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제키엘서 5, 1 - 7, 27

2020.02.27 14:19

요안나 조회 수:434

<제5 장>


머리카락과 수염을 깎는 상징 행동

1. "너 사람의 아들아, 날카로운 칼을 한 자루 자겨다가, 그것을 이발사의 면도날처럼 사용하여 네 머리카락과 수염을 깎고, 저울을 가져다가 그것을 나누어라.

2. 그리고 포위 기간이 끝날 때, 삼분의 일은 성안에서 불로 태워 버리고, 삼분의 일은 가져다가 성을 돌며 칼로 내려치고, 또 삼분의 일은 바람에 날려 버려라. 그러면 내가 칼을 빼 들고 그것들을 뒤쫓겠다.

3. 그러나 그것들 가운데에서 조금은 남겨 두었다가, 네 옷자락에 묶어 두어라.

4. 다시 그 가운데에서 얼마를 꺼내어 불 속에 던져 살라라. 거기에서 불이 나와 온 이스라엘 집안으로 번질 것이다."


상징 행동의 풀이

5.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이것이 예루살렘이다. 나는 그 도성이 뭇 나라에 둘러싸여 민족들 한가운데에 자리 잡게 하였다.

6. 그러나 예루살렘은 나의 법규들을 다른 민족들보다 더 악하게 거슬렀다. 나의 규정들을 둘레에 있는 나라들보다 더 거슬렀다. 정녕 그들은 나의 법규들을 업신여기고 나의 규정들을 따르지 않았다.

7. 그러므로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너희는 둘레에 있는 민족들보다 더 반항하여 내 규정들을 따르지 않고 내 법규들을 지키지 않았으며, 오히려 둘레에 있는 민족들의 법규들을 지켰다.

8. 그러므로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보아라, 나도 너 예루살렘을 대적하겠다. 그리고 민족들이 보는 앞에서 네 가운데에 벌을 내리겠다.

9. 너의 그 모든 역겨운 것 때문에, 내가 전에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그런 일을 너에게 하겠다.

10. 그리하여 네 가운데에서 아버지가 자식을 잡아먹고, 자식이 아버지를 잡아먹게 될 것이다. 나는 이렇듯 너에게 벌을 내리고, 그러고도 너에게 남은 자들을 모두 사방으로 흩어 버리겠다.

11. 그러므로 내 생명을 걸고 말한다. 주 하느님의 말이다. 네가 너의 그 모든 혐오스러운 것과 역겨운 것으로 나의 성전을 부정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나도 너를 잘라 내고 동정하지 않으며, 또한 불쌍히 여기지도 않겠다.

12. 너의 주민 삼분의 일은 성안에서 흑사병으로 죽거나 굶주림으로 스러져 가고, 삼분의 일은 너의 성 둘레에서 칼에 맞아 쓰러질 것이다. 또 삼분의 일은 내가 사방으로 흩어 버린 다음, 칼을 빼 들고 그들을 뒤쫓겠다.

13. 나는 이렇게 내 분노를 다 쏟아내어 그들에 대한 화를 가라앉히고 내 속을 후련하게 하겠다. 이렇듯 내가 그들에 대한 화를 다 쏟을 때, 그들은 비로소 나 주님이 질투 속에서 말하였음을 알게 될 것이다.

14. 나는 또 지나가는 모든 이가 보도록, 네 둘레에 있는 민족들 사이에서 너를 폐허와 우셋거리로 만들겠다.

15. 내가 분노하고 화를 내며 열화 같은 징계로 너에게 벌을 내리면, 너는 둘레에 있는 민족들에게 우셋거리와 치욕 거리가 되고, 교훈과 놀람 거리가 될 것이다. 나 주님이 말하였다.

16. 너희에게 비참한 굶주림의 화살, 곧 너희를 파멸시키려고 멸망의 화살을 쏠 때, 나는 너희의 굶주림을 더욱 심하게 하고 너희의 양식을 끊어 버리겠다.

17. 나는 또 너희에게 굶주림만이 아니라, 사나운 짐승들을 보내어 너희 자식들을 앗아가게 하겠다. 그리고 흑사병과 피가 너 예루살렘을 휩쓸어 지나가게 하고, 너를 칠 칼을 끌어들이겠다. 나 주님이 말하였다."


