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05:54

잠언 29,1- 30,33

조회 수 1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29 훈계를 자주 듣고도 목을 뻣뻣이 세우는 사람은

              졸지에 파멸하여 구제될 가망이 없다.


2            의인이 많으면 백성이 기뻐하지만

              악인의 통치 밑에서는 백성이 탄식한다.


3            지혜를 사랑하는 사람은 아버지를 기쁘게 하지만

              창녀들에게 드나드는 자는 재산을 탕진한다.


4            공정으로 다스리는 임금은 나라를 튼튼하게 하지만

              무거운 세금을 강요하는 자는 나라를 망친다.


5            이웃에게 아첨하는 사람은

              그의 발걸음에 그물을 치는 자다.


6            악한 사람은 자기 죄악으로 올가미에 걸리지만

              의인은 환호하고 기뻐한다.


7            의인은 가난한 이들의 권리를 알지만

              악인은 그러한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8            빈정대는 사람들은 성읍을 들끓게 하지만

              지혜로운 이들은 화를 누그러뜨린다.


9            지혜로운 사람과 미련한 사람이 다투게 되면

              미련한 사람은 흥분하여 비웃어 대며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10          피에 주린 자들은 흠 없는 이를 미워하지만

              올곧은 이들은 그의 목숨을 돌본다.


11          우둔한 자는 화를 있는 대로 다 터뜨리지만

              지혜로운 이는화를 가만히 가라앉힌다.


12         통치자가 거짓된 말에 귀기울이면

             신하들이 모두 사악해 진다.


13         서로 마주치는 가난한 이와 학대하는 사람

             그 두사람 눈에 빛을 주시는 분은 주님이시다.


14         임금이 가난한 이들을 진실하게 재판하면

             그의 왕좌는 길이 굳건해진다.


15         회초리와 꾸짖음은 지혜를 가져오지만

             내버려진 아이는 제 어머니를 욕되게 한다.


16         악인들이 많아지면 죄악도 많아지지만

             의인들은 그들의 몰락을 보게 된다.


17         자식을 징계하여라. 그가 너를 평안하게 하고

             네 영혼에 기쁨을 가져다주리라.


18         예언이 없으면 백성이 문란해지지만

             율법을 지키는 이는 행복하다.


19         말로는 종을 길들이지 못하니

             알아들으면서도 따르지 않기 때문이다.


20         성급하게 말하는 사람을 보았느냐?

             그보다는 우둔한 자가 더 희망이 있다.


21         종을 어려서부터 응석받이로 기른 자는

             결국 곤욕을 치르게 된다.


22         화를 잘 내는 사람은 싸움을 일으키고

             성을 잘 내는 자는 죄를 많이 짓는다.


23         사람이 교만하면 낮아지고

             마음이 겸손하면 존경을 받는다.


24         도둑과 장물을 나누는 자는 제 목숨을 미워하는 자

             그는 저주하는 소리를 듣고도 실토하지 않는다.


25         사람을 무서워하면 그것이 올가미가 되지만

             주님을 신뢰하면 안전해 진다.


26         많은 이가 통치자의 환심을 사려 하지만

             사람의 권리는 주님에게서 온다.


27         의인은 불의한 사람을 역겨워하고

             악인은 길이 올곧은 이를 역겨워한다.


                                     아구르의 잠언


1    30  마싸 사람 야케의 아들 아구르의 말.

             그 사람이 이티엘에게 하고, 또 이티엘과 우칼에게 한 담화.


2           정녕 나는 여느 사람보다 멍청하였고

             나에게는 인간의 예지가 없었다.

3           나는 지혜를 배우지 못하였고

             거룩하신 분을 아는 지식도 깨치지 못하였다.


4           누가 하늘에 올라갔다 내려왔느냐?

             누가 제 손바닥에 바람을 모았느냐?

             누가 겉옷으로 물을 감쌌느냐?

             누가 세상 끝들을 세웠느냐?

             그의 이름이 무엇이냐? 그리고 그 아들의 이름은?

             정녕 너는 그것을 알고 있지 않느냐?


5           하느님의 말씀은 모두 순수하고

             그분께서는 당신께 피신하는 이들에게 방패가 되신다. 


6           그분의 말씀에 아무것도 보태지 마라.

             그랬다가는 그분께서 너를 꾸짖어시고 너는 거짓말쟁이가 된다.


7           저는 당신께 두 가지를 간청합니다.

             제가 죽기 전에 그것을 이루어 주십시오.

8           허위와 거짓말을 제게서 멀리하여 주십시오.

             저를 가난하게도 부유하게도 하지 마시고

             저에게 정해진 양식만 허락해 주십시오.

9           그러지 않으시면 제가 배부른 뒤에 불신자가 되어

             "주님이 누구냐?" 하고 말하게 될 것입니다.

