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05:49

2역대기 32,1-33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아시리아 군대가 예루살렘을 위협하다

1     32 이렇게 일을 충실하게 이루어 놓은 다음이었다.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이 쳐들어왔다. 그는 유다에 쳐들어와서 요새 성읍들을 점령할 생각으로 진을 쳤다.

2 히즈키야는 산헤립이 와서 결국 예루살렘을 공격하리라는 것을 알고,

3 대신들과 용사들과 함께 의논한 뒤, 도성 밖에 있는 샘들의 물줄기를 막기로 하였다. 그들이 임금을 지지하자,

4 많은 백성이 모여 무든 샘과, 이 땅에 흐르는 시냇물을 막았다. 그러면서 그들은 "아시리아 임금들이 와서 어찌 많은 물을얻게 내버려 두겠는가?" 하고 말하였다.

5 히즈키야는 용기를 내어 허물어진 성벽들을 모두 쌓고 탑들을 높였으며,성 밖에 또 다른 성벽을 쌓았다. 그는 다윗 성안에 있는 밀로 궁을 보수하고 표창과 작은 방패도 넉넉하게 만들었다.

6 이어서 군대를  통솔할 전투 지휘관들을 임명한 다음 그들을 성문 광장에 모아 놓고 격려하며 말하였다.

7 "힘과 용기를 내어라. 아시리아 임금과 그가  거느린 모든 무리 앞에서 두려워하지도 당황하지도 마라. 그보다 더 크신 분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8 그에게는 살로 된 팔밖에 없지만, 우리에게는 우리 하느님께서 계시어 우리를 도와주시고 우리 대신 싸워 주신다." 백성은 유다 임금 히즈키야의 말을 듣고 안심하였다.

9      이 일이 있고 난 뒤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이 전 병력을 거느리고 라키스를 공격하면서, 부하들을 예루살렘으로 보내어 유다 임금 히즈키야와 예루살렘의 모든 유다인에게 말하였다.

10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이 이렇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을 믿고 예루살렘의 포위를 견디겠다는 것이냐?

11 히즈키야가 '주 우리 하느님께서 우리를 아시리아 임금의 손아귀에서 구해 내실 것이다.' 하면서, 너희를 잘못 이끌어 굶주리고 목말라 죽게 하려는 것이 아니냐?

12 바로 이 히즈키야가 자기의 산당들과 제단을 치워 버리고, 유다와 이스라엘 백성에게 '한 제단 앞에서만 경배하고 그 위에서 향을 피워 올려라.' 하고 말하지 않았느냐?

13 나와 내 조상들이 세상 모든 백성에게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알고 있지 않느냐? 세상 민족들의 신들이 과연 저희 나라를 내 손에서 구해 낼 수 있었느냐?

14 내 조상들이 전멸시킨 민족들이 신들 가운데 어느 신이 제 백성을 내 손에서 구해내었기에, 너희 하느님이 내 손에서 구해 낼 수 있다는 것이냐?

15 그러니 이제 너희는 히즈키야가 너희를 속이거나 이런 식으로 잘못 이끌게 하지 마라. 그를 믿지 마라. 어떤 민족, 어떤 나라의 신도 제 백성을 내 손에서, 그리고 내 조상들의 손에서 구해 낼 수 없었는데, 너희 하느님이라고 너희를 내 손에서 구해 내겠느냐?"

16     산헤립의 부하들은 계속해서 하느님과 그분의 종 히즈키야를 헐뜯는 말을 하였다.

17 또한 산헤립은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조롱하고 비방하는 편지를 이렇게 써 보냈다. "저희 백성을 내 손에서 구해 내지 못한 세상 민족들의 신들처럼, 히즈키야의 하느님도 제 백성을 내 손에서 구해 내지 못할 것이다."

18 그들은  성벽 위에있는 예루살렘의 백성에게 유다 말로 크게 소리쳤다. 백성을 두려움과 공포에 떨게 하여 도성을 함락시키려는 속셈이었다.

19 그들은 사람의 손으로 만든 세상 민족들의 신들을 두고 말하듯, 예루살렘의 하느님을 두고도 그렇게 하였다.

20    히즈키야 임금과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 예언자가 하늘을 향하여 부리짖으며 기도하였다.