<제6 장>


이스라엘의 우상 숭배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사람의 아들아, 이스라엘의 산들을 향해 얼굴을 돌리고 그것들을 거슬러 예언하여라.

3. 너는 이렇게 말하여라. '이스라엘의 산들아, 주 하느님의 말을 들어라. 주 하느님이 산과 언덕, 시내와 골짜기에서 말한다. 보아라, 나 이제 너희를 칠 칼을 끌어들여 너희 산당들을 없애 버리겠다.

4. 너희 제단들은 폐허가 되고 너희 분향 제단들은 부서질 것이다. 그리고 나는 너희 가운데에서 살해된 자들을 너희 우상들 앞으로 던져 버리겠다.

5. 나는 또 이스라엘 자손들의 주검을 그들의 우상들 앞에 가져다 놓겠다. 그리고 너희 뼈를 너희 제단 둘레에 뿌려 놓겠다.

6. 너희가 사는 곳마다 성읍들은 폐허가 되고 산당들은 황폐해질 것이다. 너희 제단들은 폐허가 되고 황폐해지며, 너희 우상들은 부서져 없어지고, 너희 분향 제단들은 조각날 것이다. 이렇게 너희가 만든 것들은 없어지고,

7. 너희 한가운데에는 살해된 자들이 널릴 것이다. 그제야 너희는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8. 그러나 너희가 여러 나라로 흩어진 다음에는, 내가 일부를 남겨 민족들 가운데에서 칼을 벗어나 살아남게 하겠다.

9. 그리하여 너희 가운데에서 살아남은 자들은 포로로 끌려가, 민족들 사이에서 나를 기억할 것이다. 나를 배반하여 간음하던 그들의 마음과 자기들의 우상들을 좇아 간음하던 그들의 눈을 나는 부수어 버리겠다. 그러면 그들 자신에게도 자기들이 저지른 악행들, 자기들의 그 모든 역겨운 짓들이 메스껍게 보일 것이다.

10.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내가 그들에게 이런 재앙을 내리겠다고 한 것은 빈말이 아니다.' "

11. 주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는 손바닥을 치고 발을 구르면서 말하여라. '아, 슬퍼라! 이스라엘 집안이 저지른 악하고 역겨운 그 모든 짓. 그들은 칼과 굶주림과 흑사병으로 쓰러질 것이다.

12. 멀리 있는 자들은 흑사병으로 죽고, 가까이 있는 자들은 칼에 맞아 쓰러지며, 남은 자들과 보호를 받던 자들은 굶주림으로 죽어 갈 것이다. 나는 이렇게 내 화를 그들에게 다 쏟겠다.

13. 높은 언덕마다, 산봉우리마다, 푸른 나무 아래마다, 잎이 우거진 향엽나무 아래마다, 자기들의 온갖 우상에게 향기로운 제물을 바치던 곳에, 자기네 제단들 둘레에 있는 그 우상들 사이에 살해된 자들이 널리게 되면, 그제야 너희는 내가 주님이을 알게 될 것이다.

14. 이렇게 나는 그들에게 손을 뻗어, 광야에서 리블라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사는 땅을 모조리 황무지와 불모지로 만들겠다.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


<제7 장>


이스라엘의 종말이 다가왔다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너 사람의 아들아, 말하여라. '주 하느님이 이스라엘 땅에게 이렇게 말한다.

끝이 왔다.

이 땅 사방에 끝이 왔다.

3. 이제 너에게 끝이 닥쳤다.

나 이제 너에게 내 분노를 쏟아 붓고

네가 걸어온 길에 따라 너를 심판하며

너의 역겨운 짓들을 모두 너에게 되갚으리라.

4. 나는 너를 동정하지도 않고

불쌍히 여기지도 않으리라.

오히려 네가 걸어온 길을 너에게 되갚고

너의 역겨운 짓들을 네 가운데에 남아 있게 하리라.

그제야 너희는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되리라.


5.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보아라, 재앙에 재앙이 잇따라 온다.

6. 끝이 왔다.

끝이 왔다.

보아라, 그 끝이 깨어나 너에게 왔다.

7. 이 땅의 주민들아

너에게 끝장이 왔다.

그때가 왔다. 그날이 가까웠다.

