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11:30

이사야서 15, 1 - 18, 7

조회 수 2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15 장>


모압에 내릴 재앙

1. 모압에 대한 신탁.


정녕 밤 사이에 파멸하였구나.

아르 모압이 멸망하였구나.

정녕 밤 사이에 파멸하였구나.

키르 모압이 멸망하였구나.

2. 바잇과 디본이

통곡하러 산당으로 올라갔구나.

느보와 메드바 위에서

모압이 슬피 우는구나.

머리는 모두 벗겨지고

수염은 모두 깎였구나.

3. 길거리에서는 사람들이 자루옷을 두르고

지붕 위와

광장들에서는 모두 슬피 울며

눈물을 흘리는구나.

4. 헤스본과 엘알레가 울부짖으니

그들의 소리가 야하츠까지 들리는구나.

이 때문에 모압의 허리들이 떨리고

그들의 넋마저 떨고 있구나.


5. 나의 마음은 모압 때문에 울부짖는다.

그의 피난민들이 초아르까지, 에글랏 슬리시야까지 도망치면서

루힛의 오르막을

통곡하며 올라가고

호로나임으로 가는 길에서

몰락의 절규 소리를 높이는구나.

6. 아, 니므림의 샘이 매말라

황폐하게 되어

풀은 시들고 목초는 타 버렸으니

푸른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구나.

7. 그리하여 그들은 자기들이 남겨 놓은 것과

간직해 둔 재물을

버드나무 개울 건너로

짊어지고 가는구나.

8. 아, 절규 소리가

모압 전역을 휘돌고

그 울부짖음은 에글라임까지,

그 울부짖음은 브에르 엘림까지 이르는구나.

9. 정녕 디몬의 물은 피로 가득하구나.

그러나 나는 디몬 위로 또 다른 재앙을,

모압의 생존자들에게,

그 땅의 남은 자들에게 사자를 보내리라.


<제16 장>


유다에게 한 모압의 호소

이 땅을 다스리는 이의

어린 양을 보내어라.

셀라에서 광야를 거쳐

딸 시온의 산으로.

2. 퍼덕이며 달아나는 새들처럼

둥지에서 쫓겨난 어린 새들처럼

모압의 딸들이

아르논 강의 건널목에서 헤매리라.

3. "고견을 들려주십시오.

결정을 내려 주십시오.

한낮에

그대의 그늘을 밤처럼 펼쳐 주십시오.

쫓기는 이들을 숨겨 주고

도망치는 이들이 들키지 않게 해 주십시오.

4, 모압에서 쫓겨난 이들을

그대 곁에 머물게 하여

파괴자 앞에서

그들에게 피난처가 되어 주십시오.

억압이 그치고

파괴가 끝나

압제자가 이 땅에서 사라지면

5. 다윗의 천막 안에는

신의로 왕좌가 굳게 세워져

공정을 추구하며

정의에 밝은 이가

그 위에 진실과 함께 좌정하리이다."


모압에 대한 애도

6. 우리는 너무나 도도한

모압의 교만에 대하여 들었다.

그의 거만과 교만과 방자함

그의 허풍에 대하여 들었다.

7. 그리하여 모압이 그 자신 때문에 슬피 우는구나.

모두가 슬피 우는구나.

그들은 키르 하레셋의 건포도 과자 생각에

더없이 상심하며 탄식하는구나.

8. 정녕 헤스본의 포도밭들과

시브마의 포도 줄기들이 황폐하게 되었구나.

그 고급 포도들은

여러 민족의 군주들을 도취시켰었건만.

그것들은 야제르까지 뻗어 나가고

사막까지 퍼져 나갔으며

그 덩굴들은 무성하게 자라

바다 건너까지 다다랐었건만.

9. 나 이제 야제르가 통곡하듯

시브마의 포도 줄기 때문에 통곡하리라.

헤스본과 엘알레야

나의 눈물로 너를 적시리라.

네 과일과 곡식의 수확 위로

적군의 함성이 덮쳤다.

10. 과수원에서는 기쁨과 즐거움이 사라지고

포도밭에서는 환호도 환성도 울리지 않는다.

포도 확에는 포도 밟는 사람이 없고

흥겨운 소리가 그쳐 버렸다.

11. 그래서 나의 내장은 모압 때문에,

나의 속은 키르 헤레스 때문에 비파처럼 떨린다.

12. 모압이 산당으로 올라가 애를 쓰더라도

자기 성소로 가 기도를 드리더라도

아무 소용이 없으리라.

13. 이것은 예전에 주님께서 모압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다.

14. 그러나 지금은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날품팔이 햇수 같은 삼 년이 지나면, 그 수많은 무리 전체와 함께 모압의 영광은 땅에 떨어지고, 남은 자라야 아주 조금밖에 되지 않아 보잘 것이 없을 것이다."


<제17 장>


다마스쿠스와 이스라엘의 멸망

1. 다마스쿠스에 대한 신탁.


보라, 다마스쿠스는 이제 성읍이 아니라

폐허 더미가 되리라.

2. 아로에르의 성읍들은 버려져

짐승들의 차지가 되고

그것들이 거기에 자리 잡아도

놀라 달아나게 할 자가 없으리라.

3. 에프라임에서 보루가,

다마스쿠스에서 왕국이 없어지고

아람의 남은 자들은

이스라엘 자손들의 영화와 같은 꼴이 되리라.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다.


4.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나리라.

야곱의 영화는 보잘 것이 없어지고

그 몸의 기름기는 다 빠지리라.

