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4 12:24

이사야서 10, 1 - 12, 6

조회 수 1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10 장>


유다의 유력가들에 대한 일곱 번째 저주

1. 불행하여라, 불의한 법을 세우고

고통을 주는 규정들만 써 내려가는 자들!

2. 이자들은 힘없는 이들의 소송을 기각시키고

내 백성 가운데 가난한 이들의 권리를 박탈하며

과부들을 약탈하고

고아들을 강탈한다.

3. 너희는 징벌의 날에,

멀리서 들이닥치는 폭풍의 날에 어찌하려느냐?

누구에게 도망하여 도움을 청하고

너희 재산은 어디에 갖다 놓으려느냐?

4. 포로들 사이에 쭈그려 앉거나

살해된 자들 사이에 쓰러지는 수밖에 없다.


이 모든 것에도 그분의 진노는 풀리지 않아

그분의 손은 여전히 뻗쳐 있다.


아시리아 임금에 대한 벌

5. 불행하여라, 내 진노의 막대인 아시리아!

그의 손에 들린 몽둥이는 나의 분노이다.

6. 나는 그를 무도한 민족에게 보내고

나를 노엽게 한 백성을 거슬러 명령을 내렸으니

약탈질을 하고 강탈질을 하며

그들을 길거리의 진흙처럼 짓밟게 하려는 것이었다.

7. 그러나 그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러한 뜻을 마음에 품지도 않았다.

오로지 그의 마음속에는 멸망시키려는 생각과

적지 않은 수의 민족들을 파멸시키려는 생각뿐이었다.

8. 사실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나의 제후들은 모두 임금이 아니냐?

9. 칼노는 카르크미스처럼 되지 않았느냐?

하맛은 아르팟처럼 되고

사마리아는 다마스쿠스처럼 되지 않았느냐?

10. 예루살렘과 사마리아보다 더 많은 신상들을 차려 놓고

우상을 섬기는 이 왕국들을 내 손이 장악한 것처럼

11. 사마리아와 그 신상들에게 한 것처럼

그렇게 내가 예루살렘과 그 물신들에게 하지 못하겠느냐?"

12. 그러므로 주님께서는 시온 산과 예루살렘에서 하실 일을 다 마치신 다음, 아시리아 임금의 오만한 마음에서 나온 소행과 그 눈에 서린 방자한 교만을 벌하실 것이다.

13. 그는 이렇게 말한다.

"나는 내 손의 힘으로 이것을 이루었다.

나는 현명한 사람이기에 내 지혜로 이루었다.

나는 민족들의 경계선을 치워 버렸고

그들의 재산을 빼앗았으며

왕좌에 앉은 자들을 힘센 장사처럼 끌어내렸다.

14. 내 손이 민족들의 재물을

새 둥지인 양 움켜잡고,

버려진 알들을 거두어들이듯

내가 온 세상을 거두어들였지만

날개를 치거나

입을 열거나 재잘거리는 자가 없었다."


15. 도끼가 도끼질하는 사람에게 뽐낼 수 있느냐?

톱이 톱질하는 사람에게 으스댈 수 있느냐?

마치 몽둥이가 저를 들어 올리는 사람을 휘두르고

막대가 나무도 아닌 사람을 들어 올리려는 것과 같지 않으냐?


16. 그러므로 주 만군의 주님께서는

그 비대한 자들에게 질병을 보내어 야위게 하시리라.

마치 불로 태우듯

그 영화를

불꽃으로 태워 버리시리라.

17. 이스라엘의 빛은 불이 되시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께서는 불길이 되시어

그의 엉겅퀴와 가시덤불을

단 하루에 태워 삼켜 버리시리라.

18. 그 화려한 숲과 과수원을

그분께서는 모조리 파괴시켜 버리시리라.

그러면 그는 병자처럼 말라 가리라.

19. 그 숲의 나무들 가운데 남은 것은 몇 그루 되지 않아

아이라도 그것들을 기록해 둘 수 있으리라.


이스라엘의 남은 자

20.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다. 이스라엘의 남은 자들과 야곱 집안의 생존자들이 더 이상 자기들을 친 자에게 의지하지 않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 주님께만 충실히 의지할 것이다.

