ 3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