21 그러자 주님께서 천사를 보내시어, 아시리아 임금의 진영에 있는 모든 용사와 지휘관과 장수를 쓸어 버리게 하셨다. 그리하여 아시리아 임금이 수치를 안고 제 나라로 돌아가 자기 신의 신전에 들어가자, 거기에서 친자식 몇이 그를 칼로 쳐서 쓰러뜨렸다.

22     이처럼 주님께서는 히즈키야아 예루살렘 주민들을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과 모든 적의 손에서 구원하셨다. 그러고 나서 사방으로 부터 평온하게 해 주셨다.

23 그러자 많은 이가 예루살렘으로 주님께 예물을 가져오고, 유다 임금 히즈키야에게도 보화를 가져왔다. 그때 부터 히즈키야는 모든 민족들 앞에서 들어 높여졌다.


히즈키야의 병과 교만

24     그 무렵에 히즈키야가 병이 들어 죽게 되었는데, 그가 주님께 기도하자, 주님께서 그에게 응답하시고 표징을 주셨다.

25 그러나 마음이 교만해진 히즈키야는 받은 은혜에 보답하지 않았다. 그래서 주님의 진노가 그와 유다와 예루살렘에 내렸다.

26 히즈키야는 마음이 교만하였던 것을 뉘우치고 예루살렘 주민들과 함께 자신을 낮추었다. 그래서 히즈키야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주님의 진노가 그들게 닥치지 않았다.


히즈키야의 부와 영광

27     히즈키야는 대단한 부와 영광을 누렸다. 그는 은과 금과 보석과 향료와 작은 방패와 온갖 값진 기물들을 보관할 창고들을 지었다.

28 또 수확한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을 저장할 곳집들과, 온갖 가축 우리와 양 우리들도 지었다.

29 그는 성읍들을 짓고 양과 소도 많이 가지고 있었다. 하느님께서 엄청나게 많은 재산을 그에게 주셨던 것이다.

30 기혼 샘의 위쪽 물줄기를 막아 다윗 성 서쪽 밑으로 돌려 끌어들인 것도 바로 히즈키야이다. 히즈키야는 하는 일마다 성공하였다.

31      이 나라에서 일어난 표징을 알아보러 바빌론 대신들이 그에게 사절단을 보냈을 때에도, 하느님께서는 히즈키야를 시험하시고 그의 마음을 다 알아보시려고 그가 하는 대로 두셨다.


히즈키야가 죽다

32     히즈키야의 나머지 행적과 그의 충직한 행실을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 예언자의 환시록에, 유다와 이스라엘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있다.

33 히즈키야가 자기 조상들과 함께 잠들자, 사람들은 그를 다윗 자손들의 무덤으로 가는 오르막에 묻고, 온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들이 그의 죽음에 경의를 표하였다. 그의 아들 므나쎄가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3.05 112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7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14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484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885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3567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4573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8216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3590
5854 루카복음 16,1 ~ 17,37 장스테파노 2020.04.01 6
5853 루카 복음 14, 1 - 15, 32 요안나 2020.03.31 4
5852 루카복음 13,1-35 사둘리나 2020.03.31 4
5851 루카복음 12,1 ~ 59 장스테파노 2020.03.31 7
5850 루카복음 11,1-54 사둘리나 2020.03.30 8
5849 루카 복음 10, 1-42 요안나 2020.03.30 10
5848 루카복음 9,1 ~ 62 장스테파노 2020.03.30 10
5847 루카 복음 8, 1-56 요안나 2020.03.29 10
5846 루카복음 7,1-50 사둘리나 2020.03.29 9
5845 루카복음 6,1 ~ 49 장스테파노 2020.03.29 6
5844 루카복음5,1-39 사둘리나 2020.03.28 9
5843 루카 복음 3, 1 - 4, 44 요안나 2020.03.28 6
5842 루카복음 2,1 ~ 52 장스테파노 2020.03.28 7
5841 루카 복음 1, 1-80 요안나 2020.03.27 8
5840 마르코복음 16,1-20 사둘리나 2020.03.27 6
5839 마르코복음 15,1 ~ 47 장스테파노 2020.03.27 11
5838 마르코복음 14,1-72 사둘리나 2020.03.26 9
5837 마르코 복음 13, 1-37 요안나 2020.03.26 8
5836 마르코복음 12,1 ~ 44 장스테파노 2020.03.26 6
5835 마르코 복음 10, 1 - 11, 33 요안나 2020.03.25 1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4 Next ›
/ 29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