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19:51

코헬렛 8, 1 - 9, 18

조회 수 1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8 장>


군주와 현인

1. 누가 지혜로운 이와 같은가?

누가 사물의 이치를 알 수 있는가?

인간의 지혜는 그 얼굴을 빛나게 하고

굳은 얼굴을 변화시킨다.


2. 임금의 명령을 준수하여라.

그것은 하느님의 서약 때문이다.

3. 그의 면전에서 경솔하게 물러나지 말고

나쁜 일에 들어서지 마라.

그는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나 할 수 있다.

4. 임금의 말은 권능을 지닌 것

"무엇을 하십니까?" 하고 누가 그에게 말할 수 있겠느냐?


5. 명령을 지키는 이는 나쁜 일을 겪지 않고

지혜로운 이의 마음은 때와 심판을 안다.

6. 모든 일에는 때와 심판이 있다 하여도

인간의 불행이 그를 무겁게 짓누른다.

7. 사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는 이가 없다.

또 어떻게 일어날지 누가 그에게 알려 주리오?

8. 바람을 제어할 수 있는 권능을 지닌 인간도

죽는 날에 대한 재량권을 지닌 이도 없다.

전쟁이 일어나면 벗어날 수 없고

죄악은 그 죄인을 살려 내지 못한다.


9. 나는 이 모든 것을 보면서

인간이 다른 인간을 해롭게 다스리는 동안

태양 아래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에 내 마음을 두었다.


채워지지 않는 정의

10. 나는 또 악인들이 묻히는 것을 보았다.

그들은 성소에 들락거리다 떠나가고

성읍 사람들은 그들이 그렇게 행동한 것을 잊어버린다.

이 또한 허무이다.

11. 악한 행동에 대한 판결이 곧바로 집행되지 않기 때문에

인간의 아들들의 마음은 악을 저지를 생각으로 가득 차 있다.

12. 악인이 백 번 악을 저지르고서도 오래 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하느님을 경외하는 이들이

그분 앞에서 경외심을 가지므로 잘되리라는 것도 알고 있다.

13. 악인은 하느님 앞에서 경외심을 갖지 않기 때문에

잘되지 않을뿐더러 그림자 같아 오래 살지 못함도 알고 있다.

14. 땅 위에서 자행되는 허무한 일이 있다.

악인들의 행동에 마땅한 바를 겪는 의인들이 있고

의인들의행동에 마땅한 바를 누리는 악인들이 있다는 것이다.

나는 이 또한 허무라고 말한다.

15. 그래서 나는 즐거움을 찬미하게 되었다.

태양 아래에서 먹고 마시고 즐기는 것보다

인간에게 더 좋은 것은 없다.

이것이 하느님께서 태양 아래에서 인간에게 부여하신 생애 동안

노고 속에서 그가 함께할 수 있는 것이다.


이해할 수 없는 세상사

16. 내가 지혜를 알려고 또 땅 위에서 이루어지는 일을 살피려고

낮에도 밤에도 잠 못 이루면서

내 마음을 쏟았을 때

17. 나는 하느님께서 하시는 모든 일과 관련하여

태양 아래에서 이루어지는 일을 인간은 파악할 수 없음을 보았다.

인간은 찾으려 애를 쓰지만 파악하지 못한다.

지혜로운 이가 설사 안다고 주장하더라도

실제로는 파악할 수가 없는 것이다.


<제9 장>


모두 같은 운명

1. 그렇다, 나는 이 모든 것을 내 마음에 두어

고찰해 보았는데

의인들도 지혜로운 이들도

그들의 행동도 하느님의 손안에 있었다.

사랑도 미움도 인간은 알지 못한다.

그 앞에 있는 모든 것이 허무일 뿐.

2. 모두 같은 운명이다.

의인도 악인도

착한 이도 깨끗한 이도 더러운 이도

제물을 바치는 이도 제물을 바치지 않는 이도 마찬가지다.

착한 이나 죄인이나

맹세하는 이나 맹세를 꺼려하는 이나 매한가지다.


3. 모두 같은 운명이라는 것

이것이 태양 아래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의 악이다.

인간의 아들들의 마음은 악으로 가득하고

살아 있는 동안 그들 마음속에는 우둔함이 자리한다.

그런 다음 죽은 이들에게로 간다.


4. 그렇다, 산 이들에 속한 모든 이에게는 희망이 있으니

살아 있는 개가 죽은 사자보다 낫기 때문이다.

5. 산 이들은 자기들이 죽어야 한다는 것이라도 알지만

죽은 이들은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

그들에게는 더 이상 보상이 없으니

그들에 대한 기억은 잊혀지기 때문이다.

