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05 05:54

판관기 14,1 ~ 15,20

조회 수 21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14 장 -

 

삼손이 혼인하다

1 삼손이 팀나로 내려갔다가 그곳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고서는,

2 아버지와 어머니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서 청하였다. "팀나에서 필리스티아 여자 하나를 보았습니다. 그러니 이제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아들여 주십시오. "

3 그러자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그에게 말하였다. "네 동족의 딸들 가운데에는, 나의 온 백성 가운데에는 여자가 없어서, 할례 받지 않은 필리스티아인들에게 가서 아내를 맞아들이려 하느냐?" 그래도 삼손은 자기 아버지에게, "그 여자를 제 아내로 맞아들여 주십시오. 그 여자가 마음에 듭니다." 하고 말하였다.

4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 일이 주님께서 하시는 것인 줄 몰랐다. 그분께서는 필리스티아인들을 치실 구실을 찾고 계셨던 것이다. 그때에는 필리스티아인들이 이스라엘을 지배하고 있었다.

5 그리하여 삼손은 아버지와 어머니와 함께 팀나로 내려갔다. 그런데 팀나의 포도밭에 다다랐을 때, 힘센 사자 한 마리가 그에게 으르렁거리는 것이었다.

6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으므로, 삼손은 손에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채, 새끼 염소를 찢듯이 그 사자를 찢어 죽였다. 그러나 그는 자기가 한 일을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알리지 않았다.

7 삼손은 그 여자에게 내려가서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여자가 삼손의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8 얼마뒤에 삼손이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이러 다시 그곳으로 가다가 길을 벗어나, 죽은 사자가 있는 곳으로 가 보았더니, 그 사자 시체에 벌떼가 모여 있는데, 꿀도 고여 있었다.

9 그는 그 꿀을 따서 손바닥에 놓고 길을 가면서 먹었다. 그리고 자기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가서 그 꿀을 드리니, 그들도 그것을 먹었다. 그러나 삼손은 그 꿀이  사자의 시체에서 나온 것이라고는 알리지 않았다.

10 삼손의 아버지도 그 여자에게 내려갔다. 삼손은 그곳에서 젊은이들이 하는 풍속대로 잔치를 베풀었다.

11 필리스티아인들은 그를 보자, 동료들을 서른 명 데려다가 그와 자리를 같이하게 하였다.

12 그때에 삼손이 그들에게 제안하였다. "내가 그대들에게 수수께끼를 하나 내겠소. 잔치가 계속 되는 이레 동안에 답을 찾아서 그 수수께끼를 풀면, 내가 그대들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내겠소,

13 그러나 풀지 못하면, 그대들이 나에게 아마 속옷 서른 벌과 예복 서른 벌을 주시오."  그들이 "당신의 수수께끼를 내놓아 보시오.  한번 들어봅시다. " 하고 응답하자,

14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힘센 자에게서 단것이 나왔따."

그들이 사흘이 지나도록 이 수수께끼를 풀지 못하였다.

15 나흘 째 되는 날, 그들은 삼손의 아내에게 말하였다. "네 신랑을 구슬러 우리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라고 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너와 네 아버지 집안을 불태워 버릴 테다, 우리를 가난뱅이로 만들려고 초대한 것이냐, 뭐냐?"

16 그래서 삼손의 아내는 그의 곁에서 울며 졸랐다. "당신은 나를 미워하기만 하지, 사랑하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당신이 내 동포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고도, 나에게 풀이해 주지 않았지요. " 그러자 삼손이 말하였다. "이봐요, 내 아버지와 어머지에게도 알려 드리지 않았는데, 어찌 당신이라고 알려 주겠소?"

17 그러나 그의 아내는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 줄곧 삼손 곁에서 울어 댔다.  이렇게 들복는 바람에, 삼손은 이레째 되는 날 마침내 아내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고 말았다. 그리고 그 여자는 자기 동포들에게 수수께끼를 풀이해 주었다.

18 이레째 되는 날 해가 지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랴?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그대들이 내 암송아지로 밭을 갈지 않았더라면

내 수수께끼의 답을  찾지 못하였을 것이오."

19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다. 그리하여 삼손은 아스클론으로 내려가 그곳에서  서른 명을 쳐 죽이고 옷을 벗긴 다음, 수수께끼를 푼 자들에게 그 예복을 주었다. 그러고는 화를 내며 자기 아버지 집으로 올라가 버렸다.

20 그러자 삼손의 아내는 그의 들러리를 서 준 동료의 아내가 되고 말았다.

 

- 제 15 장 -

 

삼손이 필리스티아인들에게 복수하다

1 얼마 뒤 밀 수확기에, 삼손은 새끼 염소 한 마리를 끌고 아내를 찾아가서 장인에게, " 제 아내 방으로 들어가고 싶습니다. "  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장인은 들어가지 못하게 하면서,

2 그를 타일렀다. "나는 자네가 틀림없이 그 애를 미워한다고 생각하였네. 그래서 그 애를 자네 동료에게 주어 버렸네. 그 애보다는 동생이 더 예쁘지 않나? 동생을 대신 아내로 삼게나, "

3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내가 필리스티아인들에게 해를 끼친다 해도, 이번만은 그들이 나를 탓할 수 없을 것이오."

4 그러고 나서 삼손은 밖으로 나가 여우 삼백 마리를 사로잡고 홰도 마련한 다음, 꼬리를 서로 비끄러매고서는 그 두 꼬리 사에에 홰를 하나씩 매달았다.

5 이어서 홰에 불을 붙여 여우들을 필리스티아인들의 곡식 밭으로 내보냈다. 이렇게 하여 그는 곡식 가리뿐 아미라 , 베지 않는 곡식과 포도밭과 올리브 나무까지 태워버렸다.

