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6 14:38

에즈라기 3, 1 - 4, 24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제3 장>


다시 제사를 드리기 시작하다

1. 일곱째 달이 되었다. 이스라엘 자손들은 저마다 제 성읍에 살고 있었는데, 그때가 되자, 백성이 일제히 예루살렘으로 모여들었다.

2. 여호차닥의 아들 예수아가 일가 사제들과 스알티엘의 아들 즈루빠벨과 그의 형제들과 함께 나서서, 하느님의 사람 모세의 율법에 쓰인 대로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번제물을 올릴 제단을 쌓았다.

3. 그들은 그 땅의 백성들을 무서워하였기 때문에, 옛 자리에 제단을 쌓고 거기에서 주님께 번제물을, 곧 아침저녁으로 번제물을 올렸다.

4. 또 그들은 율법에 쓰인 대로 초막절을 지내면서, 그날그날 정해진 횟수대로 날마다 번제물을 바쳤다.

5. 그 뒤로 그들은 일일 번제물 외에, 초하룻날과 주님의 모든 거룩한 축일에 드리는 제물, 그리고 주님께 자원 예물로 드리는 모든 이의 제물을 바쳤다.

6. 그들은 일곱째 달 초하룻날부터 주님께 번제물을 올리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주님의 성전 기초는 아직 놓이지 않았다.

7. 그래서 그들은 석수들과 목수들에게는 돈을 주어 일을 시키고, 시돈인들과 티로인들에게는 먹을 것과 마실 것과 기름을 주어,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가 그들에게 허가한 대로, 레바논에서 향백나무를 베어 바닷길로 야포까지 가져오게 하였다.


성전을 짓기 시작하다

8. 예루살렘에 있는 하느님의 집으로 돌아온 이듬해 둘째달에, 스알티엘의 아들 즈루빠벨과 여호차닥의 아들 예수아는 나머지 동포들, 곧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포로살이를 마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모든 이와 함께 공사를 시작하였다. 그리고 스무 살 이상 된 레위인들을 주님의 집 감독으로 세웠다.

9. 예수아와 그의 아들들과 친족, 그리고 카드미엘과 그의 아들들과 유다의 아들들이, 레위인 헤나닷의 아들, 손자, 친족들과 함께 하느님의 집을 건축하는 이들의 감독으로 나섰다.

10. 집 짓는 이들이 주님의 성전 기초를 놓을 때, 예복을 입은 사제들은 팔을 들고, 아삽의 자손 레위인들은 자바라를 들고, 이스라엘 임금 다윗이 지시한 대로 주님을 찬양하려고 제자리에 섰다.

11. 그들은 주님을 찬양하고 찬송하면서, 이렇게 서로 화답하였다.

"주님께서는 어지시다.

주님의 자애는 이스라엘에 영원하시다."

온 백성은 주님의 집 기초가 놓인 것을 보고, 주님을 찬양하며 크게 환호하였다.

12.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 가운데에서 주님의 옛집을 보았던 많은 노인들은, 자기들의 눈앞에서 이 주님의 집 기초가 놓인 것을 보고 목 놓아 울었다. 그런는가 하면 다른 많은 이들은 기뻐하며 목청껏 환호성을 올렸다.

13. 그래서 백성이 지르는 기쁨의 환호성과 울음소리를 구별할 수가 없었다. 백성이 하도 크게 환호성을 질러서, 그 소리가 멀리까지 들렸다.


<제4 장>


성전 건축이 방해를 받다

1. 돌아온 유배자들이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위한 성전을 짓는다는 말을 유다와 벤야민의 적들이 듣고,

2. 즈루빠벨과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에게 다가와서 말하였다. "우리도 당신들과 함께 성전을 짓게 해 주시오. 아시리아 임금 에사르하똔이 우리를 이곳으로 끌고 올라온 날부터, 우리도 당신들과 마찬가지로 당신들의 하느님을 찾고 그분께 제사를 드려 왔소."

3. 즈루빠벨과 예수아와 나머지 이스라엘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당신들과 함께 우리 하느님을 위한 집을 지을 수는 없소.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께서 명령하신 대로,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위한 집을 짓는 것은 우리만의 일이오."

4. 그러자 그 지방 백성은 그 집을 짓지 못하도록 유다 백성의 기를 꺾고 겁을 주었다.

5. 그들은 또 고문관들을 매수하여, 페르시아 임금 다리우스가 통치할 때까지, 곧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의 통치 기간 내내, 유다인들의 계왹을 좌절시켰다.


방해가 계속되다

6. 크세르크세스의 통치 때에는, 그의 통치가 시작되자마자 그들이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들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7. 아르타크세르크세스 때에도 비슬람과 미트르닷과 타브엘과 그의 나머지 동료들이 페르시아 임금 아르타크세르크세스에게 글을 올렸다. 그 서신은 아람 말로 쓰였고 번역도 되었다.

    아람말.

8. 지방 장관 르훔과 서기관 심사이가 이렇게 예루살렘을 고발하는 장계를 아르타크세르크세스에게 올렸다.