6. 그들의 사랑도 미움도

그들의 질투도 사라져 버린다.

태양 아래에서 일어나는 어떤 일에도

그들을 위한 몫은 이제 영원히 없는 것이다.


인생을 즐겨라

7. 그러니 너는 기뻐하며 빵을 먹고

기분 좋게 술을 마셔라.

하느님께서는 이미 네가 하는 일을 좋아하신다.

8. 네 옷은 항상 깨끗하고

네 머리에는 향유가 모자라지 않게 하여라.


9. 태양 아래에서 너의 허무한 모든 날에,

하느님께서 베푸신 네 허무한 인생의 모든 날에

사랑하는 여인과 함께 인생을 즐겨라.

이것이 네 인생과 태양 아래에서 애쓰는

너의 노고에 대한 몫이다.


10. 네가 힘껏 해야 할 바로서

손에 닿는 것은 무엇이나 하여라.

네가 가야 하는 저승에는

일도 계산도

지식도 지혜도 없기 때문이다.


시간과 운명

11. 나는 또 태양 아래에서 보았다.

경주가 발 빠른 이들에게 달려 있지 않고

전쟁이 전사들에게 달려 있지 않음을.

또한 음식이 지혜로운 이들에게 달려 있지 않고

재물이 슬기로운 이들에게 달려 있지 않으며

호의가 유식한 이들에게 달려 있지 않음을.

모두 정해진 때와 우연에 마주치기 때문이다.


12. 사실 인간은 자기의 때를 모른다.

몹쓸 그물에 붙잡히는 물고기들처럼

올가미에 붙잡히는 새들처럼

그렇게 인간의 아들들도

나쁜 때가 갑자기 그들을 덮치면 사로잡히고 만다.


인정받지 못하는 지혜

13. 나는 태양 아래에서 이런 지혜도 보았는데

이는 내게 위대해 보였다.

14. 사람이 얼마 살지 않는 조그만 성읍이 있었는데

막강한 임금이 거기로 진군해 와서

그곳을 포위하고 거대한 공격 보루를 구축하였다.

15. 거기에 가난하지만 지혜로운 사람 하나가 있었는데

그는 자기의 지혜로 성읍을 구할 수가 있었다.

그러나 아무도 그 가난한 사람을 생각하지 않았다.

16. 그래서 나는 말하였다.

"지혜는 힘보다 낫다."

그러나 가난한 이의 지혜는 멸시당하고

그의 말은 아무도 들어 주지 않는다.

17. 지혜로운 이들의 조용한 말이

어리석은 자들 가운데에 있는 군주의 호령보다 더 들을 가치가 있다.

18. 지혜가 무기보다 낫고

죄인 하나가 큰 선을 망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587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41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284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698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3054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3089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31851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5614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41039
5699 이사야서 45,1 ~ 46,13 장스테파노 2020.02.10 124
5698 이사야서 44,1-28 사둘리나 2020.02.09 191
5697 이사야서 42, 1 - 43, 28 요안나 2020.02.09 105
5696 이사야서 40,1 ~ 41,29 장스테파노 2020.02.09 147
5695 이사야서 38,1-39,8 사둘리나 2020.02.08 155
5694 이사야서 36, 1 - 37, 38 요안나 2020.02.08 145
5693 이사야서 33,1 ~ 35,10 장스테파노 2020.02.08 129
5692 이사야서 31,-32,20 사둘리나 2020.02.07 141
5691 이사야서 29, 1 - 30, 33 요안나 2020.02.07 113
5690 이사야서 27,1 ~ 28,29 장스테파노 2020.02.07 200
5689 이사야서 24, 1 - 26, 21 요안나 2020.02.06 136
5688 이사야서 22,1-23,18 사둘리나 2020.02.06 140
5687 이사야서 19,1 ~ 21,17 장스테파노 2020.02.06 147
5686 이사야서 15, 1 - 18, 7 요안나 2020.02.05 140
5685 이사야서 13,1 ~ 14,32 장스테파노 2020.02.05 118
5684 이사야서 10, 1 - 12, 6 요안나 2020.02.04 132
5683 이사야서 8,1 ~ 9,20 장스테파노 2020.02.04 122
5682 이사야서 6,1-7,25 사둘리나 2020.02.03 149
5681 이사야서 3, 1 - 5, 30 요안나 2020.02.03 176
5680 이사야서 1,1 ~ 2,22 장스테파노 2020.02.03 126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314 Next ›
/ 31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