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06:00

코헬렛 3,1-4,17

조회 수 1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

1      3 하늘 아래

            모든 것에는 시기가 있고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

2          태어날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으며

            심을 때가 있고

            심긴 것을 뽑을 때가 있다.

3          죽일 때가 있고

            고칠 때가 있으며

            부술 때가 있고

            지을 때가 있다.

3          울 때가 있고 

            웃을 때가 있으며

            슬퍼할 때가 있고

            기뻐 뛸 때가 있다.

5          돌을 던질 때가 있ㄱ고

            돌을 모을 때가 있으며

            껴안을 때가 있고

            떨어질 때가 있다.

6          찾을 때가 있고 

            잃을 때가 있으며

            간직할 때가 있고

            던져질 버릴 때가 있다.

7          찢을 때가 있고

            꿰멜 때가 있으며

            침묵할 때가 있고

            말할 때가 있다.

8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으며

            전쟁의 때가 있고

            평화의 때가 있다.

9          그러니 일하는 사람에게 

            그 애쓴 보람이 무엇이겠는가?


10        나는 인간의 아들들이 고생하도록

            하느님께서 마련하신 일을 보았다.

11        그분께서는 모든 것을 제때에 아름답도록 만드셨다.

            또한 그들 마음속에 시간 의식도 심어 주셨다.

            그러나 하느님께서 시작에서 종말까지 하시는 일을

            인간은 깨닫지 못한다.

12        인간에게는 살아 있는 동안 즐기며

            행복을 마련하는 것밖에는 좋은 것이 없음을 알았다.

13        모든 인간이 자기의 온갖 노고로 먹고 마시며

            행복을 누리는 것

            그것이 하느님의 선물이다.

14        나는 하느님께서 하시는 모든 일이 영원히 지속됨을 알았다.

            거기에 더 보탤것도 없고

            거기에서  더 뺄 것도 없다.

            하느님께서 그렇게 하시니

            그분을 경외할 수밖에.

15        있는 것은 이미 있었고

            있을 것도 이미 있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사라진 것을 찾아내신다.


정의와 응보

16        나는 또 태양 아래에서 보았다.

            공정의 자리에

            불의가 있음을,

            정의의 자리에

            불의가 있음을.

17        나는 속으로 말하였다.

            '의인도 악인도

            하느님께서 심판하시니

            모든 일과

            모든 행동에 때가 있기 때문이다.'

18        나는 인간의 아들들에 관하여

            속으로 생각하였다.

            하느님께서 그들을 시험하시어

            그들 자신이 다만 짐승일 뿐임을 깨닫게 하신다고.

19        사실 인간의 아들들의 운명이나

            짐승의 운명이나 마찬가지다.

            짐승이 죽은 것처럼 인간도 죽으며

            모두 같은 목숨을 지녔다.

            인간이 짐승보다 나을 것이 하나도 없으니

            모든 것이 허무이기 때문이다.

20        모두 한곳으로 가는 것.

            모두 흙으로 이루어젔고

            모두 흙으로 되돌아간다.

21        인간의 아들들의 목숨이 위로 올라가는지

            짐승의 목숨이 땅 아래로 내려가는지 누가 알리오?

22        그래서 나는 사람이 자기 일에 즐거움을 느끼는 것밖에는

            좋은 것이 없음을 깨달았다.

            이것이 그의 몫이기 때문이다.

            죽은 다음에 무엇이 일어나는지 보도록

            누가 그를 이끌어 줄 수 있으리오?


억압받는 이들의 눈물

1     나는 또 태앙 아래에서 자행되는

            모든 억압을 보았다.

            보라, 억압받는 이들의 눈물을!

            그러나 그들에게는 위로해 줄 사람이 없다.

            그 억압자들의 손에서 폭력이 쏙아진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위로해 줄 사람이없다.


삶보다 죽음

2          그래서나는 이미 오래전에 죽은 고인들이

            아직 살아 있는 사람들보다 더 행복하다고 말하였다.

3          그리고 이 둘보다 더 행복하기로는

            아직 태어나지 않아

            태양 아래에서 자행되는 악한 일을 보지 않은 이라고 말하였다.


