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30 05:52

탈출기 15,1 - 16,35

조회 수 226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ㅡ 15장 ㅡ

 

모세의 노래

1 그때 모세와 이스라엘 자손들이 주님께 이 노래를 불렀다. 그들은 이렇게 노래하였다.

          "나는 주님께 노래하리라.

          그지없이 높으신 분,

          말과 기병을 바다에 처넣으셨네.

2        주님은 나의 힘, 나의 굳셈

          나에게 구원이 되어 주셨다.

          이분은 나의 하느님, 나 그분을 찬미하리라.

          내 아버지의 하느님, 나 그분을 높이 기리리라.

3        주님은 전쟁의 용사

          그 이름은 주님이시다.

4        파라오의 병거와 군대를

          바다에 내던지시니

          그 빼어난 군관들이 갈대 바다에 빠졌네.

5        깊은 물이 그들을 덮치니

           돌처럼 깊이 가라앉았네.

 

6         주님, 권능으로 영광을 드러내신 당신의 오른손이,

           주님, 당신의 오른손이 원수를 짓부수셨습니다.

7         당신의 그 큰 엄위로 적들을 뒤엎으시고

           당신의 진노를 보내시어 그들을 검불인 양 살라 버리셨습니다.

8         당신 노호의 숨결로 물이 모이고

           물결은 둑처럼 우뚝 섰으며

           깊은 물은 바다 한가운데에서 엉겼습니다.

9         원수가 말하였습니다.

           '내가 쫓아가 붙잡고

           노획물을 나누어

           내 욕구를 채우리라.

           칼을 뽑아 들고

           이 손으로 그들을 쳐부수리라.'

10       그러나 당신께서 바람을 일으키시니

           바다가 그들을 덮쳤습니다.

           그들은 거센 물 속에 납덩이처럼 내려앉았습니다.

11       주님, 신들 가운데 누가 당신과 같겠습니까?

           누가 당신처럼 거룩함으로 영광을 드러내고

           위업으로 두렵게 하며 기적을 일으키겠습니까?

12       당신께서 오른손을 뻗으시니

           땅이 그들을 삼켜 버렸습니다.

13       당신께서 구원하신 백성을

           자애로 인도하시고

           당신 힘으로

           그들을 당신의 거룩한 처소로 이끄셨습니다.

14       민족들이 듣고 떨었으며

           필리스티아 주민들은 고통에 사로잡혔습니다.

15       에돔의 족장들이 질겁하고

           모압의 수령들이 전율에 사로잡혔으며

           가나안의 모든 주님이 불안에 떨었습니다.

16       공포와 두려움이 그들에게 밀어닥쳤습니다.

           그들은 당신 팔의 위력을 보고

           돌처럼 잠잠해졌습니다.

           주님, 당신의 백성이 다 지나갈 때까지,

           당신께서 얻으신 백성이 다 지나갈 때까지 잠잠하였습니다.

17       당신께서 그들을 데려다

           당신 소유의 산에 심으셨습니다.

           주님, 그 산은 당신께서 살려고 만드신 곳

           주님, 당신 손수 세우신 성소입니다.

18       주님께서는 영원무궁토록 다스리신다."

 

19 파라오의 말들이 그의 병거와 기병들과 함께 바다에 들어섰을 때, 주님께서는 바닷물을 그들 위로 되돌리셨다.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은 바다 가운데로 마른 땅을 밟고 걸어갔다.

 

미르얌의 노래

20 예언자이며 아론의 누이인 미르얌이 손북을 들자, 여자들이 모두 그 뒤를 따라 손북을 들고 춤을 추었다.

21 미르얌이 그들에게 노래를 메겼다.

           "주님께 노래하여라.

           그지없이 높으신 분,

           말과 기병을 바다에 처넣으셨네."

 

모세가 마라에서 쓴 물을 단 물로 바꾸다

22 모세가 이스라엘을 갈대 바다에서 떠나게 하니, 그들이 수르 광야로 나아갔다. 광야에서 사흘 동안을 걸었는데도, 그들은 물을 찾지 못하였다.

23 마침내 마라에 다다랐지만, 그곳 마라의 물이 써서 마실 수가 없었다. 그리하여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다.

24 백성은 모세에게 "우리가 무엇을 마셔야 한단 말이오?" 하고 불평하였다.

25 모세가 주님께 부르짖으니, 주님께서 나무 하나를 보여 주셨다. 모세가 그것을 물에 던지자 그 물이 단 물이 되었다.

            그곳에서 주님께서는 백성을 위한 규정과 법규를 세우시고

            그곳에서 주님께서는 백성을 시험하셨다.

