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22:44

신명기 32,1-52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모세의 노래

1     32 하늘아, 귀를 기울여라. 내가 말하리라.

            땅아, 내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어라.

2          나의 가르침은 비처럼 내리고

            나의 말은 이슬처럼 맺히리라.

            푸른 들에 내리는 가랑비 같고

            풀밭에 내리는 소나기 같으리라.

3          내가 주님의 이름을 부르면

            너희는 우리 하느님께 영광을 드려라.

4          바위이신 그분의 일은 완전하고

            그분의 모든 길은 올바르다.

            진실하시고 불의가 없으신 하느님

            의로우시고 올곧으신 분이시다.


5          그분께 못된 짓을 하여

            그 허물로 이제는 그분의 자녀가 아닌 그들,

            비뚤어지고 뒤틀린 세대일 따름이다.

6          주님께 이렇게 보답하느냐?

            어리석고 지혜롭지 못한 백성아!

            그분은 너희를 내신 아버지가 아니시냐?

            그분께서 너희를 만들고 세우시지 않았느냐?

7          옛날을 기억하고

            대대로 지나온 세월을 생각해 보아라.

            아버지에게 물어 보아라. 알려 주리라.

            노인들에게 물어보아라. 말해 주리라.

8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 민족들에게 상속 재산을 나누어 주실때

            사람들을 갈라놓으실 때

            이스라엘 자손들의 수에 따라

            민족들의 경계를 정하셨다.

9          그러나 주님의 몫은 당신의 백성

            그분의 소유는 야곱이었다.


10        주님께서 광야의 땅에서

            울부짖는 소리만 들리는 삭막한 황무지에서

            그를 감싸 주시고 돌보아 주셨으며

            당신 눈동자 처럼 지켜 주셨다.

11        독수리가 보금자리를 휘저으며

            새끼들 위를 맴돌다가

            날개를 펴서 새끼들을 들어 올려

            깃털 위에 얹어 나르듯

12        주님 홀로 그를 인도하시고

            그 곁에 낯선 신은 하나도 없었다.

13        주님께서는 그가 이 땅의 높은 곳을 달리게 하시고

            들의 소출로 그를 먹이셨다.

            바위에서 나오는 꿀을 빨아 먹게 하시고

            차돌 바위에서 나오는 기름을 먹게 하셨다.

14        엉긴 소젖과 양의 젖을

            어린 양들의 굳기름과 함께 먹게 하시고

            바산의 숫양과 염소들을 

            기름진 밀과 함께 먹게 하셨다.

            그리고 너희는 붉은 포도로 빚은 술을 마셨다.

15        여수룬은 살이 찌더니 불평을 늘어 놓았다.

            살이 찌고 몸이 불어나 기름기가 흐르더니

            자기를 만드신 하느님을 저버리고

            제 구원의 바위이신 분을 업신여겼다.

16        그들은 낯선 신들로 그분을 질투하게 하고

            역겨운 짓으로 그분을  분노하시게 하였다.

17        그들은 하느님이 아니라 잡신들에게 제물을 바쳤다.

            그들이 알지도 못하던 신들

            갓들온 새 신들

            너희 조상들은 두려워하지도 않던 신들이다.

18        너희는 너희를 낳으신 바위를 무시하고

            너희를 세상에 내신 하느님을 잊어버렸다.


19         주님께서는 그것을 보시고 분노하시어

             당신 아들딸들을 물리치셨다.

20         그리고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그들에게서 나의 얼굴을 감추고

             그들의 끝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리라.

             그들은 타락한 세대

             진실이라고는 전혀 없는 자식들이다.

21         그들은 신도 아닌 것들로 나를 질투하게 하고

             헛것들로 나를 분노하게 하였다.

             나 또한내 빅성이 아닌 자들로 그들을 질투하게 하고

             어리석은 민족으로 그들을 분노하게 하리라.

22         나의 진노로 불이 타올라

             저승 밑바닥까지 타 들어가며

             땅과  그 소출을 삼켜 버리고

             산들의 기초까지 살라 버리리라.

23         나는 그들에게 재앙을 퍼붓고

             나의 화살을 모조리 쏘리라.

24         그들은 굶주려 쇠약해지고

             열병과 모진 괴질로 죽어 가리라.

             나는 그들에게 짐승의 이빨을

             먼지 위를 기는 것들의 독과 함께 보내리라.

25         밖에서는 칼이 아이들을 앗아 가고

             안에서는 공포가 난무하여

             총각도 처녀도

             젖먹이도 백발 노인도 같은 꼴을 당하리라.

26         '나는 그들을 산산조각 내고

             사람들에게서 그들의 기억을 지워 버리리라.' 생각하였지만

27         원수가 뽐낼까 두려워서

             또 그들의 적대자들이 착각하여

             '우리의 손이 더 강하였다.

             이 모든 것을 한 이는 주님이 아니다.' 할까 보아

             그렇게 하지 않았다.


28         정녕 그들은 소견이 없는 백성이며

             슬기가 없는 자들이다.

29         그들이 지혜롭다면 이것을 이해하고

             자기들의 끝이 어떠할지 깨달을 터인데.

30         그들의 바위께서 그들을 팔아버리지 않으신다면

             주님께서 그들을 넘겨주지 않으신다면             

             어찌 한사람이 천 명을 쫓을 수 있으며

             두 사람이 만 명을 두망치게 할 수 있으랴?


31         우리  원수들이 스스로 판단을 내린다 하더라도

             정녕 그들의 바위는 우리의 바위와 같지않다.

32         그들의 포도나무는 소돔의 포도나무이며

             고모라의 밭에서 나온 것.

             그들의 포도는 독 포도여서

             송이마다 쓰기만 하다.