일과 허무

4          그리고 나는 모든 노고와 일의 성공이

            서로 남을 시기한 결과일 뿐임을 깨달았다.

            이 또한 허무요 바람을 잡는 일이다.

5          어리석은 자는 두 손을 놓고 놀다

            제 살을 뜯어 먹는다.

6          평온으로 가득한 한 손이

            노고와 바람 잡는 일로 가득한 두 손보다 낫다.


혼자보다는 둘

7          나는 또 태양 아래에서 허무를 보았다.

8          어떤 사람이 동무도 없이 혼자 있다.

            그에게는 아들도 형제도 없다.

            그의 노고에는 끝이 없고

            그의 눈은 부에 만족할 줄 모른다.

            "나는 누구를 위하어 애쓰며

            나 자신에게 좋은 것을 마다하는가?"

            이 또한 허무요 불행한 일이다.

9          혼자보다는 둘이 나으니

            자신들의 노고에 대하여 좋은 보상을 받기 때문이다.

10        그들이 넘어지면

            하나가 다른 하나를 일으켜 준다.

            그러나 외톨이가 넘어지면 그에게는 불행!

            그를 일으켜 줄 다른 사람이 없다.

11        또한 둘이 함께 우누면 따뜻해지지만

            외톨이는 어떻게 따듯해질 수 있으랴?

12        누가 하나를 공격하면

            둘이서 그에게 맞설 수 있다.

            세 겹으로 꼬인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


권력의 무상함

13        가난하지만 지혜로운 젊은이가

            더 이상 조언을 받아들일 줄 모르는

            늙고 어리석은 임금보다 낫다.

14        젊은이가 설사 임금의 통치 때에

            빈곤하게 태어났다 하더라도

            감옥에서 나와 임금이 된다.

15        나는 태양 아래에서 돌아다니는 산 이들이 모두

            늙은 임금 대신 왕좌에 오르는

            이 젊은 후계자와 함께함을 보았다.

16        누구든 선두에 선 이에게는

            끝없이 많은 백성이 따르게 마련이다.

            그러나 다음 세대 사람들은 그를 달갑게 여기지 않는다.

            그러니 이 또한 허무요 바람을 붙잡는 일이다.


종교적 권고

17        하느님의 집으로 갈 때

            네 발걸음을 조심하여라.

            말씀을 들으러 다가가는 것이

            어리석은 자들이 제물을 바치는 것보다 낫다.

            그들은 악을 저지르면서도 알지 못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589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41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285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699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3054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3089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31856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5619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41042
5699 이사야서 45,1 ~ 46,13 장스테파노 2020.02.10 124
5698 이사야서 44,1-28 사둘리나 2020.02.09 191
5697 이사야서 42, 1 - 43, 28 요안나 2020.02.09 105
5696 이사야서 40,1 ~ 41,29 장스테파노 2020.02.09 147
5695 이사야서 38,1-39,8 사둘리나 2020.02.08 155
5694 이사야서 36, 1 - 37, 38 요안나 2020.02.08 145
5693 이사야서 33,1 ~ 35,10 장스테파노 2020.02.08 129
5692 이사야서 31,-32,20 사둘리나 2020.02.07 141
5691 이사야서 29, 1 - 30, 33 요안나 2020.02.07 113
5690 이사야서 27,1 ~ 28,29 장스테파노 2020.02.07 201
5689 이사야서 24, 1 - 26, 21 요안나 2020.02.06 136
5688 이사야서 22,1-23,18 사둘리나 2020.02.06 140
5687 이사야서 19,1 ~ 21,17 장스테파노 2020.02.06 147
5686 이사야서 15, 1 - 18, 7 요안나 2020.02.05 140
5685 이사야서 13,1 ~ 14,32 장스테파노 2020.02.05 118
5684 이사야서 10, 1 - 12, 6 요안나 2020.02.04 132
5683 이사야서 8,1 ~ 9,20 장스테파노 2020.02.04 122
5682 이사야서 6,1-7,25 사둘리나 2020.02.03 149
5681 이사야서 3, 1 - 5, 30 요안나 2020.02.03 176
5680 이사야서 1,1 ~ 2,22 장스테파노 2020.02.03 126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314 Next ›
/ 31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