26 그리고 말씀하셨다. "너희가 주 너희 하느님의 말을 잘 듣고, 주님의 눈에 드는 옳은 일을 하며, 그 계명에 귀를 기울이고 그 모든 규정을 지키면, 이집트인들에게 내린 어떤 질병도 너희에게는 내리지 않을 것이다. 나는 너희를 낫게 하는 주님이다."

27 그들은 엘림에 다다랐다. 그곳에는 샘이 열두 개, 야자나무가 일흔 그루 있었다. 그들은 그곳 물가에 진을 쳤다.

 

ㅡ 16장 ㅡ

 

만나와 메추라기

1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는 엘림을 떠나, 엘림과 시나이 사이에 있는 신 광야에 이르렀다. 그들이 이집트 땅에서 나온 뒤, 둘째 달 보름이 되는 날이었다.

2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가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에게 불평하였다.

3 이들에게 이스라엘 자손들이 말하였다. "아, 우리가 고기 냄비 곁에 앉아 빵을 배불리 먹던 그때, 이집트 땅에서 주님의 손에 죽었더라면! 그런데 당신들은 이 무리를 모조리 굶겨 죽이려고, 우리를 이 광야로 끌고 왔소?"

4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제 내가 하늘에서 너희에게 양식을 비처럼 내려 줄 터이니, 백성은 날마다 나가서 그날 먹을 만큼 모아들이게 하여라. 이렇게 하여 나는 이 백성이 나의 지시를 따르는지 따르지 않는지 시험해 보겠다.

5 엿샛날에는, 그날 거두어들인 것으로 음식을 장만해 보면, 날마다 모아들이던 것의 갑절이 될 것이다."

6 그리하여 모세와 아론이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에게 말하였다. "저녁이 되면, 너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신 분이 주님이심을 너희가 알게 될 것이다.

7 그리고 아침이 되면, 너희는 주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다. 주님께서는 너희가 주님께 불평하는 소리를 들으셨다. 도대체 우리가 무엇이기에 너희가 우리에게 불평하느냐?"

8 모세가 다시 말하였다. "주님께서 너희에게 저녁에는 먹을 고기를 주시고, 아침에는 배불리 먹을 빵을 주실 것이다. 주님께서는 너희가 주님께 불평하는 소리를 들으셨다. 도대체 우리가 무엇이냐? 너희는 우리가 아니라 주님께 불평한 것이다."

9 모세가 아론에게 말하였다. "이스라엘 자손들의 온 공동체에게, '주님께서 너희의 불평을 들으셨으니, 그분 앞으로 가까이 오너라.' 하고 말하십시오."

10 아론이 이스라엘 자손들이 온 공동체에게 말하고 있을 때, 그들이 광야 쪽을 바라보니, 주님의 영광이 구름 속에 나타났다.

11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렇게 이르셨다.

12 "나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불평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들에게 이렇게 일러라. '너희가 저녁 어스름에는 고기를 먹고, 아침에는 양식을 배불리 먹을 것이다. 그러면 너희는 내가 주 너희 하느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

13 그날 저녁에 메추라기 떼가 날아와 진영을 덮었다. 그리고 아침에는 진영 둘레에 이슬이 내렸다.

14 이슬이 걷힌 뒤에 보니, 잘기가 땅에 내린 서리처럼 잔 알갱이들이 광야 위에 깔려 있는 것이었다.

15 이것을 보고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것이 무엇인지 몰라, "이게 무엇이냐?" 하고 서로 물었다. 모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이것은 주님께서 너희에게 먹으라고 주신 양식이다.

16 주님께서 내리신 분부는 이렇다. '너희는 저마다 먹을 만큼 거두어들여라. 너희 식구의 머리수대로 한 오메르씩, 저마다 자기 천막에 사는 이들을 위하여 가져가거라.' "

17 이스라엘 자손들은 그렇게 하였다. 더러는 더 많이, 더러는 더 적게 거두어들였다.

18 그러나 오메르로 되어 보자, 더 많이 거둔 이도 남지 않고, 더 적게 거둔 이도 모자라지 않았다. 저마다 먹을 만큼 거두어들인 것이다.

19 모세는 그들에게 말하였다. "아무도 그것을 아침까지 남겨 두지 마라."

20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모세의 말을 듣지 않고, 그것을 아침까지 남겨 두었다. 그랬더니 거기에서 구더기가 꾀고 고약한 냄새가 났다. 모세가 그들에게 화를 내었다.

21 그래서 그들은 아침마다, 제가 먹을 만금만 거두어들였다. 해가 뜨거워지면 그것은 녹아 버렸다.

22 엿샛날에는 한 사람에 두 오메르씩, 양식을 갑절로 거두어들였다. 공동체의 수장들이 모두 와서 모세에게 이 일을 알리자,

23 모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이렇게 분부하셨다. '내일은 안식의 날, 주님을 위한 거룩한 안식일이다. 구울 것은 굽고 삶을 것은 삶아라. 그리고 남는 것은 모두 아침까지 보관해 두어라."