21. 남은 자들이 돌아올 것이다. 야곱의 남은 자들이 용맹하신 하느님께 돌아올 것이다.


22. 이스라엘아, 네 백성이 설사 바다의 모래 같다 하여도, 그들 가운데 남은 자들만 돌아올 것이다. 파멸은 이미 결정된 것, 정의가 넘쳐흐를 것이다.

23. 정녕 주 만군의 주님께서는 이미 결정된 멸망을 온 세상 한가운데에서 집행하실 것이다.


아시리아를 두려워하지 마라

24. 그러므로 주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시온에 사는 나의 백성아, 너를 막대로 때리고 이집트처럼 너에게 몽둥이를 치켜드는 아시리아를 두려워하지 마라.

25. 이제 아주 조금만 지나면 너를 향한 나의 진노는 다하고, 오히려 저들의 파괴 행위를 향하여 나의 분노를 터뜨릴 것이다."

26. 만군의 주님께서는 오렙 바위 곁에서 미디안을 치신 것처럼 아시리아에게 채찍을 휘두르시고, 바다 위에 있는 당신의 몽둥이를 이집트에서처럼 치켜드실 것이다.


27.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나리라.

너의 어깨에서 그의 짐이 벗겨지고

너의 목에서 그의 멍에가 사라지리라.


침략자들의 공격과 실패

 아시리아는 사마리아에서 올라와

28. 아얏에 이른다.

미그론을 지나

미크마스에 군수품을 맡긴다.

29. 그들은 협곡을 지나면서

"우리는 게바에서 하룻밤을 묵으리라." 한다.

라마는 떨고

사울의 기브아는 달아난다.

30. 밧 갈림아, 크게 소리 질러라.

라이사야, 귀를 기울여라.

아나톳아, 대답하여라.

31. 마드메나는 도망치고

게빔 주민들은 피난 간다.

32. 바로 그날 아시리아는 놉에 머물면서

딸 시온 산을 향하여,

예루살렘 동산을 향하여 주먹을 휘두른다.


33. 보라, 주 만군의 주님께서

무서운 힘으로 가지들을 잘라 내신다.

높이 솟아오른 것들은 잘려 나가고

드높은 것들은 거꾸러진다.

34. 잡목 숲은 쇠도끼로 찍혀 넘어지고

레바논은 그 영화와 함께 쓰러진다.


<제11 장>


메시아와 평화의 왕국

1. 이사이의 그루터기에서 햇순이 돋아나고

그 뿌리에서 새싹이 움트리라.

2. 그 위에 주님의 영이 머무르리니

지혜와 슬기의 영

경륜과 용맹의 영

지식의 영과 주님을 경외함이다.

3. 그는 주님을 경외함으로 흐뭇해하리라.

그는 자기 눈에 보이는 대로 판결하지 않고

자기 귀에 들리는 대로 심판하지 않으리라.

4. 힘없는 이들을 정의로 재판하고

이 땅의 가련한 이들을 정당하게 심판하리라.

그는 자기 입에서 나오는 막대로 무뢰배를 내리치고

자기 입술에서 나오는 바람으로 악인을 죽이리라.

5. 정의가 그의 허리를 두르는 띠가 되고

신의가 그의 몸을 두르는 띠가 되리라.


6. 늑대가 새끼 양과 함께 살고

표범이 새끼 염소와 함께 지내리라.

송아지가 새끼 사자와 더불어 살쪄 가고

어린아이가 그들을 몰고 다니리라.

7. 암소와 곰이 나란히 풀을 뜯고

그 새끼들이 함께 지내리라.

사자가 소처럼 여물을 먹고

8. 젖먹이가 독사 굴 위에서 장난하며

젖 떨어진 아이가 살무사 굴에

손을 디밀리라.

9. 나의 거룩한 산 어디에서도

사람들은 악하게도 패덕하게도 행동하지 않으리니

바다를 덮는 물처럼

땅이 주님을 앎으로 가득할 것이기 때문이다.


유배자들의 귀향

10.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나리라.