6 "누가 이 짓을 했느냐?" 하고 필리스티아인들이 묻자, 사람들이 "팀나 사람의 사위 삼손이오. 삼손의 아내를 그의 동료에게 주어 버렸기 때문이오. " 하고 대답하였다. 그리하여 필리스티아인들이 올라가서 그 여자와 아버지를 불태워 버렸다.

7 그러자 삼손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가 이런 식으로 한다면 좋다. 내가 너희에게 원수를 갚기 전에는 결코 그만두지 않겠다."

8 그러고 나서 삼손은 닥치는 데로 필리스티아인들을 쳐 죽이고는, 에탐 바위로 내려가 그 바위틈에 머물렀다.

 

삼손이 당나귀 턱뼈로 필리스티아인들을 쳐부수다

9 필리스티아인들이 올라와서 유다에 진을 치고 르히를 습겼하였다.

10 온 유다 사람들이 "어째서 우리에게 올라왔소."  하고 묻자, 그들은 "삼손을 묶어 그자가 우리에게 한 그대로 해 주려고 올라왔소. 하고 대답하였다.

11 그래서 유다 사람 삼천 명이 에탐 바위 틈으로 내려가서 삼손에게 말하였다. "자네는 필리스티아인들이 우리를 지배한다는 것을 알지 않나? 그런데 어째서 우리에게 이런 일을 하였단 말인가?" 삼손이 그들에게, "저들이 나에게 한 대로 나도 저들에게 한 것 뿐이오." 하고 대답하자,

12 그들이 삼손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자네를 묶어 필리스티아인들의 손에 넘기려고 내려왔네, " 삼손이 그들에게 "그러면 나를 때려 죽이지 않겠다고 맹세해 주시오. " 하고 말하였다.

13 그러자 그들이 "그러고 말고, 우리는 자네를 결박만 해서 저들 손에 넘길 뿐 결코 죽이지는 않겠네." 하고 나서, 새 밧줄 두 개로 그를 묶어 그 바위에서 끌어 올렸다.

14 이렇게 하여 삼손이 르히까지 가자, 필리스티아인들이 소리를 지르며 그에게 마주 왔다. 그때에 주님의 영이 삼손에게 들이닥쳤다. 그러자 그의 팔을 동여맨 밧줄들이 불에 탄 아마포처럼 되었다. 그래서 그를 묶은 그 포승이 녹아내리듯 그의 손에서 떨어져 나갔다.

15 삼손은 싱싱한 당나귀 턱뼈 하나를 발견하고 손을 내밀어 그것을 잡아, 그 턱뼈로 천 명을 쳐 죽였다.

16 그러고 나서 삼손은 이렇게 말하였다.

"당나귀 턱뼈로

나 그들을 마구 두들려 팼다네.

당나귀 턱뼈로

천명을 쳐 죽였다네."

17 말을 마친 삼손은 그 턱뼈를 손에서 내던졌다. 그래서 그곳을 라맛 르히라고 하였다.

18 삼손은 몹시 목이 말라 주님께 부르짖었다. "당신께서는 당신 종의 손을 통하여 이 큰 승리를 베푸셨습니다. 그런데 이제 제가 목이 말라 죽어서, 저 할례 받지 않은 자들 손에 떨어져야 하겠습니까?"

19 하느님께서 르히에 있는 우묵한 곳을 쪼개시니 거기에서 물이 솟아 나왔다. 삼손이 그 물을 마시자 정신이 들어 되살아났다. 그리하여 그 이름을 엔 코레라고 하였는데, 그것은 오늘날까지 르히에 있다.

20 삼손은 필리스티아인들의 시대에 스무 해 동안 이스라엘의 판관으로 일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08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6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13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47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86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354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4552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819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3573
251 유딧기 1,1 ~ 3,10 장스테파노 2013.12.03 2493
250 토빗기 12, 1 - 14, 15 요안나 2013.12.02 2189
249 토빗기 9,1 ~ 11,18 장스테파노 2013.12.02 2097
248 토빗기 7, 1 - 8, 21 요안나 2013.12.01 2369
247 토빗기 5,1 ~ 6,18 장스테파노 2013.12.01 2181
246 토빗기 3, 1 - 4, 21 요안나 2013.11.30 2373
245 토빗기 1,1 ~ 2,14 장스테파노 2013.11.30 2252
244 느헤미야기 13, 1-31 요안나 2013.11.29 2334
243 느헤미야기 12,1 ~ 47 장스테파노 2013.11.29 2459
242 느헤미야기 10, 1 - 11, 36 요안나 2013.11.28 2174
241 느헤미야기 8,1 ~ 9,37 장스테파노 2013.11.28 2164
240 느헤미야기 6, 1 - 7, 72 요안나 2013.11.27 2297
239 느헤미야기 4,1 ~ 5,19 장스테파노 2013.11.27 2072
238 느헤미야기 3, 1-32 요안나 2013.11.26 2102
237 느헤미야기 1,1 ~ 2,20 장스테파노 2013.11.26 2107
236 에즈라기 10, 1-44 요안나 2013.11.25 2116
235 에즈라기 8,1 ~ 9,15 장스테파노 2013.11.25 2082
234 에즈라기 6, 1 - 7, 28 요안나 2013.11.24 1991
233 에즈라기 3,1 ~ 5,17 장스테파노 2013.11.24 2180
232 에즈라기 1, 1 - 2, 70 요안나 2013.11.23 2322
Board Pagination ‹ Prev 1 ...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 294 Next ›
/ 29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