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0.02 11:43

판관기 5, 1 - 6, 40

조회 수 19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제5 장>

 

드보라와 바락의 노래

1. 그날 드보라는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과 함께 이렇게 노래하였다.

2.         "이스라엘에서 지도자들은 지휘하고

          백성은 자원하여 나서니

          주님을 찬미하여라.

3.       임금들아, 들어라. 군주들아, 귀를 기울여라.

          나 주님께 노래하리라. 내가 노래하리라.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노래 부르리라.

 

4.       주님, 당신께서 세이르를 나오실 때

          에돔 벌판에서 행진해 오실 때

          땅이 뒤흔들리고 하늘도 물이 되어 쏟아졌으며

          구름도 물을 쏟아 내렸습니다.

5.       산들이 주님 앞에서 떨었습니다,

          시나이의 그분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 앞에서.

 

6.       아낫의 아들 삼가르의 시대에,

          야엘의 시대에 대상들은 끊기고

          먼 길 가는 이들은

          샛길로 다녔네.

7.       끊겼네,

          이스라엘에 선도자들이 끊겼네,

          드보라, 그대가 일어설 때까지

          그대가 이스라엘의 어머니로 일어설 때까지.

 

8.       사람들이 새로운 신들을 선택하였다가

          전쟁이 성문에 들이닥쳤을 때

          이스라엘의 사만 군사 가운데

          방패나 창이 하나라도 보였던가?

9.       내 마음은 이스라엘의 지휘관들에게,

          백성 가운데에서 자원하여 나선 이들에게 쏠리네.

          주님을 찬미하여라.

10.     흰 나귀를 타고 가는 이들아

          융단 위에 앉은 이들아

          길을 걸어가는 이들아, 노래하여라.

11.     물구유 사이에 서 있는 양치기들의 목소리에 따라

          거기에서 그들은 주님의 의로운 업적을 노래하네.

          그분께서 이스라엘을 선도하신 의로운 업적을.

 

          그때에 주님의 백성이 성문께로 내려갔네.

12.     깨어나라, 깨어나라, 드보라야.

          깨어나라, 깨어나라, 노래를 불러라.

          일어나라, 바락아.

          그대의 포로들을 끌고 가라, 아비노암의 아들아.

13.     그때에 살아남은 이들이 귀족들과 더불어 내려왔네.

          주님의 백성이 용사 되어 나에게 내려왔네.

14.     에프라임에서는 아말렉에 뿌리를 둔 이들이

          벤야민아, 네 병사들과 함께 네 뒤를 따르고

          마키르에서는 지휘관들이,

          즈불룬에서는 지휘봉을 잡은 이들이 내려왔네.

15.     이사카르의 족장들이 드보라와 합세하고

          이사카르도 바락처럼 그 뒤를 따라 골짜기로 내달았네.

          르우벤의 여러 지역에서는

          사람들이 마음속으로 크게 뉘우쳤네.

16.     너는 어찌하여 가축 우리 사이에 앉아

          양 떼 부르는 피리 소리나 듣고 있었느냐?

          르우벤의 여러 지역에서는

          사람들이 마음속으로 크게 뉘우쳤네.

17.     길앗은 요르단 건너편에 머물러 있었네.

          단은 또 어찌하여 배나 타고 있었느냐?

          아세르는 바닷가에 자리 잡아

          부둣가에 머물러 있었네.

18.     즈불룬은 죽음을 무릅쓰고 목숨을 내건 백성.

          납탈리도 들판 언덕 위에서 그리하였네.

 

19.     임금들이 모여 와 싸웠네.

          그때에 므기또의 물가 타아낙에서

          가나안 임금들이 싸웠네.

          그러나 은 노획물은 얻지 못하였네.

20.     하늘에서는 별들도 싸웠네.

          자기들의 궤도에서 시스라와 싸웠네.

21.     키손천이 그들을 휩쓸어 가 버렸네.

          태고의 개천, 키손천이.

          - 내 영혼아, 힘차게 나아가라. -

 

22.     그때에 말발굽들이 땅을 찼네.

          치닫고 치닫는 군마들의 발굽이.

 

23.     '메로즈를 저주하여라.' 주님의 천사가 말한다.

          '그 주민들을 저주하여라.

          그들은 주님을 도우러,

          용사 되어 주님을 도우러 오지 않았다.'

