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2:53

루카 복음 18, 1 - 19, 48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18 장>


과부의 청을 들어주는 불의한 재판관의 비유

1. 예수님께서는 낙심하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는 뜻으로 제자들에게 비유를 말씀하셨다.

2. "어떤 고을에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한 재판관이 있었다.

3. 또 그 고을에는 과부가 한 사람 있었는데 그는 줄곧 그 재판관에게 가서, '저와 저의 적대자 사이에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십시오.' 하고 졸랐다.

4. 재판관은 한동안 들어주려고 하지 않다가 마침내 속으로 말하였다. '나는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5. 저 과부가 나를 이토록 귀찮게 하니 그에게는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어야겠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끝까지 찾아와서 나를 괴롭힐 것이다.' "

6. 주님께서 다시 이르셨다. "이 불의한 재판관이 하는 말을 새겨들어라.

7. 하느님께서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그들에게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지 않으신 채, 그들을 두고 미적거리시겠느냐?

8.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느님께서는 그들에게 지체 없이 올바른 판결을 내려 주실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이 올 때에 이 세상에서 믿음을 찾아볼 수 있겠느냐?"


바리사이와 세리의 비유

9. 예수님께서는 또 스스로 의롭다고 자신하며 다른 사람들을 엽신여기는 자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갔다. 한 사람은 바리사이였고 다른 사람은 세리였다.

11. 바리사이는 꼿꼿이 서서 혼잣말로 이렇게 기도하였다. '오, 하느님! 제가 다른 사람들, 강도 짓을 하는 자나 불의를 저지르는 자나 간음을 하는 자와 같지 않고 저 세리와도 같지 않으니,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12. 저는 일주일에 두 번 단식하고 모든 소득의 십일조를 바칩니다.'

13. 그러나 세리는 멀찍이 서서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 엄두도 내지 못하고 가슴을 치며 말하였다. '오, 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14.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 바리사이가 아니라 이 세리가 의롭게 되어 집으로 돌아갔다.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어린이들을 사랑하시다 (마태 19, 13-15; 마르 10, 13-16)

15. 사람들이 아이들까지 예수님께 데리고 와서 그들을 쓰다듬어 달라고 하였다. 그러자 제자들이 사람들을 꾸짖었다.

16. 예수님께서는 그 아이들을 가까이 불러 놓고 이르셨다. "어린이들이 나에게 오는 것을 막지 말고 그냥 놓아두어라. 사실 하느님의 나라는 이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1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어린이와 같이 하느님의 나라를 받아들이지 않는 자는 결코 그곳에 들어가지 못한다."


하느님의 나라와 부자 (마태 19, 16-26; 마르 10, 17-27)

18. 어떤 권력가가 예수님께, "선하신 스승님, 제가 무엇을 해야 영원한 생명을 받을 수 있습니까?' 하고 물었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어찌하여 나를 선하다고 하느냐? 하느님 한 분 외에는 아무도 선하지 않다.

20. 너는 계명들을 알고 있지 않느냐? '간음해서는 안 된다. 살인해서는 안 된다. 도둑질해서는 안 된다. 거짓 증언을 해서는 안 된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 "

21. 그가 예수님께 "그런 것들은 제가 어려서부터 다 지켜 왔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2. 예수님께서는 이 말을 들으시고 그에게 이르셨다. "너에게 아직 모자란 것이 하나 있다. 가짓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나누어 주어라. 그러면 네가 하늘에서 보물을 차지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와서 나를 따라라."

23. 그는 이 말씀을 듣고 매우 슬퍼하였다. 그가 큰 부자였기 때문이다.

24. 예수님께서는 그가 매우 슬퍼하는 것을 보고 말씀하셨다. "재물을 많이 가진 자들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는 참으로 어렵다!

25.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더 쉽다."

26. 이 말씀을 들은 사람들은 "그러면 누가 구원받을 수 있는가?" 하고 말하였다.

27.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사람에게는 불가능한 것이라도 하느님께는 가능하다."


따름과 보상 (마태 19, 27-29; 마르 10, 28-30)

28. 그때에 베드로가 말하였다. "보시다시피 저희는 가진 것을 버리고 스승님을 따랐습니다."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하느님의 나라 때문에 집이나 아내, 형제나 부모나 자녀를 버린 사람은,

30. 현세에서 여러 곱절로 되받을 것이고 내세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이다."


수난과 부활을 세 번째로 예고하시다 (마태 20, 17-19; 마르 10, 32-34)

3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데리고 가시며 그들에게 이르셨다. "보다시피 우리는 예루살렘으로 올라가고 있다. 이제 사람의 아들에 관하여 예언자들이 기록한 모든 일이 이루어질 것이다.

32. 사람의 아들은 다른 민족 사람들에게 넘겨질 터인데, 그들은 사람의 아들을 조롱하고 모욕하며 침 뱉을 것이다.

33. 또 채찍질하고 나서 그를 죽일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은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날 것이다."