산에서 지르던 환호의 날이 아니라 경악의 날이다.

8. 나는 이제 곧 너에게 내 화를 퍼붓고

너에게 내 분노를 다 쏟으리라.

네가 걸어온 길에 따라 너를 심판하고

너의 역겨운 짓들을 모두 너에게 되갚으리라.

9. 나는 동정하지도 않고

불쌍히 여기지도 않으리라.

오히려 네가 걸어온 길에 따라 너에게 되갚고

너의 역겨운 짓들을 네 가운데에 남아 있게 하리라.

그제야 너희는 이렇게 내려치는 이가 나 주님임을 알게 되리라.

10. 보아라, 그날이다.

보아라, 그날이 왔다.

끝장이 닥쳤다.

몽둥이는 꽃을 피우고

교만은 봉오리를 맺었다.

11. 폭력이 일어나 죄악의 몽둥이가 되었다.

그들 가운데에서 아무도,

그 무리 가운데에서 아무도 남지 않으리라.

그들 사이에서는 더 이상 떠드는 소리도,

영화도 없으리라.

12. 그때가 왔다.

그날이 다가왔다.

사는 자는 기뻐하지 말고

파는 자는 슬퍼하지 마라.

13. 판 자는 계속 살아 있다 하더라도

팔린 것을 되찾지 못하리니

이 땅의 모든 무리에 대한 환시는 들이킬 수 없기 때문이다.

저마다 자기 죄 때문에 생명을 부지하지 못하리라.

14. 그들은 나팔을 불고

모든 준비를 갖추었다.

그러나 아무도 싸움터에 나가지 않으리니

나의 진노가 이 땅의 모든 무리에게 미쳤기 때문이다.

15. 밖에서는 칼이,

안에서는 흑사병과 굶주림이 기다린다.

들에 있는 자는 칼에 맞아 죽고

성안에 있는 자는

굶주림과 흑사병이 삼켜 버린다.

16. 더러는 살아남아

산으로 오르지만

골짜기와 비둘기처럼

저마다 자기 죄를 생각하며 슬피 울리라.

17. 손은 모두 맥이 풀리고

무릎은 모두 젖어 물이 흐르리라.

18. 자루옷을 두른 그들을

공포가 뒤덮으리라.

얼굴마다 부끄러움이 가득하고

머리는 모두 밀어 대머리가 되리라.

19. 그들은 은을 밖으로 내던져 버리고

그들의 금은 불결한 것으로 여겨지리라.

주님이 진노하는 날

은도 금도 그들을 구해 주지 못하고

그들의 식욕을 채우지도,

그들의 배를 불리지도 못하리라.

그것들은 도리어 그들을 죄짓게 하는 걸림돌이 되었을 뿐이다.

20. 그들은 자기들이 자랑스레 여기던 아름다운 장신구로

역겨운 신상들, 혐오스러운 우상들을 만들었다.

그러므로 나는 그 장신구를 부정한 것으로 만들어 버리리라.

21. 나는 그것을 이방인들에게 노획물로,

이 땅의 악인들에게 약탈물로 넘겨주어

더럽히게 하리라.

22. 나는 그들에게서 얼굴을 돌려

사람들이 내 보물을 더럽히고

강도들이 들어와 그것을 더럽히게 하리라.

23. 너는 사슬을 만들어라.

이 땅은 살인 재판으로 가득하고

이 도성은 폭력으로 가득하다.

24. 나는 민족들 가운데에서 가장 못된 것들을 데려다가

그들의 집을 차지하게 하리라.

힘센 자들의 자랑에 끝장을 내고

그들의 성소들을 더럽히게 하리라.

25. 공포가 들이닥치면

그들은 평화를 찾아도 얻지 못하리라.

26. 파멸에 파멸이 겹쳐 오고

소문에 소문이 뒤따르는데

예언자에게 환시를 구하여도 얻지 못하고

사제에게서는 가르침이,

원로들에게서는 조언이 사라져 버리리라.

27. 임금은 슬퍼하고

제후는 절망을 옷처럼 입으며

이 땅에 사는 백성의 손은 떨리리라.

나는 그들이 걸어온 길에 따라 그들을 다루고

그들의 판결에 따라 그들에게 판결을 내리리라.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되리라.'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