9. "지방 장관 르훔, 서기관 심사이와 나머지 동료들, 판관들, 사절들, 관리들, 감독관들, 에렉인들, 바빌론인들, 수사인 곧 엘람인들,

10. 그리고 위대하고 고귀하신 아스나파르께서 사마리아 성읍과 그 밖의 나머지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 이주시켜 살게 하신 나머지 민족들이 상소합니다." 이제,

11. 그들이 임금에게 보낸 장계의 사본은 이러하다.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임금님께. 임금님의 종들, 곧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 있는 사람들이 인사드립니다. 이제,

12. 임금님께서는 이러한 사실을 아시기 바랍니다. 임금님 곁을 떠나 저희가 있는 곳으로 올라온 유다인들이 예루살렘으로 가서, 반역과 사악의 도성을 다시 짓고 있습니다. 성벽 쌓는 일을 끝내 가고, 기초를 다지고 있습니다.

13. 그러니 이제 임금님께서는 이러한 사실을 아시기 바랍니다. 곧 그들이  이도성을 다시 짓고 성벽 쌓는 일을 끝내고 나면, 조공도 관세도 세금도 바치지 않아, 왕실 수입에 손실을 끼치리라는 것입니다.

14. 궁궐의 소금을 나누어 먹은 저희가 임금님의 수치를 보고만 있는 것이 합당하지 않기에, 이렇게 글월을 보내어 임금님께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15. 그러니 선왕들의 실록을 살표보십시오. 이 도성이 반역의 도성으로 여러 임금과 여러 지방에 손실을 끼쳤고, 그 안에서는 예로부터 반란이 일아나곤 하였으며, 또 그 때문에 이 도성이 폐허가 되었음을 그 실록에서 보아 아시게 될 것입니다.

16. 그래서 이 도성이 다시 지어지고 성벽 쌓는 일이 끝나게 되면,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이 더 이상 임금님 차지가 되지 않으리라는 사실을 저희가 임금님께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17. 그러자 임금이 칙령을 보냈다.

      "지방 장관 르훔, 서기관 심사이, 그리고 사마리아와 나머지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 사는 다른 동료들도 평안하기를 빈다. 이제,

18. 그대들이 우리에게 보낸 편지가 내 앞에서 분명하게 낭독되었다.

19. 그래서 내가 명령을 내려 살펴보게 하니, 과연 그 도성은 예로부터 여러 임금을 거슬러 봉기하였으며, 그 안에서 반역과 반란이 거듭 일어났음이 드러났다.

20. 더구나 예루살렘에서는 일찍이 강력한 임금들이 있어,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 전체를 장악하고, 조공과 관세와 세금을 거두어들이곤 하였다. 그러므로 그대들은 명령을 내려 그자들의 작업을 중지시키고, 내가 명령을 내릴 때까지 그 도성을 다시 짓지 못하게 하여라.

22. 그러나 이 일을 소홀히 다루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피해가 커져서 왕실에 손실을 끼쳐서야 되겠느냐?"

23.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임금이 보낸 편지 사본이 르훔과 심사이 서기관과 동료들 앞에서 낭독되었다. 그러자 그들은 서둘러 예루살렘으로 유다인들에게 가서, 무력과 강압으로 작업을 중지시켰다.

24. 그리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하느님의 집 공사는 페르시아 임금 다리우스 통치 제이년까지 중지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88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298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1738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55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587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6983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470
5613 시편 137, 1 - 140, 14 요안나 2020.01.11 6
5612 시편 132,1 ~ 136,26 장스테파노 2020.01.11 5
5611 시편 127, 1 - 131, 3 요안나 2020.01.10 5
5610 시편 120,1-126,6 사둘리나 2020.01.10 5
5609 시편 119,89 ~ 176 장스테파노 2020.01.10 4
5608 시편 119, 1-88 요안나 2020.01.09 4
5607 시편 114,1 ~ 118,29 장스테파노 2020.01.09 4
5606 시편 110,1-113,9 사둘리나 2020.01.09 4
5605 시편 108, 1 - 109, 31 요안나 2020.01.08 6
5604 시편 107,1-43 사둘리나 2020.01.08 8
5603 시편 105,1 ~ 106,48 장스테파노 2020.01.08 7
5602 시편 101, 1 - 104, 35 요안나 2020.01.07 11
5601 시편 95,1-100,5 사둘리나 2020.01.07 8
5600 시편 90,1 ~ 94,23 장스테파노 2020.01.07 7
5599 시편 87, 1 - 89, 53 요안나 2020.01.06 10
5598 시편 84,1-86,17 사둘리나 2020.01.06 9
5597 시편 79,1 ~ 83,19 장스테파노 2020.01.06 7
5596 시편 78, 1-72 요안나 2020.01.05 8
5595 시편 76,1-77,21 사둘리나 2020.01.05 9
5594 시편 72,1 ~ 75,11 장스테파노 2020.01.05 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82 Next ›
/ 28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