24.     카인족 헤베르의 아내 야엘은

          여자들 가운데 가장 복되어라.

          천막에 사는 여자들 가운데 가장 복되어라.

25.     시스라가 물을 청하자 야엘은 우유를 주고

          귀한 그릇에 엉긴 젖을 갖다 주고는

26.     손을 뻗어 말뚝을 잡고

          왼손에는 일꾼들의 장도리를 쥐고서

          시스라를 쳐 머리를 부수고

          관자놀이를 뚫어 쪼개 버렸네.

27.     야엘의 발 앞에 주저앉은 시스라

          쓰러져 드러누웠네.

          야엘의 발 앞에 주저앉더니 쓰러졌다네.

          주저앉은 그 자리에서

          쓰러져 죽었다네.

 

28.     시스라의 어미가 창문으로 내다보며

          창살 틈으로 소리쳤네.

          '그의 병거가 왜 이리 더디 오느냐?

          병거의 말발굽 소리가 왜 이리 늑장을 부르느냐?'

29.     가장 지혜로운 귀부인들이 대답하고

          그 어미도 혼자 말하였네.

30.     '그들은 틀림없이 전리품을 찾아내어 나누고 있겠지.

          사람마다 처녀가 포로로 하나 둘씩 돌아가고

          거기에다 시스라는 물들인 옷감을 전리품으로,

          물들이고 수놓은 옷감을 전리품으로 차지하겠지.

          또 전리품으로 얻은 자들의 목에 걸칠

          물들이고 수놓은 옷감을 둘씩 차지하겠지.'

 

31.     주님, 당신의 원수들은 모두 이렇게 망하고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은 힘차게 떠오르는 해처럼 되게 하여 주십시오."

그 뒤로 이 땅은 마흔 해 동안 평온하였다.

 

 

<제6 장>

 

기드온이 판관으로 부르심을 받다

1. 이스라엘 자손들이 다시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그리하여 주님께서는 그들을 일곱 해 동안 미디안족의 손에 넘겨 버리셨다.

2. 미디안족의 세력이 이스라엘을 억누르자, 이스라엘 자손들은 미디안족을 피하여 산에다 은신처와 동굴과 그 밖에 접근하기 어려운 곳들을 마련하였다.

3. 이스라엘인들이 씨를 뿌려 놓으면, 미디안족과 아말렉족과 동방인들이 올라오곤 하였다. 그들이 그렇게 쳐 올라오곤 하였다.

4. 그들은 이스라엘인들 곁에 진을 치고서는, 가자 어귀에 이르기까지 땅의 소출을 망쳐 놓아, 이스라엘에 양식을 하나도 남기지 않았다. 양도 소도 나귀도 마찬가지였다.

5. 그들이 천막까지 챙겨서 가축 떼를 몰고 올라오는데 메뚜기 떼같이 많았다. 사람이고 낙타고 그 수리를 셀 수가 없었다. 그들은 이렇게 와서 이 땅을 황폐하게 만들곤 하였다.

6. 그래서 이스라엘은 미디안 때문에 큰 곤궁에 빠졌다. 마침내 이스라엘 자손들이 주님께 부르짖었다.

7. 이스라엘 자손들이 미디안 때문에 주님께 부르짖자,

8. 주님께서 예언자 한 사람을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보내셨다. 그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말하였다.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왔다. 너희를 종살이하던 집에서 끌어내었다.

9. 내가 이집트의 손에서, 너희를 억압하는 모든 사람의 손에서 너희를 구하였다. 또 그들을 너희 앞에서 몰아내고 그 땅을 너희에게 주었다.

10. 그러면서 나는 너희에게 말하였다. `나는 주 너희 하느님이다. 너희가 아모리족의 땅에 산다고 해서 그 신들을 경외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너희는 내 말을 듣지 않았다.'"

11. 주님의 천사가 아비에제르 사람 요아스의 땅 오프라에 있는 향엽나무 아래에 와서 앉았다. 그때에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은 미디안족의 눈을 피해 밀을 감추어 두려고, 포도 확에서 밀 이삭을 떨고 있었다.

12. 주님의 천사가 그에게 나타나서, '힘센 용사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하고 말하였다.

