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06:07

2 역대기 33,1 ~ 25

조회 수 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제 33 장 -


므나쎄의 유다 통치

1 므나쎄는 열두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쉰다섯 해 동안 다스렸다.

2 므나쎄는 주님께서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쫓아내신 민족들의 역겨운 짓을 따라,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3 그는 자기 아버지 히즈키야가 무너뜨린 산당들을 다시 짓고, 바알 제단들을 세웠다. 또 아세라 목상들을 만들고 하늘의 모든 군대를 경배하였다.

4 그리고 주님께서 일찍이 "예루살렘에 나의 이름이 영원히 있을 것이다. " 하신 주님의 집안에도 제단들을 세웠다.

5 그는 주님의 집 두 뜰에 하늘의 모든 군대를 위하여 제단들을 지었다.

6 그는 또 '벤 힌놈 골짜기'에서 자기 아들을 불 속으로 지나가게 하고 요술과 마술과 주술을 하였으며, 영매와 점쟁이들을 두었다.이렇게 그는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많이 저질러 주님의 분노를 돋우었다.

7 그는 자기가 새겨 만든 우상을 하느님의 집 안에 세웠다. 이 집을 두고 하느님께서는 일직이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집, 그리고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 가운데에서 선택한 이 예루살렘에 나의 이름을 영원히 둔다.

8 내가 너희 조상들에게 명령한 모든 것, 나의 종 모세를 통하여 내린 모든 율법과 규정과 법규를 명심하여 지키기만 하면, 다시는 내가 너희 조상들에게 지정에 준 이 땅에서 이스라엘을 몰아내지 않겠다."

9 그러나 므나쎄는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들을 잘못 이끌어, 주님께서 이스라엘 자손들 앞에서 멸망시키신 민족보다 더 악한 짓을 지질렀다.


므나쎄가 회개하다

10 주님께서 므나쎄와 그의 백성에게 말씀하셨지만, 그들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11 그래서 주님께서 그들에게 아시이라 임금 군대의 장수들을 끌어들이시자,그 장수들은 므나쎄를 갈고리로 잡아서 청동 사슬로 묶어 바빌론으로 끌고 갔다.

12 이렇게 곤경에 빠진 므나쎄는 주 자기 하느님께 자비를 간청하였다. 자기 조상들의 하느님 앞에서 자신을 한껏 낮추고,

13 그분께 기도를 드리니, 그분께서는 그의 호소를 받아 주시고 그의 간청을 들어 주시어. 그가 다시 예루살렘으로 돌아와 나라를 다스리게 하셨다. 그제서야 므나쎄는 주님께서 하느님이심을 알게 되었다.

14 이런 일이 있고 난 뒤, 므나쎄는 기혼 샘 서쪽 골짜기에서 "물고기 문' 입구에 이르기까지, 오펠을 돌아가며 다윗 성의 외곽 성벽을 쌓고 그 셩벽을 매우 높이 올렸다. 그리고 유다의 모든 요새 성읍에 군대의 장수들을 배치하였다.

15 그는 주님의 집에서 낯선 신들과 우상을 치우고, 주님의 집이 있는 산과 예루살렘에 자기가 세운 제단들을 모두 성밖으로 던져 버렸다.

16 그러고 나서 주님의 제단을 수리하고 그 위에서 친교 제물과 감사 제물을 바친 다음,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섬기라고 유다 백성에게 분부하였다.

17 그러나 백성은 주 저희 하느님께 제물을 바치기는 하였지만 여전히 산당에서 바쳤다.


므나쎄가 죽다

18 므나쎄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하느님께 드린 기도와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이름으로 환시가들이 그에게 한 말들은 이스라엘 임금들의 실록에 들어있다.

19 그의 기도와 그분께서 그의 호소를 받아 주신 것과 그의 모든 죄와 배신, 그리고 그가 자신을 낮추기 전에 산당들을 짓고 아세라 목상들과 조각 신상들을 세운 장소에 관해서는 환시가들의 기록에 쓰여있다.

20 므나쎄가 자기 조상들과 함께 잠들자, 사람들은 그를 그의 궁전에 묻었다. 그의 아들 아몬이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


아몬의 유다 통치

21 아몬은 스물두 살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두 해 동안 다스렸다.

22 그는 아버지 므나쎄가 하던 대로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아몬은 자기 아버지 므나쎄가 만든 온갖 조각 신상들에게 제물들을 바치고 그것들을 섬겼다.

23 그러면서 그는 자기 아버지 므나쎄가 자신을 낮춘 것처럼 주님 앞에서 자신을 낮추지 않고, 오히려 더 많은 잘못을 저질렀다.

24 그러자 그의 신하들이 그를 거슬러 모반하고 궁전 안에서  그를 죽였다.

25 그러나 나라 백성이 아몬 임금을 거슬러 모반한 자들을 모두 쳐 죽이고, 그 뒤를 이어 그의 아들 요시야를 임금으로 세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629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546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8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525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6982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746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8454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32171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7540
6120 판관기 13,1 ~ 14,20 장스테파노 2020.07.31 13
6119 판관기 12,1-15 사둘리나 2020.07.30 8
6118 판관기 11,1 ~ 40 장스테파노 2020.07.30 11
6117 판관기 10,1-18 사둘리나 2020.07.29 7
6116 판관기 9,1 ~ 57 장스테파노 2020.07.29 5
6115 판관기 8,1-35 사둘리나 2020.07.28 6
6114 판관기 7,1 ~ 25 장스테파노 2020.07.28 8
6113 판관기 6,1-40 사둘리나 2020.07.27 5
6112 판관기 5,1 ~ 31 장스테파노 2020.07.27 7
6111 판관기 4,1 ~ 24 장스테파노 2020.07.26 8
6110 판관기 3,1-31 사둘리나 2020.07.25 11
6109 판관기 2,1 ~ 23 장스테파노 2020.07.24 10
6108 판관기 1,1-36 사둘리나 2020.07.23 11
6107 여호수아기 24,1 ~33 장스테파노 2020.07.23 9
6106 여호수아기 23,1-16 사둘리나 2020.07.22 7
6105 여호수아기 22,1 ~ 34 장스테파노 2020.07.22 9
6104 여호수아기 20,1-21,45 사둘리나 2020.07.21 8
6103 여호수아기 18,1 ~ 19,51 장스테파노 2020.07.21 8
6102 여호수아기 16,1-17,18 사둘리나 2020.07.20 9
6101 여호수아기 15,1 ~ 63 장스테파노 2020.07.20 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07 Next ›
/ 30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