34. 제자들은 이 말씀 가운데 아무것도 깨닫지 못하였다. 이 말씀의 뜻이 그들에게 감추어져 있어서, 말씀하신 것을 알아듣지 못하였던 것이다.


예리코에서 눈먼 이를 고치시다 (마태 20, 29-34; 마르 10, 46-52)

35.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가까이 이르셨을 때의 일이다. 어떤 눈먼 이가 길가에 앉아 구걸하고 있다가,

36. 군중이 지나가는 소리를 듣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37. 사람들이 그에게 "나자렛 사람 예수님께서 지나가신다." 하고 알려 주자,

38. 그가 "예수님,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부르짖었다.

39. 앞서 가던 이들이 그에게 잠자코 있으라고 꾸짖었지만, 그는 더욱 큰 소리로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40. 예수님께서 걸음을 멈추시고 그를 데려오라고 분부하셨다. 그가 가까이 다가오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물으셨다.

41.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그가 "주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하였다.

42. 예수님께서 그에게 "다시 보아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고 이르시니,

43. 그가 즉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하느님을 찬양하며 예수님을 따랐다. 군중도 모두 그것을 보고 하느님께 찬미를 드렸다.


<제19 장>


예수님과 자캐오

1.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들어가시어 거리를 지나가고 계셨다.

2. 마침 거기에 자캐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세관장이고 또 부자였다.

3.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

5.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

7. 그것을 보고 사람들은 모두 "저이가 죄인의 집에 들어가 묵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8. 그러나 자캐오는 일어서서 주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주님! 제 재산의 반을 가난한 이들에게 주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다른 사람 것을 횡령하였다면 네 곱절로 갚겠습니다."

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오늘 이 집에 구원이 내렸다.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이기 때문이다.

1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미나의 비유 (마태 25, 14-30)

11. 사람들이 이 말씀을 듣고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는 비유 하나를 덧붙여 말씀하셨다.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신데다, 사람들이 하느님의 나라가 당장 나타나는 줄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2.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어떤 귀족이 왕권을 받아 오려고 먼 고장으로 떠나게 되었다.

13. 그래서 그는 종 열 사람을 불러 열 미나를 나누어 주며, '내가올 때까지 벌이를 하여라.' 하고 그들에게 일렀다.

14. 그런데 그 나라 백성은 그를 미워하고 있었으므로 사절을 뒤따라 보내어, '저희는 이 사람이 저희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하고 말하게 하였다.

15. 그러나 그는 왕권을 받고 돌아와, 자기가 돈을 준 종들이 벌이를 얼마나 하였는지 알아볼 생각으로 그들을 불러오라고 분부하였다.

16. 첫째 종이 들어와서,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로 열 미나를 벌어들였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7.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일렀다. '잘하였다, 착한 종아! 네가 아주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열 고을을 다스리는 권한을 가져라.'

18. 그다음에 둘째 종이 와서,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로 다섯 미나를 만들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9. 주인은 그에게도 일렀다. '너도 다섯 고을을 다스려라.'

20. 그런데 다른 종은 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주인님, 주인님의 한 미나가 여기에 있습니다. 저는 이것을 수건에 싸서 보관해 두었습니다.

21. 주인님께서 냉혹하신 분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시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시기에, 저는 주인님이 두려웠습니다.'

22. 그러자 주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나는 네 입에서 나온 말로 너를 심판한다. 내가 냉혹한 사람이어서 가져다 놓지 않은 것을 가져가고 뿌리지 않은 것을 거두어 가는 줄로 알고 있었다는 말이냐?

23. 그렇다면 어찌하여 내 돈을 은행에 넣지 않았더냐? 그리하였으면 내가 돌아왔을 때 내 돈에 이자를 붙여 되찾았을 것이다.'

24. 그러고 나서 곁에 있는 이들에게 일렀다. '저자에게서 그 한 미나를 빼앗아 열 미나를 가진 이에게 주어라.'

25. - 그러자 그들이 주인에게 말하였다. '주인님, 저이는 열 미나나 가지고 있습니다.' -

2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가진 자는 더 받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 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이다.

27. 그리고 내가 저희들의 임금이 되는 것을 바라지 않은 그 원수들을 이리 끌어다가, 내 앞에서 처형하여라.' "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다 (마태 21, 1-11; 마르 11, 1-11; 요한 12, 12-19)

28. 예수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앞장서서 예루살렘으로 오르는 길을 걸어가셨다.

29. 올리브 산이라고 불리는 곳 근처 벳파게와 베타니아에 가까이 이르셨을 때, 예수님께서 제자 둘을 보내며

30. 말씀하셨다. "맞은쪽 동네로 가거라. 그곳에 들어가면 아직 아무도 탄 적이 없는 어린 나귀 한 마리가 매여 있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그것을 풀어 끌고 오너라.

31. 누가 너희에게 '왜 푸는 거요?' 하고 묻거든, 이렇게 대답하여라. '주님께서 필요하시답니다.' "

32. 분부를 받은 이들이 가서 보니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그대로였다.