             아니면 가난하게 되어 도둑질하고

             저의 하느님 이름을 더럽히게 될 것입니다.


10         주인에게 그의 종을 헐뜯지 마라.

             그 종이 너를 저주하여 네가 죗값을 받게 된다.


11         아버지를 저주하고

             어머니에게 축복하지 않는 세대

12         스스로 깨끗한 체하면서도

             제 밑을 씻지 않는 세대

13         눈은 대단히 높고

             눈썹은 치켜 올리 세대

14         이는 단도요

             이빨은 칼인 세대

             이런 세대가 나라의 가난한 이들을,

             이 땅의 불쌍한 이들을 집어삼킨다.


                                  수 잠언


15         거머리에게는 딸이 둘 있는데

             "더 주세요! 더 주세요!" 하고 보챈다.

             배부른 줄 모르는 것이 셋,

             "충분하다!" 할 줄 모르는 것이 넷 있으니

16         저승과 임신 못하는 태

             물로 채울 수 없는 땅과

             "충분하다!" 할 줄 모르는 불이다.


17         아버지를 비웃고

             어머니에게 순종하기를 하찮게 여기는 눈은

             개울의 까마귀들이 쪼아 내고

             독수리 새끼들이 쪼아 먹는다.


18         나에게 너무 이상한 것이 셋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넷 있으니

19         하늘을 날아다니는 독수리의 길

             바위 위를 기어 다니는뱀의 길

             바다 가운데를 떠다니는 배의 길

             젊은 여자를 거처 가는 사내의 길이다.


20         간음하는 여자의 길도 이와 같아

             먹은 뒤에 입을 닦고서는

             "나는 나쁜 짓 안 했어!" 하고 말한다.


21         이 셋 밑에서 땅이 몸서리치고

             이  넷 밑에서 땅이 견디어 내지 못하니

22         임금이 된 종과

             음식으로 배부른 바보 밑에서,

23         또 미움을 받다 혼인하게 된 여자와

             안주인 자리를 차지한 여종 밑에서이다.


24         세상에서 가장 작으면서도

             더없이 지혜론운 것이 넷 있다.

25         힘없는 족속이지만

             여름 동안 먹이를 장만하는 개미

26         힘이 세지 않은 종자이지만

             바위에 집을 마련하는 오소리

27         임금이 없지만

             모두 질서 정연하게 나아가는 메뚜기

28         사람 손으로 잡을 수 있지만

             임금의 궁궐에 사는 도마뱀이다.


29         발걸음이 당당한 것이 셋,

             당당하게 걸어다니는 것이 넷 있으니

30         짐승 가운데 용사로서

             어떤 것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사자

31         의젓한 수탉과 숫염소

             그리고 자기 백성 앞에 선 임금이다.


32         네가 만일 잘난 체하며 바보짓을 하고 나서

             잘 생각해 보았다면 손으로 입을 가려라.


33         우유를 누르면 버터가 나오고

             코를 누르면 피가 나오고

             화를 누르면 싸움이 나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587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41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284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698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3054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3089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31854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5618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41040
5699 이사야서 45,1 ~ 46,13 장스테파노 2020.02.10 124
5698 이사야서 44,1-28 사둘리나 2020.02.09 191
5697 이사야서 42, 1 - 43, 28 요안나 2020.02.09 105
5696 이사야서 40,1 ~ 41,29 장스테파노 2020.02.09 147
5695 이사야서 38,1-39,8 사둘리나 2020.02.08 155
5694 이사야서 36, 1 - 37, 38 요안나 2020.02.08 145
5693 이사야서 33,1 ~ 35,10 장스테파노 2020.02.08 129
5692 이사야서 31,-32,20 사둘리나 2020.02.07 141
5691 이사야서 29, 1 - 30, 33 요안나 2020.02.07 113
5690 이사야서 27,1 ~ 28,29 장스테파노 2020.02.07 201
5689 이사야서 24, 1 - 26, 21 요안나 2020.02.06 136
5688 이사야서 22,1-23,18 사둘리나 2020.02.06 140
5687 이사야서 19,1 ~ 21,17 장스테파노 2020.02.06 147
5686 이사야서 15, 1 - 18, 7 요안나 2020.02.05 140
5685 이사야서 13,1 ~ 14,32 장스테파노 2020.02.05 118
5684 이사야서 10, 1 - 12, 6 요안나 2020.02.04 132
5683 이사야서 8,1 ~ 9,20 장스테파노 2020.02.04 122
5682 이사야서 6,1-7,25 사둘리나 2020.02.03 149
5681 이사야서 3, 1 - 5, 30 요안나 2020.02.03 176
5680 이사야서 1,1 ~ 2,22 장스테파노 2020.02.03 126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314 Next ›
/ 31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