13. 그러자 기드온이 천사에게 물었다. "나리, 외람된 말씀입니다만, 주님께서 저희와 함께 계시다면, 어째서 저희가 이 모든 일을 겪고 있단 말입니까? 저희 조상들이 '주님께서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오지 않으셨더냐?' 하며 이야기한 주님의 그 놀라운 일들은 다 어디에 있습니까? 지금은 주님께서 저희를 버리셨습니다. 저희를 미디안의 손아귀에 넘겨 버리셨습니다."

14. 주님께서 기드온에게 돌아서서 말씀하셨다. "너의 그 힘을 지니고 가서 이스라엘을 미디안족의 손아귀에서 구원하여라. 바로 내가 너를 보낸다."

15. 그러자 기드온이 말하였다. "나리, 외람된 말씀입니다만, 제가 어떻게 이스라엘을 구원할 수 있단 말입니까? 보십시오, 저의 씨족은 므나쎄 지파에서 가장 약합니다. 또 저는 제 아버지 집안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자입니다."

16. 그러나 주님께서는, "내가 정녕 너와 함께 있겠다. 그리하여 너는 마치 한 사람을 치듯 미디안족을 칠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17. 그러자 기드온이 또 말하였다. "참으로 저에게 호의를 베풀어 주신다면, 저와 이 말씀을 하시는 분이 당신이시라는 표징을 보여 주십시오.

18. 제가 예물을 꺼내다가 당신 앞에 놓을 터이니, 제가 올 때까지 이곳을 떠나지 마십시오." 이에 주님께서, "네가 돌아올 때까지 그대로 머물러 있겠다." 하고 대답하셨다.

19. 기드온은 가서 새끼 염소 한 마리를 잡고 밀가루 한 에파로 누룩 없는 빵을 만들었다. 그리고 고기는 광주리에, 국물은 냄비에 담아 가지고 향엽나무 아래에 있는 그분께 내다 바쳤다.

20. 그러자 하느님의 천사가 그에게 말하였다. "고기와 누룩 없는 빵을 가져다가 이 바위 위에 놓고 국물을 그 위에 부어라." 기드온이 그렇게 하였더니,

21. 주님의 천사가 손에 든 지팡이를 내밀어, 그 끝을 고기와 누룩 없는 빵에 대었다. 그러자 그 큰 돌에서 불이 나와 고기와 누룩 없는 빵을 삼켜 버렸다. 그리고 주님의 천사는 그의 눈에서 사라졌다.

22. 그제야 기드온은 그가 주님의 천사였다는 것을 알고 말하였다. "아, 주 하느님, 제가 이렇게 얼굴을 맞대고 주님의 천사를 뵈었군요!"

23. 그러자 주님께서 그에게, "인심하여라. 두려워하지 마라. 너는 죽지 않는다." 하고 말씀하셨다.

24. 그래서 기드온은 그곳에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고, 그 이름을 '주님은 평화' 라고 하였다. 그 제단은 오늘날까지 아비에제르 사람들에게 속한 오프라에 서 있다.

25. 그날 밤에 주님께서 기드온에게 말씀하셨다. "네 아버지의 황소, 곧 일곱 살 된 둘째 황소를 끌어 오너라. 그러고 나서 네 아버지의 바알 제단을 허물고, 그 곁에 있는 아세라 목상을 잘라 버려라.

26. 그런 다음, 이 요새 꼭대기에 주 너의 하느님을 위하여 합당한 순서에 따라 제단을 쌓고, 그 둘째 황소를 끌어다가, 네가 잘라 버린 아세라 목상의 나무로 불살라 번제물로 바쳐라."

27. 기드온은 종들 가운데 열 사람을 데리고, 주님께서 이르신 대로 하였다. 그러나 아버지 집안 사람들과 성읍 사람들이 두려워, 그 일을 낮에 하지 못하고 밤에 하였다.

28. 이튿날 아침 일찍 성읍 사람들이 일어나 보니, 바알 제단이 헐리고 그 곁에 서 있던 아세라 목상이 잘렸으며, 새로 쌓은 제단 위에서는 둘째 황소가 바쳐지고 있었다.

29. 그들은 "누가 이런 짓을 하였나?" 하고 서로 물었다. 그들은 조사하고 캐물은 끝에,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이런 짓을 하였다." 하고 말하였다.