33         그들의 포도주는 뱀의 독

             독사의 무서운 독이다.


34          "그것은 나에게 간직되어 있지 않느냐?

              나의 보고 안에 밀봉되어 있지 않느냐?

35          그들의 발이 비틀거리 때

              복수와 보복은 내가 할 일,

              멸망의 날이 가까웠고

              그들의 멸망이 가까웠고


36         당신 백성의 힘이 다함을,

             노예도 자유인도 남아 있지 않음을 보시고

             주님께서는 당신 백성의 권리를 옹호하시며

             당신의 종들을 가엾이 여기리시라.


37         주님께서 말씀하시리라. "그들의 신들은 어디 있느냐?

             그들의 피난처로 삼던 바위는 어디 있느냐?

38         그들이 바친  희생 제물의 굳기름을 먹고

             그들이 딸 바친 제주를 마시던 것들이 아니냐?

             그것들에게 일어나 너희를 도와 달라고,

             너희의 피난처가 되어 달라고하여라.

39         이제 너희는보아라! 나, 바로 내가 그다.

             나 말고는 하느님이없다.

             나는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나는 치기도 하고 고쳐 주기도 한다.

             내 손에서 빠져나갈 자 하나도 없다.

40         나는 하늘로 손을 들어

             나의 영원한 삶을 두고 맹세한다.

41         내가 번뜨기이는 칼을 갈아

             내 손으로 재판을 주관할 때

             나의 적대자들에게 복수하고

             나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되갚으리라.

42         내 화살들이 피를 취하도록 마시고

             내 칼이 살코기를 먹게 하리라.

             살해당한 자들과 포로들의 피를 마시고

             적장들의 머리를 먹게 하리라."


43         민족들아, 그분의 백성에게 환호하여라.

             그분께서는 당신 종들이 흘린 피를 갚아 주시고

             당신의 적대자들에게 복수하시며

             당신 땅과 당신 백성의 죄를 풀어 주신다.


44   모세는 눈의 아들 여호수아와 함께 가서, 백성에게 이 노래를 모두 똑똑히 들려주었다.


생명의 유일한 원천인 율법

45  모세가 온 이스라엘에게 이 모든 말씀을 끝까지 들려준 다음, 

46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내가 오늘 너희를 거슬러 증언한 모든 말씀을 마음에 간직해야 한다. 그리고 너희 자손들에게 명령하여 이 율법의 모든 말씀을 명심하여 실천하게 하여라.

47 이 말씀은 빈말이아니라 너희의 생명이기 때문이다. 또한 너희는 이 말씀 덕분에, 너희가 요르단을 건너 차지하러 가는 땅에서 오래 살 것이다."


모세가 느보 산으로 올라가라는 명령을 받다

48    바로 그날에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49 "너는 예리코 맞은 쪽, 모압 땅에 있는 아바림 산맥의 노보 산으로 올라가서, 내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소유하라고 주는 가나안 땅을 바라보아라.

50 그리고 너희 형 아론이 호르 산에서 죽어 선조들 곁으로 간 것처럼, 너도 네가 올라간 산에서 죽어 선조들 곁으로 가야 한다.

51 그것은 너희가 친 광야에 있는 므리밧  카데스 샘에서, 이스라엘 자손들 한가운데에서 나를 배신하였고, 이스라엘 자손들 한가운데에서 나의 거룩함을 드러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52 너는 내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주는 땅을 멀리 바라보기만 할 뿐 들어가지는 못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부터 보호를 청하는 기도 석판홍마리오 2020.02.24 1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3차] 완성 관리자 2018.10.10 1059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2차] 완성 관리자 2017.12.21 3211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1차] 완성 관리자 2017.03.18 22183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30차] 완성 관리자 2016.06.12 22950
공지 (축) 성경 이어 쓰기 [제 29차] 완성 관리자 2016.01.07 23977
공지 (축) 새 홈페이지 성경 이어쓰기[제 28차] 완성 file 관리자 2014.07.03 27502
공지 성경이어쓰기 방법 관리자 2013.07.02 32897
5457 1 역대기 16,1-43 사둘리나 2019.11.14 18
5456 1 역대기 15,1-29 사둘리나 2019.11.13 36
5455 1 역대기 13,1 ~ 14,17 장스테파노 2019.11.13 30
5454 1역대기 12,1-41 사둘리나 2019.11.12 25
5453 1 역대기 10,1 ~ 11,47 장스테파노 2019.11.12 26
5452 1역대기 9,1 ~ 44 장스테파노 2019.11.11 25
5451 1역대기 7,1-8,40 사둘리나 2019.11.11 36
5450 1역대기 6,1-66 사둘리나 2019.11.10 25
5449 1역대기 5,1 ~41 장스테파노 2019.11.10 18
5448 1 역대기 3,1-4,43 사둘리나 2019.11.09 33
5447 1 역대기 2,1 ~ 55 장스테파노 2019.11.09 25
5446 1 역대기 1,1 ~ 54 장스테파노 2019.11.08 34
5445 2열왕기 25,1-30 사둘리나 2019.11.08 35
5444 2 열왕기 24,1-20 사둘리나 2019.11.07 35
5443 2 열왕기 23,1 ~ 37 장스테파노 2019.11.07 42
5442 2 열왕기 22,1 ~ 20 장스테파노 2019.11.06 36
5441 2 열왕기 20,1-21,26 사둘리나 2019.11.05 17
5440 2 열왕기 19,1 ~37 장스테파노 2019.11.05 22
5439 2 열왕기 18,1 ~ 37 장스테파노 2019.11.04 28
5438 2 열왕기 16,1-17,41 사둘리나 2019.11.04 26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288 Next ›
/ 28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