이사이의 뿌리가 민족들의 깃발로 세워져

겨레들이 그에게 찾아들고

그의 거처는 영광스럽게 되리라.


11.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나리라.

주님께서 당신 손을 두 번째로 다시 드시리니

아시리아와 이집트

파트로스와 에티오피아와 엘람

신아르와 하맛과 바다 섬들에 생존해 있는

당신 백성의 남은 자들을 속량하시려는 것이다.

12. 또한 그분께서는 민족들에게 깃발을 올리시어

사방의 땅으로부터

쫓겨난 이스라엘 사람들을 모으시고

흩어진 유다 사람들을 모아들이시리라.

13. 에프라임의 질투는 사라지고

유다의 적개심을 없어지리라.

에프라임은 유다를 질투하지 않고

유다는 에프라임을 적대하지 않으리라.

14. 그들은 서쪽으로 필리스티아의 어깨를 내리 덮치고

함께 동쪽 백성들을 약탈하리라.

그들은 에돔과 모압으로 손을 내뻗고

암몬 사람들도 그들에게 복종하리라.


15. 주님께서는 이집트 바다의 물목을 말리시고

당신 폭풍의 위력을 떨치시며

강 위로 당신의 손을 휘두르시고

그것을 일곱 개울로 쪼개 놓으시어

신을 신은 채 건너가게 하시리라.

16. 이집트 땅에서 올라오던 날

이스라엘에게 일어난 것과 같이

아시리아에 생존해 있는

당신 백성에게도 큰길이 생겨나리라.


<제12 장>


구원된 이들의 감사 노래

1. 그날에 너는 이렇게 말하리라.

"주님, 당신을 찬송합니다.

당신께서는 저에게 진노하셨으나

분노를 거두시고 저를 위로해 주셨습니다.


2. 보라, 하느님은 나의 구원.

신뢰하기에 나는 두려워하지 않는다.

주님은 나의 힘, 나의 굳셈.

나에게 구원이 되어 주셨다."


3. 너희는 기뻐하며

구원의 샘에서 물을 길으리라.

4. 그날에 너희는 이렇게 말하리라.

"주님을 찬송하여라. 그 이름을 받들어 불러라.

그 업적을 민족들에게 알리고

그 이름 높으심을 선포하여라.

5. 위업을 이루셨으니 주님께 찬미 노래 불러라.

이를 온 세상에 알려라.

6. 시온 주민들아, 소리 높여 환호하여라.

너희 가운데에 계시는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께서는 위대하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3363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313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467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916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3360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3401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34666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865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43997
5756 에제키엘서 16,1 ~ 63 장스테파노 2020.02.29 191
5755 에제키엘서 14,1-15,8 사둘리나 2020.02.28 243
5754 에제키엘서 12, 1 - 13, 23 요안나 2020.02.28 215
5753 에제키엘서 10,1 ~ 11,25 장스테파노 2020.02.28 211
5752 에제케엘서 8,1-9,11 사둘리나 2020.02.27 214
5751 에제키엘서 5, 1 - 7, 27 요안나 2020.02.27 260
5750 에제키엘서 3,1 ~ 4,17 장스테파노 2020.02.27 178
5749 에제키엘서 1,1-2,10 사둘리나 2020.02.26 198
5748 바룩서 5, 1 - 6, 72 요안나 2020.02.26 169
5747 바룩서 3,1 ~ 4,37 장스테파노 2020.02.26 193
5746 바룩서 1,1-2,35 사둘리나 2020.02.25 257
5745 애가 4,1 - 5, 22 요안나 2020.02.25 218
5744 애가 2,1 ~ 3,66 장스테파노 2020.02.25 226
5743 애가 1,1-22 사둘리나 2020.02.24 205
5742 예레미야서 51, 1 - 52, 34 요안나 2020.02.24 254
5741 예레미야서 50,1 ~ 46 장스테파노 2020.02.24 265
5740 예레미야서 49,1-39 사둘리나 2020.02.23 191
5739 예레미야서 48, 1-47 요안나 2020.02.23 208
5738 예레미야서 46,1 ~ 47,7 장스테파노 2020.02.23 210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317 Next ›
/ 31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