24 그들은 모세가 명령한 대로 그것을 아침까지 놓아두었지만, 고약한 냄새를 피우지도 않고 벌레가 꾀지도 않았다.

25 모세가 말하였다. "오늘은 이것을 먹어라. 오늘은 주님을 위한 안식일이다. 오늘만은 들에서 양식을 얻지 못할 것이다.

26 엿새 동안 너희는 그것을 거두어들일 수 있다. 그러나 안식일인 이렛날에는 아무것도 없다."

27 그런데 이렛날에 백성 가운데 몇몇이 그것을 거두어들이려고 나갔다. 그러나 아무것도 얻지 못하였다.

28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언제까지 내 계명과 내 지시를 지키지 않으려느냐?

29 보아라, 주님이 너희에게 안식일을 주었다. 그래서 엿샛날에는 너희에게 이틀치 양식을 준다. 그러니 이렛날에는 저마다 제자리에 머무르고, 아무도 자기가 있는 곳을 떠나 밖으로 나가지 마라."

30 그리하여 백성은 이렛날에는 쉬었다.

31 이스라엘 집안은 그것의 이름을 만나라 하였다. 그것은 고수풀 씨앗처럼 하얗고, 그 맛은 꿀 섞은 과자 같았다.

32 모세가 말하였다. "주님께서 내리신 분부는 이렇다. '그것을 한 오메르 가득 채워 대대로 보관하여라. 그리하여 내가 너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낼 때, 광야에서 너희를 먹여 살린 이 양식을 자손들이 볼 수 있게 하여라.' "

33 그러고 나서 모세가 아론에게 말하였다. "항아리 하나를 가져다 그 안에 만나 한 오메르를 가득 담아서, 주님 앞에 두어 대대로 보관하십시오."

34 그래서 아론은 주님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그것을 증언판 앞에 놓아 보관하게 하였다.

35 이스라엘 자손들은 정착지에 다다를 때까지 사십 년 동안 만나를 먹었다. 가나안 땅 경계에 다다를 때까지 그들은  만나를 먹었던 것이다.

          한 오메르는 십분의 일 에파이다.

  • ?
    엘리사벳시튼 2013.08.30 07:04
    수정을 해서 성경쓰기를 마쳤는데 권한이 없다고 해서 등록되지 않았습니다. 웬일일까요?
  • ?
    관리자 2013.09.02 04:44
    항상 관심과 열정으로 성경쓰기 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에러 없이 글쓰기 하시기 위해서는 홈페이지 최고 상단에 있는 "로그인" 창에서
    "회원 가입" 클릭 해 주시면 홈페이지 아래 쪽에 "회원가입란"이 나오게 됩니다.
    이 곳에서 회원 가입 해 주시고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로그인 후 글을 작성해 주셔야
    에러 없이 수정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0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21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18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95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977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7502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897
5737 창세기 38,1 ~ 39,23 장스테파노 2013.08.24 2751
5736 창세기 40, 1 - 41, 57 요안나 2013.08.24 2694
5735 창세기 42,1 ~ 38 장스테파노 2013.08.25 2320
5734 창세기 43, 1 - 44, 34 요안나 2013.08.25 2569
5733 창세기 45,1 ~ 46,34 장스테파노 2013.08.26 2486
5732 창세기 47, 1 - 48, 22 요안나 2013.08.26 2445
5731 창세기 49,1 - 50,26 엘리사벳시튼 2013.08.27 2593
5730 탈출기 1,1 ~ 2,25 장스테파노 2013.08.27 2407
5729 탈출기 3, 1 - 4, 31 요안나 2013.08.27 2795
5728 탈출기 5,1 ~ 6,30 장스테파노 2013.08.28 2480
5727 탈출기 7, 1 - 8, 28 요안나 2013.08.28 2443
5726 탈출기 9,1 ~ 10,29 장스테파노 2013.08.29 2487
5725 탈출기 11,1 - 12,51 엘리사벳시튼 2013.08.29 2158
5724 탈출기 13, 1 - 14, 31 요안나 2013.08.29 2187
» 탈출기 15,1 - 16,35 2 엘리사벳시튼 2013.08.30 2268
5722 탈출기 17,1 ~ 18,27 장스테파노 2013.08.30 2185
5721 탈출기 19, 1 - 20, 26 요안나 2013.08.30 2311
5720 탈출기 21,1 ~ 22,30 장스테파노 2013.08.31 2336
5719 탈출기 23, 1 - 24, 18 요안나 2013.08.31 2350
5718 탈출기 25,1 ~ 26,37 장스테파노 2013.09.01 22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88 Next ›
/ 28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