5. 이는 수확꾼이 곡식을 거두어들인 뒤

팔로 이삭을 모아들일 때와 같고

르파임 골짜기에서

이삭을 주워 모을 때와 같으리니

6. 거기에는 올리브 나무를 떨고 났을 때처럼

남은 열매를 따는 일만 남아 있을 뿐.

과일나무 끝 가지에 두세 알

줄기에 너덧 알만 남아 있으리라.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 말씀이다.


우상 숭배의 끝

7. 그날에 사람들은 자기를 지으신 분을 바라보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께로 눈을 들 것이다.

8. 그리고 자기들 손으로 만든 작품인 제단들을 바라보지 않고, 자기들 손가락으로 만든 아세라 목상들과 분향 제단들을 쳐다보지 않을 것이다.


우상 숭배와 멸망

9. 그날에 그 견고한 성읍들은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버리고 도망친

히위족과 아모리족의 성읍들처럼 내버려져

황폐하게 되리라.

10. 정녕 너는 네 구원이신 하느님을 잊어버리고

네 피신처이신 반석을 기억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네가 희열의 식물들을 심고

낯선 신의 덩굴나무 묘목을 심어

11. 네가 심은 그날로 자라게 하고

씨앗을 뿌린 그 아침으로 싹이 트게 하여도

그것이 병드는 날 수확은 사라져

너에게 회복할 수 없는 고통이 되리라.


침략자들의 멸망

12. 아아, 수많은 민족들의 고함 소리!

그들은 바다가 노호하듯 고함을 지른다.

겨레들의 함성!

그들은 거대한 물이 포효하듯 함성을 지른다.

13. 큰 물이 포효하듯 겨레들이 함성을 지른다.

그러나 그분께서 그들을 꾸짖으시자

그들은 멀리 도망친다.

산 위에서 바람에 날리는 겨처름,

폭풍 앞의 방랑초처럼 그들은 쫓겨난다.

14. 보라, 저녁때에 닥쳐온 두려움을.

아침이 되기 전에 그들은 이미 사라지고 없다.

이것이 우리를 약탈하는 자들의 몫이요

우리를 노략하는 자들의 운명이다.


<제18 장>


에티오피아에 대한 말씀

1. 아아, 에티오피아의 강 건너편

날개 달린 배들의 땅!

2. 사신들을 바다로,

왕골 배에 태워 물 위로 보내는 땅!


너희 날쌘 특사들아, 가거라,

훤칠하고 말쑥한 겨레에게로.

어디에서나 두려움을 일으키는 민족,

강줄기가 여러 갈래로 뻗은 땅에 사는

강력하고 승승장구하는 겨레에게로.


3. 세상의 모든 주민들아, 땅에 사는 사람들아

산들 위에 깃발이 오르거든 쳐다보아라.

나팔 소리가 울리거든 들어 보아라.

4. 정녕 주님께서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햇볕 아래 따가운 더위처럼

수확 철 더위 때의 이슬 구름처럼

나는 내 처소에서 조용히 바라보리라.

5. 수확하기 전에 꽃철이 지나서

꽃이 포도로 여물어 갈 때

가지들은 낫으로 잘리고

덩굴들은 걷혀 뜯겨 나가리라.

6. 그것들은 모두 산의 맹금들과

들의 맹수들에게 넘겨져

맹금들이 그 위에서 여름을 나고

들의 온갖 맹수들이 그 위에서 겨울을 나리라."


7. 그때에 훤칠하고 말쑥한 민족과 어디에서나 두려움을 일으키는 민족에게서, 강줄기가 여러 갈래로 뻗은 땅에 사는 강력하고 승승장구하는 겨레에게서, 만군의 주님의 이름을 모신 곳 시온 산으로 만군의 주님께 드릴 선물이 보내질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3370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313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467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916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3360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3401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34668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8659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44001
5756 에제키엘서 16,1 ~ 63 장스테파노 2020.02.29 191
5755 에제키엘서 14,1-15,8 사둘리나 2020.02.28 244
5754 에제키엘서 12, 1 - 13, 23 요안나 2020.02.28 215
5753 에제키엘서 10,1 ~ 11,25 장스테파노 2020.02.28 211
5752 에제케엘서 8,1-9,11 사둘리나 2020.02.27 214
5751 에제키엘서 5, 1 - 7, 27 요안나 2020.02.27 260
5750 에제키엘서 3,1 ~ 4,17 장스테파노 2020.02.27 178
5749 에제키엘서 1,1-2,10 사둘리나 2020.02.26 198
5748 바룩서 5, 1 - 6, 72 요안나 2020.02.26 169
5747 바룩서 3,1 ~ 4,37 장스테파노 2020.02.26 193
5746 바룩서 1,1-2,35 사둘리나 2020.02.25 257
5745 애가 4,1 - 5, 22 요안나 2020.02.25 218
5744 애가 2,1 ~ 3,66 장스테파노 2020.02.25 226
5743 애가 1,1-22 사둘리나 2020.02.24 205
5742 예레미야서 51, 1 - 52, 34 요안나 2020.02.24 254
5741 예레미야서 50,1 ~ 46 장스테파노 2020.02.24 265
5740 예레미야서 49,1-39 사둘리나 2020.02.23 191
5739 예레미야서 48, 1-47 요안나 2020.02.23 208
5738 예레미야서 46,1 ~ 47,7 장스테파노 2020.02.23 210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317 Next ›
/ 31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