30. 그리하여 성읍 사람들이 요아스에게, "그대의 아들을 끌어내시오. 그는 죽어 마땅하오. 그가 바알 제단을 헐고 그 곁에 서 있던 아세라 목상을 잘라 버렸소." 하였다.

31. 그러자 요아스가 둘레에 선 모든 이에게 말하였다. "그대들은 바알을 옹호하는거요? 그대들이 바알을 구원할 수라도 있다는 말이오? 바알을 옹호하는 자는 내일 아침까지 죽음을 면치 못할 것이오. 자기 제단이 헐렸으니, 바알이 신이라면 자신을 직접 옹호해 보라고 하시오."

32. 그날 기드온은 여루빠알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그것은 '그가 바알의 제단을 헐었으니, 바알은 그에게 맞서 자신을 옹호하라.' 는 뜻이다.

33. 그때에 온 미디안족과 아말렉족과 동방인들이 함께 모여, 강을 건너와 이즈르엘 평야에 진을 쳤다.

34. 그러자 주님의 영이 기드온을 사로잡았다. 그리하여 기드온은 나팔을 불어 자기를 따르라고 아비에제르 사람들을 소집하였다.

35. 그는 또 전령들을 온 므나쎄 땅으로 보내어 그들도 자기를 따르도록 소집하였다. 아세르와 즈불룬과 납탈리에도 전령들을 보내니 그들도 적에게 맞서러고 올라왔다.

36. 기드온이 하느님께 아뢰었다. "이미 이르신 대로 저를 통하여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렵니까?

37. 그렇다면 제가 타작마당에 양털 뭉치 하나를 놓아두겠습니다. 이슬이 그 뭉치에만 내리고 다른 땅은 모두 말라 있으면, 이미 이르신 대로 저를 통하여 이스라엘을 구원하시는 줄로 알겠습니다."

38. 그러자 정말 그렇게 되었다. 기드온이 다음 날 아침 일찍 일어나 양털 뭉치를 짜자, 그 뭉치에서 물이 한 대접 가득히 나왔다.

39. 기드온이 다시 하느님께 아뢰었다. "제가 한 번 더 아뢴다고 노여워하지 마십시오. 이 양털 뭉치로 한 번만 더 시함해 보게 해 주십시오. 이 뭉치만 말라 있고 다른 땅에는 이슬이 내리게 해 주십시오."

40. 하느님께서는 그날 밤에도 그대로 해 주셨다. 그 뭉치만 말라 있고 다른 땅에는 이슬이 내렸던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08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6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13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47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87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355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4555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819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3576
251 유딧기 1,1 ~ 3,10 장스테파노 2013.12.03 2493
250 토빗기 12, 1 - 14, 15 요안나 2013.12.02 2189
249 토빗기 9,1 ~ 11,18 장스테파노 2013.12.02 2097
248 토빗기 7, 1 - 8, 21 요안나 2013.12.01 2369
247 토빗기 5,1 ~ 6,18 장스테파노 2013.12.01 2181
246 토빗기 3, 1 - 4, 21 요안나 2013.11.30 2373
245 토빗기 1,1 ~ 2,14 장스테파노 2013.11.30 2252
244 느헤미야기 13, 1-31 요안나 2013.11.29 2334
243 느헤미야기 12,1 ~ 47 장스테파노 2013.11.29 2459
242 느헤미야기 10, 1 - 11, 36 요안나 2013.11.28 2174
241 느헤미야기 8,1 ~ 9,37 장스테파노 2013.11.28 2164
240 느헤미야기 6, 1 - 7, 72 요안나 2013.11.27 2297
239 느헤미야기 4,1 ~ 5,19 장스테파노 2013.11.27 2072
238 느헤미야기 3, 1-32 요안나 2013.11.26 2102
237 느헤미야기 1,1 ~ 2,20 장스테파노 2013.11.26 2107
236 에즈라기 10, 1-44 요안나 2013.11.25 2116
235 에즈라기 8,1 ~ 9,15 장스테파노 2013.11.25 2082
234 에즈라기 6, 1 - 7, 28 요안나 2013.11.24 1991
233 에즈라기 3,1 ~ 5,17 장스테파노 2013.11.24 2180
232 에즈라기 1, 1 - 2, 70 요안나 2013.11.23 2322
Board Pagination ‹ Prev 1 ...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 294 Next ›
/ 29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