33. 그래서 그들이 어린 나귀를 푸는데 그 주인이, "왜 그 어린 나귀를 푸는 거요?" 하고 물었다.

34. 그들은 "주님께서 필요하시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5. 그리고 그 어린 나귀를 예수님께 끌고 와 그 위에 자기들의 겉옷을 걸치고, 예수님을 거기에 올라타시게 하였다.

36. 예수님께서 나아가실 때에 그들은 자기들의 겉옷을 길에 깔았다.

37. 예수님께서 어느덧 올리브 산 내리막길에 가까이 이르시자, 제자들의 무리가 다 자기들이 본 모든 기적 때문에 기뻐하며 큰 소리로 하느님을 찬미하기 시작하였다.

38. 그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임금님은 복되시어라.'

하늘에 평화

지극히 높은 곳에 영광!"

39. 군중 속에 있던 바리사이 몇 사람이 예수님께, "스승님, 제자들을 꾸짖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40. 그러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이들이 잠자코 있으면 돌들이 소리 지를 것이다."


예루살렘의 멸망을 예고하며 우시다

41.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시어 그 도성을 보고 우시며

42. 말씀하셨다.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그러나 지금 네 눈에는 그것이 감추어져 있다.

43. 그때가 너에게 닥쳐올 것이다. 그러면 너의 원수들이 네 둘레에 공격 축대를 쌓은 다음, 너를 에워싸고 사방에서 조여들 것이다.

44. 그리하여 너와 네 안에 있는 자녀들을 땅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네 안에 돌 하나도 다른 돌 위에 남아 있지 않게 만들어 버릴 것이다. 하느님께서 너를 찾아오신 때를 네가 알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성전을 정화하시다 (마태 21, 12-17; 마르 11, 15-19; 요한 2, 13-22)

45. 예수님께서 성전에 들어가시어 물건을 파는 이들을 쫓아내기 시작하시며,

46,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 '나의 집은 기도의 집이 될 것이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너희는 이곳을 '강도들의 소굴' 로 만들어 버렸다."

47. 예수님께서는 날마다 성전에서 가르치셨다.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과 백성의 지도자들은 예수님을 없앨 방법을 찾았다.

48. 그러나 어떻게 해야 하는지 그 방도를 찾지 못하였다. 온 백성이 그분의 말씀을 듣느라고 곁을 떠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1.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Date2020.03.05 By석판홍마리오 Views236
    read more
  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Date2020.02.24 By석판홍마리오 Views157
    read more
  3.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Date2018.10.10 By관리자 Views1393
    read more
  4.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Date2017.12.21 By관리자 Views4347
    read more
  5.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Date2017.03.18 By관리자 Views25275
    read more
  6.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Date2016.06.12 By관리자 Views25761
    read more
  7.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Date2016.01.07 By관리자 Views26826
    read more
  8.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Date2014.07.03 By관리자 Views30442
    read more
  9. 성경이어쓰기 방법

    Date2013.07.02 By관리자 Views35760
    read more
  10. 탈출기 20,1 ~ 21,37

    Date2020.06.02 By장스테파노 Views0
    Read More
  11. 탈출기 19,1 ~ 25

    Date2020.06.01 By장스테파노 Views0
    Read More
  12. 탈출기 17,1-18,27

    Date2020.06.01 By사둘리나 Views0
    Read More
  13. 탈출기 16,1 ~ 36

    Date2020.05.31 By장스테파노 Views2
    Read More
  14. 탈출기 15,1 ~ 27

    Date2020.05.30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15. 탈출기 13,1-14,31

    Date2020.05.30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6. 탈출기 12,1 ~ 51

    Date2020.05.29 By장스테파노 Views6
    Read More
  17. 탈출기 10,1-11,10

    Date2020.05.29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18. 탈출기 9,1 ~ 35

    Date2020.05.28 By장스테파노 Views5
    Read More
  19. 탈출기 7,1-8,28

    Date2020.05.28 By사둘리나 Views4
    Read More
  20. 탈출기 5,1 ~ 6,30

    Date2020.05.27 By장스테파노 Views5
    Read More
  21. 탈출기 4,1-31

    Date2020.05.27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2. 탈출기 3,1-22

    Date2020.05.26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3. 탈출기 1,1 ~ 2,25

    Date2020.05.26 By장스테파노 Views9
    Read More
  24. 창세기 50,1 ~ 26

    Date2020.05.25 By장스테파노 Views4
    Read More
  25. 창세기 48,1-49,33

    Date2020.05.25 By사둘리나 Views6
    Read More
  26. 창세기 47,1 ~ 31

    Date2020.05.24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27. 창세기 45,1-46,34

    Date2020.05.24 By사둘리나 Views7
    Read More
  28. 창세기 44,1-34

    Date2020.05.23 By사둘리나 Views8
    Read More
  29. 창세기 43,1 ~ 34

    Date2020.05.23 By장스테파노 Views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1 Next ›
/ 30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